--------------------------------------------------------------------------------------- 

김연우로 추정되는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의 ‘양민학살’은 <복면가왕>의 재미를 떨어뜨리는 것처럼 느껴졌다. 애초에 <복면가왕>이란 프로그램의 흥미를 만들었던 솔지, 루나의 재발견 같은 ‘놀람의 서사’를 불가능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당연히 이길 사람이 나와 끝없이 이기는 쇼는 토너먼트의 재미를 반감시킨다.

 

하지만 이젠 더 이상 토너먼트쇼의 문제가 아니다,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가 쇼의 근본적인 성격을 바꿔버렸다. 그동안은 의외의 반전, 재발견에서 오는 놀람과 감동이 가장 중요한 포인트였다면, 이제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를 통해 노래감상 그 자체가 중요한 포인트로 부각되고 있다.

 

관객들이 점점 ‘노래가 이렇게 좋은데, 반전쇼 따위 개나 줘버려라’, 이런 심정이 되어가는 때문이다. 반전의 주인공이 으레 아이돌이 되는 상황도 반전의 가치를 떨어뜨린 측면이 있다. 처음 솔지, 루나가 나왔을 때만 해도 ‘아이돌에게 이런 면이 있었다니’라면서 감동을 받았었지만, 계속해서 반전 아이돌이 등장하자 프로그램 자체가 아이돌 홍보쇼가 된 것 같은 느낌이 생겨났다. 이때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가 클래스가 다른 보컬의 경지를 보여주자 여기에 귀가 정화되는 듯한 감동들을 받는 것이다.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는 <나는 가수다>와는 다른 <복면가왕>만의 특징을 보여주는 결정적인 존재이기도 하다. <나는 가수다>와 <복면가왕>은 모두 노래 경연을 통해 음악감상에 집중하게 만드는 프로그램이다. 하지만 <나는 가수다>는 음악감상에 그치지 않았다. 회를 거듭하면서 점점 퍼포먼스의 비중이 올라갔다.

 

그것이 춤이든, 게스트와의 협연이든, 아니면 열창하는 표정을 통한 효과이든 시각적인 부분이 큰 영역을 차지했다. 또 <나는 가수다>에선 관객들을 흥분시켜 마치 대학축제의 ‘대첩’ 공연 같은 열기를 이끌어내는 가수가 환영받았다. 그래서 편곡에 록적인 요소가 강하게 들어가기도 했다. 록 퍼포먼스가 현장 흥분성이 높기 때문이다.

 

<복면가왕>은 가수가 복면을 쓰고 혼자 서서 노래한다는 설정을 통해 시각적인 요소를 완전히 차단했다. 복면을 쓴 상태에선 퍼포먼스를 하기도 어렵고, 열창을 쥐어짜는 모습도 보여줄 수 없고, 관객을 선동할 수도 없다. 그저 조용히 노래를 부를 뿐이다. 그러자 대학축제 ‘대첩’같은 이벤트가 아니라 심야 음악 라디오 방송 같은 성격이 생겨났다.

 

 

여기에 김연우가 등장한다. 그는 <나는 가수다> ‘광탈’로 충격을 줬었다. 최고의 보컬리스트로 인정받는 그가 <나는 가수다>에선 금방 탈락했던 것이다. 마치 CD처럼 차분하고 정교하게 부르는 그의 스타일이 <나는 가수다>의 열기와 맞지 않았다.

 

하지만 <복면가왕>은 김연우를 위해 준비된 무대였다. 복면 때문에 정체를 숨기려 목소리를 변조한 것이 더욱 큰 매력을 초래하기도 했다. <복면가왕>은 김연우에게 <나는 가수다> 설욕전의 자리를 만들어줬고, 김연우의 거듭된 선전을 통해 <복면가왕>엔 <나는 가수다>와는 다른 정말 순수한 ‘듣는 음악쇼’라는 정체성이 선명해지고 있다.

 

TV 쇼프로그램에서 경험하기 힘들었던 새로운 체험이다. 가왕 타이틀과 상관없이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가 그냥 고정 보컬로 이주에 한 번씩 노래를 들려주면 좋겠다는 생각까지 들 정도다. 그를 통해 <복면가왕>이 ‘쇼’에서 ‘음악’으로 거듭났다.

 

물론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가 김연우가 아닐 수도 있다. 만일 그렇게 밝혀진다면 그건 윤일상 표현대로 ‘사건’이 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하재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