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향한 비난이 거세다. 윤진아(손예진) 어머니의 악다구니 때문에 주말 막장드라마처럼 됐다는 것이다. 윤진아가 상황을 주체적으로 부러지게 헤쳐가지 못하고 우유부단한 태도인 것도 문제다. , 관리자들이 통쾌하게 무너질 것 같던 성추행 문제가 지지부진 꼬여가는 것도 답답하다. 죽은 연애세포도 살릴 것처럼 신선하고, 예쁘고, 설렜던 드라마가 완전히 망가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젊은 시청자들이 선호하는 미니시리즈 로맨스물에는 가족이 별로 나오지 않는다. 두 연인의 알콩달콩 꽁냥꽁냥사랑이야기를 화사하고 감각적인 화면으로 트렌디하게 그려내는 것이 미니시리즈 스타일이다. 반면 주말드라마에는 가족 간에 지지고 볶는설정이 등장한다. 주인공이 결혼 상대자를 데려오면 어머니가 반드시 매우 신경질적으로 반대한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처음에 알콩달콩 꽁냥꽁냥러브스토리 같았다. 화사한 화면에 달콤한 배경음악으로 젊은 남녀의 사랑을 트렌디하게 그렸다. 그런데 윤진아의 어머니가 돌출하고, 가족 간에 지지고 볶는설정이 나오자 지겹도록 봐왔던 주말 막장드라마 같다는 느낌이 생겨난 것이다. 두 주인공의 사랑이 주변 환경에 매여 진행이 안 되기 때문에 답답한 고구마가 됐다. 주변 사람들에게 휘둘리는 윤진아는 비호감 답답이 누나가 됐다. 젊은 시청자들은 드라마가 변했다며 배신감을 토로한다.

 

그런데 이 작품을 만든 안판석 PD는 원래 환경을 배제한 두 사람만의 꽁냥꽁냥 러브스토리를 화사하게그리는 사람이 아니다. 안판석 PD의 작품에선 언제나 주인공을 둘러싼 환경, 즉 사회가 강조된다. 바로 그래서 안판석 PD가 일반적인 로맨스물의 스타 연출자들과는 다른 작가로서의 위상을 인정받는 것이다.

 

과거 안판석 PD가 연출한 주말드라마 아줌마는 남편의 외도와 며느리 구박이라는 주말드라마 공식을 따르는 것 같으면서도, 한국 지식인 사회의 허위의식이라는 사회적 문제를 곁들였다. ‘하얀거탑은 한국 드라마 속 병원을 권력투쟁의 장으로 만들었다. 병원 내 조직의 문제, 한국적 서열 문화, 심각한 부패, 폭력적인 갑을관계, 권력투쟁에 부가되는 가족들의 욕망 등 사회적인 문제들을 전면에 그려 한국형 의학 드라마의 금자탑을 쌓았다. ‘밀회는 치정 멜로였지만 최상류층 묘사에 공을 들였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도 당연히 두 사람만의 사랑이 핵심이 아니다. 안판석 월드는 두 사람을 둘러싼 환경이 무엇이고, 거기에 어떤 부조리가 있는가를 공들여 묘사한다. 아름다운 로맨스였던 드라마가 변한 것이 아니라, 원래 로맨스 얘기로 끝낼 작품이 아니었던 것이다.

인물과 상황이 답답하고 지지부진한 것은 안판석 월드에선 당연하다. 우리 현실이 답답하기 때문이다. 오락물이라면 거침없이 통쾌하게 진행하겠지만, 안판석 월드는 오락보다 현실이다. 윤진아 어머니가 보여주는 중산층의 허위의식, 두 사람의 관계가 가족에 발목 잡힌 듯한 답답함도 현실 반영이다. 다만 어머니의 반대가 앞에서 언급한 것처럼 주말드라마 사골설정이기 때문에 시청자가 넌덜머리를 내는 것인데, 그렇다 해도 막장드라마 낙인은 과하다. 회사에서, 가정에서, 꼬이고 꼬인 문제를 어떻게 풀지 결말이 궁금한 작품이다.

 

Posted by 하재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