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골목식당백종원을 비판했다고 해서 크게 이슈가 됐다. 현재 인터넷 여론은 황교익을 비난하는 쪽이 압도적이다. 황교익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에도 하차 압력이 가해졌다. 최근 백종원은 골목식당에서 문제가 많은 식당업자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며 누리꾼의 전폭적 지지를 받고 있는데, 황교익이 바로 그런 백종원을 비판했기 때문에 반발이 더 거셌다. 

황교익이 문제 삼은 건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막걸리집 사장과 막걸리 원산지 맞추기를 하는 장면이었다. 백종원은 이 장면에서 전국 각지에서 가지고 온 12가지 막걸리의 맛만 보고 제조된 지역을 맞추는 놀라운 능력을 선보였다. 이런 모습을 보며 시청자는 백종원의 능력에 감복했고 백종원의 권위는 더 올라갔다. 

황교익은 그 장면이 거의 불가능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전국에 산재한 수많은 막걸리 중에 12개를 임의로 골라 맛만 보고 제조지역을 맞추는 건 인간의 능력이 아니라는 것이다. 막걸리의 숫자가 너무 많은 것도 문제고, 보관과 유통 등에 의해 맛이 조금씩 변하기 때문에 맛만 보고 막걸리를 맞출 수 없다고 했다. 

여기에 대해 많은 누리꾼들이 감히 맛 칼럼니스트 따위가 요식업계의 거인인백종원을 저격했다며 강력하게 반발한 사건이다.

 

골목식당제작진의 반박도 나왔다. "방송의 전체적인 맥락상 막걸리 맛을 정확하게 맞히는 것에 중점을 둔 것은 아니다"라며 "해당 장면은 출연자(막걸리집 사장)가 막걸리 맛을 보고 본인의 막걸리가 어느 정도인지 확인해보자는 의도였다"라는 것이다. 

막걸리 맛을 맞추는 것이 프로그램의 핵심 내용이 아니었으니, 지엽적인 문제로 딴지걸지 말라는 의미로 들린다. 많은 누리꾼들이 이런 논리로 황교익을 비난하고 있기도 하다. 

하지만 프로그램의 취지, 핵심 내용, 맥락 따위는 중요하지 않다. 이 이슈에서 중요한 건 과연 12가지 막걸리를 임의로 선택해 맛만 보고 그 제조지역을 맞출 수 있는가이다. ‘골목식당은 백종원에게 그런 능력이 있는 것처럼 방송했고, 백종원은 막걸리집 사장에게 막걸리 맛만 보고 막걸리를 알아보는 것이 막걸리 업자의 기본 능력인 것처럼 말했다. 

황교익은 인간이 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는데, 프로그램은 버젓이 방송했고 백종원은 그게 기본적 소양인 것처럼 말한 것이다. 양측의 말이 크게 다르고 바로 그 점이 논점이다.

 

황교익의 말이 맞는다면 골목식당은 황당한 조작 방송을 한 것이 된다. 게다가 이 설정이 막걸리집 사장을 우습게 보이도록 만들었기 때문에 도의적으로도 문제인 일반인 조롱방송이 된다. 막걸리 맞추는 게 기본 소양인 것처럼 말한 백종원의 신뢰도도 추락한다. 

반대로 만약 방송내용이 사실이고 백종원의 말이 맞는다면 황교익의 신뢰도가 추락한다. 이 경우 황교익이 거의 불가능하다고 한 것을 우습게 해낸 백종원의 권위가 폭등한다. 

바로 이렇게 부딪히는 부분의 진위를 가려야 하는 것이다. 그걸 가리지 않은 상태에서 그저 황교익에 대한 반감과 백종원에 대한 호감만으로 황교익을 비난하는 건 성급하다. 

이 일이 있기 전부터 백종원 신드롬에 이상 징후가 있었다. 백종원의 말을 안 듣는 막걸리집 사장을 대중이 비난했던 것이다. 막걸리집 사장이 자기만의 막걸리 맛을 추구하는 건 그의 자유다. 그 결과에 대해 그가 영업실적으로 책임지면 그만이다. 그런데 사람들은 백종원의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막걸리집 사장을 윤리적으로 비난했다. 백종원 절대화 현상이 나타난 것이다. 바람직하지 않은 상태다. 

골목식당은 얼마 전에도 설정방송 논란이 있었다.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일부 출연자들을 욕받이사용하는 것처럼 식당 주인들을 과도하게 캐릭터화해서 망신을 주고 대중의 조롱을 유도한다는 것이다. 예능 고질병 중 하나여서 의혹이 생긴다. 이런 의혹을 반복적으로 받는 것은 좋은 일이 아니다. ‘골목식당측이 좀 더 적극적으로 해명할 필요가 있다. 어느 쪽 말이 맞든 음식방송계의 유명 인사인 둘 중의 하나는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Posted by 하재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