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반에 역사왜곡으로 비난 받았던 미스터 션샤인이 역대급 찬사 속에 막을 내렸다. 처음엔 조선 패망이 조선의 자업자득으로 그려진 것이 문제였다. 가만히 있는 이토 히로부미에게 조선인이 먼저 가 조선을 팔아넘기겠다며 제안했고, 그외에도 조선인들이 앞다투어 친일하겠다고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실제 역사에서 당시는 아직 친일파가 준동할 시점이 아니었는데도 친일파를 과장되게 표현해 일제의 침략 책임을 줄여준 것이다. 일본 때문에 조선이 망한 것이 아니라고 말이다. 백성들이 스스로 조선을 버리도록 만드는 조선 내부의 문제점을 공들여 묘사하기도 했다. 서양에서 나찌의 침략에 대해 영상물을 만들 때, 침략당한 나라가 당할 만해서 당했다는 식으로 묘사하는 일은 없다. 그런 점에 비추어 미스터 션샤인의 문제는 심각했고, 해외에 일제 침략사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전해준다는 점이 우려됐다.

중반부터 구도가 바뀌었다. 일본 장교 모리 다카시(김남희) 등이 등장하며 일본이 확실한 조선 침략의 주체로 그려진 것이다. 드라마 초반을 장식했던, 실제 역사에도 없는 친일 반역자 캐릭터는 일제 침략 본대의 등장과 함께 정리됐다. 예컨대 가만히 있는 이토 히로부미에게 나라를 팔았던 이완익(김의성)이 사라졌다. 그러면서 일본이 침략의 전면에 나섰고 역사에 기록된 진짜 친일파인 이완용 등은 실제 역사대로 일본의 하수인으로 그려졌다. 이로서 조선이 일본의 침략 때문에 망했다는 것이 명확해졌다.

조선인을 괴롭히는 주체가 같은 조선인으로 그려진 초반과는 달리 중반부턴 일본인들의 만행이 선명하게 표현되기도 했다. 자신들의 침략에 걸림돌이 된다면 노인, 부녀자, 아이를 가리지 않고 무참히 학살하는 일본 제국군의 모습이 그려진 것이다.

 

바로 이런 모습이 한류 드라마를 통해 세계에 방영됐다. ‘미스터 션샤인은 세계적 스타인 이병헌과 한류 스타 작가 김은숙의 만남으로 시작되자마자 국제적인 주목을 받았다. 방영된 이후엔 막대한 예산 투입으로 만들어진 영상미가 시청자들의 이목을 잡아끌었다. 동서양 문물이 공존한 근대 풍경을 재현한 것이 크게 호평 받았다. 결정적으로, 김은숙 작가의 장기인 멜로와 매력적인 캐릭터가 주효했다. 구한말 역사는 우울하기 때문에 흥행 가능성이 떨어진다. 하지만 김은숙 작가가 이 우울한 역사를 멜로에 얹어내자 국제적으로 사랑 받을 웰메이드 콘텐츠가 탄생했다.

이 드라마는 특히 위기에 처했을 때 분연히 떨쳐 일어나 나라를 구했던 우리의 민족성을 조명했다는 점에 의미가 깊다. 극중에서 일본 장교는 조선이 왜란 호란에도 살아남은 것은 민초들이 일어선 의병 때문이라며 의병의 자식이 다시 의병이 되는 나라가 조선이라고 했다. 그런 대사와 함께 작품은 신분, 성별, 직업을 뛰어넘어 민초들이 의병으로 궐기하는 과정을 그렸다. 우리도 잘 몰랐던 구한말 의병을 형상화한 것이다. 여기에 감동 받으며 우리 역사를 다시 돌아보게 됐다는 젊은이들이 나타나, 구한말 시대를 공부하는 션샤인 학당션샤인 투어등이 만들어졌다고 한다. 해외 시청자들에게도 이러한 한국의 민족사와 일제의 죄상을 분명히 알렸다. 이쯤 되면 멜로오락물이 할 수 있는 최대치의 성과다. ‘미스터 션샤인을 김은숙 작품의 정점으로 볼 수 있는 이유다.

 

Posted by 하재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