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지하철에서 한 신문이 눈에 들어왔는데

사진과 함께 '일본침몰'이라는 카피를 뽑았더군요.

황색 주간지도 아니고 대형 일간지였습니다.

해도 너무 한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일본침몰이라니... 그게 남의 나라한테 신문이 할 소리인가요?


그래도 이번 사건에선 우리 네티즌들이 과거보다 차분한 대응을

보여주고 있어서 다행입니다.

과거엔 이웃나라에 불행이 생기면 고소하다는 식의 반응이 나와서

어처구니가 없었죠.

물론 지금도 그런 류의 댓글들이 보이긴 하더군요.

큰일 날 일입니다.


이번에 노도와 같은 바닷물을 보고 대자연에 대해 새삼 외경심을 느꼈습니다.

우리 인간이 얼마나 하찮은 존재인지,

우리가 얼마나 얇은 지반을 딛고 서있는 것인지,

그런 것들이 느껴지며 전율이 오더군요.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태봉이 2011.03.13 23:3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아직까지도 일본에 대한 반일감정때문에 초딩처럼 고소해하는 제자신이한심했습니다 지금 이건 한일싸움이아니라 자연과인간의 싸움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