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위대한 탄생>에서 백청강은 깜짝 놀랄 만한 무대를 보여줬다. 그동안 백청강하면 떠오르는 건 구슬픈 노래를 애절하게 부르는 이미지였다. 그런데 이번엔 춤을 췄다. 반전이다.

춤도 흉내만 내는 수준이 아니었다. 여느 댄스가수못지 않은 무대였다. 그럴 정도로 격렬하게 춤을 추면서도 라이브를 안정적으로 소화해냈다. 이번 아이돌 미션에서 가장 신선한 충격을 준 도전자였다.

사회자도 백청강의 무대에 상당히 상기된 표정이었다. 그럴 정도로 놀라웠고, 김윤아도 무대 위에서의 카리스마에 만점이라도 주고 싶은 마음이라고 했다. 신승훈도 아이돌 미션에 잘 맞는 무대였다고 했다. 여기까지는 대부분의 시청자들이 공감했을 것이다.

의외의 심사평은 이은미에서부터 나왔다. 그녀는 백청강이 지드래곤의 모창을 하고 있다며 7.2점을 줬다. 방시혁도 비슷한 얘기를 하며 7.3점을 줬다. 다른 도전자들에 비해 현저히 낮은 점수였다. 이 점수로만 보면 백청강이 최악의 무대를 보여준 것 같다.

이것은 시청자가 느낀 것과 거리가 너무 멀었다. 따라서 시청자 입장에선 반발심이 생길 수밖에 없었다. 이은미와 방시혁이 시청자 가슴에 불을 지른 형국이다.


이은미의 경우는 열심히 한다며 권리세를 극구 옹호했었다. 그런데 권리세가 과연 그렇게 격렬한 춤을 추며 백청강 수준으로 라이브를 소화해낼 수 있을런지는 의문이다. 시청자 입장에선 권리세와 백청강 사이에 형평성이 무너진 것으로 느끼는 것이 당연하다.

백청강이 그렇게 최악의 평을 받을 만큼 지드래곤의 모창을 심하게 했는가에 대해서도 공감이 그리 가지는 않는다. 이번 무대에서 진짜 문제는 지드래곤 모창이라기보다는 후반부에 나타난 고질적인 콧소리로 보였고, 그 부분은 신승훈도 지적했다. 신승훈은 이 문제를 감안한 상태에서 8.9점을 줬다.

누가 보더라도 다른 도전자들과의 형평성 차원에서, 7점대의 점수와 최악의 평은 이상한 상황이었다. 이은미와 방시혁이 8점대의 점수만 줬어도 그렇게 이상하지는 않았겠지만, 7점대 점수는 결국 시청자를 향한 도발이 되었다. '그렇다면 내가 지켜주마' 정신에 불을 지른 것이다.

여기에 김태원이 기름을 부었다. '어떤 이들이 기계로 꾸미는 소리조차 그대는 리얼로 해냈습니다. 오늘 무대는 완벽했습니다.'

김태원은 스토리의 마법사 같다. 그가 '기계'라는 키워드를 꺼내듦으로서 외모 중심 아이돌 대 가창력 중심 가수의 구도가 확실해졌다. 기계음은 아이돌의 상징이니까. 전선을 그은 것이다. 게다가 바로 직전의 혹평에 맞불이라도 놓듯이 '완벽'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니들이 혹평을 해? 이건 완벽이야!' 구도상 대립각을 극대화한 셈이다.

그동안 방시혁은 외모 중시 컨셉을 숨기지 않았다. 이은미는 전혀 그럴 것 같지 않았지만 권리세를 싸고돌면서 졸지에 외모쪽 진영에 서게 됐다. 그들의 진심과 상관없이 현재 구도가 그렇게 됐다는 말이다.

그런 상황에서 이은미, 방시혁의 혹평이 나오자마자 김태원이 여봐란듯이 전선을 쭉 그었다. 이에 따라 이은미와 방시혁은 악역이 되었다. 시청자는 이들의 공격(?)에 맞서 백청강을 지키는 흑기사가 될 것이다.

앞으로 '권리세의 이은미'와 '외모의 방시혁'이 백청강에게 혹평을 하면 할수록 시청자의 십자군 정신은 뜨거워질 것이다. 만약에 이들이 백청강에게 10점 만점에 5점이라도 준다면, 백청강은 그 탄력을 받아 결승까지도 한달음에 진출할 구도다. 이은미와 방시혁이 졸지에 백청강의 도우미가 돼가는 것 같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엄청 공감되는 글이에요.

  2. 어제 백청강의 무대는 정말 최고였습니다...
    온몸에 전율이 일정도라고 하면 좀 오버일까요...
    그만큼 멋진 무대였습니다...

    저 또한 전혀 문자 투표를 할 생각이 없었는데...
    이은미와 방시혁의 그 어처구니 없는 심사평과 점수에 화가 나서
    투표를 하고 말았습니다...

    한마디로 이은미 방시혁이 백청강을 더 나아가 손진영까지
    도와준 셈이 된 듯 합니다...

    이은미, 갈수록 밥맛입니다.

  3. 백청강은 아무래도 이번 위대한 탄생의 우승자가 되지 않을까? 이런 생각이 드는군요. 진짜 최고의 무대였습니다.

  4. 사이다 2011.04.23 09:0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방시혁 이은미 아주 꼴불견이더군요 점수가 그게뭐랍니까?어이가없더군요

  5. 권리세와 백청강의 형평성? 2011.04.23 10:1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은미씨는 예선때부터 늘 강조해오던게,
    남의 모창과 나쁜 버릇을 고쳐야 한다는 점이였습니다.
    그런데 권리세는 누군가의 모창을 해본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어제 백청강의 무대는 훌륭했을지 모르지만,
    확실히 지드래곤의 모습이 연상됐기에,

    이은미씨의 기본마인드에서는 확실히 마이너스가 될 요인이 있었다고 봅니다.

    이건 형평성의 문제는 아닌것 같습니다.

    • 2011.04.24 00:20  수정/삭제 댓글주소

      모창도 기본실력이 있어야 하는 겁니다.
      권리세는 모창을 안 한게 아니라 실력이 없어서 못한 겁니다.
      발음도 제대로 안되는데 무슨 모창입니까?!

    • 권리세도 모창 했는데요. 2011.04.24 01:13  수정/삭제 댓글주소

      첫 생방송 무대에서 권리세도 김윤아 모창 하던데..

    • 나쁜버릇이요?? 2011.04.24 08:24  수정/삭제 댓글주소

      이은미 노래부를 때
      지 표정 찡그리는거나 고치라 하지요
      그리고 따라하는걸로 치자면
      노지훈이 훨씬 더 심각한거 아닌가요

  6. 댄스곡이라 긴장해서 실력발휘 못할까봐 조마조마하며 봤는데
    깜짝놀랐죠 ~~ ㅎㅎ
    나름 보면서 감동도 받았는데
    이은미와 방시혁이 8명중에 최하점을 주는거보고,,
    저 또한 투표할 마음이 없었으나
    문자 보내게 된 그 1人..

  7. 공감가는 글이네요

    이은미 방시혁은 자기 멘티밖에 안보이나봐요..
    자기 멘티는 뭘 하던지 이유가 있는거고 잘한거고..
    유일한거고

    다른 멘티에게는 이중잣대..
    실력을 인정하고 개선점을 지적해야지..
    아예 멘티의 개성과 실력을 인정하려하지 않는 심사평..

  8. 열받아서 잠도안오더군요 시청자의 폭력성을 실험해봤다고 보죠뭐

  9. 방시혁씨하고 이은미씨는 정말 순수한 것 같습니다.
    순수한 어린애들이 욕심부리면서 말도 안되는 것 가지고 떼를 쓰는 것 같은 순수함이 보였습니다.

  10. 내가 하면 로맨스 2011.04.23 14:5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자기 잣대만 정답이라고 생각하시는 편협한 사람들땜에 손진영씨 어부지리 올라갔네요..ㅎㅎ..행운의 사나이! 그리고 제발 좀 멘티들을 자기들 멘토화 좀 안시켰음 좋겠더만요.. 그게 바로 따라하기 아닌가..? 다른 가수 따라하면 안되고 자기들 시키는대로 자기들처럼 따라하면 잘하는거고... 그건 아니잖겠습니까? 제발 좀 각자 가진 개성들은 살려주고 문제점만 고쳐주자고요. 김혜리양은 날이 갈수록 완전 이은미화 되어가고 있었고, 데빗오와 노지훈씨는 그냥 방시혁의 아이돌화. 더 좋게 해주자는건지 어쩌자는건지.....

  11. 연개소문 2011.04.23 15:5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사실 배움은 모방에서 부터 출발한다고 한다.
    그들이 완전히 프로세계에 컴백한 노련한 프로들도 아니고
    앞으로 더 많은 것을 갈고 닦아야 할 사람들이라면
    어떤 분야의 일을 하더라도 신인이나 신입이 처음부터 자신의 색깔을 찾아 연마하다간 실패의 연속만이 기다릴 뿐이다.

    위탄의 엄격한 잣대를 요즘 아이돌인지 뭔지 하는 어린 딸래미들에게 갖다 들이대 본다면....
    아마 죄다 떨어질 애들이 부지기수 일 것이다.
    오직 비쥬얼과 유사한 흐름의 모방과 보기 좋은 시각에만
    맞춘 비슷한 요즘 애들 노래는 가사가 뭔지..깊이가 없다.
    그들이 부르는 노래들은 곧 잊혀질 인스탄트송에 불과하다

    이미 텐 그룹에 들어선 그 친구들의 내공은 사실상 심사 멘토들의 미세한 인식차이가 있을뿐 거의 수준이 대동소이하다 본다..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그들에게는 아직 츙분한 시간이 있고 지도를 받는다면 요즘 비쥬얼 아이돌 위주에 인스탄트송들에 충분한 경쟁력이 있다고 본다...
    지나친 주관적 필터링은 역작용이라고 본다

  12. 청강화이팅 2011.04.23 15:5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도 투표할까말까 하고있었는데
    방이 커플이 말도안돼는 점수를 줘서 욱해서 문자보냈어요
    윗분 말씀처럼 애들같이 떼쓰는 모습은
    더이상 보여주지 않았으면 하네요

  13. NANMINGYU 2011.04.23 19:3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완전 공감!!!!!!!!!!!!!!!!

  14. 전에 노지훈이 허그(?)를 부를때 너무 노련해서 신선미가 없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역시 김윤아 김태원만 낮은 점수를 줬다. 나머지는 높은 점수를 주는걸 보고 이은미 방시혁은 비주얼을 보고 신승훈을 가운데로 좌,우 성향이 완전 다르다는걸 알았다. 아마 그때 부터이지 싶다. 이은미씨는 이번일로 완전 백만 안티 양성해서 음반 발매후 영향이 있을듯..특히 스님들 앞에서 노래부를때 솔직히 깜짝놀랐음...저런 모습으로 부르는구나...그다음부터 이은미노래 들을때마다 그모습 떠올라 듣기가 불편해졌다. 쥐어짜듯 일그러지는 모습으로 듣는 사람들이 몹시 부담스럽다..우리가 아는 가창력 있는 유명한 가수들이 그렇게 흉한 모습으로 부르는걸 보질못해서인지...그래서 이은미씨도 비주얼 따지게 된건가? 혹시 자기가 노래부른는걸 거울로 본건가?^^ 본인들은 아니라고 하지만 방시혁,이은미씨 이미 공정성을 잃은 평가로 다음주부터는 또 깽판치지마시고 제대로해주세요..자신들 멘티들이 왜 밀려났는지 고민해보시고...

  15. 지나가는 이 2011.04.24 01:3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실제로 열받아서 문자투표한 1인....투표할 마음 없었는데 너무 화딱지 나서 식구들 핸드폰까지 다 돌려가며 문자질

  16. 지나가다ㅋㅋ 2011.04.25 05:5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렇다면내가지켜주마정신에빵터졌어용ㅋㅋ완전공감되서 처음으로댓글을씁니당ㅋㅋㅋㅋ

  17. 지나가다ㅋㅋ 2011.04.25 05:5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렇다면내가지켜주마정신에빵터졌어용ㅋㅋ완전공감되서 처음으로댓글을씁니당ㅋㅋㅋㅋ

  18. 지니가다 2011.04.27 16:1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방시혁, 이은미 심사평 듣고, 빡돌아서

    부모님 폰까지 뺏어서, 투표질을,, 다다다닥.
    돈들어 가는 문자투표 난생처음 해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