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에 신지수를 치면 바로 바로 아래칸에 '신지수 행동논란'이 제시된다. 심지어 '신지수 비호감'이란 키워드까지 제시된다. 그녀는 <슈퍼스타K> 시즌3의 도전자다.

<슈퍼스타K> 5회에서 신지수가 대단히 부정적으로 그려졌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도전자들이 팀을 이루어 함께 하는 과정에서 신지수가 자기 이익만 챙기는 것 같은 이미지로 보였고, 그래서 공격을 받았다. 강호동이라는 초대형 이슈가 터지지 않았다면 그녀는 훨씬 큰 상처를 입었을 것이다.

<슈퍼스타K>는 지난 시즌 2에서도 김그림이란 공적을 만들어낸 바 있다. 당시 네티즌은 김그림을 증오했고 그에 따라 그녀의 가족까지 고통받았다. 마지막 순간에 그녀는 실력이 아닌 '인간성 단죄'에 의해 탈락했다. 그때의 풀 죽은 모습이 오래 기억에 남는다.

노래 실력으로 경쟁하는 오디션에서 왜 노래 실력과 아무 상관도 없는 집단 미션을 강요하는지 모를 일이다. 생전 처음 보는 사람들과 억지로 한 팀이 되도록 한 다음, 그 밤 안에 벌어지는 온갖 충돌을 최대한 극화하여 시청자들에게 공개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

출연자의 '인성'에 대단히 민감한 네티즌에게 오디션 도전자들을 먹이로 던져주는 것과 다름없다. '나쁜 사람'으로 찍힌 도전자가 어떤 타격을 받을지는 안 봐도 DVD다. 게다가 지난 회의 김그림 학습효과도 있었다.

도전자들을 인간으로 존중한다면 이런 살벌한 인간성 평가를 그만 두는 게 맞았다. 하지만 <슈퍼스타K>는 이번에도 역시 신지수란 도전자를 네티즌에게 먹이로 던져줬다. 마음껏 물어뜯으라고. '맛좀봐라'인가?


누가 봐도 신지수를 최대한 비호감으로 부각시키는 편집이었다. 사람이 너무 많아서 나타나는 문제들을 모두 신지수의 책임인 것처럼 보이게 했다. 마지막엔 각자의 자율의지로 팀이 나뉘었는데, 마치 신지수가 다른 사람들을 버린 것 같은 느낌으로까지 구성했다. 그런 내용이 방송됐을 경우 신지수가 어떤 피해를 입을지 몰랐을 리가 없다.

현재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들은 인간극장 분위기로 흘러가고 있다. 무엇보다도 스토리가 중시된다. <슈퍼스타K>는 스토리를 극대화하는 편집으로 명성이 높다. 보면 빠져들게 된다. 이것이 <슈퍼스타K>의 경쟁력이고 나도 이런 점을 좋아한다.

하지만 그 스토리의 캐릭터들이 '살아있는 사람'이라는 걸 잊어선 안 된다. 스토리화 편집이 사람에 대한 존중이 무너지는 선까지 가면 곤란하다. 스토리를 만들다보면 악역도 나오고 선역도 나온다. 캐릭터의 성격과 대비가 극명해질수록 재밌는 스토리가 된다. 이게 순전히 꾸며낸 이야기면 괜찮은데, 실제 사람을 캐릭터로 할 때는 그 사람이 받을 상처까지 염두에 둬야 한다. 그걸 무시하고 스토리를 만들면 프로그램이 너무 잔인해진다.

집단미션 같은 불합리한 상황은 예능적 스토리를 만들어내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장치라고 인정한다. 그렇더라도 도전자의 인권과 미래는 지켜줘야 한다. 악마의 편집이라는 말은 애칭일 때만 즐겁다. 이게 진짜 사람 잡는 상황이 되면 정말 곤란하다. 제작진의 주의를 요청한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근 오디션 프로그램들을 보면 기사화를 의식한 독설이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말씀하신대로 음악적인 평가보다는 그 외적인 부분에 대해서
    독설을 날리는 모습이 가히 편치만은 않더라구요.

  2. 거위의 꿈 부르면서 안아주는 장면은 정말 아니올시다였습니다. 쌔디스틱하고 변태적으로까지 보이던데...

  3. 같이 두 팀이 밤새 한곡을 준비하고는 두팀이 함께 어울려 하모니를 이루어 결과가 좋으면 두팀이 함께 올라가면 좋은데, 강제로 한팀을 올리고 한팀을 떨어뜨리니까, 이보다 더 악마스런 기획은 없을 겁니다. 진정한 합동공연이 과연 될까요?
    인간의 가장 비열한 이중성을 드러내게 부각시킨 후 비참하게 어제의 동지를 오늘 아침에 버리고, 한쪽은 웃고, 한쪽을 눈물을 흘리며 떠나게 하며, 죽을 때까지 잊을수 없는 상처의 기억을 심는 잔인함이죠. 버스커 버스커는 쥴리엣을 투개월과 잘 양보하며 불렀고, 투개월을 리드보컬로 부각시켜주고는 탈락했죠. 그걸 시청자는 보면서 소화 안되고 어지러워지고요. 전 그 짜증이 아직도 안 가셔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