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라마 영상 칼럼

옥탑방, 정유미 때문에 짜증난다

 

악녀만 보면 채널을 돌리고 싶어진다. 나만 그런 줄 알았는데 다른 사람들도 그런가보다. <옥탑방 왕세자>의 악녀인 정유미 때문에 짜증난다는 사람들이 꽤 많다. 그런데 어떤 프로그램에선 이런 악역과 미실 등을 싸잡아 묶어서 악역전성시대라는 분석들을 내놓고 있다.

 

그건 사실이 아니다. 같은 악역이라도 이 둘은 전혀 그 성격이 다르고, 사람들도 미실엔 호의적이었지만 <옥탑방 왕세자> 정유미엔 짜증을 낸다. 왜 이런 차이가 발생하는 것일까?

 

<옥탑방 왕세자>에서 정유미는 가증스럽다. 다른 사람들 앞에선 천사같은 얼굴을 하면서 악마같은 짓을 저지른다. 이렇게 위선적인 캐릭터는 정말 얄밉다.

 

반면에 미실은 자신의 입장을 분명히 하고 상대와 대립각을 세웠다. 이러면 주인공과의 실력경쟁 구도가 된다. 악역이어서 당연히 밉긴 한데 가증스럽게 얄밉지는 않다.

 

정유미는 일상생활 속에서 뭔가를 항상 숨기고 감춘다. 중요한 손수건을 숨긴다던가, 여주인공이 사진 속의 주인공이라는 사실을 숨긴다던가, 여주인공의 수표를 숨긴다던가, 하는 식이다. 이렇게 ‘깨알같은’ 악행이 <자이언트>에서 정보석의 선 굵은 악행보다 더 얄밉게 느껴진다.

 

정유미는 극중에서 항상 적반하장으로 주인공을 비난한다. 이런 사람은 정말 한 대 때려주고 싶다. 요즘 비슷한 캐릭터로는 <패션왕>의 장미희가 있다. 장미희도 얄미운데, 극의 비중이 워낙 작다보니 정유미의 얄미움에 비할 바가 아니다.

 

 

 

미실은 악역은 악역이지만 100% 악당은 아니었다. 미실은 자신이 권력을 잡기 위해선 정적을 무자비하게 처단하지만, 그 권력으로 국익을 지키려는 측면이 있었다. 심지어 자신의 사익과 국익이 충돌했을 때 국익을 선택하기도 했다. 예를 들어, 당나라 사신이 미실의 집권을 도와주겠다며 굴욕적 동맹을 제안했을 때 나라의 위신이 떨어진다며 거부했다. 또 마지막 전투 때 전방 야전군이 오면 전세를 역전시킬 수 있었지만 거부했다. 국가방위선이 무너질 것을 우려해서였다.

 

미실에게는 이렇게 자기자신만 생각하는 측면과 모두를 위하는 측면이 공존해있었다. 이렇게 복잡하고 미묘한 악역에게선 생동감과 리얼리티가 느껴진다. 반면에 정유미는 극중에서 아주 단순하게 얄미운 짓만 계속 한다.

 

미실의 권력욕은 이유가 있었다. 성골로 태어나지 못했기 때문에 신분상의 무시를 받았던 것에 한이 맺혔었다. 그래서 성골들을 다 제치고 자신이 최고권력자가 되려 했던 것이다. 이것은 기존 기득권 체제가 자신에게 강제한 굴레에 대한 일종의 저항이기도 했다. 그녀가 간직한 이런 사연은 ‘인간미’를 만들어냈다.

 

시청자들은 이런 저항에 공감했다. <옥탑방 왕세자>에서 정유미에겐 이런 사연도 없다. 그러므로 인간미도 없다. 따라서 처음부터 끝까지 얄미울 수밖에 없다.

 

문제는 이런 식의 얄미운 여자 캐릭터를 내세워서 극의 자극성을 높이려는 시도가 범람하고 있다는 점이다. 중년층이 보는 주말 막장드라마에서나, 젊은층이 보는 주중 미니시리즈에서나 똑같이 나타나는 현상이다. 익숙한 설정으로 손쉽게 자극성을 높이려는 시도는 결국 우리 드라마의 경쟁력을 갉아먹을 것이다. 그리고 얄미운 악녀 캐릭터의 범람은 여성에 대한 악감정도 지금보다 더욱 심화시킬 것이다.

 

 

  • 비약 2012.04.21 10:23

    비약

  • 아연 2012.04.21 16:07

    속 시원 하네요
    제가 하고 싶은 얘기 다 해주셨다능-.-

  • 고감자 2012.04.21 17:10

    전 그래서 옥탑보다가 더킹으로 옮겼어요~
    그냥 정유미 캐릭터가 주는 진부함이 너무 짜증나서..
    근데 더킹으로 넘어왔더니 너무 독한 악역이 있어서 토나올것 같은데
    안볼 수 가 없네요 ....그분 너무 연기잘하시는듯 ㅠㅠ

  • fantavii 2012.04.23 10:14

    저도 똑같이 짜증난다는 취지 공감하는데 미실과 비교는 아닌것 같아요..
    미실은 자의든 타의든 주인공이었습니다

    선덕여왕에서 선덕이 주인공인지, 김유신이 주인공인지, 지금까지도 회자되는 캐릭터가 누구인지 생각하면 답은 뻔합니다
    (심지어 미실이 죽으니 별 이벤트 없이 드라마도 끝났고)

    저도 저런 캐릭터 부분은 넘기고 싶을 정도로 안좋아하긴 하지만 저거보다 더한 초막장 일일극이나 주말극도 시청률은 훨 좋은걸 보면 악역땜에 시청률이 떨어지는건 아니지 않을까요?

    그래서 저는 분을 삭히고(;;) 납득하려고 노력함;;

    사실은 정유미가 캐릭터로는 더할나위없이 짜증은 맞는데 원래 배우 천성인지 연기력이 약간은 부족해서인지 간간히 순수한 눈매나 삐죽거리는 뭔가의 부조화(?)가 그나마 볼거리라 생각되네요

  • a 2012.05.06 19:54

    태무는 그래도 인간적인 모습도 조금 보이고....의도적이긴 해도요.ㅋ 태용에 대한 자책감은 조금은 있는...악역이라도 무조건 나쁘게 나오는 건 그렇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