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가 빌보드 2위한 것을 두고 일본 네티즌들이 격한 반응을 보였단다. 한국인들의 조작이라면서 싸이의 성과를 폄하했단다. 각종 댓글로 싸이를 조롱했단다. 한 매체의 기사 내용이다.

 

어김없이 우리 네티즌도 격한 반응을 보였다. 일본을 조롱하는 댓글들이 쌓였다. 낚인 거다.

 

싸이를 이용해서 한일 관계를 이간질하는 언론의 낚시 행태는 며칠 전부터 있어왔다. 미국에서 그렇게 인기 있는 싸이가 일본에서는 인기가 없다며, 일본이 무슨 잘못이라도 한 것처럼 내용을 전하는 기사들이었다.

 

거기에 네티즌들이 강한 반응을 보이자, ‘옳다구나’하며 이번엔 누군지 알 수도 없는 일본 네티즌의 말들을 빌어 ‘일본, 싸이 신드롬 한국조작설 유포’ 기사를 만들어낸 것으로 보인다. 그런 기사들이 한국에서 장사가 되니까. 만선을 보장하는 환상의 떡밥이다.

 

이런 기사들은 매우 위험하다. 양국 대중 간에 감정이 좀 안 좋더라도, 정치인이나 언론매체는 그런 감정들이 증오로 폭주하지 않도록 국민을 다독이는 역할을 해야 한다. 반대로 무책임한 정치인과 언론은 국민의 감정을 이용해 자기 장사를 하고, 결국엔 나라를 망국의 길로 이끈다.

 

이번 싸이를 통한 이간질 보도가 딱 그 꼴이다. 설사 일본에서 어떤 네티즌이 싸이에 대해 안 좋은 말을 했더라도, 그게 한국에서 기사화될 일인가? 과거에 이병헌의 헐리우드 영화가 개봉했을 때는, 일본의 한 블러거가 이병헌을 폄하한 것을 대단한 사건이라도 되는 양 한국언론이 보도하기도 했다.

 

이런 일들이 일어나는 이유는 우리 대중이 이런 떡밥을 덥썩덥썩 물기 때문이다. 낚시꾼은 물고기가 좋아하는 떡밥을 푼다.

 

 

 

일본사람이 싸이를 싫어하건, 이병헌을 싫어하건, 그건 자기들 마음이다. 우리가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다. ‘왜 너희들은 싸이를 좋아하지 않는 것이냐?’라며 윽박지르는 건 웃기는 일이다.

 

일본은 카라, 동방신기, 소녀시대 등을 좋아한다. 그런 사람들이 싸이 같은 아저씨 스타일을 좋아하기가 쉬울까? 그냥 ‘일본의 취향이 그런 것이려니’하고 넘기면 그만이다. 전혀 핏대 세울 일이 아니다.

 

설사 일본의 일부 네티즌이 조작설을 주장했다고 했더라도, 누가 봐도 말이 안 되는 이야기인 만큼 무시하면 그만이다. 이런 기사를 보고 우리가 격한 반응을 보이면서 일본이라는 나라 자체를 조롱하면, 그게 결국 한일간의 더욱 큰 증오로 이어진다. 기본적으로 전쟁할 생각이 아니라면 다른 나라를 조롱해선 안 된다.

 

대중의 증오를 부채질해서 장사하려는 우리 언론매체의 망국적 상업주의에 놀아나선 안 된다. 그런 것들을 주요 기사로 내거는 포털들도 문제다.

 

다른 나라 사람들이 뭐라고 떠들던 말던, 누구를 좋아하건 싫어하건, 쿨하게 넘길 수 있는 관용성이 필요하다. 그것이 한국을 더욱 매력적인 나라로 만들 것이다. 그리고 그런 관용성이 우리 내부로 적용되면, 주류가 아닌 이상하고 괴상한 사람들이 저마다 개성을 발전시키면서 제2, 제3의 싸이가 나타날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긍...배아프니 하는 행동들인가 보옵니다. 쩝...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2. 늘 잘 읽고 있습니다.
    아래에서 네번째줄 "떠들던 말던" 은 "떠들든 말든" 입니다. ^^

  3. 일본한테 쿨하자니...
    우리나라 국민이 왜 일본이라면 유독 쿨하지 못하고 핏대를 올리는지 모르시는지.
    일본이 전후처리만 제대로 했으면 우리 국민이 이토록 민감할까요.
    똑같은 잣대로 한국(남북한 포함), 일본 또는 그 국민을 평가하면 안됩니다. 마찬가지로 그 언론, 정부도요.
    반성 없는 가해자와 피해자를 어떻게 똑같은 잣대로 평가할 수 있겠나요.
    오에 겐자부로니 무라카미 하루키니 일본 지성이라는 자들도 결국 하는 말이 무어든가요. 문화에 반일, 반중, 반한이 무슨 말이냐는 건데, 이게 참... 쿨한 듯 보이지만, 결국 아무 말도 안 한 것보다 못한 말이죠.

  4. 오연호 2012.09.29 16:1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관용이란 단어 참 요즘같은 세상 정말 필요한 개념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잘읽고 갑니다.

  5. 김미경 2012.09.29 22:1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좀 제대로 알고 쓰시죠. 어느 누가 일본놈들한테 싸이 좋아하지 않느냐고 했습니까. 개네들이 좋아하던 말던 관심없습니다. 하지만 일본사이트에서 싸이뮤비 유튜브조회는 한국정부의 조작, 빌보드 차트도 한국에서 돈 먹여 조작, 강남스타일은 표절이라며 영상만들어서 유튜브에서 퍼트리고 있습니다. 이런 글 제대로 쓰시려면 유튜브 들어가서 일본애들이 어떤짓거리 하고 있는지 조사라도 좀 하시기 바랍니다..일본놈들 허위영상 만들어서 퍼트리고 하는데 한국언론에서는 제대로 한번 나오적이 없죠..

  6. 싸이의 말춤을 일본CF 표절한거 사과 기자회견했다며 기사를 조작해서 지들웹에 퍼트리는 마당에 뭣이 어쩌고 어쨌다구요?

  7. 지나가는 2012.09.29 23:0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일본의 왜곡질은 좀더 큰 세력의 결부란 생각은 안드세요?? 작은일에 대응하지말자라고 하는데 일본 왜곡질을 겪어본 바로는 초기에 까발리고 비판하지 않으면 왜곡질을 멈추지 않더군요. 좀더 조사해보시죠. 우리나라 이미지 깍이는데 전심을 다하는 일본의 바보같은 집단을 발견하게 될테니..

  8. 너무 뜬 구름만 잡는 이야기군요. 다른 나라의 취향에 쿨할 필요도 없이, 아예 많은 일반 대중들은 관심 조차도 없죠. 일본이 뭘 좋아하든 싫어하든 누가 관심을 가지겠습니까? 일빠들 빼고요.. 단지 외국싸이트에 들어가서 글을 읽다보면 일본인이나 대만인들로 추정되는 사람들의 조직적이고 집단적인 조작과 왜곡이 자행되고 만연한데 아무도 나서서 제대로 사실을 알리지않으면 왜곡된 정보로 한국과 한국인이 알려지게 되는데..아마 일빠들이나 쿨하지않을까 싶군요..작은 일이고 소소하니 별 걱정하지말라는 사람들도 잇던데...집요하고 끈질기게 수십년을 사실이나 진실들을 왜곡해온 일본인들을 우습게 생각하는 것인지 아니면 동조하는 것인지 아리송할 때가 잇군요.

  9. 싸이가 말춤 표절한걸 사과하는 기자회견을 했다구요? 정말 어이가 없어 말이 안나오네요..

  10. 지나가다 들려요 ㅎㅎ 좋은 글 잘 읽었어요. 정말 지적하신대로 기사들이 국민감정을 선동하고 충동질만 하는데 그 누구도 이 잘못을 잡아주지 못하는군요. 천박하기 그지없다고 생각합니다. 뭔가 조취가 필요하면서도 영향력있는 사람들이 나서지를 않습니다. 나서다가 피볼까봐...언론의 제물이 될까봐 두려운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