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옛날에 서문탁을 그리 좋아하진 않았었는데

요즘 나가수에서 보니 어마어마합니다.

서문탁 때문에 나가수가 기다려질 정도네요.


가요만 할 게 아니라

아레사 프랭클린 노래 한 번 

서문탁이 시원하게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요즘에 목소리가 점점 맛이 가고 있어서

노래방을 가야 할 것 같은데

갈 기회가 안 생기네요... ㅠ_ㅜ  혼자 갈 순 없고...

노래 학원이라도 다녀야 하나...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