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현중과 전 여자친구 A씨 사이에 벌어지고 있는 소송전이 유래 없는 진흙탕 양상을 보인다. 그동안 김현중 측 변호인이 A씨에게 의혹을 제기해왔고, 이번엔 A씨가 그에 반박하는 자료를 내놨다.

 

그런데 그 자료 중에 휴대폰 문자가 끼어있다는 게 문제다. 둘이서 사적으로 주고 받은 문자를 이렇게 언론에 공개해도 되는 것일까? 당사자의 동의가 없는 상태에서 이루어지는 사생활 강제 공개는 폭력이다.

 

물론 그 문자가 범죄사실을 밝히는 중요한 증거라면 얘기는 달라질 수 있다. 하지만 이번에 언론에 공개된 문자들은 지나치게 광범위해, 사생활 폭로를 통한 김현중 매장하기의 성격이 상당히 강한 것으로 보인다.

 

임신, 유산, 데이트 폭행 등 둘 사이의 내밀한 관계 속에서 벌어지는 일들에선 문자가 중요한 근거로 작용하긴 한다. 이번 경우엔 특이한 것이, 김현중 측 변호사가 김현중이 A씨에게 그동안 속아왔다고 주장한다는 점이다. A씨가 임신했다고 하면 그 말만 듣고 그런가보다, 유산했다고 하면 또 그런가보다, 이런 상태로 문자대화가 오고갔다는 것이다. 그 말이 맞는다면 김현중과 A씨 사이에 오고간 문자의 중요성이 약화된다.

 

그렇다면 이젠 A씨가 객관적인 증거를 제시할 차례였다. 그런데도 A씨는 언론을 통해 또다시 문자를 제시했다. 물론 아직 진실은 모른다. 결과적으로 A씨의 주장이 모두 맞는 것으로 밝혀질 수도 있다. 하지만 적어도 이번에 보도된 내용만으로 봤을 땐 신뢰성을 완전히 담보했다고 말하기가 어려운 측면이 있다.

 

 

대신에 선정성만은 100% 이상 달성됐다. 둘 사이에 오고간 성적인 대화의 공개라든지, 김현중과 여자 연예인이 알몸으로 누워있었다는 주장이라든지, 이런 것들을 통해 엄청난 폭발력이 발생했다. 특히 성적인 대화가 연예인 김현중에겐 거의 사형선고처럼 작용하고 있다.

 

판결이 나기도 전에 김현중이 이미 여론재판을 통해 만신창이가 된 것이다. 앞으로 판결이 어떻게 나든 그 성적인 대화의 이미지는 김현중을 평생 따라다닐 것이다.

 

앞에서 지적했듯이 사생활 무단 공개는 폭력이다. 공화국에서 모든 시민은 사생활을 자유롭게 누릴 권리가 있다. 연예인도 예외는 아니다. 애초에 이런 식의 공개가 없었어야 하고, 그런 자료를 언론사가 입수했더라도 재판과 관련이 있는 부분만 제한적으로 보도했어야 했다.

 

 

최근에 있었던 배용준 피로연 영상 공개 파문도 그렇다. 배용준이 친구들의 벌칙 요구에 신부와 농도 짙은 스킨쉽을 나누는 모습이 몰카 촬영되어 공개된 사건이다. 이 일로 배용준은 ‘엉사마’라는 별명이 생기는 등 이미지상의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이렇게 개인의 사생활이 무단으로 공개되는 일들이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정당화될 순 없다. 요사이 파파라치식 사생활 도촬 보도가 일상화되고 문자 메시지 공개도 잦아지고 있다. 이병헌 협박 사건도 문자 메시지 공개로 진흙탕으로 흘러갔었다.

 

연예인도 시민이다. 공화국에서 모든 시민은 자유인이다. 어느 개인도 다른 개인의 사적 영역을 침범하거나, 상업적으로 이용할 수 없다. 사생활 폭로는 이러한 시민적 자유가 공격당하는 일이다. 김현중과 A씨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건 그것과 상관없이, 사생활 무단 공개에 대해서만큼은 같은 시민의 입장에서 분노해야 마땅하다. 김현중 문자, 배용준 동영상 공개에 화가 났던 이유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연예인이란 직업은 대중의 관심과 인기로 먹고사는 직업이고 대중에게 영향력을 많이 끼치기 때문에 옳바른 인격과 행동을 해야함은 당연한건데 그리고 돈을 많이 받는 이유중에 하나가 그런 불편함을 감수하기때문에 많이 받는거 아닌가요? 사생활이 문란하고 불법적이게 행동하면서 대중앞에서만 가식을 떠는게 옳다는 겁니까?

    • 가식? 우리네들도 그러고 살잖냐! 냅두자 쫌!!!

    • 니가 뭘 알겠냐? 2015.08.05 09:34  수정/삭제 댓글주소

      여기서 돈이 왜 나오는지 모르겠네. 당신의 논리라면 돈을 많이 버는 사람들은 바른 생활만 해야되고 사생활 다 까발려야된다는건가?

  2. 당신만큼은 나도 쓰겠다.내용은 반대겠지만 참 뭐같은 칼럼 읽느라 내소중한 시간만 낭비했네

  3. 돈받아쓸땐언제고사생활공개를꺼린다고?하나를얻으면하나를잃는법

  4. 개인의견 2015.08.04 20:3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카톡문자공개는, 이병헌사건때부터 터져서, 클라라와 이번 경우에도 이어졌는데, 그간 법적시비없는걸보면, 법적으로 하자가 없기때문인것 같네요. 문자를 보낸것 자체가 이미 개인영역을 떠난것이고, 공개될 위험을 감수하고 보낸것이라고 볼수도 있을듯.
    배용준은 파파라치에게 걸렸다고 보면 될것

  5. ㅋㅋㅋ 2015.08.05 00:2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김현중 문자, 배용준 동영상에 분노하는 이유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빵 터졌슈. 같잖은 연예인 소식에 분노라뉴?


    하도 티비 조선 같은 방송에 기웃거리다 보니 현실 감각을 잊어버렸남..



    연예인도 시민은 맞지만 시민이 연예인은 아니거든유

    " 같은 시민의 입장에서 분노 해야 마땅하다" 라고라..

    개코 같은 소리 하고 있네

    일반 시민이 위의 예 같은 특수한 상황에 있을 확률이 얼마나 될까?

    제발 연예 뉴스 사건에 시민, 분노라는 거창한 말좀 섞지 마슈

    오지랍인지 현실감각의 부재 때문인지 쯧쯧..


  6. 성적인 대화의 수위의 문제보다, 임신인지 아닌지 진실보다,, 임신된걸알고 왜 거길 기어들어갔냐는 둥.. 인성깡패 대사 드립으로 김현중이의 실체가 밝혀졌다는게 중요하겠죠. 법적 문제야 법정에서 밝혀질 부분이고 대중은 연예인 그들이 만들어낸 '이미지'와
    그 허상에 대한 배신감에 분노할 수 밖에요.

  7. 다 그러고 사는데 왜 이러는지.... 남의일이고 사생활이고 더이상 이런거에 기사쓰는 분들도 이젠 싫타~

  8. 평소의 행실이 올바랏으면 김현중욕할이유도없지
    국회의원 사생활공개됫으면조캣내

  9. 이미지로 돈 버는게 시민이 할 짓이요? 이미지로 돈 벌면서 몇억씩 챙겨가는 사람들이 진짜 시민이오? 최하층 비정규직 무교육자들이 진짜 시민이오. 사생활? 여유있으신 분일세..ㅉㅉㅉ 시국이 어느땐데 .. 한심한 ㅉㅉㅉ

  10. 민들레 2015.08.07 13:1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연예인이란 이유만으로 별로 궁금하지않는 은밀한 대화가 만천하에
    공개되는건 범죄행위라는 생각에 한표
    그렇게 억울하고 당당하면 자기이름도 사진도 공개하던지..

  11. 웃기고있네 사람도 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