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60분 이용당하고 말았다


이전 글 '추적60분의 비뚤어진 교육관'에서 추적60분 교육개혁 특집 1탄이 사교육을 홍보해 준 셈이라는 시민사회의 지적을 전했었는데, 네티즌께서 사교육업계가 벌써부터 추적60분을 기민하게 이용해 홍보에 나서고 있다는 사실을 제보해주셨다.


아래는 그것을 캡쳐한 이미지다.




공교육을 살려보자는 취지의 방송이 오히려 사교육을 더 살려주고 있는 것이다. 공교육을 살리자던 신해철이 사교육 광고에 출연해 사교육을 살려준 것보다 더 황당한 일이다. 신해철은 일개 연예인이지만 추적60분은 한국의 대표적인 교양프로그램 아닌가. 꼴이 더 우습게 됐다.


이런 결과를 예측했어야 했다. 추적60분은 고액 사교육을 당연한 의무로 만들었다. 아무리 모두가 사교육을 당연시한다고 해도 방송을 통해 그것이 강조되는 것은 또 다른 얘기다. 이것은 보다 많은 사람에게 보다 절박한 사교육의 필요성을 느끼게 해, 보다 큰 사교육비를 불러 올 것이 뻔한 방송이었다.


이런 방송을 통해 공교육이 자극을 받아 잘 하면 되지 않느냐고 할 수도 있겠지만,

그것은 망상에 불과하다.


공교육의 교사는 죽었다 깨나도 이 프로그램이 제시한 유수의 학원강사들처럼 여러 명의 연구원을 두고 엄청난 물량을 투입해가며 강의를 할 수 없다. 교사들이 이 정도의 물량을 수업에 투입하려면 교육예산이 지금의 몇 배 이상은 불어나야 한다. 게다가 순전히 문제풀이에만 전념해 정상적인 교육을 포기해야만 한다. 사교육 스타강사를 보여주며 공교육 교사를 탓하는 것은 교사더러 죽으라는 소리에 다름 아니다.


또, 이 프로그램에서 이상형으로 제시된 맞춤형 수준별 학습도 공교육에서는 절대로 할 수 없는 것이다. 왜냐하면 학교에서 수준별 학습을 하는 순간 그것은 우열반이 되고 일반 학생 쳐내버리기로 전락하기 때문이다.


학원에서의 수준별 교육은 돈을 주고 사는 상품이다. 돈 내면 돈 낸 만큼 제공되는 것이다. 가난뱅이 학생이 학원에 가 수준별학습해달라고 한다면? 비웃음과 함께 쫓겨날 뿐이다.


학교는 절대로 그럴 수 없는 존재다. 학교에서의 교육은 모든 국민에게 공평히 제공되는 것이지, 돈 낸 만큼 제공되는 상품이 아니다. 학교는 그 누구도 배제할 수 없다.


그러므로 학원시장에서 배타적으로 거래되는 수준별 교육과, 학교에서 전 국민에게 무차별적으로 시행되는 공교육을 비교하는 것은 헛소리에 불과하다.


공교육의 목표는 인간과 시민을 길러내는 것이고

사교육의 목표는 성적향상이므로

이 둘은 비교할 수 없고,

성적향상의 관점에서 비교하면 당연히 사교육이 우세할 거란 사실을 한국 최고의 비판 프로그램이라는 추적60분이 정녕 몰랐단 말인가?


이 당연한 사실을 무슨 놀라운 발견이라도 되는 양 ‘추적’해서 ‘60분’씩이나 방송을 해댔으니, 사상 초유의 전파낭비였던 셈이다.


추적60분은 도저히 비교할 수 없는 성질의 것들인 사교육과 공교육을 성적향상의 관점에서 비교함으로서 교육파탄과 사교육 망국에 단단히 일조했다. 특히 엄청난 물량이 투입되는 재벌형 스타강사를 마치 사교육의 일반적인 모습인양 방송해 사교육에 대한 환상만 더 키워놨다.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그것을 기민하게 홍보로 연결하는 사교육 산업의 순발력에 경의를 표하며, 아무 생각 없이 광고 방송을 해준 추적60분을 개탄한다. 교육개혁 특집 시리즈, 남은 회만이라도 정신 차려서 잘 만들어주기만을 바랄 뿐이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인기 강사네... 생존경제 잘 보고 있음둥

  2. awdㅁㅈ 2009.04.18 20:2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우리나라 교육에 미래가 있을까? 뭐 나는 개 서민이라 결혼해도 애를 가질 생각이 전혀 없으니 사교육비가 월 100만원이 넘는다고 해도 아웃오브안중 ㅋ.

  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틀렸습니다 2009.05.15 17: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잘 생각하셨네요
    님은 그렇게 사셔서 님과 같은 자식, 부모와 같은 님으로 사세요.

    시민으로써 말이죠.

  5. 생각이 다르네요 2010.01.09 16:0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사교육을 광고하셨다고 하셨는데, 제소견입니다만 이 프로그램이 공교육의 실체를 똑똑히 비교해준 거같은데요.
    공교육의 목표가 시민으로 길러내는것이라고 하셨는데 글쎄요 학교에서 목표가 그런식으로 해놨지 정녕 시행하는것이 뭔가요? 오히려 이도 저도 아닌게 되버린거같네요. 사교육처럼 확실하게 성적향상이라도 시켜주는 편이 확실히 낫지않을까요? 그런데 일반 공교육의 선생님들이 스타 강사들을 따라가기힘든 것이 사실이지않습니까? 양육강식이 된 거 같아 안쓰럽긴 하지만, 입시 준비하기 바쁜 학생들이 공교육을 살려야한다 이런 사명감을 가지고 사교육보다 공교육을 선호할 이유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당연히 실력있는 강사를 선택 하게되는 것이죠. 극단적인 생각입니다만 공교육을 없애버리고 사교육을 해버렸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사교육을 할 돈이 부족하다면 쓸데없이 낭비되고있는 공교육 예산으로 지원해주면 되지않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