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지도 않게 오늘 두 번이나 눈물이 났다. 한 번은 마이클잭슨 장례식을 보며, 그리고 또 한 번은 <무릎팍 도사>를 보면서였다.


마이클잭슨에서의 눈물은 추억과 연민의 느낌이다. 그에 반해 <무릎팍 도사>의 쌀집아저씨 김영희 PD편이 준 눈물은 ‘감동’과 ‘따뜻함’의 성격이었다.


당연히 후자가 더 큰 카타르시스와 여운을 남겼다. 김영희 PD의 양심냉장고 이야기에는 보편적인 감동과, 드라마틱한 극적 흥분이 모두 담겨 있었을 뿐만 아니라, 현재적이기까지 했다. 단지 흘러간 옛날이야기가 아니라 지금 현재에도 곱씹을만한 의미가 있었다는 얘기다.


1996년 당시 바닥까지 추락했던 <일요일 일요일 밤에>의 시청률에서부터 이야기는 시작됐다. 그때의 경쟁작은 이영자의 <금촌댁네 사람들>. 지금으로 치면 <1박2일>과 <패밀리가 떴다>를 합친 듯한 존재감의 화제작이었다.


그것에 맞불을 놓을 전혀 다른 포맷의 작품을 기획하느라 몇날 며칠을 집에도 못 갔다고 한다. 그러다 방송을 열흘 앞둔 어느 날 김영희 PD가 집에 가게 됐는데, 어찌 된 일인지 그날 따라 그가 행인도 없는 건널목의 신호등 정지 신호를 지켰다는 것이다.


그리고 집에 들어오는 순간 그는 기분이 좋아지는 것을 느꼈다고 한다. 아무도 보지 않는 곳에서 스스로의 양심을 지켰다는 것에 대한 만족감일 터. 그때 그는 ‘야! 이거다!’라고 생각했단다.



- 감동이 전설을 만들다 -


그저 이 세상이 저마다 자기 이익을 위해 아귀다툼이나 벌이는 개싸움판이라고 생각하면 기분 좋을 사람이 누가 있을까? 모두들 안 보이는 곳에선 반칙이나 일삼고, 밝은 곳에 나와선 번듯한 사람 행세한다고 생각하면 이 사회에 짜증만 날 뿐이다.


김영희 PD는 안 보이는 어둠 속에서 지킬 것을 스스로 지키는 행위가 그 자신에게 작은 이익의 욕망을 뛰어넘는 즐거움을 준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리고 그러한 즐거움은 삶을 더욱 살 만한 것으로 만들며, 사회를 더 따뜻한 것으로 만든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리고 만약 어떤 프로그램이 그런 따뜻한 느낌을 담을 수만 있다면, 그러한 느낌을 시청자가 공유하도록 하는 데 성공하기만 한다면, 대박을 칠 것이라고 직감했던 것이다.


그는 양심냉장고 프로그램을 제안했고 당연히 모두들 반대했다. 그가 제안한 기획엔 ‘자극’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스타도, 코미디도, 미녀도, 아무 것도 없었다. 과연 시청자가 무자극 프로그램에 눈길을 줄까?


물론 인간은 자극을 원한다. 하지만 그런 1차원적인 자극을 뛰어넘는 더욱 강렬한 감동의 힘. 사람을 흐뭇하게 만들었을 때의 파급력. 바로 ‘따뜻함’의 힘. 이것은 간과되기 아주 쉬운 덕목이다. 하지만 김영희 PD는 그것을 믿었다.


그리고 이어진 촬영. 여기에서 이경규의 천재성이 빛났다. 자동차 지나치는 모습만 가지고 웃기기는 정말 힘들다. 하지만 이경규는 그 상황을 최고의 코미디로 만들었다. 이경규의 간절한 중계를 보며 배를 잡고 웃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진인사대천명이라고 할까? 그때 기적이 일어났다. 밤샘촬영 끝에 겨우 신호를 지키는 차량을 만났는데, 그것이 장애인이 모는 경차였던 것이다. 이것으로 각본 없는 드라마는 완성됐다.


우리 사회에서 가장 어두운 그늘에 사는 장애인이 그 어둠 속에서 홀로 양심을 지키는 모습. 그것은 ‘이 썩고 짜증나는 사회’가 아직 지옥은 아니라는 것, 아직은 우리 사회에 선인이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그것은 ‘흐뭇함’과 ‘따뜻함’을 줬다. 동시에 그 선인이 최약자라는 것은 걷잡을 수 없는 감동을 선사했다. 이 감동이 1996년에도, 그리고 13년이 흐른 지금에도 눈물이 흐르게 한 힘이다. 이 엄청난 힘은 김영희 PD와 이경규를 전설로 만들었다.


- 따뜻함과 사람 -


김영희 PD는 좋은 PD의 덕목으로 ‘따뜻함’을 꼽았다. 바로 이것이다. 인간에 대한 따뜻함. 이것이 13년 전에도, 2009년에도 눈물을 만들어낸 힘이고, 영원히 사라지지 않을 보편적인 가치다.



한국인은 1996년에조차 그 ‘따뜻함’에 열광했는데 당시는 거품경제가 잘 나가고 있을 때였다. 현재는 양극화와 경제위기로 사람들이 더욱 따뜻함을 열망하고 있다. 최근 찬사 받은 프로그램들을 보면 그것을 알 수 있다.


<무한도전>의 시선에 약자에 대한 따뜻함이 깔려있다는 건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1박2일>이 초대한 박찬호와 보통 사람들, 그리고 직접 찾아간 시골의 할아버지 할머니들. 그분들은 코미디도 못했고, 미녀도 아니었고, ‘핫’한 스타도 아니었다. 하지만 그분들을 통해 시청자는 ‘따뜻함’을 느꼈다.


얼마 전 <일요일 일요일 밤에>는 나름대로 성공한 스타 MC들을 모아 프로그램을 구성했지만 그 보통사람들이 주는 감동에 대적할 수 없었다. 여기에 <일요일 일요일 밤에>는 당대 최고 기획사의 최고 소녀 아이돌을 대거 투입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역시 참패였다.


<일요일 일요일 밤에>가 1996년에 찾았던 것, 바로 ‘따뜻함’. 그 보편적인 힘을 잊은 건 아닌가? 인간, 따뜻한 느낌, 흐뭇함, 이런 수수한 덕목들을 놓치고 관성적으로 스타의 자극에만 의지했던 건 아닌가?


팬시적인 ‘때깔’과 스타만으로는 부족하다. 거기에 ‘인간’과 ‘정’이 더해져야 한다. 그래서 시청자가 ‘따뜻함’과 ‘흐뭇함’을 느끼게 해야 한다. 이것은 거품경제시기인 1996년보다 민생불황시기인 2009년에 더욱 빛을 발할 가치다. <무릎팍도사> 쌀집아저씨 김영희 PD편은 그 단순한 이치를 다시 일깨워줬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녕하세요 !
    좋은 정보 공유하고 싶어 왔어요 ㅎㅎ

    ok캐쉬백에서 무료 쿠폰 줘서 해봤는데
    다른사람과의 관계 알려주기도 하고,
    재밌네요! ㅎㅎ

    한번 해보세요~ ㅋ

  2. 저도 그 장면이 아직도 생생히 기억이 납니다.
    장애인 부부가 탄 차량이었는데...
    세상에 왜 눈물이 그렇게 흐르던지...
    그분들의 그 맑은 마음이 저희를 부끄럽게 저절로 만들더라구요...
    세상에나..정말 너무 감동이었습니다...
    이 글 읽고 또 울었네요....
    그 장면을 다시 보고 싶네요...

  3. 공감가는 내용과 글이네요.. 2009.07.09 09:3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왜 일요일일요일밤에가 안되는가 싶었는데,, 따뜻함이 없다.... 정말 공감가네요

  4. 근이네.. 2009.07.09 09:5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도 방송 보면서 그때의 감동이 다시 전해져 눈물이 나더군요..
    따뜻함.... 정말 그것이었어요..

  5. 민성맘 2009.07.09 10:0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 아저씨 얼굴 보자마자 생생하게 생각났어요..... 그때... 얼마나 부끄럽고.... 챙피했는지.... 정말 감동이 파도를 쳤쬬... 다시한번 따뜻한 예능의 힘을 보여주세요~쌀집아저씨 화이팅~!!

  6. 후덥지근한 날씨에 집에 들어와 샤워를 하려고
    수건을 들고 거실에 서 서 이걸 다 봐버렸네요..ㅎㅎ~
    피디는 사회운동가가 아니다..! 라는 말 가장 기억에 남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쌀집아저씨는 사회운동가마냥 항상
    열심에 최선을 다했지요..
    따듯한 피디들이.. 사람들이 많아지길...
    다시한번 사람안에 숨어있던 따듯함을 자극해주시길 바랍니다..
    쌀집아저씨 화이팅~ 대한민국 아자아자!!! ^^

  7. 느낌표 2009.07.09 10:2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느낌표도 이분이 만든거 아닌가요? 책판 수익금으로 도서관을 짓다니...허~

    느낌표 얘기도 좀 집어 주셨으면 더 좋은 글이 되지 않을 까 싶어요^^

  8. 위정자들이 자신들의 이익을 찾아서 열심히 싸우고 있을 때, 세상이 무너지지 않기를 간절히 기원하며 열심히 오늘을 살아가는 대다수의 서민들은 쌀집아저씨가 보여준 감동의 장면들을 떠올리며 오늘도 참고 도 참으며 성실히 살아가고 있습니다. 다수의 시청자들도 이러한 명 장면들을 다시 보았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쌀집아저씨! 우리는 당신에게 다시 한번 기대를 해 봅니다. 화이팅!

  9. 위정자들이 자신들의 이익을 찾아서 열심히 싸우고 있을 때, 세상이 무너지지 않기를 간절히 기원하며 열심히 오늘을 살아가는 대다수의 서민들은 쌀집아저씨가 보여준 감동의 장면들을 떠올리며 오늘도 참고 도 참으며 성실히 살아가고 있습니다. 다수의 시청자들도 이러한 명 장면들을 다시 보았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쌀집아저씨! 우리는 당신에게 다시 한번 기대를 해 봅니다. 화이팅!

  10. 위정자들이 자신들의 이익을 찾아서 열심히 싸우고 있을 때, 세상이 무너지지 않기를 간절히 기원하며 열심히 오늘을 살아가는 대다수의 서민들은 쌀집아저씨가 보여준 감동의 장면들을 떠올리며 오늘도 참고 도 참으며 성실히 살아가고 있습니다. 다수의 시청자들도 이러한 명 장면들을 다시 보았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쌀집아저씨! 우리는 당신에게 다시 한번 기대를 해 봅니다. 화이팅!

  11. 만주개장수 2009.07.09 10:4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런 글 쓰기 좀 그런데~
    어쨋든 쌀집아저씨 김영희대감독은 나의 사수이자 사부입니다.
    무릎팍을 좋아하지 않는 관계로 보지는 못 했지만 스샷에서의 오랫만에
    모습은 너무도 놀랍습니다.
    중년의 중후한 몸매가 호리호리한 몸으로...
    고혈압기가 있어 테니스를 치고 줄담배를 끊었던게 벌써 20년 가까이가 돼는군요
    그의 나이를 넘어서 PD란 일을 하고 있는 나인데...
    그에게서 배웠던 열정과 대중에 대한 애정이 다시금 그립습니다.
    따뜻한 사람 김영희 좋은 사람 김영희
    진정한 연출가 김영희대감독...
    비오는 오늘 영수는 그가 매우 그립습니다.

  12. 개념글의 제일 마지막에 올라온 사진(김문수)이 사람 찝찝하게 만드네...여하튼 좋은 글이었습니다.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09 11:3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도 어제 방송을 보기전에 쌀집아저씨...?아~그옛날 PD...근데 잼있으려나?라고생각했었습니다.
    방송초입에도 재미없으면 인기스타들 불러서 스튜디오를 채우겠다..라는 이야기도 나왔었죠.^^

    그러나 방송내용은 정말 대박~~!! ㅜㅡㅜ
    잊고 있던 양심냉장고와 느낌표...눈을떠요,아시아 아시아가 팍팍 기억이나더군요.

    최근의 인기예능프로그램이 주지 못한 사회적인 이슈와 감동을 주었던...그분이 다시 기억이 나더군요.
    어떤 프로그램을 가지고 다시 돌아오실진 모르겠으나 다시한번 쌀집아저씨의 따뜻함을 느껴보고 싶습니다.

  14. 안드레 2009.07.09 12:3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우연이 술자리 동석한 그때 기억합니다. 2000년 금남리 송창식 사파리 레스토랑 ...
    쌀집아저씨라해서 신기하게 봤지만 왠지 좀 어깨에 힘이 너무 들어가서 많은사람들 앞에서 이야기하는걸 보곤 그 이후 이경규 프로 안보게 되더라구요 아쉬웠어요 좀 뒷 모습이 아름다웠으면 했고 기대했는데... 뭐 그럴수도있다고 생각할게요 하지만 그땐 좀 아니라 생각했습니다.
    과한건 못한것 보다 못하잔아요 거만은 좀,....

  15. 보다가... 2009.07.09 13:0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나도 모르게...벅차오름과 눈물..^^; 전 남자인데... 제가 이상한건지 ㅋㅋ

  16. 좋은글 2009.07.09 13:5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읽으면서 공감되고 절로 추천을 하게끔 만드는 글이 있는데 이 글도 그러네요.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17. 쌀집아저씨!!!! 2009.07.09 15:2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어제 일찍자려고 했는데 -_-;
    쌀집아저씨 나온다그래서 챙겨보았습니다 ㅋㅋㅋ
    역시 연예/오락은 엠비씨!!!!

    양심냉장고, 느낌표 정말 즐겁고 따뜻한 프로그램들이었죠 ^^
    쌀집아저씨...돌아와주셔서 감사합니다~!!!!ㅋㅎㅎ

  18. 참 울일도 많다

  19. 김똘식 2009.07.17 06:4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도 그 때 그 방송 기억나요. 혼자 밥먹으면서 보다가 울었는데;; 저는 양심 냉장고, 러브하우스, 느낌표가 가장 기억에 남네요~ 특히 느낌표는 정말 괜찮은 프로그램이 많았는데 왜 끝난건지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