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카가 아닌 밤중의 대박을 맞았다. 오랫동안 준비해도 하기 어려운 음원차트 1위를 예능프로그램 이벤트로 차지한 것이다. 번듯한 자기 노래가 생겼을 뿐만 아니라, 구설수와 얼음공주 비호감에서도 벗어나고, 소녀시대 속에 묻혔던 존재감도 살아난 3중 로또 잭팟이다.


제시카의 ‘냉면’이 한 음원차트에서 소녀시대의 ‘소원을 말해봐’를 누름으로서 ‘팀킬’했다는 말까지 나온다. 그렇게 말할 일은 아니다. ‘소원을 말해봐’와 ‘냉면’은 컨셉 자체가 다르기 때문이다.


‘냉면’은 한국인이 좋아하는 ‘소녀가 부르는 동요’ 컨셉이다. 반면에‘소원을 말해봐’는 성인팝이다. 팀킬이 아니라 서로 다른 색깔을 표현했을 뿐이다. ‘냉면’이 더 대중적일 수밖에 없고 <무한도전>의 화제성까지 밀어줬다.


아무튼 한 차트에선 요즘의 대세인 2NE1까지 밀어내며 1위를 했으니 엄청난 대박이다. 제시카는 데뷔 이래 최대의 행운을 낚은 셈이다.



- 행운이 제시카에게 떨어진 것이 아니라 제시카가 행운을 잡은 것 -


MBC는 최근 일요일 국민 예능 시간대에 소녀시대로 도배를 했다. 하지만 아무런 효과를 보지 못했다. 최근 <오빠밴드>에 티파니가 나왔지만 역시 별다른 반향이 없었다. 그러나 유독 <무한도전>에 출연한 제시카가 돌풍을 일으킨 것이다.


이를 누가 사전에 예측할 수 있었으랴! 세상은 역시 불합리하고 부조리하다. 인생은 우연의 연속이다. 팬들의 불만을 살 만큼 소녀시대는 예능에서 들이댔는데, 2009년 7월 12일 <무한도전>에서 제시카가 대박을 맞을 거라고는 정말 누구도 알 수 없는 일이었다. 박명수가 제시카를 선택하고, 원투에게 갈 곡이 제시카에게 돌아가고, 등등의 일들이 순차적으로 이루어져 제시카의 행운을 예비했다.


하지만 제시카가 앉아서 로또를 맞은 건 아니다. 코미디 프로그램이라고 가볍게 웃음거리나 준다는 생각으로 임했으면 절대로 지금의 결과를 얻을 수 없었다. 준비단계에서부터 제시카는 최선을 다했다. 또 당일 현장이 더위, 썰렁한 분위기, 실수연발의 파트너 등 최악의 조건이었음에도 제시카는 최선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것이 스쳐지나갈 수도 있었던 기회를 거머쥔 이유였다.


마찬가지로 열심히 한 이정현을 보면 최선을 다 한다고 누구나 행운을 얻는 건 아니라는 걸 알 수 있다. 세상은 부조리하니까. 그래도 그런 부조리함 속에서 최선을 다하는 사람에게 행운이 간혹 현실화된다는 세상의 이치를 다시금 보여줬다.



- 무한도전이 잡은 시청자의 사랑 -


이번 특집에서 각각의 팀들에 대한 평을 두고 그 기준을 코미디프로그램에 두느냐 음악프로그램에 두느냐 하는 논란이 있었다. 코미디 퍼포먼스가 우선인가 음악적 진지함이 우선인가 하는 것이다. 그런 논란이 생길 만큼 이번 프로그램의 정체성은 애매했다.


바로 그것이다. 그 애매함이 <무한도전>이 뿜어내는 기이한 매력의 본질이다. <무한도전>만의 특징은 개그에도 시트콤식 코미디에도 있지 않다. <무한도전> 정신의 본령중 하나는 바로 ‘무모한 도전’을 감행하는 ‘무대뽀 정신‘ 에 있다. 무대뽀로 도전하다 보면 봅슬레이 선수가 되기도 하고, 스포츠 댄스 선수가 되기도 하고, 에어로빅 선수가 되기도 하면서 정체성이 흔들리게 된다.


정체성이 애매해지지 않을 만큼, 즉 개그맨이나 코미디언으로서의 정체성을 확고히 할 만큼 웃기는 컨셉으로만 일관하면 <무한도전>이 아니다. 시청자는 그런 장난에 열광하지 않는다. <무한도전>은 진짜 선수처럼 최선을 다한다. 그렇게 최선을 다하는 모습과, 그렇게 해서 그것이 단지 예능프로그램 이벤트가 아닌 실제 현실에서 어떤 결과물을 빚어내는 것에 시청자는 짜릿한 감동을 느끼는 것이다.



이번 듀엣가요제 특집이 시청자의 열광을 얻어낸 것도 코미디와 음악프로그램의 경계를 허물 정도로 최선을 다했기 때문이다. 만약 우스개 해프닝 수준이었으면 절대로 지금과 같은 호응을 얻을 수 없었다. 거기에 현실세상에서의 차트에까지 영향을 미친 것은 더욱 짜릿한 느낌을 줬다.


댄스 스포츠를 하든, 에어로빅을 하든, 가요제를 준비하든 그때그때 최선을 다하는 ‘무모한’ 모습. 그것이 <무한도전>인 것이다.


세상은 부조리하므로 최선을 다 한다고 해서 언제나 호응을 얻는 건 아니다. 그러나 최선을 다 하는 사람에게 그나마 기회를 잡을 가능성이 있는 것처럼, <무한도전>이 진심으로 몸을 던질 때 그나마 시청자의 열광을 얻을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무한도전>은 이번 특집에 마치 정식가요제처럼 최선을 다해서 호응을 이끌어냈고, 그 속에서 제시카는 마치 자신의 정식 노래처럼 최선을 다해서 행운을 끌어안은 셈이다.


마지막으로 ‘냉면’을 흔쾌히 양보한 원투에게 경의를 표한다. 구국의 결단이었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이정현.......세심하시네요

  3. 글쓰는거 여러개 보고있습니다
    또 댓글을 달고싶지만
    슬프게도 제시카를 모르네요

  4. 오늘도 헬로베이비에 소녀들 나오는거 보니까 제시카 귀엽네요

  5. 인생사 새옹지마..

  6. ㅁㅁㅁ 2009.07.15 02:5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예능으로 그냥 웃어넘기기에..

    무한도전 7명의 멤버들에 달라붙은 뮤지션들을 보십쇼.

    윤종신 . 이트라이브 . 타이거JK/윤미래 . YB밴드 . 안영민 . 에픽하이 . 노브레인 .

    이들이 각자 장르에서 어느정도 위치인지 모르시나요.

    저들도 자신들의 음악에 자부심을 가질만한 위치에 있는 분들인데
    그냥 쉽게 쉽게 곡을 내겠습닌까.

    윤종신씨만 봐도 말은 쉽게 쉽게 한다고 했지만
    좀처럼 후크송 만들지 않는분이 이렇게 여러곳에서
    중독성 있는 후크송이라고 말들이 많을만큼 자신이 말한 중독성 있는곡을 만들어 냈습니다.

  7. 크... 멋있었어요. 시카 양의 새로운 모습을 봤습니다.

  8. 이번에 2009.07.15 10:0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는 이번에 보면서 뜬금없이 제시카가
    정말 혹독하게, 제대로 훈련된 SM아이돌이구나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평소에 다른 멤버들에게 밀려서 별로 존재감이 없었는데
    아, 역시 .. 라는 생각을 하게 하더군요.

    평상시 원체 성격이 막 살랑살랑하지 않은 성격인것 같던데
    무대 세워놓으니까, 그 더위에 그 관객 수에, 무대 반응에, 실수하는
    찮은이형 ㅋㅋ 까지 어떻게 저렇게 발랄하게 웃으면서 무대 커버를 잘할까 싶은게,

    제시카의 귀여움에도 감탄했지만, 그 어린 소녀의 무대 능력에 또 감탄했습니다.
    SM, 무서운 기획사예요.. ㅋㅋ

  9. 허접도사 2009.07.15 10:1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용꼬리보단 닭대가리가 낫다란말이 실감난다.

    9명 모두 예쁘고 다들 쭉쭉빵빵 몸매에 실수란것이 없는 팀속에서 제시카는 그저 한 일원일뿐이었지만 하찮은 명수옹과 만나면서 반짝반짝 빛이나더라.

  10. 콜럼버스의 재발견 2009.07.15 13:0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무한도전은 제시카를 재발견하도록 만든 방송이었습니다.

    소녀시대 내에선 태연에 가려진 보컬라인 2인자였으며
    활달하지 않은 성격과 특유의 시크하면서도 차가운 표정 때문에
    대중적으로 큰 호감을 얻지 못하고 있던 제시카.

    그러나 무한도전에서 냉면을 부를 땐 그야말로
    귀엽움 그 자체더군요.

    간만에 무대에 오른 박명수가 너무 긴장한 나머지 실수를 연발하는 가운데에서도
    제시카는 무한도전의 자막처럼 '완벽한 모습'을 보여줬던 거죠.
    그만큼 철저히 준비하고 무대에 올랐음을 의미합니다.

    좋은 노래,좋은 무대를 만난 행운을 잘 살리고자 노력한 대가가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11. 이번 냉면과 제시카의 성공은.. 작곡가들이 보컬들의 색깔을 잘 살려준 것, 상대적으로 박명수가 실수를 너무 많이 해서 싴을 더욱 부각(?)시켜준 것, 그리고 마지막으로.. 제시카가 이전과는 달리 적극적인 리액션을 보여주고, 파트너의 어처구니 없는 실수에도 당황하지 않는 프로다운 무대 매너를 보여준 것들이 전부 잘 어우러진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12. 제시카 괜찮았음 2009.07.15 16:0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내귀가 보통사람들 귀정도 되겠지요?
    제시카의 음색이 편안하고 좋았습니다.

    제시카에게 음악적인 점수외에 칭찬해주고 싶은것은,
    무도에서 제시카가 박명수와 보여준 여러 리액션들이
    예능프로그램에서 보기 좋고 즐거웠습니다.

    너무 재미있어 몇번이고 돌려보았는데
    명수와 둘이 치고받고 다툴줄아는 그런
    웃음을 주는 센스에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앞으로도 제시카 활발한 활동할수 있기 바라며..

  13. ㅎㅎ;;; 2009.07.15 19:4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원투도 수혜자.....ㅋㅋ;;; 원투가 냉면 불렀으면 이건 뭐.... 지금처럼 기사에도 못나...

  14. 허허 열심히 하는 모습이 이쁘더라구요 ㅎㅎ
    노래도 좋고 재미있었어요^^

  15. anniong123 2009.07.17 11:3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제시카목소리진짜이쁘더군요ㅎ

  16. 제시카 괜찬던데.. 2009.07.17 21: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나이 서른을 넘겨버리니... 최신가요? 아이돌 ? 관심이 무뎌지던중

    제 직장 동료가 노래 좋타구 해서

    동영상 찾아봐서 봤는데 노래 좋던데...

    제일 맘에 들었던건 노래 안무 짜임새 있게 짜왔던게 눈에 보이던데

    열심히 노력을 한 흔적이 보이던데..

    이 글 쓰신분의 말처럼 제시카가 기회를 잡은것 같던데...

  17. 냉면떳는게 소녀시대때문이라고???ㅋㅋ 2009.07.18 00:1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난 소녀시대 전혀 관심없고 심지어 리더라고 하는 태연도 이름만 알지 얼굴은모른다,,,
    gee때 소녀시대라는 그룹이 20대 초반인거 또 태연이 리더인거 뭐,,이정도 알았지만,,,
    무한도전이후,,,제시카를 알았다,,,참 귀엽더만,,,일단 목소리 좋고,,,
    지금은 소녀시대팬이 아닌 제시카팬이 되어버린 1人..
    이틀전에 냉면 다운받고,,,제시카노래 또 뭐있나 검색하던차에 이번 소녀시대앨범에 제시카랑 웬남자랑 두엣으로 부른노래 1년후라는게 있던데...다시한번 놀랫다 냉면..1년후 전혀 스타일이다른노래 둘다 제시카 목소리에 잘어울리더라,
    제시카,,,내 주관적인 생각이지만 가수로써 분명 매력적인 음색이 있다
    암튼 난 이번 무도를 통해 제시카를 알았고,,,또 제시카매력을 조금씩 알아가고 있다,,,
    그래서 난 이번냉면이란곡이 소녀시대팬들때문에 떳다는건 아니라고 본다
    참고로 내 mp3에 제시카가 부른건 냉면 1년후 이 두곡이 저장되어있고 소녀시대노래는 하나도 없다,,,

  18. 다른거 다 집어넣고
    내가 제시카가 누군지 알게 되었다는거 보면 확실히 로또 맞다

    소녀시대 떼소녀들중에 태연만 유일하게 알던 사람인데
    제시카 처음으로 알았다

    드렁큰타이거도 윤미래도 다 알게되고 그 전 노래까지 검색해서 찾아 들을 정도면
    그것도 나 같은 사람이

    확실히 로또임

  19. 우카캌ㅋ 2009.07.19 13:2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마지막으로 '냉면'을 흔쾌히 양보한 원투에게 경의를 표한다. 구국의 결단이였다.
    /대박;;;/경의 /존경
    마지막에 빵터졌다 ㅋㅋ

  20. ┏━▶ gosu24.com ◀━┓

    만나실 아ㅈㅏ씨들
    연락주세요.
    21살이구요 아디 추억향기 찾아주세요 .
    홈피에 사진 있구요 ...
    8만원에 콜 (말 잘들을께요 ^^; )

    ┏━▶ gosu24.com ◀━┓
    ....┏━┓
    ....┃▒┃
    ....┃▒┃
    ....┃▒┃
    ....┃▒┣━┳━┳━┓
    ....┃▒┃▒┃▒┃▒┃
    . ┏┫▒┃▒┃▒┃▒┃
    . ┃┃▒▒▒▒▒▒▒┃
    . ┗┓▒▒▒▒▒▒▒┃
    ... ┗┓▒▒▒▒▒┏┛

  21. 저도 냉면을 통해 제시카를 다시 봤어요. 저렇게 이쁘고 노래도 잘하고 정말 요정같구나..SM이 애들은 제대로 교육시키는 구나... 하지만 이정현도 다시 봤어요. 노래가 넘 강해서 듣기 다소 거북하지만..이정현 존재감은 확실히 보여준듯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