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변태라서 그런가, 요즘 남들 다 보는 <1박2일>이나 <패밀리가 떴다>가 아니라 <오빠밴드>에 ‘버닝’하고 있다. 일요일 저녁이 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예능 프로그램이 이 프로그램이다. 그 다음엔 <남자의 자격>.


아마도 내가 비록  신동엽처럼 ‘음악했던 놈’은 아니지만, 과거에 ‘밴드하는 친구들을 동경했던 놈’이었기 때문인 것 같다. 쇼케이스에서 음악 전문가들은 <오빠밴드>의 음악적 미숙함을 날카롭게 지적했지만, 난 음악성과 상관없이 그저 좋기만 하다.


어차피 <오빠밴드>는 음악을 들려주는 것이 목표가 아니라, 음악을 들려주기까지의 과정을 재밌게 보여주는 것이 목표라고 할 수 있다. 그러므로 가장 중요한 건 음악성이 아니라 과정이며, 그 과정에서 보이는 팀워크라고 하겠다.(물론 음악도 중요함)


<오빠밴드>가 재밌는 건 팀워크가 잘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거기에 공연을 준비하는 과정에서의 긴장감과 공연이 잘 진행됐을 때의 카타르시스가 곁들여진다.


그런데 이 팀 중에서 유독 김구라가 욕을 먹고 있다. 하는 일 없이 날로 먹는다는 지적이다. 그리고 신동엽은 욕을 먹는다고 할 수는 없지만, 웃음을 잃었다는 이유로 평가절하 되고 있다. 난 동의할 수 없다.



- 김구라는 날로 먹지 않는다 -


최근 김구라의 존재감이 부각되는 사건이 있었다. <오빠밴드>팀이 강릉에 갔을 때다. 거기서 김구라는 자기 스케줄이 있다며 초반에 빠졌다. <무한도전>에서도 어떤 멤버가 일찍 빠질 때가 있다. 그때 다른 구성원들은 그것을 우스개의 소재로 삼는다. 사실 그래도 될 만큼 여러 사람 중의 한 사람이 일시적으로 빠지는 것은 크게 티가 안 나는 일이다.


<오빠밴드>에선 김구라가 먼저 간다고 하자 다른 멤버들이 걱정스러워했는데, 그게 설정으로 느껴지지 않을 만큼 김구라의 자리는 크게 느껴졌다. 아는 사람들끼리 모임을 하면, 먼저 갈 경우 다른 사람들을 맥 빠지게 하는 사람이 꼭 있다. 김구라가 바로 <오빠밴드>에서 그렇게 보였다.


사람들이 김구라에게 날로 먹는다고 하는 것은, 김구라가 악기도 다루지 않으며 고생하는 모습도 보여주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꼭 악기를 다루거나 일을 해야만 한다는 법이 있나?


아무리 <오빠밴드>라고는 하지만 <오빠밴드>은 엄연히 밴드가 아니라 예능 프로그램이다. 예능 프로그램엔 진행자가 있어야 한다. <오빠밴드>엔 진행자가 없다. 김구라는 프로그램 속에서 사실상 진행의 역할을 하고 있다.


<오빠밴드>엔 양대 대상 MC가 있다. 그중에서 신동엽은 웃음을 잃었고, ‘아동탁’은 매주 재롱잔치를 하느라 바쁘다. 저마다 자기 것만 쥐고 있으면 팀의 유기성이 살아나지 않는다. 김구라는 구체적으로는 이렇다 할 역할을 안 맡았지만, 모두가 자기 역할을 하도록 하는 토대의 역할을 하고 있다.


밴드의 입장에선 날로 먹는다고 할 수 있지만, 예능 프로그램의 관점에서 보면 자기가 할 일을 충분히 해주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인간이 이성적인 동물이 아니라는 데 있다. 인간은 본 대로 느낀다. 화면을 통해 보이는 모습은 이렇다. 모두들 엄청 스트레스 받으며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데, 김구라는 입만 가지고 따라다니는 듯한 느낌. 남이 밥상 차릴 때 숟가락만 들고 따라다니는 구도인데, 아주 안 좋다.


어차피 인간이 이성적이지 않고, 감성적인 것은 어쩔 수 없는 조건이다. 그러므로 시청자가 김구라를 이해할 순 없고, 김구라가 시청자에게 맞춰야 한다. 화면에서 고생하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그러면 사람들은 김구라도 함께 밥상을 차리고 있다고 느끼게 될 것이다.



- 웃음 잃은 신동엽의 역할은? -


탁재훈은 ‘아동탁’으로 <오빠밴드>에서 훨훨 날고 있다. 공연을 준비하는 과정에서나, 공연무대에서나 탁재훈의 역할이 단연 압도적이다. 공연 전에 긴장감을 조성하는 역할도, 의도했든 의도하지 않았든 탁재훈이 해주고 있다. 김건모 공연편에서 탁재훈이 늦은 것은, 밴드의 입장에선 욕먹을 일이나 프로그램의 효과면에선 대박인 이벤트였다.


탁재훈이 연일 ‘아동탁’ 재롱잔치로 그 천재적인 개그감을 뽐내고 있을 때 신동엽은 웃음과 말을 함께 잃었다. 얻은 건 굼벵이처럼 실력이 늘어가는 베이스 하나뿐이다. 이것을 두고 왜 신동엽은 탁재훈처럼 못하느냐는 지적이 나온다. 신동엽이 리얼버라이어티에 적응하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그런데 사실은 신동엽이 웃음을 잃음으로 해서 <오빠밴드>는 리얼이 되고 있다. 신동엽은 리얼, 탁재훈은 버라이어티인 것이다. 그 둘 사이를 매개하는 건 김구라다.


신동엽은 한국 최고의 MC중 한 명이다. 대한민국에서 물에 빠지면 입만 동동 뜰 몇 명 중의 한 명인 것이다. 그런 사람이 말을 잃었다. 심각한 표정으로 베이스를 퉁긴다. 탁재훈이 신기의 애드립을 날리고 있는데, 그 옆에서 ‘으따으따’를 했다고 소박하게 좋아한다.


이건 이들이 지금 하는 ‘밴드에의 도전’이 장난이 아니라는 느낌을 준다. 진심을 느끼게 하는 것이다. <무한도전>이 진심으로 몸을 던지는 ‘무모한 도전’으로 국민의 공감을 얻는 것처럼, <오빠밴드>가 진심으로 밴드의 꿈에 도전한다는 느낌을 주는 것은 보는 이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중요한 장치가 된다.


신동엽이 정말로 진지하게 연습해서 베이스를 여유 있게 다루는 날, 시청자는 그 성취감을 함께 느낄 것이다. 마치 <무한도전> 멤버들이 어떤 도전에 성공했을 때, 멤버들의 카타르시스를 시청자가 공유하는 것처럼. 그런 감동을 주려면 그것이 장난이 아니라 진심이라는 믿음을 먼저 줘야 한다. 구석에 앉은 신동엽의 긴장된 표정이 바로 그 믿음을 주고 있다.


<오빠밴드>가 빈사상태에 빠진 <일요일 일요일 밤에>를 살리는 기적을 이루고, 와중에 밴드활동 붐까지 일어나는 모습을 보고 싶다. 옛날엔 우리에게도 청소년들이 아이돌을 쫓아다니는 것이 아니라, 그 시간에 스스로 악기를 배우고 밴드활동을 했던 시절이 있었다. 그 ‘밴드키드’들이 자라서 한국가요계의 전성기를 이끌었다. <오빠밴드>는 그런 기억들을 건드려주고 있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 동감하는 글입니다... 김구라의 존재는 음악하는 놈들에는 항상 따라다니는 음악하는 놈들을 동경하는 놈의 역할이자 음악만 하는 놈들을 보살피는 자칭 매니저같은 존재... 그리고 신동엽은 웃음을 잃은 만큼 프로그램이나 음악에 더욱 진지하게 몰입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합니다. 어릴때 생각을 해보면 음악하는 친구들끼리 모여서는 음악만 하게 되죠 실질적으로 공연을 잡거나 하는것은 그 친구들을 따라다니는 동경하는 친구들이었으니~ 김구라는 꼭 필요한 존재가 맞습니다.

  2. 오빠밴드 2009.08.05 12:4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도 요사이 주말에 기다려지는 버라이어티가 오빠밴드
    거든요.의외로 멤버들의 하나하나가 기대가되고.
    우선은 재미있어요.
    김구라는 음악을 안한다일뿐 총체적인 매니저역활은
    충분히 하고 있다봐지구요.
    오빠밴드가 일밤을 살리는 원동력이
    되길 바래요.
    패떳을 빼놓지않고 볼려했던 그맘이
    멤버교체 되면서 이상하게 그닥 끌리지가 않네요

  3. 킹구라 2009.08.05 12:5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경포대에서 김구라 빠지고 나머지 멤버들끼리 천막 쳐 놓고 연습할때 뭔가 리더가 빠진 느낌이랄까? 허전한 느낌이 들더군요.유현상 나왔을때도 유현상이 맘놓고 흥분 할수 있게 해준것도 따지고 보면 김구라의 진행 였던것 같구요. 신동엽에 대해서도 말씀 잘해 주셨는데 탁재훈이 아통탁이라 불릴 만큼 재롱 부리는데 신동엽 마져 그랬다면 분명 시끄럽고 산만하다 느껴 졌을겁니다. 그 부분을 신동엽이 잘 절제 해준거 같아요.신동엽이 절제 해준만큼 탁재훈이 맘놓고 떠드는거고 그 중심에 무게감 있게 진행해준 김구라가 있기에 호흡이 맞아 간거 같아요.한가지 아쉽다면 왜 정모와 성민의 존재감이 없게 편집 되나 아쉽네요.둘의 티격태격 싸우는 모습을 설정으로 잡던 뭘하던 그런 재미를 주어야 하는데 매번 편집량에서 아쉽다고 느껴지네요.

  4. 저도 윗글에 동감...

  5. 저는 공감 안되네요-.
    저는 김구라씨가 그리 진행과 정리를 원만히 잘하는 진행자는 아니라고 생각해요.
    지금 오빠밴드는 진행자가 많기 때문에 서로 나서서 정리가 안되는 느낌이 있어요.
    그럴때 정리를 해줄 수 있는 리더가 필요한데,
    신동엽이 웃음을 잃고(;) 뒤로 한발자국 물러섰고,
    그러다 보니 신동엽, 탁재훈, 김구라 이 세사람의 비중이 비슷해진 느낌이 있네요.

    무한도전이나 패떳의 유재석이나 1박2일의 강호동처럼 리더의 존재가 필요한데,
    오빠밴드는 음악적 리더는 유마에,
    진행이나 프로그램의 리더는 누구인지 모르겠네요.
    표면적으론 신동엽이라고 보이는데..

    김구라씨가 매니저로써의 역할도 잘하고 있다고 생각되지도 않아요.
    어차피 진짜 매니저처럼 본인이 직접 섭외나 공연을 물어오는 것도 아니고
    피디나 작가가 물어온 일을 본인이 매니저역할로 자신이 물어온것처럼 하는건데
    그런 역할극이 오히려 거부감이 든달까..
    매니저는 있어도 괜찮다는 생각이 들지만 그 역할에 꼭 김구라씨가 들어갈 필요는 없어보입니다.

  6. 신동엽씨와 김구라씨가 역할론에 동감하면서...

    마지막 문단이 꽤 와닿네요..

  7. 흠...개인적으로 이 글과 무관하게 탁재훈이 싫어서 오빠밴드를 안보거던요. 탁재훈의
    텃새와 더불어 비상식적인 행동, 언행 등등...거의 막장 방송을 하고 있어서 안보는데...신동엽씨
    같은경우는 확실히 자신의 위치에서 위기감을 느끼듯 스타라는 생각보단 일반인들처럼 누군가에게
    자신의 자리를 빼앗기지 말아야 하는 약간의 위기의식(?)을 느끼면서 열중하는 모습이
    참 보기 좋더라구요.

  8. 신동엽은 '리얼' 그리고 탁재훈은 '버라이어티'.
    이거 정말 잘 표현하셨어요. ^^
    정말 밴드 붐이 다시 일었으면 좋겠네요.

    블로그 글들 정말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9. 주말에 무한도전 다음으로 기다려지는 프로그램입니다!
    블로그 글에 완전 동감합니다. 곡을 창작하는 작곡가부터 감동을 받는 관걕까지 모두 '음악하는 놈'이라고 믿으니까요.

  10. 저는 오빠밴드에서 웃길려고 하는게 별로 던데

    그냥 진지하게 음악연습하고 그런게 더 좋아보이지 않습니까요

    탁재훈이 자꾸 쓸데없이 웃길려고 하는데 너무 가벼워보여서 별루....

    그것보다 개인이 스스로 연습하는모습을 더많이 보여줘야할듯

  11. ○ 하룻밤 사랑~!! 백프로~! ○ 주소:▶ missysora.com◀
    ○ 집이나 모텔로 집접 보내드립니다(남 녀)
    ○ 자신 경매도 가능합니다- ○ 주소:▶ missysora.com◀
    ○ 제주도를 제외하구 전국 각지 모두 가능~!
    ○ (무조건 후 불 만 남!!!)
    ○ 5시간-3만원 긴밤-10만원 횟수는 무제한!
    ○ 만 남 성공률 100% 25시간대기중!!!!!!
    ○ 주소:▶ missysora.com◀--잉 힝!

  12. 이종욱 2009.09.06 20:0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는 김구라씨가 프로그램의 무게를 잡아주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13. AprilCoolsDay 2009.09.06 22:2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예전엔 김구라가 좋았는데 요즘은 예전보다는 덜 좋아요. 왜냐면 예전과는 달리 순화됬거든요.

  14. 글쎄요.. 2009.11.21 01:5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전 오빠밴드 후반으로 갈수록 김구라가 자꾸 옆에서 툭툭던지는 멘트들에서 김구라의 열등감이 느껴져 기분이 좀 묘합니다. 가끔 프로 초반에 그러죠. 김구라가 한사람 잡고 그 사람을 집중해서 잠깐 깝니다. 17화에서 탁재훈이 왔을 때도 그랬고 유마에한테도 그런적 있죠. 인순이가 왔을 때도 인순이가 프로는 컨디션얘기를 하면 안된다니까 김구라가 옆에서 또 살짝 끼어들죠 '그래, 나도 컨디션 안좋아' 성민이는 노래를 부르고 있고 컨디션얘기는 신동엽이 옆에서 격려해주는 차원에서 한 얘기였는데 김구라는 옆에서 하는것도 없이 '나도 컨디션 안좋아'<-이건 뭡니까.... 이밖에도 다른 행동들에서 열등감이 심하게 느껴집니다. 기본적으로 김구라가 밑바닥(인성적인 부분이 아니라 경제적, 방송계의 위치에 있어서 밑바닥이라는겁니다)에서 많이 생활했던 것도 있겠지만 김구라는 음악을 즐겨 듣고 음악상식(특히팝)이 좀 많다뿐이지 악기를 잘 다루거나 음악을 하거나 노래를 잘 부르는게 아닙니다. 방송용 '밴드'가 아닌 진짜 '밴드'를 보여주려고 하는 오빠밴드의 컨셉에 맞지 않는 부분이죠. 그렇기에 열등감이 생긴게 아닌가 싶지만... 솔직히 오빠밴드에서 김구라를 쓴건 실수인 것 같습니다. 김구라를 위해서도, 오빠밴드를 위해서도 김구라를 쓴 건 단순히 재미만을 바라본.. 프로의 본목적에서 벗어난 행동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