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 아닌 수목 걸그룹 대전이 펼쳐지고 있다. <혼>, <아가씨를 부탁해>, <태양을 삼켜라>에서 모두 걸그룹 출신 여배우들이 활약하고 있는 것이다.


<혼>에는 핑클 출신의 이진과 티아라의 지연, 전보람이 나온다. 그리고 <아가씨를 부탁해>의 여주인공은 베이비복스 출신의 윤은혜다. 또, <태양을 삼켜라>의 여주인공은 핑클 출신의 성유리다.


이들과 대적(?)하고 있는 <혼>의 여주인공은 임주은이다. 임주은은 <메리대구 공방전>에도 나왔었지만, 사실상 신인배우다. <혼>에서 비로소 얼굴을 알리고 있다.


반면에 윤은혜와 성유리는 걸그룹 출신이지만 연기자로서도 나름대로 관록을 자랑하고 있는 톱스타다. 이진도 연기경력이 어느 정도 있다. 경력으로 보나 스타성으로 보나 신인 배우 임주은에겐 벅찬 상대라고 할 수 있겠다. 작품이 시작되기 전부터 스포트라이트는 윤은혜와 성유리에게 집중됐었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본 결과 임주은의 연기력이 압도적이다. 그 연기력으로 수목드라마에서 대전을 펼치고 있는 전현직 걸그룹 출신들의 스타성에 조금도 밀리지 않는 존재감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 연기에서 밀리는 걸그룹 스타들 -


성유리는 <쾌도 홍길동> 당시 겨우 발연기 논란에서 벗어난 바 있다. 그에 따라 자연스럽게 다음 작품인 <태양을 삼켜라>에 관심이 모아졌다.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아직까지는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쾌도 홍길동> 이전 시기로 퇴보한 것 아닌가 하는 느낌마저 들 정도다. 대작의 여주인공다운 아우라가 전혀 없다.


윤은혜는 현재 연기력 논란의 핵심 인물이다. 그러나 윤은혜는 원래 연기력과는 다른 차원의 여배우였다. 가수가 꼭 노래를 잘 불러야 하는 게 아니듯이, 배우가 꼭 로버트 드니로처럼 연기해야 하는 건 아니다.


윤은혜에겐 연기력과 상관없이 어떤 종류의 이미지를 아주 매력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재능이 있다. <아가씨를 부탁해> 초반부는 윤은혜의 그런 매력을 못 살렸다. 중반부의 전개 여하에 따라 윤은혜의 매력이 살아날 여지는 충분하다. 난 개인적으로 윤은혜가 중반부 이후에 살아날 가능성을 아주 높게 보고 있다.


하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연기력과 발음이 안습인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인간 윤은혜의 매력과 상관없는 배우로서의 능력이 달리는 것이다. 반면에 임주은은 연기력과 배우로서의 능력, 열정 등에서 윤은혜보다 돋보인다.


이진의 경우는 평이한 일상적 대사표현은 안정돼 보인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주연이 아니기 때문에 존재감에서 밀리고, 또 비록 조연이라 하더라도 한 순간이나마 강렬한 임팩트를 주지 못했다는 한계가 있다.


티아라의 지연과 전보람은 적당한 선에서 선방한 정도라고 할 수 있겠다. 지연은 드라마가 시작되기 전에 욕 먹을까봐 매우 걱정했었다고 한다. 다행히 욕먹을 수준으로 나오지는 않았다. 하지만 별다른 인상을 남긴 것도 아니다.



- 무시무시한 눈빛연기로 올킬하다 -


임주은은 무시무시한 눈빛연기로 제대로 된 호러퀸에 등극했다. 보통 호러퀸은 벌벌 떨면서 비명을 지르는 연기를 하는데, 임주은은 자신이 공포에 시달리며 동시에 타인의 공포의 원인이 되는 입체적인 인물을 무리 없이 소화했다.


요즘 한국인은 화사한 이야기를 좋아하기 때문에 어두운 <혼>의 경우 시청률에서 불리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0% 선을 지키고 있는 건, 열성적인 지지자들을 모으는 데 성공했다는 얘기다. 극 자체의 힘이 물론 1등 공신이겠지만, 배우 중에서 찾는다면 단연 임주은의 공헌이 가장 컸다.


신인 배우이지만 작품의 중심에 있는 것이 전혀 힘들어 보이지 않는다. 성유리는 그 자리가 버거워 보이고, 윤은혜도 초반부에 이야기가 윤은혜에게만 집중되는 것이 힘에 부쳐 보였다.(물론 윤은혜의 경우는 자기 캐릭터를 찾는 데 성공하기만 하면 더 이상 문제는 없을 걸로 생각된다.)


연기력으로만 보면 임주은의 압승이다. 2009년에 발견된 신인 리스트에 이름을 올릴 만하다. MBC 드라마에선 올해 완전히 신인은 아니나, 신인으로 분류될 수 있는 여배우들이 쏟아지고 있다. 임주은, 선우선, 서우, 왕지혜, 배그린 등. 연말 신인상이 궁금해진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정말 대단한 신인을 발굴해낸거 같아요!~ 혼의 열혈 시청자로서 임주은양은 정말 신인인가 의심할정도로 극중역을 잘 소화해내는거 같더라구요~!!! mbc는 신인발굴 참 잘하는거 같아요~!
    이번에 연기대상에서 꼭 신인상을 받았으면 좋겠네요~!

  3. 신인상은 이미 따놓은거임 2009.08.28 17:0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령혼 노래때문에 보기시작한 혼을 어느새 임주은씨때문에 보고있음 ㅋㅋ
    난 당연히 신인은 아닐줄 알았는데..-.-;;
    신인상 안받으면 말이 안됨.

  4. 여자배우 임주은에 대한 평가는 공감될지 몰라도 여자배우 윤은혜에 대한 평가는 썩 공감되진 않아보입니다만 필자는 얼핏 여자배우 윤은혜의 연기력 부재 발음문제로 비평하고 있는것처럼 보여지지만 핵심은 배우 윤은혜에 대한 믿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보여지는 생각이 강력한 느낌이 들어 윤은혜에 대한 평가는 전반적으로 공감되는 글을 보여지지 않습니다만 2006 포도밭 이지현 그리메감독최우수여우주연연기자상2006년 손예진을 연애시대 이은호를 물리치고 수상했고 커프 MBC 내마스 고 최진실 히트 고현정을 물리치고 최우수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백상 김희애를 물리치고 커프로 최우수여우주연상을 여러번 수상한 윤은혜입니다 성유리만 이전으로 가고 있는게 아니라 제가 보기에도 윤은혜도 최우수여우주연상이 무색할만큼 로코안에서 발연기 윤은혜로 보여집니다

    • 한반도주민 2009.08.28 17:54  수정/삭제 댓글주소

      님의 의견에 전적으로 공감합니다.
      필자가 은근히 윤은혜씨를 감싸고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지적하는 것처럼 나이도 어린 편이었고 소시민의 딸로 발랄한 역일 때에나 윤은혜의 장점이 부각되었지. 이제 나이도 들어보이고 게다가 일정한 아우라를 요구하는 부자집 상속녀 역할을 하기에는 발음과 표정이 너무 촌발날린다는 것.

      드라마상에서 다른 배우들이나 엑스트라 연기자들이 "예쁘다"는 대사를 칠 때마다 손발이 다 오그라들더군요. 멀쩡한 시청자 오징어 만드는 작가-,.-;;

  5. 역할 자체가 그런 걸 너무 연기력에만 관점을 두고 생각하시네요.
    이진이 임주은 역을 맡았어도 그렇게 눈에 띄지 않게 보일까요?
    다 역할 자체 문제죠. 임주은이 성유리 역을 맡았다면요?

    • ㅇㅇ 2009.08.28 22:18  수정/삭제 댓글주소

      보통 공포물에서 무서워하는 애들하고 차원이 달라! 혼 안보죠? 보면 그런말 못함.

    • 혼 보셨어요? 2009.08.28 23:35  수정/삭제 댓글주소

      보면 그런 생각 절~대 안듭니다.
      혼 자체의 완성도도 뛰어나지만 정말 보자마자 연기에 감탄이 나옵니다.

  6. 웬만하면 가수는 노래를 부르고 연기자는 연기를 해야 합니다.
    하나를 제대로 하기도 힘든게 현실인데 여러가지에 억지로 머리를 디밀고 있는 것이 어색합니다.

    똑같은 역할을 맡기더라도 배우의 역량에 따라 그 인물은 입체적이 될 수도 평면적이 될 수도 있는데 매사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것이 문제인듯...

    확실히 임주은 양의 연기는 정말 ㄷㄷㄷ더군요
    반대로 걸그룹 출신의 정신과의사인 이모양은 항상 한복에 하이힐을 신은듯
    있지 말아야 할 자리에 뭔가 놓여있는듯 어색한 생각이 드는건 사실입니다.

    앞으로 연기를 거듭하며 연기력이 생길 수도 있지만
    방송은 연습생들의 연습장은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역할이 같아도 누가 맡고 어떻게 연기하느냐에 따라서 엄청나게 큰 차이가 있다는 사실을 잘 인지해야...

  7. 첨엔 임주은 알지도 못하는데 주인공이라 어디 뭐 이서진 소속사빨이라도 받아서 주연인가..했는데 정말 연기 편안하게 몰입되게 잘하더군요..신인 나와서 연기 욕 안먹는건 처음인듯. 윤은혜 성유리는 바로 버루우타야할듯

  8. 여러 블로그들의 드라마나 연기자 평가 글들의 거의 대부분이
    사실 대본이 문제인지 연기력의 문제인조차 구분을 못하고 개인적 감상에 사로잡혀 쓰면서도
    글의 표현은 마치 객관적인 양 쓰여진 글들이 많은데...
    이번 평가는 아주 적확하고 적정한 농도의 평으로 보여집니다.

    윤은혜에 대한 평가가 다소 후한 듯도 하나 배우들의 연기력과 그 비중에 대해 정확히 평가한 것이
    매우 공감되네요.

  9. 김지현 2009.08.29 01: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나도 공감.. 1회 볼때 임주은의 초반연기로만으로도 내용의 궁금증이 증폭됐다. 중간중간 연기들도 그렇지만... 초반에 행복+평화씬들에서 십대배우들한테 간지럽고 어색한 연기를 하게 만든 건 좀 별로였으나 대체로 극자체도 기존 우리나라 극과 조금 차이가 느껴지는 시도라 눈이 즐거웠다

  10. 굿가이 2009.08.29 01:5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임주은 연기최고다..

    덕분에 "혼" 재미나게 보고 있어요.

    앞으로도 기대가 되는 유망주!!

  11. 하지만 2009.08.29 09:0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공포드라마 라는거 앞으로 멜로나 다른 장르의 드라마에서 연기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그때가서 평가해야 할듯.. 차분하고 섬세한 연기력을 필요로 하는 멜로드라마는 훨씬 더 힘들수도 있음 혼의 연기자들은 주조연 뿐만 아니라 단역들도 연기력이 수준급임

  12. 멜로나 사극도 잘할까? 2009.08.29 09:2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혼만 보고 너무 극찬하는거 아닌가? 기사 댓글 봐도 그렇고 잘하는건 인정하지만 너무 과한듯.. 혼의 주연 배우들 임주은 뿐만 아니라 다들 연기력 좋아보임 주인공 이서진은 원래 연기 잘하는 편이고 정신과 전문의 역의 이진도 예전에 사극을 해서인지 연기 자연스럽고 정말 중요한 대사할때 발음이 좋아보임

  13. 하지만 갠적으로 다른드라마 배우보단 연기 경력짧지만 대비 너무 비교되는건 사실인듯...
    나랑 같은이름의 배우라 더 정이 살짝 가기도 하고 ㅎㅎㅎ암튼 수목드라마 중엔 잘하는듯...
    글고 이진씨 역은 솔직히 너무 민민한것같은데...

  14. 임주은의 연기는 아예 대박이죠 ㅎㅎ 전혀 신인이 아닌듯한
    완벽한 연기 ~~ 얼굴도 귀엽구 ㅎㅎ
    이번에 신인상은 너꺼다 !!!

  15. ㄴㅁㅎ 2009.08.29 13:3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아 이 배우 이름이 임주은이였구나..ㅋㅋㅋ

    완전 진짜 엄청 예쁘께 생겼던데...같은 여자가 보기에도 넘 이쁘고 연기도 엄청 잘하구

    꼭 대성했으면 좋겠어요^^

    솔까말 다른 걸그룹 아이돌보다 임주은이 훨씬 이쁘던데

  16. 임주은 2009.08.29 14:0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너무 과하게 띄워주네 아이돌 출신 연기자들 상대적으로 깎아내리면서 나도 임주은 연기 잘하는거 같아서 좋아했는데 너무 이러니까 반감이 생기려고 하네 작작좀해 안티 늘어나겠어ㅡㅡ

    • 도대체 2009.08.29 14:36  수정/삭제 댓글주소

      어디가 얼마나 과하게, 그리고 띄어준다는건지 얘기는하고 가셔야죠..이유없이 그저 싫으신건 아니구요??ㅎㅎ요지가 없는 댓글이네요

  17. 혼을 봤는데 2009.08.29 20:3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연기도 잘하고 얼굴이 뭔가 묘한 매력이 있는것 같아요.....주연을 맡았다고 해서 저렇게까지 잘할거라고 생각못했는데....혼을 보니까 왜 주연이 되었는지 알것같음.....
    발음이 정확하고 목소리톤이 배우하기에 좋은듯.....

  18. 크게 될 배우 2009.08.30 01:0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임주은 빠이팅~

  19. 처음엔 공포드라마 라는 요소 때문에 혼을 보게 됐는데

    점점 임주은님의 연기력에 빠지게 됐음

    특히 눈이 참,,,,,,,,말할수가 없군요 눈빛이 강렬함!!

  20. 임주은 화이팅 ㅋ 2009.10.18 20:0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진짜 연기력 ㄴㅁ너무ㅎㄷㄷ 하고요 괜히 1058:1 경쟁률을 뚫었다는게 아닌듯해요. 혼때문에 임주은씨 덕후됬어요 엄청 예쁘고 귀여움 ㅋ 2009 mbc 연기대상 신인상 확정인듯 ㅎ 주은씨 화이팅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