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미녀들의 수다> 루저 사태는 두 가지 차원에서 볼 수 있었다. 하나는 루저라는 단어가 낙오의 공포에 시달리는 대중의 심장을 강타했다는 것. 그리고 또 하나는 ‘된장녀’에 대한 혐오감, 원한이 폭발했다는 것이다.


한국의 남성들이 가장 혐오하는 대상이 된장녀가 돼가고 있다. 된장녀라 함은 과분한 소비생활을 하는 여성, 남성의 경제력에 기대기만 하는 여성, 경제적인 요구수준이 지나치게 높은 여성 등을 총체적으로 일컫는 말이다.


문제가 된 <미녀들의 수다> 방송분에서는 ‘된장스러운’ 내용이 많았다. 순수하고 소박하고 나긋나긋한 것과는 매우 거리가 멀어보이는 여대생들의 화려한 이미지부터가 된장스러웠다. 이런 분위기는 남성들의 쌓인 원한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그들 모두가 공격목표가 되지 않은 건 그들이 결정적인 꼬투리를 잡히지 않았기 때문이다.


키 180센티미터와 루저 발언을 한 여대생만 결정적인 꼬투리를 잡혔다. 루저라는 단어에 윤리적인 문제가 있고, 180센티미터라는 기준이 워낙 턱없었기 때문이다. 그 여성의 이런 발언은 울고 싶은데 뺨 때려 준 격이 됐다. 변명의 여지가 전혀 없는 약점을 잡혔기 때문에 남성들은 ‘옳다구나’하면서 광란의 분풀이를 해댔다.



 

- 된장질해서 살림살이 나아지셨습니까? -


최근 <개그콘서트>의 ‘남보원’이라는 코너가 화제다. 이 코너의 원 제목은 ‘남성인권보장위원회’다. 제목부터가 찌질하다. 한국사회는 남성중심사회다. 이런 사회에서 남성인권보장이라는 말이 나올 수가 없다. 이건 마치 흑인이 차별받는 백인중심사회에서 백인들이 ‘백인인권보장위원회’를 만든 것과 같은 일이다. 이보다 찌질할 순 없다.


이런 찌질함은 루저 사태 때도 나타났었다. 당시 남성들은 그 여대생이 외모 가지고 사람을 차별하고, 인격을 능멸하는 천인공로할 일을 저질렀다고 궐기했는데, 사실 우리 사회에서 외모차별의 원조는 바로 남성들이었다. 남성은 얼굴, 가슴, 엉덩이, 허벅지 등으로 여성의 신체를 분절해 차별하는 행위를 일삼아 하는 존재들이다. 남성들의 차별 행태엔 그렇게 분노하지 않았으면서 여대생의 발언에 민란을 일으킨 것은 가희 희대의 찌질함이었다. 아무튼.


‘남보원’은 요즘 인기다. 많은 사람들이 ‘남보원’의 내용에 공감을 표시하고 있다. 그건 바로 된장녀에 대한 증오 때문이다. ‘남보원’은 된장녀가 꼴 보기 싫은 남성들의 심리를 대변하고 있다.


영화표를 남자가 샀으면 팝콘값이라도 여자가 계산하라라든가, 왜 비싼 호텔커피를 먹으며 계산서는 남자에게 맡기냐라든가, 왜 동네노래방 놔두고 럭셔리노래방을 가야 하냐는 말들이 나오는 것이다. 그러면서 출연자는 ‘여성여러분 그렇게 살아서 살림살이 나아지셨습니까’라고 비웃는다. 그리고 프로그램은 ‘여자들이 밥을 사는 그날까지 남자들이여 일어나라!’는 선동으로 끝을 맺는다.


- 된장녀는 왜 공포일까 -


남성들이 점점 된장녀들을 혐오하고, 더 나아가 두려워하게 된 이유는 간단하다. 남성들은 가난해졌고, 고달파졌다. 청년의 빈곤을 상징하는 단어들은 많다. 청년실업, 88만원세대, 고액등록금, 비정규직 등이 그것이다.


그 기간 동안 한국사회의 소비수준은 더 높아졌다. 옛날엔 학교 앞 분식집, 빵집, 주점 정도에만 가도 별 무리가 없었는데, 이젠 스파게티 레스토랑이 있고 후식으로 스타벅스가 기다리며, 와인을 마셔줘야 하는 시대가 된 것이다. 주머니 사정에 따른 선택의 상하폭이 훨씬 커졌다. 이에 따라 스트레스도 커졌다.


한편 TV는 상층의 소비가 너무나 당연한 것처럼 느껴지게 계속해서 바람을 잡았다. 일은 안 하고 럭셔리한 소비와 로맨스만 벌이는 트렌디 드라마가 이런 바람을 선도했으며, 발에 걸리는 게 재벌이거나 실장님인 드라마들이 대세를 굳혔다. 그에 따라 여성들의 기대수준은 점점 높아졌다.


남성들이 빈곤해진 기간 동안 여성들의 요구가 더 높아지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그에 대한 불만이 10여 년간 누적된 결과가 루저 사태라든가, ‘남보원’의 등장이라고 할 수 있다.



 

- 여성탓은 찌질하다 -


물론 여성에게도 문제는 있다. 이대 앞 스타벅스가 한국 여대생을 상징하는 이미지 중 하나라는 것만 봐도 우리나라 여성들에게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런 여성들이 결혼하고 나면 자식을 입시전쟁의 전사로 내모는 괴물 학부모가 되며, 아파트 투기바람을 선도하기도 한다. 자기만 아는 된장녀에서 자기 가족만 아는 아줌마가 되는 것이다.


이렇게 여성들은 남성들에 비해 사회적 시야가 좁고, 자기 자신이나 가족의 이익만을 챙기는 듯한 느낌을 준다. 왜 그럴까? 남성과 여성의 유전자가 다르기 때문일까? 당연히 그럴 리가 없다. 그것은 훈육 탓이다. 남성은 어렸을 때부터 국가공동체를 책임질 것을 요구 받는데 반해, 여성은 자기 한 몸 잘 건사해 좋은 신랑 만나 자식과 남편을 잘 뒷바라지할 것을 요구 받는다.


그런 시스템을 만든 것은 여성이 아니다. 한국의 시스템은 모두 남성들이 만든 것이다. 남성들이 여성을 사회에서 밀어낸 것을 상징하는 것이 5만 원 권에 등장하는 신사임당이다. 여성의 사회적 시야나 책임감이 부족해 보이는 것을 탓하려면 먼저 시스템을 문제 삼아야 한다. 무작정 여성 탓만 하는 것은 찌질할 뿐이다.


돈 문제도 그렇다. 남성들이 자기의 빈곤만 생각하며 ‘여성들이여 밥을 사라!’라고 하는데 이는 찌질한 투정에 불과하다. 세계경제포럼이 발표한 성평등 순위에서 한국은 115위로 세계 최하위 수준이다. 고용평등도에서 여성은 남성의 50% 수준에 불과하다. 관리직 비율로 보면 여성은 남성의 8% 수준이다. 뿐인가? OECD 2009년 보고서에 의하면 한국은 남녀임금격차 부문에서 당당히 OECD 1위를 했다. 이슬람지역 등을 빼면 그야말로 최악의 여성차별국인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남성인권보장? 찌질하다는 표현도 과분하게 느껴질 정도로 어처구니가 없다. 한국 남성들, 청년들의 처지가 벼랑끝이라는 건 분명하다. 그렇다고 오락프로그램 여대생 출연자나 여성 일반에게 아무리 분풀이해봤자 상황은 조금도 바뀌지 않는다. 남성들을 빈곤하게 만든 것은 여성들이 아니기 때문이다.


미국의 백인 하층민들이 자신들의 처지가 어려워질수록 얄밉게 복지혜택을 다 가져가는 흑인 탓을 하는 바람에 미국 양극화만 더 심해졌다. 빈곤은 약자 탓이 아니라 사회 구조의 문제다. 구조를 외면하고 얄미운 여성, 얄미운 된장녀 탓만 한다는 점에서 우리 남성들도 미국 백인들처럼 찌질하다. 남성들의 궐기로 여성이 밥을 사든 안 사든, 지금과 같은 사회 구조는 계속해서 남성들을 루저로 만들 것이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이런 글 올리는게 제일 찌질한거야ㅋㅋ

  3. 전반적으로 글쓴이의 말씀에 공감합니다. 그렇지만 이런 사회를 만든 게 남자들이다
    라고 매도하는 것은 남자 vs 여자로 싸움붙이는 것에 불과한 것 같아서 좀 씁쓸한 표현이네요.

    저는 대한민국 전체 남자들의 수준이
    웃자고 만든 코미디인 남보원에서 말하는 찌질한 수준에 불과하다고 믿지는 않습니다.
    일부 남자들만이 저런 찌질한 수준이겠죠.


    남보원에서 말하는 여자들에게 당하는 일부 찌질한 남자들에게 한마디 하자면,

    님들아 님들이 된장녀한테 당하는 이유는
    님들이 개념없이 얼굴만 반반한 여자 뒤꽁무니를 쫓아다니기 때문이에요.
    스타벅스를 가고 스테이크를 써는데 뭐 돈을 더치페이를 안한다고요?ㅋㅋ
    왜 더치페이 하자고 못하는 건가요
    님들이 얼굴 반반한 여자가 개념없는 행동을 해도 제지를 못하니깐 그렇죠
    돈좀 투자해서 꼬실려다가 물주 되는 거잖아요

    개념찬 여자를 찾으면 그런 일 당할 리 없죠......

    적반하장도 따로 없군요.
    그런 일부 된장녀들한테 당한걸로 전체 여자를 매도하는 남자들은
    자기가 사람보는 눈이 없다는 걸 인증하는 꼴인가요 뭔가요.

  4. 문화평론가? 2010.01.19 12:3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당신 자격 없으니 그딴 가소로운 간판 내리고 공부나 더하셔.

  5. 하나만 말해봅시다 2010.01.19 15:4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님들아 . . 선물로 십자수하나 준다고 뭐라그러는데 그 십자수가 얼마나 비싼지 아십니까 ?

    비싼건 하나에 몇십만원도 하는걸로 알고 있는데요

    그거 하는 여자들 정성도 있고 아니면 당신들도 억울하면 직접 만들던지 아니면 몇십만원짜리

    십자수를 주시면 될거 아닙니까

  6. 이건 왜 신고 버튼이 없는건가요? 추천만 있네; 참 어이없는 글 잘봤습니다~

  7. 생각해봅시다. 2010.02.07 01:1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사실 어느 사람의 글을 읽으면 그 말이 옳은것같다가도 다른 사람의 글을 읽으면 그 사람의 말도 옳은것같은 기분이 듭니다.
    각자의 생각이 다르고 경험한것과 느낀것이 다르기 때문에 어느 글이던지 간에 서로의 의견차이가 있을수 있는데, 허재근님의 글을읽고 이건 나와 같은 생각이구나, 이건 나랑 다른생각이구나 하고 생각할수 있지만 이글이 옳다 그르다 하고 말하는건 좀 아니라고 봅니다.
    어째서 그 사람의 생각을 무시하는 발언을 마음대로 해대는지 모르겠습니다.
    물론 자신은 이런생각이니 이런글은아닌거같다고 바른말을 하시는 분들도 있지만 반대로 밑도끝도 없이 무조건 이건 잘못된 글이라고 하시는 분들은 조금이해하기가 힘듭니다.
    제발 반박하는 글을 올리더라도 앞뒤가 맞고 타당한 글을 써주셨으면 좋겠습니다.

  8. 지나가면서 말입니다. 2010.02.08 22:3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남보원의 내용이 찌질하시다 하셨는데 그럼 이 사건은
    뭐라 불러드릴까요?

    http://blog.naver.com/cyberbong75?Redirect=Log&logNo=140034738294

    글이 글다워야 글이라 부르지요. 글자만 적혀져 있다고
    모두 글이라고 부를 수는 없는 법이지요.

  9. 찌질이도 못되는 분이말이죠
    무슨 자신감으로 자기 블로그에 이런 찌질한 글을 올렸을까요
    찌질이도 못되니깐 인터넷에 의지해서 자신의 추함을 표현하려는건가보군요
    당신말대로라면 당신같은인간들때문에 인터넷도 찌질해지는거다

  10. 에휴...이런것들도 사람이라고 2010.02.19 14:5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사회에 대한 적개심을 버리셔야 합니다.

    왜 자신의 열등감을 사회의 특정부분을 깍아내림으로서

    만회하실려합니까?? 정말 안좋은 버릇입니다.

    물론 까는동안 당장 님 기분은 좋으시겠죠.

    하지만 결국 이런식으로 자기 자신에 대한 믿음과

    올바른 지적능력의 향상 혹은 자존감이 생기지 않는한

    님의 이러한 허세는 시한폭탄이 될뿐입니다.

    이런짓은 다른사람이 보기에도 안좋고 님한테도 않좋아요.

    왜 사람들은 이렇게 다 이기적이고 추할까요...

    정당한 근거도 없이 허세적 마인드로 열등감을 우월함으로 거짓포장할려는

    님이 정말 불쌍하네요... 뭐... 그런식으로 쓰레기 삼류인생을 사시겠으면 안말리겠습니다.

    뭐 어느사회나 하위층, 인생패배자들이 바보같지 불평불만하는것은 보기 쉬우니까요

    하지만 당신같은 사람들떄문에 진짜 진보주의자들이 사이비 취급당하는것만 알아두세요

  11. 에휴...이런것들도 사람이라고 2010.02.19 14:5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하여간 우리나라 사이비 진보주의자 사이비 페미니스트들떄문에

    일반인들까지 좌파 알레르기에 나쁜편견을 갖는다니까요??

    좀 이성적으로 사십시오. 무슨 북한의 주체사상 믿는것도 아니고....

    하여간 어느세월에나 이나라에서 풍자를 풍자로 볼수 있고

    개그를 개그로 볼날이 올런지..

  12. ㅇㅅㅇ 2010.03.02 00:4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일단 본문 읽기도 전에 제목부터가 매우 맘에 안드네요.

    문학이든 비문학이든 그 내용을 가장 뚜렷하게 드러내는것중 하나가 표제,제목인데

    '찌질하다' 라는 말을 되게 가볍게 여기시는것 같다고 밖에 안보이는군요?

    '문화평론가' 라는 직책을 달고계시면 좀 더 완곡한 표현도 얼마든지 가능할텐데요.

    거두절미하고 일단 제목부터 고치시는게??

    보기도 좋은 음식이 먹기도 좋다는 말이 괜히 있는게 아닙니다.

  13. 참 할일없는 분 같네요.

  14. 여자들 한심하다 2010.04.10 14:4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님자들이 이 사람 글 보고 이해하지 못해서 찌질하다고 하는데 그러는 니년들도 남보원을 개그로 보지 못하고 이해할 수 없다며 남자입장에서만 말한거라고 ㅋㅋㅋ 어이가 없네 남보원에서 말하는 게 틀린 말이냐?다 맞는 말이구만 하여간 속좁아터진 계집년들 ㅋㅋㅋㅋㅋ

  15. 이게대체... 2010.04.20 21:3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게뭐니이게.

  16. ㅋㅋ나참 2010.05.16 13:2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남성중심사회라니...ㅋㅋㅋ 언제적 이야기를 하시나

    타임머신 타고 오셧나...ㅋㅋ

    지금 여성들이 얼마나 사회진출이 많아지고 지위가 향상되고 잇는데 ㅋㅋ

    오히려 남성들은 추락하고잇습니다

    나도남자지만ㅅㅂ

  17. 하재근같은 유형 2010.09.26 10:1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하재근 같은 유형을 첨 보나? 여자한테 비위 맞춰주고 굽신거려서 돈을 벌거나
    인기를 얻어보려거나 이런 넘 많이 봤는데..
    옛날 조선시대 얘기 여자가 뭐 차별받고 이딴 얘기하면서 여성인권과 평등을
    위해 싸우겠다고 허세 떨고 여자는 사탕 발림에 약하니 그런 넘 보면서
    좋아하고..그런거지 그리고 좌파 성향인 사람들에게 자주 보이는건데
    여자는 영원한 프롤레타리아라는 것이다 세상이 아무리 바껴도 무조건 여자는
    피해자이고 그게 남자탓이라는거지 그리고 여자의 특성 중에 하나가 징징거리고
    떼쓰는건 여자만의 특권이라는 생각이 잠재되어 있다 그래서 남자가 징징거리는걸
    못 보는 심리도 있지 남자한테 징징거려서 얻어낸게 얼만데 남자가 같이 징징거리면 밥그릇 날라가는 꼴이거든

  18. ㅄ같은 페미ㄴ이던지.. 아니면 남자를 가장한 페미ㄴ이던지.. 그것도 아니면 페미ㄴ에게 돈받아 먹는 ㄴ이던지.. 한가지만 말해주지... 남녀 평등 순위가 낮은건.. 여자들이 자기들 편한것만 취하고 여자라는 이유로 사회활동을 제대로 안하기 때문이야. 뭐 알고나 말해 ㅍㅅ나

  19. 지나가는인간 2012.02.18 21:1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남자들이 징징거리든 말든 상관없는데,
    한국여자만 무개념녀가 대부분이라고 생각하는 게 문제.
    직접 사귀어보시면, 아, 어딜가나 비슷하구나 생각할거임.
    게다가 더럽고 상스러운 욕까지 하면, 더 문제.
    미국, 일본은 무조건 더치페이라고 생각하는 건 도대체 어디서 나온 말일까?
    그리고 당신이 여자라면, 넷상에서 그런 욕 하는 남자 사귀고 싶겠어?

  20. ㅈㅋㅈㅋㅈㅋ 2012.11.14 20:1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하재근너도 참 찌질하다^^ 이런글써서 여자한테 옹호받고싶냐?ㅉㅉㅉ

    참찌질하다 국회원이나 기업임원적은게 남자탓이냐?
    하긴 일반직원도 경쟁에서져놓고서도
    남자탓하며 할당제하는 된장들인데.

    그냥 운지해라

  21. ㅇㅇㅇ 2014.06.08 00:0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남자 유권자들 지지를 포기하겠다고 선언하는구먼

    이글을 보면 친노가 왜 정치적으로 죽었는지 견적이 나온다 대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