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능 음악 칼럼

남녀탐구생활이 빵 터지는 이유

 

 올 하반기에 <롤러코스터>의 한 코너인 ‘남녀탐구생활’ 열풍이 불었다. 케이블TV 프로그램임에도 불구하고 시청률이 5% 수준으로 치솟은 것이다. 케이블TV에서 이 정도면 지상파 시청률 30%에 맞먹는 성과라고 한다. 시청률만의 문제가 아니다. ‘남녀탐구생활’은 시청률 수치를 뛰어넘는 사회적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세바퀴>의 경우 시청률은 높지만 별다른 화제를 만들어내지는 못한다. 반면에 ‘남녀탐구생활’은 수많은 사람들의 탐구대상이 되고 각종 지상파 프로그램이 패러디에 나서는 등 가히 한국 케이블TV의 새 장을 열었다고 할 수 있다. 개가 사람을 문 것 같은 일이 벌어진 것이다. 케이블TV가 지상파 프로그램을 조잡하게 패러디하는 경우는 있어도, 지상파 프로그램이 케이블TV를 참조하는 일은 없었다. ‘남녀탐구생활’이 기적을 일으킨 셈인데 이 괴력의 근원은 무엇일까?


 그 비밀은 코너 제목에 숨어있다. 바로 ‘탐구’다. 이 프로그램은 남성과 여성의 행태를 세밀하게 탐구해서, 촌철살인의 코미디적 표현으로 보여준다. 이 프로그램에서 가장 화제가 됐던 성우 내레이션이 그 탐구의 분위기를 더욱 극적으로 만든다.


‘남녀탐구생활’의 성우는 외계 미스테리물 <엑스파일>로 유명한 서혜정이다. 그녀가 일체의 감정이 배제된 기계적인 톤으로 남녀의 생태를 분석 리포트하는 것이 프로그램의 내용이다. 그래서 마치 우주인이 지구인을 탐구하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 기계적인 소리를 내다보니 일반적인 내레이션을 할 때보다 목이 더 빨리 쉰다고 한다. 그 목소리는 우리에게 익숙했던 일상을 낯설게 하는 효과를 만들어낸다. 그래서 시청자는 프로그램의 남녀탐구에 함께 동참하며 우리 자신의 모습을 제3자의 시선으로 볼 수 있게 된다.


 인간, 즉 우리 자신을 탐구해서 그 단면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것에 한국인이 열광한 것이다. 인간은 인간의 이야기에 가장 민감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는 존재라는 것을 여기서도 확인하게 된다. 헐리우드처럼 천문학적인 제작비를 들여 기가 질리는 스펙터클을 만들지 못할 바에야, 한국처럼 저예산으로 승부를 봐야 나라는 역시 ‘인간’의 이야기에 집중해야 한다.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우리들의 모습을 표현하는 데 성공했을 때, ‘남녀탐구생활’과 같은 대박이 가능한 것이다.


<개그콘서트>가 개그 프로그램들 중에서 독주하는 이유도 이것과 같다. 바로 탐구의 힘이 작용한 것이다. 관찰이 예리하고, 그것을 표현한 것이 보는 이가 공감하며 박수를 칠 만큼 정확하다는 데에 두 프로그램 사이에 차이가 없다. 사회과학 보고서가 아니므로 건조하지 않게 코미디적 과장을 섞어 촌철살인으로, 동시에 매우 적나라하게 우리 마음의 속살을 드러낸다는 점에서도 두 프로그램이 같다.


 ‘남녀탐구생활’이 보여주는 우리의 모습은 이런 것들이다. 10대 여자의 이상형은 춤 잘 추는 학교 오빠, 20 여자의 이상형은 명문대생 오빠, 30대 여자의 이상형은 돈 많고 차 있는 남자, 40대 여자의 이상형은 TV 드라마 속 주인공, 50대 여자의 이상형은 자기 아들(그래서 아들 여자 친구가 얄미워)라고 한다.


반면에 10대 남자의 이상형 ‘예쁜 여자예요’, 20대 남자의 이상형 ‘예쁜 여자예요’, 30대 남자의 이상형 ‘예쁜 여자예요’, 40대 남자의 이상형 ‘예쁜 여자예요’, 50대 남자의 이상형 ‘예쁜 여자예요’, 60대 남자의 이상형 ‘예쁜 여자예요’라고 한다. 시청자는 이런 내레이션을 들으며 박장대소하게 된다.


이 프로그램에서 그려지는 남녀는 철저히 속물들이다. 대체로 남성은 ‘무신경 밝힘증 진상’으로, 여성은 ‘결벽증 허영병 된장’으로 그려진다고 할 수 있다. 그런 냉소적인 관찰이 더욱 웃기는 분위기를 자아낸다.


굳이 우려를 제기하자면, 실제로 현실의 한 단면이라도 TV가 너무 과장되게 표현하면 편견을 강화하거나 대상을 비하하는 것이 될 수가 있다는 점이다. 여성의 경우 명품 쇼핑에 열중하며, 비싼 커피를 테이크아웃해서 고급스러운 악세서리와 함께 직장 명찰을 달고 강남거리를 활보하는 것에 보람을 느끼는 존재로 그려지는데, 이것은 그렇지 않아도 격심한 ‘된장녀 혐오증’을 강화할 수 있다. 20대 여성의 관심사가 ‘옷, 화장품, 명품, 그리고 그것들을 사주는 남자’로 표현된 것도 그렇다고 하겠다.


이에 따라 여성계 쪽에서 이 프로그램에 문제를 제기하는 흐름도 있다고 기자에게 들었다. 하지만 ‘남녀탐구생활’의 경우엔 남녀가 모두 속물로 그려지므로 여성만을 차별한다고 하기는 힘들다. 그저 우리 모두의 속물적인 면모를 과장되게 그려주는 프로그램 정도로 보면 좋겠다.


어쨌든 ‘남녀탐구생활’은 케이블TV에 혜성처럼 나타나 역사를 새로 쓴 탐구폭탄이라고 할 수 있다. 매체의 약점도, 제작비의 한계도, 스타의 부재도 탐구폭탄의 위력 앞에는 문제가 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준 사례다.



  • ww 2009.12.26 06:57

    논리적인 글이네요.
    이글에 대해서 만큼은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좀 외적인 말이지만 하재근씨는 이 글을 비롯한 대부분의 분야에 대해 쓰신 글은
    모두 논리적이고 옳은 말씀이신데 반해,

    남녀평등에 관한 글에서는 지금 이글에서 보여주시는 논리력과 분석력이
    왜 보이지 않는 것일까요?

    여성이 약자임은 사실이나 그에대한 근거는 너무 극단적이고 말이 되지 않기 때문에
    논리적이지 못합니다.
    여성이 사회적 약자인 사실에 대한 근거를 전혀 연관없는 곳에서 끌어와
    억지로 끼워맞추기 식의 글을 보자면 하재근씨가 여성의 입장에서의 패배주의를
    갖고계신 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 faith 2009.12.26 16:12

      어떤 부분에서 근거가 논리적이지 못한지 조금 더 구체적으로 알려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하재근씨의 남녀평등에 대한 시각이 이해가 되는 것이, 어떤 남자가 이상한 행동을 했을 때 비난의 시각은 그냥 그 남자에게 돌아가는 반면, 어떤 여자가 이상한 행동을 하면 비난의 시각은 여자 전부에게 돌아가기 때문입니다.

      솔직히 된장녀가 무엇을 의미하는지도 모를만큼 그냥 사회적인 불만을 토로하는 일종의 관념어가 되어버린 것 같은데, 사회경제적으로 타격을 입히는 발언을 한 명이라도 하는 날에는 "요새 여자들은..."이라는 말이 먼저 튀어나오지 "저런 미친X"라는 말을 먼저 하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따라서 자신과 자신의 행동이 그 자체로 인정되지 않고 자신이 속한 단체의 행동으로 비추어지는 것이야말로 아직 이 사회에서 갖고 있는 약자적 입장을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하고, 하재근씨도 그 점을 포함해서 소위 '된장녀'라는 말이 갖는 의미를 전달한다고 생각합니다.

    • ww 2010.01.07 10:58

      정확히 말하자면 근거가 논리적이지 않다기보단 극단적이라고 하면 맞을 것 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패배주의라 말한 것이고요. 하재근씨의 생각,faith님의 생각그리고 제 생각 역시 같습니다. faith님의 생각이 곧 제생각이라고 해도 될 정도입니다. 분명 여성이 faith님의 의견과 같은 이유에서 약자임은 틀림없습니다. 군가산점에서 남성이 불리하다고 해도, 사회적 제도 속에서 여성이 우위일 지 몰라도(예를 들어 취업률과 정규직비율에서 여성이 앞서는 경우)내재적 마음가짐에서 여성들이 약자임은 누구도 반론하지 못할 것입니다. 아마 하재근씨도 이 말을 전하고 싶었던 것 같은데 댓글은 폭발적이 더군요. 반박글부터 "이정도면 나도 칼럼니스트"라는 우스겟 글도 있고 무작정 욕부터 하는 인신공격형 댓글까지 여러가지 비판글이 올라왔습니다. 왜 옳은 글에 이런 댓글들이 올라왔을까요? 하재근씨는 맞는 말을 했는데 된장녀씹는스포츠를 즐겨하는 남성들만 와서 댓글을 달았을까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제 생각에는 위에서 말씀드렸다시피 근거가 극단적이기 때문입니다. 이 극단적이라는 표현도 맞는 것인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어쨌든 옳은 말을 해놓고 도를 지나쳤기 때문에 댓글에 비난글이 많이 올라온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12.26 08:06

    잘 읽었습니다.
    채널을 돌리다 이상한 목소리 때문에 고정을 했는데, 처음엔 광고인줄 알았습니다.

    작가가 따로 있겠지만, 나레이션의 주인공 덕택에 더 많이 웃는 것 같습니다.
    좀은 과장된 표현이 있긴 하지만, 시청하는 순간 시원합니다.

  • 정항돈 2009.12.26 15:19

    오버한다고 느끼면서도 고개가 끄덕여지는 구성으로 인기가 많은것 같습니다.

    특히 남자들의 이상형..설마 했는데 역시나더군요..ㅎㅎ

    책상정리할때도 여자들은 예쁘게 꾸민다고 자세하게 설명한 반면..

    남자는.. "안한다" 라고 한컷으로 끝낼때도 웃으면서도 공감이...ㅎㅎ

  • 조화가 잘 이루어졌죠 2009.12.27 07:35

    작가와 나레이션 그리고 꽁트연기 3박자가 잘 어우러진 작품....

    이런 소재는 많이들 있어왔지만
    작가가 과장되긴 하지만 특징적인 요소를
    잘 캐치했고
    나레이션이 음색을 잘 입히고 애드립을 적절하게 해주었고
    정형돈과 정가은이 천연덕스럽게 연기를 잘 해내주었기
    때문에 사람들이 공감하고 재밌어하는 프로그램이 되지 않았나
    싶네요.. 예전엔 꽁트 프로그램이 참 많았는데
    롤코 이후로 톡톡 튀는 작가들의 그런 꽁트 플그램이 다시
    공중파에서도 볼수 있었음 합니다 물론 지난번 일밤 대체 플그램으로
    하던 꽁트 그런 식상하고 조잡한 패러디 꽁트말구요...

  • 녹차 2009.12.27 10:15

    매번 글을 읽을 때 마다 느끼지만 정말 글을 잘 쓰십니다 첫 줄을 읽게 되면 끝까지 봐야 되는 글을 쓰시네요 글의 전개가 정말 매끄럽습니다 뭘 해야 이런 글을 쓸 수가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