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 뚫고 하이킥>의 김병욱 PD가 홈페이지에 직접 글을 올려 화제다. 그는 작품할 때마다 인사말을 꼭 남겼었는데, 이번엔 너무 바빠서 인사말을 못 올렸었다. 이번에 황정음의 신종플루 덕분(?)에 한숨 돌리게 되어 인사말을 올린 것이다.


그는 <지붕 뚫고 하이킥> 엔딩을 봄꽃과 활짝 웃는 얼굴로 장식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일부의 우려대로 엄청나게 우울한 엔딩은 아닐 것 같다는 희망을 갖게 하는 대목이다.


김병욱 PD는 배우들에 대한 소회도 밝혔다. 이순재에게는 고령임에도 불구하고 한번도 촬영을 앞당겨달라고 요구하지 않고 묵묵히 아침까지 기다려줬다며 존경심을 표했다. 이순재의 이런 성실성에 대해서는 지난 주 <무릎팍 도사> 나문희 편에서도 증언이 나온 바 있다. 김자옥에게는 그녀의 코미디 재능을 제대로 끌어내지 못한 미안함을 표현했다.


정음이 신종플루로 확진 판정을 받았을 때 아직 촬영분량이 남아있었다고 한다. 그때 감염을 우려해 상당수 스태프가 철수한 상태에서 소수가 남아 끝까지 촬영을 마쳤다고, 스태프와 정음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특히 지훈은 정음이 신종플루에 걸린 것을 알면서도 주저 없이 포옹씬을 찍었다고 한다.


이렇게 촬영된 것이 바로 정음이 바깥에서 추위에 벌벌 떨며 춤을 추는 치어리더 에피소드였으니, 그녀에겐 정말 악전고투였던 셈이다. 정음은 과거에 ‘뺀질뺀질’한 된장녀 이미지였다. 하지만 <지붕 뚫고 하이킥>의 떡실신을 통해 연기자로서의 열정을 인정받았는데, 이번 신종플루와 치어리더 에피소드에서 그녀의 열정을 새삼 느낄 수 있다.


준혁에겐 특별히 예쁘게 찍지 않아도, 세경과 함께 있을 때 첫사랑의 순수한 떨림이 그대로 전해질 만큼 ‘순수한 눈’을 가졌다며 앞으로 나이를 먹더라도 그 눈빛만은 계속 간직했으면 한다는 바람을 밝혔다. 이외에도 정음이 너무나 귀엽고 사랑스럽다, 광수와 줄리엔의 ‘우월한 기럭지’가 인상 깊다, 해리는 연기의 신이다, 신애의 눈엔 감성이 가득하다 등의 평을 내놨다.


중반 이후 부각된 인나에 대한 이야기도 나온다. 어느 날 한옥집 어딘가에 빛이 어려 봤더니 인나였다고 한다. 예뻐서 캐스팅한 것이 아닌데 점점 더 예뻐졌다며, 아마도 <지붕 뚫고 하이킥>이 더 연장됐다면 이 ‘매장량을 알 수 없는 금광’같은 배우를 개발하는 데에 집중했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표명했다. 인나의 막판 부각을 기대했던 시청자로서 함께 아쉬워지는 대목이다.



- “고작 스무 살의 나이에 이토록 아름다울 수가” -


특히 세경에 대한 평가가 인상 깊다. 김병욱 PD는 ‘예쁘다는 말과 아름답다는 말’을 구분하고 싶으면 세경을 보면 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고작 스무 살의 나이에 이토록 아름다울 수가...“


세경의 아름다움은 금방 눈에 띄는 성질이 아니어서 처음엔 실감을 못하다가, 한두 달쯤 지난 후에 비로소 깨달았다고 한다. 시청자들도 <지붕 뚫고 하이킥>을 한두 달쯤 봤을 때 비로소 세경의 맑고 순수하고 처연한 아름다움에 몸서리를 치기 시작했다. PD와 시청자의 감상이 비슷한 것이 재밌다.


배역 때문에 예쁜 옷 한번 못 입게 한 것이 늘 세경에게 늘 미안했다고 한다. 러브라인의 라이벌인 정음이 화려함의 끝을 달리고 있는데 늘 구질구질한 식모 상태를 유지해야 했던 세경. 어느 날은 그녀가 신발을 바꿔 신었길래 왜 신발을 바꿨냐고 물어봤더니 그녀 왈, 오래 신은 운동화가 발이 시려서 바꿨다고 했단다. 발이 시릴 만큼 떨어진 신발로 버텨왔다는 얘기다.


하지만 그래서 더욱 세경의 순수한 아름다움은 빛날 수 있었다. 식모 배역에 어울리지도 않게 명품으로 몸을 치장하고 있었다면 세경은 시청자의 질타를 받았을 것이다. 동생이 주인집 아이에게 구박받으며 눈칫밥을 먹고 있는 판에 어떻게 언니가 몸치장을 할 수 있다는 말인가. 그래서 세경의 누추한 옷차림은 당연한 것이었고, 그럴수록 시청자는 안타까워하며 세경을 응원하게 됐다.


김병욱 PD는 ‘예쁜 옷 예쁜 신발이 없어도 이 아이는 스스로가 고유한 빛을 낸다’며 세경을 칭찬했다. 그렇다. 세경과 <지붕 뚫고 하이킥>은 누추함이 오히려 더 눈부시게 빛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해줬다.



- 세경을 <추노>가 배웠다면 -


이 대목에서 생각나는 건 <추노>다. <추노>는 <지붕 뚫고 하이킥>과 반대로 갔다. <지붕 뚫고 하이킥>이 누추한 식모 복장을 통해 진정한 아름다움을 표현하고 시청자의 절대적 지지를 이끌어냈다면, <추노>는 노비일 때나 도망자일 때나 ‘샤방샤방 블링블링’ 불변 미모를 통해 과장된 아름다움을 표현하고 시청자의 절대적 비난을 받았다.


<지붕 뚫고 하이킥>은 식모 복장으로 세경을 공주로 만들었고, <추노>는 선녀 복장으로 이다해를 수렁에 빠뜨렸다. 이 두 작품은 안 예쁘다고 안 예쁜 게 아니며, 예쁘다고 다 예쁜 게 아니라는 단순한 진리를 다시 깨닫게 한다.


작품의 구도에 맞게 표현을 하면 비록 화려하지 않아도 결국 시청자에게 아름답게 보이고, 작품의 구도에 어긋나게 표현을 하면 비록 화려해도 시청자 눈에는 밉상으로 비치는 것이다. 식모 세경과 선녀 이다해의 운명은 이렇게 하여 천국과 지옥으로 갈리고 말았다.


이 사례를 모든 배우와 연출진은 깊이 새겨야 할 것이다. 여배우가 욕먹는 방법은 간단하다. 배역 상황 무시하고 명품옷에 신부화장만 고집하면 된다. 제작진이 여배우를 죽이는 방법도 간단하다. 무조건 명품코디에 신부화장만 유지시켜주면 된다. 그러지 않으려면 <지붕 뚫고 하이킥>의 세경을 반드시 기억할 일이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 글 잘 보구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 좋아요. 이전 포스트 댓글에 단 것처럼 당신 수준에는 이런 글이 딱입니다.

  3. 참 공감이 가는 글입니다^^세경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4. 설리박 2010.02.03 11:4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다해 캐릭터가 참 안습...민폐다해라고 해도 별 지장없을듯..
    민폐끼치는 역할에다가 어울리지 않게 샤방샤뱡 블링블링을 하고 자꾸 억지노출신은 나오고.
    이러니 더 밉상으로 전략... 캐릭터부터 어떻게 좀 하는게 ....

  5. 자격증 2010.02.03 15:1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http://lote9797.com/ 자격증 114 국내최대 국가기술자격증, 공무원시험 필기/실기시험 기출문제 사이트

  6. 뭐 그럴수도 있죠 ㅋ 2010.02.03 15:4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분장과 복장으로 추노와 지붕킥에 대한 비교라..
    뭐 그건 그렇고..
    하지만 세경이라는 캐릭은 시트콤과는 안어울리죠...쩝
    지붕킥은 그런면에서 참 아이러니한 드라마인듯 ㅋ

    그리고 추노와 지붕킥의 분장과 복장에 대한 비교보단
    차라리 우리나라에서 사전제작한 프로그램의 단점과
    배우들을 혹사시키긴하나 그날그날 촬영하면서
    시청자반응을 피드백시킬수 있는 촬영방식의 장점에 대한 차이라고 봐야 하지 않을런지ㅋ

  7. 여기에 추노가 언급되는 이유는?? 2010.02.03 19:0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ㅋㅋ 갑자기 읽다보니 현재 방영중인 추노가 언급되네....;;;
    걍~ 어의가 없네요..
    서로 못죽여서 안달난것처럼

  8. 복장 같은걸로 추노랑 비교하다니...막판에 좀 어이없네요

    그냥 세경이 이쁘다고 하면 될일이지 왜 추노를 깍아내립니까?

    솔직히 제생각엔 하이킥보단 추노가 더 멋진 드라마라고 생각되는데요

    분장이나 의상은 제작진이 밝혔듯이 일부러 의도적으로 연출한건데

    상황이 추노랑 비교한다는게 어울리지 않네요

  9. 지붕킥 잘보고있어요.. 신세경 도 신인못지않은 연기력과 아름다운 미모..
    정말 저역시도 한편으론 부럽기도 하고 기대가 되는 배우에요..
    그런대
    왜 지붕킥 과 추노의 인물을 비교하는지 이해가 안되는군요
    시트콤과 기획드라마 를 뭐로 비교하시는지 모르겠어요
    갠적으로 지붕킥 과 추노 팬으로 이해가안가는 글인거 같습니다!
    신세경과 이다해의 비교라..
    너무 맞지않은것에 빗대어 꼬는 글 같아서
    이해가안가요
    이런글이라면
    전 추노가 영상도 더 멋지고, 배경음악도 좋고.
    인물들의 연기력과 이다해의 미모가 더 좋다고 말할수밖에...

  10. 가우디 2010.02.04 00:4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잘나가다 이게 뭔...ㅡㅡ;

    추노는 추노의 작가나 감독이 생각하는 세계관이 따로 있는겁니다.

    공부의 신에서는 드라마는 현실을 적나라하게 반영하지 말라면서요.

    그러면서 현실을 반영하지 않고 미화하여 사랑을 하고 그 기억속의 여인을 아름답게 보이고 싶은

    추노의 감독의 의지는 왜 제대로 꺾으시는지요?

    중간의 글을 삭제 하시던지 고치시던지 하셨음 좋겠네요.

    자신이 적은 글에 위배되는 생각을 적으면서

    왜 다른사람에게는 엄격한 잣대를 내리십니까???

    하재근씨 글 자주 읽었는데요 공감하는 부분도 많았고

    근데 공부의 신에서 현실이야기나 여기서 뜬금없는 추노 비교는 정말 실망입니다.

    하재근씨에게 정말 실망하게 만드네요.

  11. 오은영 2010.02.04 08:4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오호~ 저랑 똑같은 생각을~ 추노에서 도망자의 옷들이 너무 깨끗한게 눈에 거슬리더군요~

  12. 추노의 문제에 대해서 요즘 인터넷에서 많이 다뤄지고 있습니다.
    하이킥 애청자로서 김병욱피디와 세경의 프로다운 모습에 감탄하고 있고요.
    그치만 이 두 작품을 비교해서는 생각해 보지 못했었는데 이런 관점에서 생각하니까
    또 고개를 끄덕이게 되네요. 글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배우가 예쁘고 아름답게 보이는 것도 물론 좋은 일이지만 무엇보다 그 배역과 상황에 맞아 들어가야 시청자의 공감을 얻을 수 있겠지요^^추노 감독이 그 배역을 아름답게 보이고 싶어서 그렇게 했다라고 한다면 그것을 비판하고 있는 많은 네티즌들은 다 감독의 깊은 뜻을 못 읽어서일까요?
    시청자의 공감을 얻었다면 연일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는 비판도 있지 않았을 거란 생각을 해봅니다.
    하재근 님의 글 잘 읽었습니다^^

  13. 글에 공감합니다. 추노와의 비교글도 공감합니다.
    언년이는 매우 매력적인 캐릭터여요. 맞아요. 세경이처럼 단아하고 화려하지 않고 조용하면서
    강한 캐릭터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14. 까칠선영 2010.02.05 23:5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와우!!!
    나와 생각이 다른 사람들의 항의성 댓글 읽는 기분..
    제가봐도 별로 좋지는 않겠네요.
    특별히 추노를 깍아내리는 글이 아니라 단지 캐릭터에 임하는 배우들의 자세를 쓴것 같은데요..
    언년이 캐릭터 솔찍히 몰입하기 어렵습니다.
    얼굴에 숯검뎅이 칠하고,누더기 옷을 걸쳐도 이다해라는 배우 자체로도 충분히 예쁘지 않나요?
    배역과 상황에 맞는 ,시청자로서 공감 할 수 있는 연기를 보고 싶을 뿐 입니다.
    글 잘 읽고 갑니다.

  15. 하이킥 감독의 말에 완전 공감인게 저두 첨엔 신세경의 매력을 몰랐는데 보면볼수록 사람을 끌어들이는 매력이 있어요, 반면 추노의 언년이 캐릭은 연출가의 미스와 배우의 못미치는 연기력의 총체적 문제아같어요.

  16. 이 글을 읽으니 꽃남의 구혜선이 생각나네요.
    찢어지게 가난한 금잔디가
    명품가방을 걸치고 값비싼 옷들만 입고 나오고,
    고등학생 역할인데도
    마스카라랑 립틴트를 고집했던 구혜선.
    같은 옷만 여러번 입고 나오던
    일본판 여주랑 정말 비교 되고,
    정말 배우가 맞나 하는 생각이 들어 씁쓸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