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형제들>이 다시 금자탑을 쌓았다. 폭소의 금자탑이다. 떼굴떼굴 굴렀다. 시청자를 웃겨 죽이려는 걸까? 지난 번에 아바타 소개팅으로 레전드를 써내려간 후 상황극 에피소드에서 조금 주춤했었다. 하지만 여심 잡기 에피소드에서 대박으로 복귀하더니, 이번 주에 품절남들이 아바타로 나서서 레전드를 다시 써내려갔다.


이번 주엔 지난 소개팅과 달리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아바타 상황극과 아바타 소개팅, 이렇게 두 개의 구성이었다. 일반인 대상 상황극에서는 박명수가 역시 마성의 재능을 발휘했다.


박명수는 지난 아바타 소개팅에서도 발군의 활약으로 지금이 ‘거성의 전성기’임을 확인시켰었는데, 이번에도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자신의 아바타를 가장 손발이 오그라드는 상황으로 밀어 넣었다.


일반 시민들에게 너무 무례한 것 아닌가 하는 거부감이 살짝 들었다는 점만 빼면, 보는 사람을 떼굴떼굴 구르게 만드는 대폭소 코미디였다. 한상진이 무참한 얼굴로 기어이 웃음을 터뜨리는 장면에서 따라 웃지 않을 사람이 누가 있을까?



아바타 소개팅에서도 박명수는 문화재 분노에서 ‘스끼다시, 다꽝, 스미마셍’ 3단 콤보로 이어지는 대박을 터뜨렸다. 소개팅녀가 동양화를 배우고 있다는 말에 즉각 ‘몽유도원도’가 나오더니 ‘문화재 분노 드립’을 치고 ‘스미마셍’으로 물 흐르듯이 흘러갔다. 박명수의 능력에 다시금 감탄할 수밖에 없었다.


- 탁재훈의 대폭발, 눈물이 줄줄줄 -


이번 회에는 다른 아바타 조합들도 대체로 평균 이상으로 웃기면서 전체적으로 프로그램을 살렸다. 이기광도 생각 밖의 짓궂은 모습을 선보이며 김구라를 당혹스러운 상황에 몰아넣었다. 특히 ‘미국춤’이 압권이었다.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이번 <뜨거운 형제들>의 주인공은 탁재훈이었다. 탁재훈은 박휘순과 조합을 이뤄 웃기는 모습도 보여주고, 인간미도 느끼게 하고, 식지 않은 인기도 과시하는 등 세 마리 토끼를 잡았다.


이전 아바타 소개팅에서 박휘순은 박명수와 함께 대박을 쳤었다. 이번엔 탁재훈과 함께 사고를 쳤다. 전엔 박명수의 지시를 박휘순이 살렸었는데, 이번엔 박휘순이 지시를 하고 탁재훈이 그것을 200% 살렸다.



박휘순은 계속 해서 탁재훈을 너무나 괴로운 상황으로 밀어 넣었다. 조용하고 진지한 요가수련장에서 흰소리를 하도록 만들고, 여성들을 도둑이라고 몰아붙이는 최악의 민망함이었다.


김구라는 그럴 때 능글능글하게 대처를 잘 해서 별로 웃기지 않았지만, 탁재훈은 너무나 민망해하고 괴로워하는 것이 피부에 와 닿아 웃기기도 하고 인간미도 느껴졌다. ‘지갑도둑’ 개그는 처음엔 어처구니없는 쓴웃음을 자아냈었지만 탁재훈의 괴로워하는 표정과 함께 화학반응을 하면서 대폭발을 일으켰다.


탁재훈이 웃음을 참으며 눈물을 흘릴 때는 나도 너무 웃겨 눈물을 줄줄 흘렸다. 눈물로 얼룩진 레전드급 상황극이었다. 동양화에서 ‘스미마셍’으로 이어진 박명수의 개그와 함께 박휘순의 지갑도둑 개그는 가히 이번 회의 하이라이트라 할 만했다.


탁재훈은 어색하고 민망한 감정을 숨기지 못하는 표정으로 보는 이로 하여금 정이 가도록 했다. 그가 약자의 위치에 있었기 때문에 더욱 인간미가 느껴졌다. 이런 구도가 많이 이어지면 탁재훈의 이미지가 상당히 좋아질 것이다. 박명수 조크에 리액션을 아끼지 않는 모습도 보기 좋았다. <해피투게더>에서 ‘뚱’한 모습으로 질책을 받았던 박명수도 다른 사람의 개그에 뒤집어지는 모습을 보이며 시청자를 즐겁게 했다.


탁재훈은 ‘몇 살이세요?’, ‘아침햇살이요’로 빵 터뜨린 것처럼 최고의 개그감도 과시했고, 소개팅녀들이 탁재훈만 봐도 얼굴이 환해지는 모습에서 그의 존재감도 확인시켰다. 이경규와 탁재훈의 자리바꿈을 최악의 트레이드라고 하는 사람들이 많았었는데, 이번 회는 탁재훈이 누구 못지않은 당대 최고의 예능인임을 분명히 보여줬다고 할 수 있었다.


이번 회 정도의 레전드를 매일 본다면 아마 복근이 생길 듯하다. 그럴 정도로 미친 듯이 웃었다. 이런 분위기면 <뜨거운 형제들>이 일요일밤에 가장 기대되는 예능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할 수도 있겠다.


그나저나 소개팅녀 4명 중에 괜찮다고 생각했던 사람이 딱 한 명 있었는데, 그 한 명만 쏙 빼고 나머지 세 명이 화제가 되고 있으니 나의 여자 보는 눈은 어떻게 된 것일까?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 글 다읽었는데 왜 저는 마지막구절만 인상이 남을까요,
    재근님이 괜찮다고 한 여성은 왜 화제가 안되는지 ㅎㅎ
    상상플러스때와는 탁재훈씨가 확실히 다른 느낌인것 같아요~

  2. 아 정말 웃겼어요.
    이렇게 정신없이 웃기는 건 처음이야!
    정말이지 웃다가 근육 생기겠어.
    탁재훈씨 이번에 아바타로 완전히 망가지면서
    이전의 얄미운 뺀돌이 이미지를 벗어던질 수 있겠네요.
    박휘순씨, 숨겨진 개그 감각이 출중한 듯 하네요.
    소심한 성격 때문에 마음껏 발휘를 못했는데
    아바타의 주인으로 운전대를 잡으니
    속사포처럼 쏟아내더군요. 정신을 쏙 빼놀 정도로.

  3. 대갈마왕 2010.06.22 10:0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 분은 어느정도 나이가 든 분들이 좋아할 타입이던데...ㅎㅎ

  4. 대박웃겼어요

  5. ㅋㅋㅋ 2010.06.22 11:5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정말 뜨형은 상황극으로 컨셉을 잘 잡은듯

    정말 배꼽잡고 웃은건 뜨형이 유일하네요

    이제 곳 대세는 리얼-->상황극이 될지도...

    정말 안 웃기는 멤버가 없어서 좋군요

    노유민의 엉뚱함이 아직 제대로 발휘되진 안았지만 뭐 좀있어서 발휘하리라 믿네요

  6. 탁재훈 여성들한데 호감이죠 2010.06.22 13:0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많은 여성들이 탁재훈 많이들 좋아라 합디다
    외모도 중년의 꽃미남 스탈에 개그스탈도 은근히 웃기죠
    남자격보다 너무 지루해 첨으로 일밤에 아바타 봤는데
    탁재훈 안경 알도 없는거 끼고 안경 안빼고 눈물 딱는거보고 아주그냥ㅋㅋㅋ
    와!!! 진짜 사람을 배꼽빠지게 만듭디다

    아바타는 완전 끝내버리지 않고 한번씩 해주면 좋겠던데
    전 일박이일 팬인데 일밤이 이런씩으로 쭉 고공행진 한다면
    앞으로 해선에 아주 큰 타격이 있을듯....

  7. 뜨형 완전웃김 ㅋ 2010.06.22 16:3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매주 돌아가면서 한명씩 빵빵 터트리는 것 같아요ㅋㅋ
    이번주는 탁재훈의 날 ㅋ

    사실 일박이일 웃음 코드는 잘 맞지 않고 일밤도 별로 재미없어서 일요일엔 티비를 안봤는데 뜨형 나오고 나선 꼭 봅니당 ㅋ 무한도전과 함께 내 삶의 활력소임 ㅋ

  8. 대굴대굴 굴렀어요~ㅠ.ㅠ
    탁재훈과 박명수의 묘한 조합~~
    일밤 드디어 부활하나요~~ㅋㅋㅋ

  9. 이재진 2010.06.23 14:1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김구라는 별로 안 웃기다고 하셨는데, 저는 기광이가 김구라한테 윙크 시켰을 때, 김구라가 실성한 사람처럼 웃는 장면에서 웃겨서 울 뻔 했어요 ㅎㅎ

  10. 혹시 그 여자분 커트머리 하신분?
    취향이 같으시네요.
    목에 무슨 패스 같은거 걸고 있으시고
    오호~~했는데...

    저두 나이가....ㅎ.

  11. 권용운 2010.07.05 15:4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노유민 좀 볼때마다 짜증남
    재대로하지도 못하고 노유민빠지고 대신...

  12. 웃겨죽는줄알았어요 ㅋㅋ


    박휘순씨가 개그맨이라서 그런지 조종 정말 재밌게 잘하는듯

  13. 정말 재밌더군요 뜨형 2010.07.24 13:3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웃음은 좀 떨어져도 훈훈한 단비보느라 앞 코너는 여기봤다 저기 틀었다하곤하는데 뜨형 3회부터는 거의 보고 있어요....정말 넘 웃겨서 눈물이 날 지경....해피투게더에서 잘 웃지않는 박명수씨도 선홍빛 잇몸 드러내고 웃을 정도니 자기들끼리도 하면서 많이 웃긴가봅니다...그리고, 해피투게더에서 박명수씨...정말 웃긴 이야기에는 역시 잇몸 드러내며 잘 웃습니다. 다른 MC들이 아무 얘기나 잘 웃어주니 그것도 별로더만요...웃음 꾹 참았다가 터뜨리는 모습 그게 더 웃길때도 많더군요...불만은 해피투게더 제작진이 박명수씨를 별로 안 좋아하는 듯...박명수씨 자막은 늘 내용이 안좋더군요...웃기기만한데...쩝...

  14. 조금 지상파 방송의 냄세가 풍기는 경우가 더러있내요...
    인상이 찡그려 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