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월드컵 16강 우루과이전에서 2대1로 패배했다. 수비 조직력 문제와 함께 고질적인 골 결정력 문제가 다시 도졌다. 일본팀이 부러워한 것이 한국팀의 골 결정력이었는데, 우루과이전에선 결정적인 순간에 슈팅을 날리지 못하거나 날려도 2%가 부족했다. 이동국 선수 하나의 문제가 아니라 한국팀이 전반적으로 다 그랬다.


특히 한국팀은 운이 너무 없었다. 전반에 골대를 맞고 튕겨나간 골이 한국팀의 불운을 상징했다. 일본은 덴마크전에서 비슷한 상황에서 연속해서 골을 넣는 ‘억세게 좋은 운’을 과시했었다. 자고로 운 좋은 장수를 이길 군대는 없다고 했다. 불운에는 장사 없는 법이다.


심판도 마치 우루과이 선수 같았다. 우루과이 선수들의 파울은 잘 지적하지 않았고, 카드도 꺼내지 않았다. 한국 선수들에게만 3개의 옐로우 카드를 남발했다. 심판의 이런 태도는 한국 선수의 플레이를 위축시키기에 충분했다. 만약 우루과이 선수들에게도 카드가 주어지고, 우루과이 진영 내에서 프리킥이 좀 더 많았다면 게임의 양상은 완전히 달라졌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은 분전했다. 게임을 상당부분 지배하기도 했다. ESPN은 한국이 우루과이보다 나은 경기를 펼쳤다고 했다. 우루과이팀의 감독도 한국팀을 높이 평가했으며 우루과이이 몇몇 선수들도 한국팀에게 경의를 표했다고 한다.


그래서 패배가 안타깝다. 승리의 여신은 한국팀을 외면했다. 역시 세상은 냉정하다. 막판에 이르러 우리 선수들은 체력이 거의 바닥난 것 같았다. 평범한 땅볼이 앞에 굴러오는데 그것을 받지 못하고 흘려보내는 모습까지 나왔다. 이때가 가장 안타까웠다.


그런 공조차 받아내지 못한다는 건 심신의 에너지를 모두 써버렸다는 뜻이리라. 그렇게 처절하게 뛰는 모습도 안타깝고, 그런 선수들에게 너무나 냉정한 현실도 안타까웠다.


그 장면은 많은 것을 생각하게 만들었다. 우리는 어떨까? 우리는 그렇게 심신의 에너지를 모두 써버릴 정도로 자신의 일에 몰두해본 적이 있나? 적어도 난 그런 적이 없는 것 같다.



자신이 하는 일에 온전히 몰입하는 사람의 모습은 아름답다. 숭고한 감동을 주기도 한다. <무한도전>에서 한일 여자 권투 시합을 보여준 적이 있었다. 그때 스파링을 보던 <무한도전> 멤버들은 처음엔 장난을 치다가 점점 엄숙해졌다. 최선을 다 하는 선수의 모습이 너무나 숭고했기 때문이다.


권투 시합 당일날은 자신의 모든 것을 남김없이 쏟아 부으며 최선을 다 하는 두 선수의 모습에 시청자들이 모두 감동했다. 이미 승패는 문제가 아니었다. 두 선수 모두 자신의 삶 속에서 승자였다. 그들은 모두 아름다웠다. 영화 <킹콩을 들다>에서도 최선을 다 하는 삶은 그 자체로 금메달이라는 대사가 나온다. <무한도전>은 승패를 알려주지 않았다. 그저 위대한 두 인간의 혈투, 그 숭고한 감동만을 전해줬을 뿐이다. 그리고 그것이 삶의 모습이라고 했다.


이런 맥락에서, 평범한 땅볼조차 받아내지 못할 정도로 자신의 모든 것을 온전히 쏟아 부은 선수들의 모습은 안타깝기도 하면서 동시에 위대해보였고, 아름다웠다.


그렇게 최선을 다 해도 승리하는 건 아니라는 현실의 냉정함도 다시금 생각게 했다. 그렇다. 그게 세상이다. 세상은 노력한 만큼 성과를 돌려줄 정도로 합리적이지 않다. 최선을 다 했는데도, 잘 했는데도 결과적으로 좌절하는 사람들이 부지기수다. 그래서 현실은 비극에 더 가까운지도 모르겠다.


그것을 알면서도 인간은 치열하게 부딪힌다. 최선을 다해 살아낸다. 세상의 부조리함에 무릎 꿇지 않는 인간의 의지. 그것이 인간을 위대하게 만든다. 이런 치열한 의지는 전율할 만큼 감동적인 법이다. 결국 희망을 만들어내는 것은 이런 ‘의지’다.


우루과이전에서 우리 선수들을 보면서 그런 의지를 느꼈고, 그것은 나의 삶을 되돌아보도록 했다. 차두리의 눈물에선 세상의 냉혹함과 비극성이 느껴지기도 했다. 그렇더라도 우리는 살아야 하고, 내일을 열어가야 하는 것이다.


만화가 조석은 말했다. ‘까임의 정상에 두 개의 옥좌는 없다’고. 그 옥좌에 허정무 감독, 박주영, 오범석 선수가 있었고 이젠 이동국 선수가 앉게 될 것 같다.


이렇게 돌아가면서 사람을 까고 원망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우리 선수들의 경기를 보면서 그들의 흠을 잡아내는 것에 열중하는 것은 아쉬운 관전법이다. 그보다는 그들의 치열한 도전을 인정하고, 우리도 그런 정도의 치열함으로 살아낼 계기로 삼는 것이 좋겠다.


한국 대표팀에게 닥친 냉정한 불운, 골문 앞에서의 실수 등은 우리에게도 얼마든지 닥칠 수 있는 것들이다. 그들에게 화풀이하기 보다는 그런 현실의 비극성에 겸허히 옷깃을 여미고, 그런 일을 당한 선수들을 따뜻하게 감싸주는 것이 어떨까? 사회에 그런 풍토가 조성되면 나에게 불운이 닥치거나 내가 그런 어이없는 실수를 해도 누군가가 나를 감싸 안아 줄 것이다.

사진 : 뉴시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 가슴 찡~ 하였답니다.
    태극전사..잘 싸웠습니다.

  2. ㅋㅋㅋ 2010.06.27 09:1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생각지도 못한 각도에서 쏘아진 조석드립 ㅋㅋㅋ

  3. 굉장히 멋진글입니다. 블로그 세계에 관심이 없다가 최근들어 관심을 가지며 여러개의 글을 읽고, 특히 하재근님 글에 주목하며 관심을 가졌었는데, 처음으로 추천평이란 걸 썼습니다.

    나중에 투입돼 체력이 남아 돌았을 이동국선수가 그 엄청난 찬스를 놓친 것에 너무 화가나서 화병까지 생길 지경이었지만 님의 글을 읽고 나니 순간 저의 생각이 부끄러워 지면서 우리 선수들의 크신 노고에 그저 박수를 보낼 뿐입니다.

  4. 대갈마왕 2010.06.28 10:0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선수들 까지말자.

  5. 다른생각 2010.07.06 05:5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님의 글 잘 읽었습니다. 글의 내용들이 좋아서 이번글까지 읽어보게 되었는데... 조금은 다른 관점에서 Comment를 하고 가렵니다. 최선을 다한 선수를 욕하지 말자는 취지에는 충분히 공감하고, 저 또한 그런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4년 동안 기다려온 축구 Fan들의 입장에서는 얼마든지 비평하고 비판할 권리를 갖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Fan이 있기 때문에 축구경기가 있는 것이고, 선수들도 있는 것입니다. 또한, Fan이 있기 때문에 월드컵이 지금까지 존재해 왔고, 앞으로도 존재할 것입니다.

    제 개인적의 입장에선, 지금까지의 어떤 월드컵때보다 더 기대를 한 것이 사실입니다. 기억은 가물가물하지만, 우리나라가 참가하지 못했던 1978년 아르헨티나와 네덜란드의 결승전을 본 이후, 4년마다 돌아왔던 월드컵에 대한 나만의 기다림은 1986년 대한민국이라는 빨간 유니폼의 팀이 참가하면서 의미가 달라졌습니다. 그 이후 2002년까지 매 대회때마다 기대와 실망의 연속이었고, 2002년을 제외하고는 지난 두번의 대회에서 다시 기대와 실망의 반복이 되어 버리고 말았습니다.

    물론 이기지 못해서 실망하는 것은 아닙니다. 수준 높은 다른 국가 팀들과 월드컵에서 대한민국이 같이 경기를 한다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뭉클하고, 정대세 선수가 이번 월드컵에서 보인 눈물만큼이나 감동적인것은 나 뿐만은 아닐것입니다. 하지만, 특히 이번 허정무 감독이 보여주었던, 강팀에게 "알아서 찌그러져 준 모습"은 4:1 Score가 의미하는 것을 넘어서 그 이상의 비난을 받아야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수많은 득점 찬스를 놓친 박주영과 우루과이전에서 결정적 일때 삑싸리 슛을 했던 이동국 선수의 실수는 경기의 일부로써의 결과일 뿐이지만, 박지성, 이청용, 이영표 선수의 뒤에 숨어서 매경기 허접한 전술로 일관하고, 똑같은 실패를 계속한 허정무 감독 만큼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는 생각입니다. 더군나다, 일부 언론에서의 이유없는 허정무 띄우기는 대한민국 축구 Fan에 대한 능욕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결론적으로, 이젠 감독의 실패에 대한 분노를 넘어, 다음에 대한 희망을 만들어 나가야 하기때문에,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어느 정도 Fan들의 압력이 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6. 일본 최고 2013.11.02 23:4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갠적으루 한국축구는 세계제일의 쓰레기임 ㅎㅎ 3패하고 디져라 ㅂ ㅅ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