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이소연은 비호감 배우였다. 이소연의 외모에서 풍기는 분위기 자체가 싫었다. 좋고 싫고를 떠나서 이소연이 주연배우감이라고 생각해본 적도 없다.


객관적으로도 이소연은 존재감 없는 배우였다. 도시적이고 또렷한 이목구비와 늘씬한 몸매로 주연들의 배경을 장식하는 역할을 할 뿐이었다. 그녀가 한 작품은 많지만 별로 기억나는 것도 없다.


헐리우드 상업 영화를 보면 금발 머리에 늘씬한 여배우들이 주연들의 배경에 지나다닌다. 이소연은 그런 정도의 느낌을 주는 배우였다. 화면을 장식하는 꽃 같은 느낌. 그러나 작품의 주체가 될 수 없는.


그녀가 본격적으로 이름을 각인시킨 작품은 <천사의 유혹>일 것이다. 여기서 그녀는 모처럼 성공한 작품의 원톱을 맡았다. 하지만 <천사의 유혹>은 기대만큼 큰 성공을 거두지 못했고, 그녀도 그렇게 깊은 인상을 남기지는 못했다.


<천사의 유혹>은 당시 장안을 뜨겁게 달궜던 복수 막장드라마 시리즈였다. <아내의 유혹>처럼 독한 설정과 빠른 전개로 무장했다. 그런데도 <아내의 유혹>에 훨씬 못 미치는 성공을 거둔 이유로 난 주연 배우의 카리스마 부족을 꼽았었다.


원톱인 이소연이 주연급의 카리스마를 보여주지 못하기 때문에 작품의 힘이 떨어진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실제로 이소연은 그 막중한 비중에도 불구하고 장서희만큼의 강렬한 인상을 주지 못했었다.


극의 주연은 단지 예쁘거나 잘 생긴 것만으로 되는 것이 아니다. 주연에게는 강렬한 카리스마가 있어야 한다. 사람의 이목을 잡아끄는 힘, 그것이 주연의 카리스마다. 또 주연은 극에 안정감을 부여하기도 한다.


고현정이 <선덕여왕>에서, 전광렬은 <왕과나>에서 그런 카리스마를 유감없이 보여준 바 있다. 당시 이 둘은 조연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존재감으로 주연을 포함한 모든 배역을 ‘올킬’하고 작품을 장악했었다. 이소연은 이런 종류의 존재감과는 거리가 먼, 그저 예쁘장한 얼굴과 늘씬한 몸매를 가졌을 뿐인 배우인 것으로 생각했었다.



- 이소연의 짜릿한 반전 -


그런 이소연이 <동이>에서 화려한 반전을 보여주고 있다. 이소연이 장희빈역으로 처음 등장한 이래 볼 때마다 놀랍다. 이소연이 이렇게 주연의 존재감을 뿜어내는 배우일 줄은 정말 몰랐다.


이소연의 장희빈은 완벽하다. 물론 다른 사람이 배역을 맡았다면 또 다른 느낌으로 소화했겠지만, 이소연은 자기의 방식으로 완벽한 장희빈을 보여주고 있다. 그것은 너무나 성공적이어서 이소연이 아닌 <동이> 속 장희빈을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다.


<동이>의 장희빈은 처음엔 정의롭고 현명하다가 점차 사악하고 교활해지는 인물이다. 이소연은 그런 장희빈을 초반에 광명정대했던 모습부터 후반에 음모가로 변모한 모습까지 생생하게 구현해주고 있다.


초반에 장희빈은 일국의 국모에 어울리는 기품을 보여줬어야 했다. 이소연은 지금까지 섹시하거나 앙칼진 이미지를 많이 보여줬었기 때문에 그런 기품과는 거리가 멀다고 생각했었는데, 전혀 그렇지 않았다. 이소연은 정말 ‘왕비감’으로 보였다.


<동이> 중반에 장희재의 모략을 알게 된 후 ‘다크 장희빈’으로 변모할 때의 그 극적인 심경 변화도 절절하게 표현했다. 숙종의 사랑이 자신에게서 떠난 것을 느낀 후 “더 이상 아파할 가슴이 남아있지 않”다며 슬퍼하는 모습에서도 이소연의 힘이 느껴졌다.


이번 주에 그녀는 동이에게 “나를 넘어서고 싶다면 ... 다신 그렇게 흔들리는 눈빛을 보이지 말거라. 알겠느냐 이것은 겨우 시작일 테니 말이다”라며 사악한 미소를 지었다. <선덕여왕>의 미실을 방불케 하는 카리스마였다.


<동이>에선 작품이 시작된 이래 위기감을 느낄 수 없었다. 동이가 모든 고난을 너무 쉽게 이겨냈기 때문이다. 지난 주부터 이번 주에 걸쳐 처음으로 위기감이 느껴진다. 그런 위기감을 만든 주체가 바로 장희빈이다. 남인 음모가 모두와 장희재를 합친 것보다 더욱 큰 악역의 역할을 장희빈이 맡고 있다. 이소연의 역량은 그 역할을 소화하는 데에 부족함이 없다.


<동이>를 보며 또 놀란 것은, 이소연이 ‘주연급의 목소리’를 가졌다는 사실이다. 여태까지는 전혀 눈치 채지 못했었다. 목소리는 매우 중요하다. 전혀 꽃미남이 아닌 이선균이 꽃미남급 대우를 받는 비밀이 목소리에 있다. 얼굴이 주연급이어도 목소리가 주연급이 아니면 극의 중심에 서기 힘들다. 이소연이 <동이>에서 들려주고 있는 목소리는 작품을 지탱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주연급의 목소리다. 그것이 이소연의 카리스마를 더욱 부각시키고 있다.


가히 이소연의 화려한 반전, 여배우의 재발견이다. 누가 됐든 이렇게 신선한 충격을 주는 사람을 보는 것은 반가운 일이다. 경시했던 사람이 순식간에 우뚝 서는 모습은 짜릿하다. 이소연이야말로 <동이> 최대의 수혜자라 할 만하다. 질투로 장렬하게 파멸해가는 그녀의 모습이 기대된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깃" 이라는 영화를 못보셨나보군요

    이소연은 그때부터 진정한 주연배우가 됐습니다.

  2. 너무 늦게.. 이소연이란 배우를 아셨군요.
    이미 유망주로..손 꼽힌지..오래 되었는데..

  3. 제목만 보고 형편없는 배우로 욕하는 줄 알았습니다,

  4. ㅎㅎㅎㅎ 2010.07.13 09:5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역시 하재근씨네요..
    자칭 문화평론가라는 사람인데 이렇게 지독하게 편견으로 배우를 대해왔고, 안목도 없고...

  5. 이소연 2010.07.13 10:0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럼 니얼굴을 봐라 누가 좋아하겠나..........외모만 보고 사람따진다고만 말해도 요즘 덜된놈 취급 받는대 ...........이놈은 그걸 지 블로그에 자랑처럼 지리고 있네.......냄새나는 놈아 너랑 이도경이랑 뭐가 틀리냐 ?

  6. 공감안되요. 2010.07.13 10:1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는 '스캔들'서부터 저녁 드라마, 영화로 차근차근히 자신의 능력을 입증하고 있는 배우라고 생각하는데요. 왠지 연기력도 안되면서 갑자기 주연맡고 발연기 선사하는 배우들은 싫어하는터라...

    이소연은 기대이하의 연기를 보여준적도 없고, 외모도 예쁘고...

    그리고, '천사의 유혹'은 정말 얼토당토않는 막장드라마인것은 맞지만, 실패작은 아니었어요. 그 시간 시청률도 높고, 전개가 빨라서 아주 재미었었는데요. 그리고, 이소연의 연기력도 좋았구요.

    전 이소연씨처럼 조연부터 차근히 밟아올라오는 연기자가 많았으면 좋겠어요.

  7. 이소연 전 원래 연기 잘한다고 생각했는데요.
    처음 나왔을때부터 못보던 사람인데, 이쁘면서 연기까지 잘한다고 생각했어요.
    근데 원톱 주연은 거의 안하고, 주조연정도 하더군요.
    실력도 있고, 외모도 이쁜데, 좀 안타까운 맘도 들었네요.
    천사의 유혹은 이소연이 원톱 주연이라기 보다 거기서도 남자 주인공이 진짜 주인공이였죠... 그리고 그 드라마 케릭 자체가 막장이다 보니, 그런역할을 한것이고요.
    요즘 동이에서 이소연씨의 평소에 진정한 연기를 인정 받는거 같아서 좋네요...

  8. 멋진 드라마와 명 해설끼지
    잘 감상하고 갑니다 무더움에 승리하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9. 동이를 초반에 안보다가 요즘 보고 있는데, 김소연씨 진짜 연기 좋은 것 같아요. 어제도 보니까 낮은 음으로 말하는데, 귀에 탁 박히는 발성이고, 연기할때의 눈빛도 굉장히 좋은듯했어요. 처음에 김소연씨 보고는 너무 예쁘게만? 생겨서 연기자로 성공할 수 있을까 싶었는데(한동안 예능 나올때;;ㅋ) 어제 보니 확실히 연기자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을것 같아요.

  10. 어제 정말 재밌더라구요.. 이소연 연기 정말 좋구요..

  11. 2008 년도 작 우리집에 왜왔니 라는 드라보면 여주로 나오는데 참이쁘고 연기도 잘해요. 배우들 보면 어느정도 각자 특색을 가지는데 이소연 같은 경우는 명랑함이 잘 어울리더라구요. 나중에 더 내공이 쌓이면 다른 모습이 보이겠지 했더니 동이에서 그 모습이 보이네요. 점점 발전하는 배우라 보기 좋아요.

  12. 2008 년도 작 우리집에 왜왔니 라는 드라보면 여주로 나오는데 참이쁘고 연기도 잘해요. 배우들 보면 어느정도 각자 특색을 가지는데 이소연 같은 경우는 명랑함이 잘 어울리더라구요. 나중에 더 내공이 쌓이면 다른 모습이 보이겠지 했더니 동이에서 그 모습이 보이네요. 점점 발전하는 배우라 보기 좋아요.

  13. 이소연비호감 2014.02.13 05:5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공감하고 가여 저도 이소연 넘 시러서 티비랑 스크린에서이소연 안볼수잇으면 참 행복할텐데 생각햇거든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