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물>이 초반의 강렬함을 이어가지 못했기 때문에 고현정의 SBS 연기대상은 힘들 것으로 보인다. 고현정의 역할은 4회 정도까지만 해도 올 최고의 캐릭터가 될 것 같았지만, 중반부에는 그저 순진하고 착한 아줌마 정도에 머물렀다.

그밖에 <인생은 아름다워>나 <이웃집 웬수>도 인기를 끌었지만 존재감이 <자이언트>에 비해 약했다. 따라서 올해 SBS 연기대상에선 <자이언트>가 주인공이 되어야 한다.

<자이언트>는 대하시대극으로 올 한 해 SBS 드라마의 주축이었다. 이 작품은 초반에 보수성 논란에 시달렸지만 후반엔 부패정치인에 대한 권선징악으로 내용이 정리되면서 시청자의 찬사도 받았다.

그렇다고 해서 <자이언트>가 대단히 뛰어난 작품은 아니었다. 일단 재미의 차원에서 봤을 때 중반에 늘어진 감이 있었다. 두 남녀주인공의 애절한 사랑에 시청자의 감정이입을 유도하지도 못했다.

의미면에서 봤을 때도 찬사만을 하기에는 아쉬웠다. 만약 이 작품이 1990년대 초에 방영되었다면 상당히 기념비적인 드라마가 됐을 것이다. 당시만 해도 금기에 가까웠던 군사독재의 부패상을 적나라하게 표현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금은 2010년이고, 과거의 군사독재 비판을 그야말로 ‘개나소나’ 다 하는 시대여서 큰 의미가 없었다. 단지 중년층 이상의 시청자에게 ‘그땐 저랬었지’ 하는 향수를 불러일으킨 정도였다.


지금의 문제는 군사독재가 아닌 자본에 있다. 문화예술작품이 당대의 질곡과 모순구조를 드러낼 때 큰 의미를 가진다고 했을 때, <자이언트>의 문제의식은 뒷북인 측면이 있는 것이다. 오히려 말끝마다 계급의식을 상기시키는 <시크릿 가든>이 더욱 현재적 의미를 가진 것으로 보인다.

<자이언트>의 기본 구도는 군사독재일당, 특히 그중에서도 악질적인 몇몇의 권력자가 모든 악의 근원이고 기업은 그들에게 협박을 당하며 수동적으로 협력한 죄밖에 없다는 것이다. 그나마도 극 중반부 이후엔 몰락하고, 이강모라는 깨끗하고 강직한 자본가가 나타나 새로운 기업의 시대를 연다는 것이 주 내용이다.

이강모는 새로운 재벌이지만 극중에서는 철저히 서민으로 묘사됐다. 구시대 인물들이 호화판 식사를 할 때 이강모는 포장마차의 우동이나 해장국, 짜장면, 그리고 소주만을 먹었다. 심지어 사채계 대부의 후계자로서 새롭게 금융자본을 키워가기 시작한 여주인공과 이강모가 함께 식사를 할 때도 서민의 수준을 넘지 않았다.

우리 현실과 너무나도 동떨어진 설정이었다. 우리 현실 속에서 새로운 기업가들의 생활상은 <시크릿 가든>이 훨씬 공감이 가게 묘사해준다. 여기에 나온 재벌상조차도 왜곡이 심한 판타지인데, <자이언트>는 더욱 심했던 것이다.

시대극은 역사를 그리는 것이고, 역사서술은 현재의 관점으로 과거를 해석하며 현재의 문제를 드러낼 때 의미를 갖는다. <선덕여왕>이나 <이산>같은 시대극이 찬사를 받았던 것은 그 작품들이 충분히 현재적이었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자이언트>는 조금은 부족한 시대극이었다.

그래도 어쨌든 대하드라마로서의 무게감을 가지며 SBS 드라마의 중심을 지켰고, 그에 필적하는 다른 작품이 없기 때문에 연기대상의 주인공은 <자이언트>가 되는 것이 순리로 보인다.

그렇다면 남는 문제는 이범수냐 정보석이냐로 압축된다. 이범수는 대하드라마의 주역으로서 크게 모자라지 않은 존재감을 보여줬다. 기본은 했다고 할 수 있는데, 그 이상을 보여주지 못한 것이 아쉽다. 정보석은 올 한 해를 대표하는 악당으로 악역계의 ‘미친존재감’이 되었다.

둘 중의 누가 받아도 이상하지 않다. 이범수는 큰 작품을 끌어가는 중심 역할을 모자람 없이 해냈다는 점에서, 정보석은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는 점에서 그렇다. 어떻게 보면 <선덕여왕> 때 이요원, 고현정과도 같은 구도다.

그렇지만 <선덕여왕>과 <자이언트>는 다르다. 이요원에 비해 이범수는 보다 강렬했고, 정보석은 고현정만큼 압도적이진 않았다. 이런 점까지 고려했을 때, 주연으로서 작품의 중심에 있었던 이범수에게 대상이 가는 것이 좀 더 자연스러워 보인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감 따블..ㅎㅎ...연말이면 연기대상을 볼 때마다 도대체 연기대상의 기준이 뭔지 궁금했습니다. 연기대상이 아니라 인기대상?....연기는 꽝이지만 시청률만 높으면, 인기가 있으면 받는 상? 이 정도의 생각밖에 없습니다.

  2. 하지만.... 2010.12.17 16:3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연기대상의 기준이라는게 글쎄요.. 뭐라고 해야할까
    단순히 연기만으로 평가되는건 분명 아니죠..
    그렇게 따지면 대상수상감이 한둘이 아닐테니..
    아마 시청률이라던지 인기도 따질테고

    무엇보다 인터넷여론같은걸 많이 참조한다고 봅니다.
    작년 선덕에서도 이요원씨가 논란이 되는부분이 몇부분 있긴했습니다만
    전체적으로 못한건 아니었고 공주때부터 캐릭터가 고꾸라졌고 작가진의 인기영합주의 때문에 미실위주로 극이 기운것도 한몫했었죠.
    물론 상대적으로 미실역할을 맡은 고현정씨가 너무나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기 때문이라는 게 더 큰 이유구요. 언론에서도 미실미실 거리며 많이 띄워준것도 한몫했었고 요인은 굉장히 복합적입니다.
    자이언트의 경우에도 제가 봤을땐 이범수씨가 결코 못한건 아니죠..
    하지만 정보석씨가 미실이상으로 인상깊었기에 이범수씨보단 정보석씨가 받아야 하는게 타당할 것 같다는게 제 사견입니다.
    만약 이범수씨가 단독으로 타게된다고하면.. 이범수씨 본의아니게
    네티즌들의 집중포화를 받을수 있습니다.

    이번엔 정보석씨가 받을 것 같고.. 이범수씨는 최우수상 정도 받지않을까요

  3. 욕 실 에 서 두 명 의 노 예 와~

    집이나 모델로 직접 보내드립니다.

    3시간-3만원 긴밤-5만원 횟수는 무제한!

    발가락부터 머리까지 깨끗히 입사

    하 루 밤 사 랑~ 100 프 로~ 전 국 각 지 모 두 가 능~!

    시간제한없고 언제든지 만나실 오파들

    ♥ ssip1004.컴 ♥에 오셔요 상상 그 이상입니다

    오시면 절대 후회안하실겁니다 최저의 가격에

    최선을 다해 모시겠습니다 ♥ ssip1004.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