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와 의미,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 희대의 괴작 <무한도전>이 또다시 사고를 쳤다. 감탄, 또 감탄이다.

이번 나비효과특집은 별 의미 없는 개그 소품처럼 시작했다. 해외인 척하고 한국에서 촬영하는 개그 상황극의 느낌이었던 것이다. 그런데 이층 북극얼음방에서 물이 쏟아지기 시작하면서 사태가 급변하기 시작했다.

처음엔 무슨 뜻인지 몰랐다. 하지만 아래서 튼 에어컨이 이층 북극방을 덥히고, 그것 때문에 녹은 물이 아래로 흘러내려와 홍수를 이룬다는 설정에서 지구온난화가 이내 떠올랐다.

‘유레카’의 체험이라고나 할까? 순간적으로 머리가 환해지며 뒤통수를 한 대 맞은 것 같은 충격. 아이디어의 힘이었다. <무한도전>만이 보여줄 수 있는 재기 넘치는 아이디어의 힘.


착한 예능, 공익 예능은 누구나 다 할 수 있다. 그럴 때, 지구온난화 문제를 주제로 결정했다면 전문가를 초빙해서 설명을 듣는다든지, 탄소 문제를 완화시킬 수 있는 생활습관을 하나하나 퀴즈나 예능의 형식으로 풀어간다든지 하는 일반적인 전개를 예상할 수 있다.

<무한도전>은 열대를 상징하는 방과 북극 빙하를 상징하는 방을 아래위로 연결해서, 아래층의 이기심으로 인해 위층의 물이 아래층으로 직접 쏟아진다는 기발한 상황을 생각해냈다. 이것은 누구나 할 수 있는, 평면적인 착한 예능의 차원을 훌쩍 뛰어넘는 것이었다.

현재 지구가 처한 상황을 아주 구체적으로 느끼게 하는 힘도 대단했다. 극지를 직접 촬영한 환경다큐는 많이 볼 수 있지만 지구적 차원에서 벌어지는 지구온난화의 인과관계를 피부로 느끼기에는 힘든 것이 사실이다.

이번 <무한도전>은 위층의 얼음물이 아래층에 콸콸 쏟아지는 것으로 재난상황을 피부로 느끼게 했고, 이기심과 파멸의 인과관계를 정말 직관적으로 파악하게 했다.

복잡하고 큰 상황을 아주 단순하게 추상화하는 능력이 인간의 지적 능력 중에 가장 상위에 있는 능력이라고 할 때, 이번에 보여준 ‘아래층 위층 알고 보니 한 집’ 설정은 <무한도전>이 얼마나 수준 높은 프로그램인가 하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 것이었다.


<인셉션> 음악이 흐르며 위층의 얼음이 급격하게 녹아내릴 때 당황해하는 출연자들의 모습에선 예능적 과장이 아니라 정말 다급한 재난을 느낄 수 있었다. 아래층과 위층의 전화통화를 통해선, 각자 자신이 처한 상황에서 이익을 극대화하는 이기적 행동을 했을 때 결국 공멸에 이를 수밖에 없다는 진리가 실감나게 느껴졌다. 이 정도의 상황을 연출해낸 제작진에 경의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

괴물같은 프로그램이다. <무한도전>의 의미를 확실히 보여준 특집이었다. <무한도전>은 그동안 한국 예능의 역사를 새로 써왔다. 이번 나비효과 특집은 또 하나의 역사로 기록될 것이다.

프로그램을 사골 우려먹듯이 우려먹는 것은 식상할 일이지만, <무한도전> 같은 프로그램은 연말 연예대상에서 우려먹어도 된다. 비록 유재석이 대상을 많이 받았지만, 올해도 MBC 연예대상은 <무한도전>과 <놀러와>를 이끈 유재석에게 가는 것이 전혀 이상하지 않다. <무한도전>과 <뜨거운 형제들>을 이끈 박명수에게도 최우수상 정도의 배려는 있어야 할 것이다.

이런 프로그램이 있는 것 자체가 기적이다. 아무리 상을 몰아줘도 지나치지 않다. <무한도전>은 ‘클래스’가 다르니까.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클래스가 다르다는 말에 심하게 공감이 가네요. 진짜 이번 편은 정말 레전드급이었습니다. 어떻게 그런 아이디어가 나오는지~ 잘 읽고 갑니다^^

  2. 허태웅 2010.12.19 07:3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 녹는 얼음물로 인해 홍수가 나다가 빙하기가 찾아온다는 투모로우의 예까지 CG로 바라는건 무리겠죠? ^^

  3. 대공감!! 2010.12.19 12:1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처음에는 단순하게 생각하고 시청하다가,

    시간이 조금 흐르면서, 제작진의 의도를 파악하고, 소름이 끼치더군요.

    와, 이 기발함이란?


    다시 한번, 역시! 무도야...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죠.


    개인적으로 자산이 어느 정도 있으면,

    무도에 제작비라도 지원을 해주고 싶은 심정입니다.

    Wonderful~ Wonderful~~

  4. 셜리박 2010.12.19 12:2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도 감탄하면서 보게되었습니다..
    동감하면서 한줄 남기고 갑니다~

  5. 전 개인적으로도 올해 7특집 무섭고 소름끼쳐서 아직도 기억나는데요... 어제 했던 나비효과특집도 정말 보면서 7특집 같은 느낌이 많이 들었어요... 정말 진정한 예능의 레전드라는 생각이 많이 들더라고요... 어떻게 이런 아이디어를 생각했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요... 프로그램 보면서 길이 하는 행동을 보면서 나도 저랬는데 그런 생각 많이 했었거든요... 반성 많이 하면서 봤었어요... 아이들 지구온난화 수업할때 무한도전 나비효과 특집을 교재로 쓰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김태호피디 정말 예능의 천재신 것 같아요...

  6. 아이디어가 기발하다는 생각 했습니다..
    이래서 무한도전이구나라는 생각도 했었고...

    최근엔 시청률은 이전보다 못하다는 소리도 있고, 높아진 시청자들의 기대치도 부담이고, 본방 끝나고 나면 어김없이 올라오는 무도 비판 기사도 있지만, 때로는 몸으로 때로는 번뜩이는 재치로 무장한 무도가 이런 저런 돌뿌리에 넘어지지 않고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습니다..

  7. 아이디어가 정말 놀라웠지만, 출연진들이 상황을 전혀 몰랐다는 듯이 연기하는 것이 리얼버라이어티답지 않게 작위적인 느낌이 들었고, 탄소배출에 관해서 샤워 시간이 2분이 넘어선 안된다, 라는 등의 메세지는 공허한 느낌이 들기도 했습니다. 차라리 출연진들이 길을 혼낸다거나, 북극과 몰디브라는 테마를 직접 언급하지 말고, 그저 일종의 상황극을 하는 것으로 마무리했더라면 더 좋았을 것 같아요. 고도의 풍자성을 의도했다면, 한반도 정세의 현 사안에 대한 문제도 담아낼 수 있었을 것이구요. 그러나 예능프로그램이 이 정도의 시나리오를 갖출 수 있다는 점은 놀라웠습니다. 이번 회는 특히, 무한도전을 끊을 수 없는 이유를 증명한 것 같습니다.

  8. 정말.... 태호피디는 생각을 좋은쪽으로 많이 하시는 분이라는 확신이 듭니다^^

  9. 여기엔 지구온난화 말고 캠페인이 하나 더 있었죠! 새주소 캠페인!

    863번지인가? 그쪽 찾아가는데 한참 걸렸는데 [옛주소]
    백마길 1124번? 찾아가는 데에는 얼마 안 걸렸죠 [새주소]

    메인으로 들어있지는 않았지만, 이런 캠페인을 넣어둔 것도 참 대단합니다.

    PS. 중간에 키넥트 하악...

  10. 정말 공익성과 예능이란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몇 안되는 프로그램이며 그 중에 단연 발군인 것 같습니다. 특히 제작진의 그 유연성은 매번 볼 때마다 감탄을 금치 못하게 만드는데 이번 온난화 특집에서도 그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 거 같아 팬의 입장으로 "또다시 충격을" 먹었습니다. :)

  11. 사랑해

  12. 귀를 기울여봐 가슴이 뛰는 소리가 들리면 네가 사랑하는 그 사람 널 사랑하고 있는거야, http://rtff.raybanslunettesdesoleil.com/ ray ban avia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