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에서 시작된 2010년 연말 시상식의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는’ 이야기들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SBS 연기대상이 기어코 클라이막스를 장식하고 말았다. 고현정에게 대상을 준 것이다.

고현정은 <대물>에서 하늘이 내린 대사를 맡았다. 대한민국의 부조리에 대해 국민이 느끼는 분노를 표현하는 대사가 고현정의 입에서 나온 것이다. ‘아이들에게 이 나라를 어떻게 설명해야 합니까!’ 고현정의 입에서 이 절규가 터져 나왔을 때 그녀는 영웅이 되었다.

이번 SBS 연기대상을 보고 이 대사가 제일 먼저 떠올랐다.

‘아이들에게 고현정 연기대상을 어떻게 설명해야 합니까!’

설명이 안 된다. 장난하나? <선덕여왕>의 고현정이면 몰라도 <대물>의 고현정은 대상과는 거리가 있었다. 늦은 밤까지 연기대상을 본 시청자들을 우롱한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는’ 사태였다.


2010년에 SBS를 대표하는 작품은 <자이언트>였다. 그렇다면 대상도 <자이언트>의 중심 인물인 이범수에게 가는 것이 순리였다. 아니라면 정보석에게 가는 것도 큰 무리는 없었다.

<대물>은 초반엔 무시무시한 작품이었지만 중반부 이후엔 맥이 빠졌었다. 그래서 <자이언트>는 고사하고 <시크릿 가든>보다도 존재감이 미약한 작품이 되었다. 고현정의 캐릭터도 초반의 힘을 이어가지 못해서, <시크릿 가든>의 하지원과 어깨를 겨룰 만한 존재감이었다.

그런데도 대상이라니? 고현정이 SBS에 출연하기로 했기 때문에 그에 따른 보답으로 대상이 갔다는 ‘빅딜설’이 나오고 있다. 사실이라면, <대물>이 고발했던 흑막정치가 ‘흑막대상’으로 나타난 셈이다. 빅딜을 했던 안 했던 이범수, 정보석 등이 고현정의 스타성에 밀린 모양새여서 ‘스타만 대우하는 더러운 시상식’이라는 질타를 피할 수 없게 됐다.

정말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는’ 사태인데, 이런 시상식을 어떻게 아이들에게 설명할 수 있단 말인가? 우리 사회가 그만큼 황당한 곳이라고 조기교육까지 할 필요는 없지 않은가.

해괴한 공동대상의 MBC도 그렇고 어처구니없는 SBS도 그렇고, 이런 식이면 연말 시상식을 국민을 상대로 TV 중계까지 해야 할 이유를 도저히 찾을 수 없다. 방송사 관계자들끼리 구내식당에 모여 상을 나누며 자축 송년파티를 하는 것으로 충분하지 않나? 왜 국민이 방송사 파티에 들러리를 서야 하나?

이런 대상이 고현정에게는 득이 될까? 그럴 리도 없다. 이번 KBS 이경규 연예대상, MBC 유재석 연예대상의 가장 큰 수혜자는 강호동이었다. 객관적으로 올해 가장 큰 활약을 펼쳤음에도 두 방송사에서 차례차례 대상을 놓치고 수상자에게 박수를 쳐주는 모습이 강호동의 호감도를 크게 높였기 때문이다.

반면에 남이 받을 대상을 자신이 독식한 것처럼 보인 고현정은 비호감만 커지고 말았다. 만약 남이 대상 받을 때 축하해줬다면 호감이 커졌을 것이지만, 이번 SBS 연기대상은 고현정이 힘세다고 남의 밥그릇을 빼앗아 두 손에 움켜쥐고 위세를 떠는 구도를 형성했던 것이다.

고현정에게 전혀 득 될 일이 없었다. 겸양의 느낌을 주지 못한 수상소감도 상황을 더욱 악화시켰다. SBS는 고현정을 생각해서 이런 상을 줬을 테지만, 결과적으로 고현정을 차버린 셈이 됐다. SBS와 고현정에게 동시에 망신이 되고, 시청자의 스트레스만 키운 자살골 코미디 시상식이었다.

* 추가 : 김소연이나 장서희가 아닌 신민아에게 우수연기상이 간 것도 황당한 일이었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현정이가 받았나 보네요.
    이범수나 정보석이 받았음 했는데...

    잘 보고가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드라마 2011.01.01 12:0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고현정의 대물은 작가랑 감독이 바뀌며 고현정 캐릭을 보기 힘들게 만들었어요. 얼굴부끄럽게 만드는 이상향적인 대사만 나오고 무슨 미국식 영웅만들기 드라마가 되버렸달까...후반으로 갈수록 차인표씨에게 집중되던 드라만데....
    자이언트에 정보석씨 나 이범수씨에게서 대상이 나올줄 알았는데 반전이었어요. 김소연씨 무관도 많이 아쉬워요. 검프는 김소연이란 배우를 다시보ㅔ 만든 작품이었는데,장서희씨 산부인과 연기도 좋았죠~ 신민아와 후보대결로 상을 안주다니 이해하기힘드네요. 연말 시상식들이 연기만으로 준 상들이 아닌가봐요 이름은 연기대상인데.
    타방송사이야기지만 상반기 드라마하면 탁구아닌가요? 탁구의 성공 뒤엔 중견배우들의 힘이 크지만 그래도 남주가 윤시윤인데 탁구의 윤시윤이 신인상을 못받은것도 방송사의 많은 계산이 따른거라고 생각되요.

  3. 윽..너무 공감이 가는내용이..
    글 잘읽고 갑니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