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중사회문화 칼럼

강호동 유재석 승리자, 고현정 망신살의 이유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2010년 시상식 시즌이 끝났다. 이번 시상식 시즌에선 강호동과 유재석이 가장 확실한 승리자였다고 할 수 있다. 그들은 위상을 확인했을 뿐만 아니라 호감도까지 높였다.

유재석이 대상을 받았을 때 처음 한 말은 ‘감사하지만, 죄송하다는 생각이 자꾸 듭니다’였다. 이어서 “다른 분들이 이 영광을 안으셔야 될 것 같은데 또 제가, 그래서 너무나 기쁘지만 한편으론 마음이 좀 죄송스럽고 그렇습니다.”라고 했다.

유재석은 사실 죄송할 이유가 전혀 없었다. 그는 2010년에 MBC에서 독보적인 활약을 펼쳤다. <무한도전>과 <놀러와>를 이끈 그를 빼고는 MBC 연예대상을 논할 수 없었다. 그런데도 죄송하단다. 표정도 얼마나 진지하던지 침울하게 느껴지기까지 했다.

이래서 국민MC 유재석이다. 그는 시청자 앞에서 단 한 번도 자신을 높인 적이 없다. 자신이 남보다 높은 자리에 서면 극도로 송구해한다. 그런 겸손함 때문에 국민MC로 오랫동안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이다.

강호동도 그렇다. 강호동은 2010년에 유재석까지 제치고 전체 예능 1인자의 활약을 펼쳤었다. 연말엔 그가 출연하는 작품들이 모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그런데도 그는 KBS에서도, MBC에서도 대상을 받지 못했다.

그는 모든 연예대상에 참석해 진심어린 축하의 박수를 보냈다. 자신이 1인자이면서도 남들에게 간 대상을 일일이 축하해주는 모습은 ‘대인배’의 느낌을 줄 수밖에 없었다. 그는 강호동 대상 이외엔 대안이 전무했던 SBS 연예대상에 이르러서야 겨우 대상을 받고 눈물을 흘렸다.

시상식이 끝난 후 인터뷰에서 왜 눈물을 흘렸냐고 묻자 그는 이렇게 답했다.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아서 부담도 되고 걱정도 돼 눈물이 났다.”

분에 넘쳤단다. 이것이 2010년 1인자가 달랑 대상 하나 받고 한 말이다. 말도 안 된다. 말도 안 되게 겸손하다. 그래서 강호동은 국민의 뜨거운 사랑을 받는다. 강호동과 유재석은 지금까지 설명한 모습을 통해 2010년 시상식 시즌의 가장 큰 승리자가 되었다.


반대로 고현정은 최악의 대상 수상자가 되었다. 대상을 받았지만 그 이상으로 비난세례를 받아 대상을 안 받은 것만 못하게 됐다. 그 이유는 그녀가 강호동, 유재석과는 정반대의 이미지를 보여줬기 때문이었다.

강호동과 유재석은 당연히 받아야 할 대상을 받으면서도 송구해했고, 또 자신들이 대상을 받지 않은 시상식에도 참석해 남들을 축하해줬다. 반면에 평소 시상식에서 남들을 축하해주는 모습을 잘 보여주지 않던 고현정은 모처럼 시상식에 참석해 여지없이 대상을 차지했다. 그런데 그 대상은 아무도 고현정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던 상이었다.

이런 상황이라면 고현정은 강호동과 유재석 이상으로 송구해하고 죄송해하는 태도여야 했다. 그녀는 반대로 시청자를 훈계했다. 그녀의 말은 그 세세한 내용을 떠나 ‘시청률과 상관없이 나는 최고다’라는 느낌을 줬다. ‘거만’의 이미지였다.

이에 따라 고현정은 정초에 여론의 융단폭격을 당했다. 지금까지의 좋은 이미지를 ‘한 방에 훅’ 날려버린 악수였다. 얼마 전에 이경실도 후배에게 굴욕당했다는 이야기를 했다가 네티즌의 질타를 받았었다. 마찬가지로 ‘거만’의 느낌을 줬기 때문이다.

국민의 사랑을 받는 강호동, 유재석의 사례와 질타를 받은 고현정, 이경실의 사례를 비교하면 상황은 분명해진다. 대중은 겸손한 사람을 사랑한다. 연예인이 국민 위에서 군림하는 느낌을 주는 건 자해다. 최고의 순간에도 겸손함을 잊지 않는 지혜를 가진 사람을 국민은 승자로 만들어줄 것이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