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은 지금 가장 '핫'한 스타다. 현빈과 견줄 수 있는 사람은 원빈이나 장동건 정도일 것이다. 그런데 현빈은 그런 미남 스타들과는 조금 다른 면이 있다.

원빈이나 장동건은 작품이 어떻게 되건 말건, 어떤 역할을 맡건 그냥 당대 최고 미남으로 쭉 간다. 스타성에 부침이 별로 없는 것이다. 반면에 현빈은 어떤 작품을 맡느냐에 따라 스타성에 굴곡이 큰 편이다.

원빈이나 장동건 같은 사람들은 처음부터 관심이 집중됐었다. 반면에 현빈이 처음 데뷔했을 때는 별 반향이 없었다. 그러다가 <아일랜드>에서 강국 역할을 맡으면서 사람들의 사랑을 받기 시작했다.

그리고 <내 이름은 김삼순>의 현진헌 역할로 대박을 터뜨렸다. 그후 상대적으로 저조하다가 이번에 <시크릿 가든>으로 다시 초대박을 터뜨린 것이다. 이렇게 현빈은 작품에 따라 굴곡이 큰 편이다.

원빈이나 장동건은 전형적인 꽃미남이다. 반면에 현빈은 그런 정도의 꽃미남은 아니다. 원빈이 과거에 부드러운 이미지일 때도 있었지만, 대체로 원빈 장동건은 남성의 느낌을 준다. 그에 반해 현빈은 남성 그 자체인 느낌도 아니다.

현빈은 전형적인 남성 미남스타들에 비해, 좀 더 부드럽고 섬세한 느낌이다. 별 반향을 불러일으키지 못했던 현빈이 <아일랜드>에서 인정받은 것은, 작품이 현빈의 그런 느낌과 잘 맞아떨어졌기 때문이었다.

현빈의 섬세한 느낌은 그가 출연한 작품에 뭔가 서정적인 향기를 부여한다. 이점이 원빈이나 장동건 류의 전형적인 남성스타들과는 다른 현빈만의 장점이다.

현빈의 이미지는 송일국이나 최수종이 잘 등장하는 남성 서사극과는 확연히 다르다. <추노>에서 처절한 마초성을 보여줬던 장혁과도 다르다. 현빈의 김주원을 사랑하게 된 시청자들이, 장혁의 <시크릿 가든> 출연 불발에 감사(?)하는 것도 당연하다. 강한 남성성의 배우가 맡았다면 현빈 식의 김주원은 불가능했을 테니 말이다.

현빈은 귀공자 역할에 어울릴 분위기를 타고 나기도 했다. 전형적인 남성 스타들은 유약한 귀공자 이미지보다는 훨씬 강한 느낌을 주는 것이 보통이다. 현빈의 이런 섬세하고 유약한 이미지는 도시적인 왕자님 판타지를 표현하는 데도 유용하고, 아프고 쓸쓸한 느낌의 이야기를 전개하는 데도 어울린다.

<시크릿 가든>은 유쾌하게 포장된 '도시적인 왕자님의 아픈 사랑이야기'였다. 그야말로 현빈을 위한 역할이었던 것이다.


- 해병 현빈, 완전체 남성성 되나? -

현빈의 특징은 <친구, 우리들의 전설>에서 잘 드러난다. 이 작품은 영화 <친구>를 드라마화한 것이다. 여기서 현빈은 장동건이 맡아서 유명해진 동수 역할을 소화했다.

지금이야 <시크릿 가든> 때문에 현빈이 당대 최고의 스타지만 당시엔 장동건과 나란히 할 수 없는 위상이었다. 그런 현빈이 장동건과 비교될 수밖에 없는 역할을 맡은 것이다. 존재감에서 당연히 밀릴 것이기 때문에, 작품은 작품대로 부실해지고 현빈도 좋은 평가를 받기 힘들 것이란 예측이 많았다.

실제로 그렇게 됐다. <친구, 우리들의 전설>은 망했다. 현빈이 장동건의 대사를 그대로 하는 장면들은 시청자의 조소를 받았다. 어설픈 흉내라는 지적이었다. 드라마 <친구>는 영화 <친구>를 조잡하게 우려먹는다는 평가를 받으며 실패의 길로 갔다.

그건 드라마가 초반부에 영화의 내용을 그대로 따라갔기 때문이었다. 영화를 흉내내는 드라마, 장동건을 흉내내는 현빈은 B급 아류로 느껴질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이 작품은 중반 이후 영화와는 완전히 결별하고 자신만의 세계를 펼쳐보였다. 영화가 거칠고 공격적인 남성의 느낌이었다면, 드라마 <친구>는 섬세하고, 서글프고, 처연했다. 초반부에 이미 시청자들이 떠나갔기 때문에 그 마음 아픈 <친구>를 확인한 사람은 별로 없었지만, 이 작품은 그해 가장 잘 만든 드라마 중의 하나였다. 저주받은 걸작이었던 것이다.

그 드라마 <친구>만의 느낌을 형성한 핵심적인 배우가 바로 현빈이었다. 서슬퍼런 흉기 같은 장동건의 동수에 비해, 현빈이 그려준 동수는 서정적인 아픔을 간직한 캐릭터였다. 분명히 주먹 쓰는 깡패역할인데도 현빈이 맡자 전혀 다른 느낌이 표현된 것이다.

이 작품의 중반 이후부터는 전혀 장동건의 그림자가 느껴지지 않았다. 장동건의 동수는 장동건의 동수이고, 현빈의 동수는 현빈의 동수였다. 현빈은 장동건의 거친 동수에 전혀 뒤지지 않는 아픈 동수를 창조해냈다. 현빈은 그런 배우다. 원빈, 장동건 등과는 확연히 다른 현빈만의 색깔이고 능력인 것이다.

문제는 현빈이 해병대에 간다는 데에 있다. 해병대는 한국에서 강인하고 거친 남성성을 상징하는 곳이다. 섬세한 배우 현빈과 해병대의 조합. 그에게 보다 강인한 카리스마가 생길 것이다.

배우 현빈의 이미지가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되는 셈이다. 섬세하면서 터프하고, 처연하면서 강인한 복합적인 이미지. <아저씨>같은 액션영화를 찍거나, 서사적인 영웅 역할을 맡아도 그만의 방식으로 폭넓고 입체적인 캐릭터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현빈의 해병대행에는 그가 '남성성의 완전체'가 되어간다는 의미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 배우의 비교가 재밌습니다.
    근데 해병대하고 강인함과는 글쎄요...

  2. 제가 세 배우를 다 모르지만
    아무 재미있게 보았네요
    맘에 담아 갑니다
    활기차고 행복한 한 주되세요^^

  3. 현빈의 동수는 정말 가슴아파서 못볼정도였어요..
    남성스럽게 생긴 모습과 섬세한 연기력이 상당히 매력있는
    배우란 느낌이 드네요..

  4. 저는 현빈이 원빈이나 장동건보다 훨씬 더 남성적으로 생겼다고 생각했는데.

  5. 비밀댓글입니다

  6.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