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벤져스2>가 결국 천만 관객을 돌파하고 말았다. 순수한 킬링타임용 오락 외화 천만 관객으론 이번이 사상최초로 봐야 한다. <아바타>는 기술적 혁명이란 소재가 있었고, <겨울왕국>엔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부활과 혁신이란 소재가, <인터스텔라>엔 ‘심오한 명작처럼 보이는 영화’란 소재가 있었다.

 

그에 비해 <어벤져스2>는 때려 부수는 액션 장면이 나열되는 오락 영화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작품이다. 물론 서울 촬영이란 소재가 있긴 했지만, 설사 촬영지가 서울이 아니었더라도 지금 분위기로 봐선 천만 돌파에 무리가 없었을 것이다. 천만 돌파를 못하고 900만 돌파 정도만 했다고 해도 킬링 타임용 외화로서 엄청난 흥행을 했다는 데에는 변함이 없다.

 

문제는 추세다. 초대형 흥행이 점점 흔해지고 있다는 것 말이다. 이것은 한국 시장의 몰아주기 성향이 점점 더 강해지고 있다는 걸 의미한다. 원래도 우리 시장은 몰아주기 성향이 강했었지만 그것이 더 심해져 이젠 극단적 몰아주기까지 나타난다.

 

이번에 나타난 스크린 독점이 그것을 말해준다. 한 국가가 보유한 전체 스크린의 80% 이상을 한 영화에 몰아주는 엄청난 일이 벌어졌다. 이렇게 극단적으로 몰아주는 풍토에서 문화가 발전하기는 어렵다.

 

 

일각에선 한국 영화도 스크린 독점하는데 왜 <어벤져스2>만 문제 삼느냐고 한다. 한국 영화의 스크린 독점도 당연히 문제다. 한국 영화건 외국 영화건 스크린 독식이 이어지면 결국 블록버스터 오락영화만 살아남는 황폐한 시장으로 전락할 것이다.

 

또, 일각에선 스크린 독점이 문제가 아니라 볼 만한 영화가 많지 않은 것이 문제라고 한다. 그런 영화를 많이 만들면 극장이 어련히 알아서 다양한 작품들을 걸지 않겠느냐는 주장이다. 이런 주장은 선후관계가 잘못됐다. 잘 만든 영화가 많아져야 스크린에 다양한 작품이 걸리는 게 아니라, 스크린에 의식적으로 다양한 작품을 걸어야 결과적으로 다양한 영화가 발전한다.

 

영화는 막대한 자본과 노동이 투입되는 산업이다. 대형 오락영화만 스크린에 걸리는 시장에선 자본이 중소형 영화나 다양한 주제의 영화에 투입될 수 없고, 그러면 관객들이 원하는 ‘잘 만든’ 영화도 다양하게 만들어질 수 없다.

 

재밌고 잘 만든 영화를 관객이 많이 찾는 것은 당연하고, 그런 관객의 요구에 극장이 부응하는 것도 당연하다는 생각이 널리 퍼져있다. 프랑스에선 영화들이 극장에서 자유롭게 경쟁하는 것을 ‘닭장 속 늑대의 자유’라고 한다. 닭장 안에 자유를 주면 늑대가 닭들을 모두 잡아먹을 것이다. 그러므로 닭들을 살리려면 칸막이를 쳐서 늑대의 움직임을 제한해야 한다. 마찬가지로 대형 오락영화가 다양한 영화들을 죽이는 걸 막으려면 특정영화가 ‘자유롭게’ 스크린을 독식하는 걸 막아야 한다. 프랑스에선 한 작품의 스크린 수가 한 극장에서 2개를 넘지 못하도록 규제한다고 한다. 괜히 문화강국이 아니다.

 

지금처럼 무한정 몰아주기, 완전한 자유경쟁, 스크린 독식이 이어지면 한국시장은 결국 봉이 되고 말 것이다. 자본의 봉이고 헐리우드 영화산업의 봉이 되고 만다. 잇따라 나타나는 천만 영화는 우리가 자본의 봉, 헐리우드의 ‘호갱님’이 되어간다는 불길한 징후로 읽힌다. 스크린 독과점이 만연한 풍토에 경종을 울려야 할 때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형적인 망상글이라 ㅁㅈㅎ 놓고 갑니다

  2. 대중문화평론가 라는 사람이 대중심리를 이해못해서야... 어벤져스의 인기가 단순히 헐리우드 영화이기 때문 이라는 전제하에 글을 쓰신 거 같은데 어벤져스는 마블코믹스라는 거대한 세계관과 역사가 뒷받침하고 있는 대중문화예요. 여기에서 상영관 수를 따지는 건 좀 전문가스럽지 않네요.
    어벤져스의 스토리 구조나 퀄리티에 대해선 일언반구없이 상영관 수 하나로 이런 글을...
    어벤져스가 특별히 한국에서만 인기가 있었다면 상영관 수를 문제삼아도 좋겠지만 어벤져스가 그런 영화는 아니잖아요? 전문가님?
    이런 상영관 수 문제점 짚기는 디워 같이 한국에서만 어드밴티지를 받은 영화에 적용해야 설득력이 나온답니다. 이건 원 일반인 블로거보다도 못한 수준이네요.

  3. 그리고 또하나 손쉽게 글쓰려고 한국관객을 호갱님으로 몰아보려는 거 같은데.
    역대 천만관객 영화 13위부터 1위까지 중에 헐리우드 영화는 4개예요. 나머지는 다 한국영화가 천만관객 찍었습니다. 게다가 13위부터 11위까지가 헐리우드. 10위권 이내에는 아바타를 제외하고 다 한국영화예요.
    이 통계가 보여주는 결과 어디에서 "한국관객 = 헐리우드영화 호갱님" 이라는 도식이 성립하나요? 오히려 한국영화에 대한 지지와 관심이 높은 관객들이라고 해석되지 않나요? 아마 하재근님은 전문가가 아니라서 통계를 읽는데 무리가 있으신 듯 싶군요. 한숨만 나옵니다. 이런 글.

  4. 상영관 독식문화를 꼬집으신 듯...하지만 돈되는 영화를 걸고싶은 극장주의 문제와 이를 뒷받침하는 정부의 무관심을 비판하시는 쪽으로 가셨었으면 좋았는데 마치 한국인=헐리우드 호갱이다란 식으로 글을 쓰셔서 오해의 소지를 남기셨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