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나를 돌아봐> 촬영 중에 출연자인 최민수가 PD를 폭행하는 초유의 사태가 터졌다. 촬영 환경을 놓고 언쟁하던 중에 감정이 고조되어 문제가 생겨다는 것이다. 이후 최민수가 PD에게 사과하면서 화해가 이루어졌고, 방송을 계속 이어가기로 했다는 제작진 입장이 나왔다. 이에 대해 네티즌은 미봉책이라며 최민수 하차를 요구하고 있다.

 

최민수가 하차하면 상황은 정리되는 것일까? <나를 돌아봐>에서 터진 구설수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이 문제다. 문제가 계속 터진다면 최민수 한 명의 인성 차원이 아니라, 프로그램 자체의 구조적 차원에서 접근할 사안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일단 김수미의 폭언과 조영남의 하차 선언 사건이 있었다. 조영남이 하차 선언을 번복한 후엔 김수미가 하차를 선언해 큰 화제를 일으켰다. 김수미가 다시 돌아오기로 한 후, 이번엔 최민수의 폭행 논란이 터진 것이다. 출연자들이 돌아가면서 돌발행동을 하고 있다.

 

 

<나를 돌아봐> 측은 제작발표회장에서의 첫 돌발사태와 그 이후에 벌어진 수습과정 등을 모두 카메라에 담아 예능 영상으로 방영했다. 제작진이 이런 돌발사태를 하나의 예능 아이템으로 즐기는 것 아닌가 하는 의혹이 번졌다.

 

<나를 돌아봐>욱벤져스를 표방하면서 하는 성격을 가진 연예인들을 한 자리에 모은 프로그램이다. 조영남, 김수미, 최민수, 이경규, 박명수 등이 욱벤져스로 등장한다. 이들의 막무가내식 행동과 막말 등이 프로그램의 중요 포인트다. 평소 공격적인 성격의 연예인이 프로그램 속에서 더 공격적인 사람의 독설에 면박을 당한다든지, 다른 사람 때문에 쩔쩔 매는 모습도 재미의 요소다.

 

프로그램이 욱하는 사람들을 모아놓고 그 욱하는 성격을 제대로 보여달라며 판을 짠 셈이다. 출연자들이 돌출적이고 극단적인 모습을 보일수록 이 판의 성격과 부합하게 된다.

 

김수미도 이런 프로그램의 설정 때문에 더 도를 넘어선 막말을 하게 된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제작발표회 당시 그녀는 조영남과 박명수를 향해 지속적으로 막말을 퍼부었다. 제작진은 그런 극단적인 사태를 시청률 제고의 호재로 여겼을 가능성이 있다.

 

 

하는 사람들을 모아놓고, 극단적인 말과 돌발행동을 재미포인트로 하는 방송을 만들게 되면, 언행이 점차 고조되면서 사고가 터질 가능성이 높아진다. <나를 돌아봐>에서 잇따라 터진 사고는 바로 이런 구조적인 문제에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

 

문제는 우리 방송이 점점 자극적인 리얼리티를 추구하면서, 이렇게 극단적인 언행과 충돌을 내세우는 설정이 반복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는 데 있다. 그 경우 어처구니없는 돌발사고가 주기적으로 터지면서 시청자를 피로하게 만들 수 있다. 쌍방주먹다짐도 충분히 나타날 수 있을 것이다. ‘막말, 돌직구, 티격태격리얼리티쇼를 금과옥조로 여기는 우리 방송계가 성찰할 지점이다.

 

최민수는 삶의 굴곡이 많았다. 어렸을 때는 부모의 이혼으로 원만한 성장기를 보내지 못했고, <모래시계>로 대스타가 되었으나 마초 캐릭터에 갇히면서 이내 조롱의 대상이 됐다. 그러다 노인폭행 논란으로 온 세상 사람들의 손가락질까지 받아야 했다. 나중에 그의 억울함이 밝혀지면서 겨우 명예를 회복하고 작년에 <오만과 편견> 문희만 부장검사 역할로 모처럼 대중의 사랑을 되찾은 터였다. 그리고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이번에 불미스러운 논란이 또 터지고 말았다. 개인적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관심 업다.. 양아치

  2. 손대면 손 댓수록 망가지는 사람인듯
    폭력은 고쳐지지 않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