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메르스 사태로 인해 대부분의 이슈가 묻혔다. 심지어 국무총리 청문회마저도 언론의 주목을 못 받을 정도였다. 그 와중에 모든 언론에서 크게 다룬 소식이 있었다. 바로 천재소녀 거짓말 파문이었다.

 

재미 한인 여고생이 하버드대와 스탠퍼드 대학에 동시 합격했다고 했는데 그것이 거짓말이었다는 내용이다. 처음에 합격 소식을 크게 전했던 매체들은 오보를 낸 것에 대해 사과하며 여학생의 거짓말을 개탄했다.

 

여학생은 국민을 속인 사람이 되어 아버지가 ‘큰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했다. 매체들은 한국의 학벌주의로 인해 여학생이 스트레스를 받은 것이 이런 거짓말을 낳았다며, 학벌주의의 문제를 지적했다.

 

바로 이것이 메르스 사태로 대통령이 방미 일정을 연기할 정도로 국가적 비상시국인 와중에 터져 나온 천재소녀 거짓말 파문의 전말인데, 이 파문을 만든 것은 누구일까? 그 소녀는 정말 국민에게 거짓말을 했을까?

 

어렸을 때 부모님에게 성적을 속이는 일이 종종 있다. 그 일이 큰 파문이 되거나 대국민 거짓말이 되지 않는 것은, 그 사건 자체를 아무도 모르기 때문이다. 반면에 이번 ‘천재소녀’의 일이 큰 파문이 된 것은 국민이 그 거짓말을 알았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뉴스 채널이 한인 여학생의 하버드대와 스탠포드 대학 합격 소식을 비중 있게 전했다. 메르스 사태 관련 소식을 전하는 중에 시간을 내서, 국무총리 자격은 검증할 시간이 없더라도 고등학생의 일류대 합격 소식은 크게 전한 것이다.

 

그렇게 보도하지 않았다면 그 여학생의 거짓말은 부모와 친구들 사이에서만 문제가 되고 끝났을 것이다. 보도 매체들이 여학생의 합격 소식을 크게 다루면서 한 방송에선 그 여학생과 인터뷰까지 했다. 바로 그 인터뷰를 통해 여학생은 국민에게 거짓말을 한 사람이 되고 말았다.

 

보도와 인터뷰가 없었다면 대국민 거짓말도 없었을 것이고, 아버지가 국민에게 사과할 이유도 없었을 것이다. 학생이 자기 학업에 대해 거짓말한 일로 부모에게만 책임지면 그만이지, 왜 그 집안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단 말인가?

 

 

매체들이 앞다투어 보도했기 때문에, 애초에 크게 될 일이 아니었는데 국가적 파문이 되고 말았다. 여학생의 합격 소식을 뉴스마다 크게 전해 국민적 관심사로 만들었고, 거짓말이 드러난 후엔 국민이 속았다며 역시 또 메르스 사태와 국무총리 검증을 뒤로 한 채 이 소식을 크게 전했다.

 

그나마 신문은 이 사건을 한 박스기사 정도로 다뤘다면 방송뉴스는 메인뉴스 수준으로 부각시켰다. 그 과정을 거쳐 한 소녀의 거짓말이 국가적 파문으로 격상됐다. 그러므로 이 파문을 만든 것은 언론사라고 할 수 있다.

 

우리 언론사, 특히 방송국은 학벌 이슈에 지나치게 민감하다. 고등학생이 어느 대학교에 들어가건, 그런 것에 뉴스가치가 있을 리 없다. 그런데도 우리 방송사들은 일류대에 입학한 학생의 사연을 중요하게 전한다. 과거엔 서울대가 중심이었다가 최근엔 미국 일류대에까지 관심이 확장됐다.

 

방송국들은 성적, 명문 학벌, 영어 등을 중요한 가치로 내세우는 프로그램들을 수시로 방송한다. <스타킹>에선 일류대 학벌을 가진 사람에게 지성를 가진 사람이라고 했었다. 일류대 학벌이란 고등학생 때 시험을 잘 봤다는 뜻일 뿐 지성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데도 방송국이 이런 오도된 가치관을 주입한다.

 

지성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다. 학벌이나 성적, 영어 실력 등이 사람의 가치 자체를 결정짓는다는 식의 내용도 수시로 방송한다. 최근 tvN <성적욕망>처럼 입시강사를 등장시켜 사교육경쟁을 부추기기도 한다.

 

이렇게 방송이 성적지상주의, 학벌주의를 고취하고 명문대 합격 소식이 국무총리 검증 같은 국가중대사보다도 더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면 당연히 입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더 커질 수밖에 없다.

 

그것은 가정에서의 더 큰 압력을 초래하게 되고 학생은 더 큰 압박을 받게 될 것이다. 이번에 거짓말을 한 여학생은 그런 압박을 너무나 크게 받다보니 정신적 안정성까지 무너져내린 것으로 보인다. 매체들은 그 여학생의 소식을 국가파문으로 격상시킴으로 해서 명문대 입시 소식이 얼마나 중대한 일인지를 다시 한번 국민들에게 각인시켜줬다.

 

이런 매체들의 학벌이슈 초민감 관행이 유지되는 한 입시 부작용은 언제든 또 터져나올 수 있다. 매체사들은 학생에게 스트레스를 주는 학벌주의를 개탄하기 전에 자신들의 학벌주의부터 돌아봐야 할 것이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거짓말 2015.06.14 14:0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 소녀는 거짓말을 방송에서 떳떳하게 자랑하듯 말하던데요. 만약 저였다면, 거짓말인 걸 스스로 알기에 인터뷰 자체에 응하지 않았을 것이고, 인터뷰를 했더라도 저런 당당하고, 자랑하는 듯한 태도로 인터뷰 하지 않았을거에요.
    어쨋거나 학벌주의는 사라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2. top_genius 2015.06.14 22:1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1. 처음 미주중앙일보보도도 언론인이 나서서 취재한게 아니라 그 사기소녀측서 원해서 알린 것이죠. 그 후 인터뷰 등 후속보도에서도 그 사기소녀측은 아주 적극적으로 취재에 응했죠. (의혹제기후엔 언론서 도망가기 바빴지만요. ㅎㅎㅎ)

    2. 하버드, 스탠포드 등의 소위 미국 명문대에 동시'합격'하는 것은 워낙 흔한 일이라서 뉴스거리조차 되지않죠. 그러나 그 사기소녀는 동시합격뿐 아니라 2년씩 그 두대학을 나누어 동시'입학'하여 공부하고 그중 소녀가 원하는 학교졸업장을 선택하여 받을 수 있으며, SAT만점에 미국수학경시대회입상, 다니던 특목고 수석졸업, 저크버그가 "네 수학이론은 대단하다"며 전화를 걸어와서 만나고 싶다고 함, 저명한 명문대 수학교수들이 칭찬하며 같이 연구하자고 하고 서로 이메일은 물론 통화까지 했다고 한 점... 등등
    그 흔하디 흔한 동시합격이었다면 하재근씨말대로 기사화한 기사가 바보겠죠. 그러나 그 소녀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그것은 정말 뉴스거리가 맞습니다. (뭐 하재근씨야말로 공부 워낙에 잘 못해서 그게 사실이라면 얼마나 대단한 것인지 잘 모를수는 있겠지만요. ㅎㅎ )

    3. 이번 사기소녀관련 언론도 까는 것은 맞는데, 그 핀트가 전혀 잘못된 것입니다. fact check를 제대로 하지않은 것을 비판해야지요.
    그리고 하재근씨는 항상 그래요. 학력(學力)과 학벌을 구분못하고 지껄이거든요.

    4. 하재근씨는 이런 칼럼 쓰는데 어울리지않아요. 그냥 드라마, 예능프로 뒷담화나 계속 쓰세요. 그래야 밥이나 먹고살지않겠어요?

    • 지나 2015.06.19 01:07  수정/삭제 댓글주소

      익명이라고 남에게 상처를 주는 말을 해선 안되지요.
      떳떳하게 님도 공개하시고 무장해제 하시고 발설하시던가 하세요.
      남의 인생 가지고 막말하시면 님의 인생은 퍽이나 좋겠어요.
      지나가다가 이 글 마지막 하재근씨 인격 공격에 참 화가 나네요.
      제발 그르지좀 맙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