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일요일 밤에>에 드디어 봄이 오는 것일까? <일요일 일요일 밤에>가 모처럼 ‘빵’ 터뜨렸다. 새 코너 <뜨거운 형제들>에서였다.


<일요일 일요일 밤에>는 그동안 감동의 과잉이란 지적을 받아왔었다. 눈물과 공익에 치중하는 사이에 웃음이 사라져버렸기 때문이다. <뜨거운 형제들>은 그 지적에 대한 <일요일 일요일 밤에>의 응답이다.


요즘 주말예능에선 아저씨들이 전성기를 맞고 있다. 그렇게 아저씨들이 전성기를 맞을 수 있도록 한 원동력은 ‘우애’에 있었다. 우애가 시청자들에게 따뜻함과 위안을 주고, 그것을 바탕으로 해서 웃음과 성취감을 공유하도록 한 것이 아저씨 예능의 성공 이유라고 할 것이다.


<뜨거운 형제들>은 바로 그런 대세를 따른다. 박명수, 김구라, 탁재훈, 한상진, 이기광, 싸이먼디, 박휘순, 노유민 등의 남자들이 ‘뜨거운 형제’가 되어 웃음에 도전한다는 내용이다. 이들은 <일요일 일요일 밤에>를 감싸고 있던 무거운 분위기를 걷고 웃기는 것에 집중한다고 한다.


23일에 방송된 <뜨거운 형제들>은 성공의 가능성을 보였다. 그야말로 폭발적으로 웃겼다. ‘아바타 미팅’이라는 내용이었다. 싱글 멤버가 품절남 멤버의 조종을 받으며 미팅을 한다는 설정이었는데, 이 무서운 형제들은 거기에서 포복절도할 상황극을 만들어냈다.



- 박명수 박휘순 조합, 대박! -


여러 형제들의 아바타 조합 중에서 박명수·박휘순의 폭발력이 가장 무시무시했다. 조종자인 박명수는 최근 <무한도전>에서 보여주고 있는 절정의 상황극 감각을 여기서도 과시했다. 메뉴를 주문하고, 안경을 벗고, 물을 마시는 것 등 박명수가 지시한 아주 사소한 상황으로도 웃음이 ‘빵빵’ 터졌다.


<무한도전>이나 <해피투게더> 등의 예능프로그램에 몇 차례 도전했었지만 그다지 성과를 거두지 못했던 박휘순은 여기서 존재를 증명했다. 그의 찌질개그, 루저개그가 드디어 개그프로그램이 아닌 예능프로그램에서도 폭발한 것이다.


박휘순이 <개그콘서트>에서 나올 듯한 쫀드기 조크를 할 때부터 그의 개그는 달리기 시작했다. 박명수의 지령을 가장 웃긴 형태로 수행하고, 독자적으로도 웃기며 상황을 주도했다. 함께 아바타로 출연한 이기광이 어느새 시청자의 눈빛이 되어 그를 볼 정도로 그의 원맨쇼는 폭주했다. 박명수가 2만 원을 달라고 하라는 지령을 내렸을 때, 그는 그것을 자기식의 찌질개그인 ‘5천원만 거슬러 주시면 안 돼요?’로 바꿔 절정의 감각을 보여주기도 했다. 분위기가 완전히 박휘순에게 말려서 나중엔 무슨 말을 해도 웃겼다. <캣츠>의 ‘메모리’ 조크 같은 평범한 농담을 해도 ‘빵빵’ 터질 정도였다. 박휘순의 존재 자체가 폭소탄이었던 것이다.


개그맨이 왜 필요한지도 확실히 알게 했다. 다른 아바타는 모두 가수들이었다. 가수들은 조종자가 지령을 내려도 그것을 웃기는 상황으로 소화하는데 2% 부족한 모습이었다. 박휘순의 순발력은 확연히 달랐다. 모처럼 예능에서 맞은 박휘순의 봄날이다.


이번 회에 <뜨거운 형제들>은 박명수가 <무한도전>에서와 같은 상황극들을 주도하고, 박휘순이 개그 감각을 더한다면 앞으로도 이런 포복절도할 웃음을 또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갖게 했다.


상황극이 생생해지려면 멤버들 간의 호흡과 친분관계가 매우 중요하다. <뜨거운 형제들>의 멤버들이 정말로 ‘형제들’처럼 친밀해지고 저마다의 캐릭터가 분명해졌을 때, 어쩌면 <일요일 일요일 밤에>는 오랜 겨울잠에서 깨어나 권토중래할 지도 모르겠다. <일요일 일요일 밤에>의 부활을 ‘뜨겁게’ 기다린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인자들의 삶이지만, 늘 보기 좋은 사람들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한 주 되세요.

  2. 어제 간만에 일밤이 웃겼다고 호평을 들었더군요 ㅎㅎ

  3. 입에서 종이나오는 마술하다가 입에서 피났을때 죽기직전까지 웃어보았슴.
    근래들어 젤 많이 웃은듯~!!128메가 메모리때 울어무니 식사하시다 뿜으셨슴
    ㅠㅠ

  4. 진짜 웃겼습니다. 역쉬 힘들땐 웃는게 제일

  5. 천세황 2010.05.24 10:2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안쓰럽던데요
    이렇게 저렇게 웃기고해봐야 결국 어리고 잘생긴애가 승자가 되던 더러운 세상입니다.

  6. ㅎㅎㅎㅎ저도 어제 이것저것 채널 돌리다 이기광을 보려고 고정했다가 박휘순보고 빵 터졌습니다...어찌나 박명수와 웃기던지.....정말 입에서 마술하다 피보고 메모리 부르는거 보다가 쓰러졌다는,,,,정말 잇몸에서 피나와서 안쓰러웠는데 음료마시고 잇몸 싸해지는게 어찌나 웃기던지요,,,,ㅎㅎㅎㅎㅎ 다시한번 더 보고싶더군요~

  7. 싸이먼디 노유민 부분 무난하게 보다가
    중간에 얼굴에 팩 바르고 봤는데

    박휘순 때문에 웃음 터져서 얼굴에 팩 바른거 후회하면서 봤어요 ㅋㅋ
    청카바 부터 뿜었어요 ㅋㅋ

  8. 저도 동생이랑 같이 보면서 간만에 큰 소리로 웃어봤습니다. 박휘순 + 박명수 조합이 장난 아니더군요

  9. 나그네 2010.05.24 11:1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공감하네요.
    박휘순씨 무한도전 서바이벌 나와서 하는거보니 꽤 괜찮다고 생각했었는데
    일밤에서 거의 에이스 될듯

  10. 어쩌다 녹화본을 보게 됐는데, 역시 찮은형님과 육봉달 휘순냥의 조합은 의외로 잘 어울렸습니다.

    무도에서는 마냥 무리수를 두면서도, 어리숙하고 말도 안돼는 막무가내 캐릭터지만, 뜨거운 형제들에서는 그와 더불어 라디오에서의 DJ명수 캐릭터까지 짬뽕이 돼서 오히려 새롭게 다가오더군요. 그런데 거기에다 박휘순의 조합이라니~

    김현철과 할 때 보다, 의외로 박휘순과 쿵짝이 맞는 듯 합니다. 찮은이 형님은,
    호통치며 악역을 자처하는 찮은형님과 정반대의 캐릭터로 겹치는 부분도 없는데다, 같이 못생겨도 역시 확실하게 구분되는 못생긴(분명 두분다 매력적이지만)부분도 서로 다르죠.

    어쨌든 어젠 대박이었습니다.

  11. 어제정말 2010.05.24 11:2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웃겨 죽는줄 알았습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2. 어제 예능 중에는 2010.05.24 12:0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최고 였던듯하네요.. 비록본방 안봤지만...
    솔직히 감동감동 예능에 너무 의미 부여하는것도
    이제는 피곤해 지는군요..
    그냥 웃고 넘길수 있는 예능이 최고!!

  13. 오랜만에 2010.05.24 12:1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깔깔대고 웃었던거 같았습니다.박휘순씨가 어찌나 능청맞게
    잘하는지 조종하시던 박명수씨도 순발력있는
    애드리브로 코믹한상황을 만들어내시더라구요..

  14. 한반도주민 2010.05.24 12:4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나 이것 보고 웃다가 배 아파서 죽을 뻔 했음.

    한 때 유행했던 짝짓기 프로그램의 컨셉으로 '뭘 얼마나 웃기겠어?'라고 하며
    단비때문에 봤는데,

    아바타란 설정이 짝짓기 프로그램 특유의 손발오그라듬과 낯뜨거운 짜증을 없애주고, 정말 빵빵 터트려줬음.
    다만, 비스트 이기광은 예능감이 좀 떨어지는 듯.

  15. 하재근씨 오버해서 뜨형 칭찬하지 마세요....

    괜히 재수 옮 붙어요.

    그러니까 설레발 치지 말고 그냥 조용히 지켜보시고 떠드세요...

  16. 저도 어제 예능보면서 정말 오랜만에 미친듯이 웃었네요..
    개그맨들이 의외로 버라이어티에 적응을 잘 못하는 모습도 보이는데..
    어제는 박휘순씨에게 상황극을 설정해주니까..정말 잘 이끌고 가네요..

  17. 악!! 보고 싶어요. 재방 봐야겠어요.ㅋ

  18. 정말 웃겼음.
    이대로만 간다면 시청률도 곧 상승~~~

  19. 단비 보려고 틀었다가
    정말...
    미치는 줄 알았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데굴데굴데굴데굴 굴러다니면서 머리에 꽃 꽂은 애마냥ㅋㅋㅋ

    자연스럽게
    본방 사수 결정했지요

  20. 진짜 웃겨 죽는줄 알았습니다...ㅎㅎ
    특히 박휘순씨 미팅때 입에서 종이나오는 마술...

    죽는줄 알았어요..ㅎㅎ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