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유재석은 대단했다. 이번 <무한도전> 레슬링 특집에서 고통을 참으며 분위기를 띄우는 모습에서 그의 책임감을 느낄 수 있었다. 성실한 노력으로 자신에게 부과된 기술들도 잘 소화해냈다. 이러니 최고의 예능인인 동시에 모범적인 사람으로 사랑받는 것이다.

유재석은 사람들이 정색을 하며 순간 어색해지는 상황을 웃음으로 바꿨다. 박명수가 고통을 호소할 때 자연스럽게 그를 빼도록 해주고, 손스타와 노홍철 간의 커뮤니케이션에 잠깐 문제가 생겼을 때도 그걸 웃기는 상황으로 만들었다. 다른 사람의 아픔에 공감해주고 격려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이 정도의 사람이라면 실생활에서도 사랑받을 것이다.

정준하와 정형돈도 부상을 무릅쓰는 모습, 자신이 그렇게 아픈데도 멤버들을 더 걱정하는 ‘멋진’ 모습을 보여줬다. 정형돈은 뇌진탕을 당할 정도로 부상을 당한 그 순간에 자신의 아픔보다 자신 때문에 걱정할 정준하를 더 배려했다. 정준하는 혹시 허리에 큰 문제가 생겼을 수도 있는 상황에서 프로그램 걱정만 했다.

정준하와 정형돈은 <무한도전>에서 종종 비난을 듣거나 무시당한다. 하지만 이번에 이들이 몸으로 보인 성실함이 앞으로 ‘까임 방지권’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그럴 만큼 그들은 멋있었다. 문제는 불성실로 욕을 먹는 사람들이다.


- 박명수와 길, 진흙탕에 빠지다 -

박명수는 레슬링 특집 초기에 찬사를 받았었다. 힘든 기술을 두려움 없이 소화해냈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난주에 방영된 마지막 연습편에서 진흙탕에 빠졌다.

몇 차례의 고통을 겪은 후 그는 어려운 기술을 거부했다. 이것은 유재석, 정형돈, 정준하 등이 몸을 던지는 투혼을 보여주는 것과 선명히 대비됐다. 불성실하게 뺀질대는 것으로 비쳤다. 그리하여 비난을 들어야 했다.

노홍철도 몸을 사리는 것 같은 느낌 때문에 비난을 들었다. 그리고 그 정점에 길이 있다. 길은 레슬링 특집이 방영되는 내내 밉상 1순위로 찍혔다. 형들도 고통을 참으며 몸을 던지는데 혼자서만 유난히 뺀다는 인상 때문이었다. 길은 특히 네티즌으로부터 퇴출 압력까지 받아야 했다.

레슬링 특집은 멤버들이 성실 대 불성실로 확연히 분류되는 효과가 있었다. 몸을 던지는 사람의 투혼이 유난히 돋보이고, 그에 따라 고통을 회피하는 사람도 더 또렷하게 부각됐기 때문이다. 그래서 불성실 라인에 속했던 이들은 키보드 십자포화를 피할 수 없었다.


- 레슬링으로 이들을 비난할 수 없다 -

하지만 이들에게 쏟아진 비난은 부당해보인다. 물론 길이 사람들에게 비난을 듣는 것에는 평소의 이미지도 큰 영향을 미쳤다. 그것을 제외하고, 적어도 레슬링 특집에 대해서만은 길을 포함해 누구라도 불성실로 비난하기 힘들다.

레슬링이 너무나 위험한 것이기 때문이다. 위험을 회피하는 것을 비난할 순 없다. 우리가 예능을 보는 것이 누가 다치는 모습을 즐기기 위한 것은 아니지 않은가?

사람마다 체질적 조건이 다르다. 어떤 사람은 웬만한 외상 따위는 금방금방 낫는데 어떤 사람은 평지에서 넘어진 것 때문에 무릎에 심각한 이상이 오기도 한다. 어떤 사람은 며칠을 새도 괜찮은데 어떤 사람은 하루이틀만 무리해도 몸이 망가진다. 누군가의 몸 안에서 어떤 작용들이 이루어지는지 타인은 절대로 알 수 없다.

레슬링은 그에 적합한 운동능력과 근본적인 체력이 받쳐주지 않는 사람이 할 경우 대참사를 일으킬 정도로 위험한 운동이다. 단지 도전정신만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몸이 받쳐주지 못할 경우 본능적인 공포를 느끼는 게 맞다. 그러면 안 해야 한다. 억지로 하라고 하는 것은 잔인하다.

못하는 사람한테 문제가 있는 게 아니라 잘 하는 사람이 대단한 것이다. 유재석 등에게 찬사를 보내는 것은 당연하지만, 못한다고 욕할 일은 아니다. 단지 힘들고 안 힘들고의 차원이 아니라, 억지로 하다가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신체가 훼손될 위험이 있는 사안이기 때문에 못하는 사람을 비난할 수 없다. 사람들의 비난 때문에 무리하다가 다치기라도 하면 누가 책임질 건가?

박명수는 그전부터 약골로 알려져 있었다. 본인이 레슬링을 하겠다고 해도 주위에서 말려야 할 몸이다. 길과 노홍철의 신체적 한계도 본인들만 알 수 있는 일이다. 어떻든간에 레슬링처럼 위험한 건 안 하는 게 당연하다. 프로그램 자체가 이렇게 위험한 일을 연예인들에게 시키면 안 된다. 일단 판이 시작되면 시청자들은 열심히 안 하는 사람을 비난하기 때문에 무리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위험하다.

따라서 레슬링을 소화해내지 못한 사람들을 공격하는 것은 부당하다. <무한도전>팀이 흘린 땀에 박수를 쳐주고, 그들의 투혼과 도전정신에 감동하는 것까지만 해야 한다. 공격은 ‘오버’다. 나라도 프로레슬링 기술을 하라고 하면 절대로 못했을 것이다. 불성실 때문이 아니라 몸이 안 따라주기 때문이다. 레슬링 특집 과정에서 소극적인 멤버에게 느꼈던 비호감의 기억은 모두 잊어야 한다. 이들이 그것 때문에 불이익을 받아선 안 된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용이 참 독특하네요...

    좀더 확대해석하면 모든일에는 나름 사정(?)이있다고 결론 나는분위기?

    범죄자도 범죄자 사정이 있고 내막도 모르니 까지말자?

    필요한 시기에 자기역할못하면 까이는거지...무슨...

    • 풋.. 2010.09.02 12:46  수정/삭제 댓글주소

      님 내용이 더 독특하네요 ㅋㅋㅋ
      확대해석에...아전인수식 끌어쓰기라..
      범죄자와 무도 멤버들을 비교하는 겁니까??

    • Økii 2010.09.02 14:15  수정/삭제 댓글주소

      니 글을 보니 이젠 인터넷에 글쓰는 것도 언어 시험보고 자격증을 가진 사람으로 제한해야 하지 싶다.

  2. 박명수는 동감합니다. 그동안 이뤄논것들이 있는데 이번 편으로의 비난들은 너무 가혹하다고 봅니다.

    but, 길은 늘 한결같이 몸은 안쓰고 어떻게든 대충 입으로만 때우려는게 너무 티가 납니다. 자기가 말하는 '주말예능'에선 씨도 안먹힐 행동들만 하는게 영 거슬리며 행동이전의 태도들이 너무 나태하고 안일한게 보입니다.

    리쌍 이미지도 더불어 마이너스 되고 욕은 욕대로 먹고....

    본인에겐 하차가 더 이로울것같네요.

  3. 잠 안자던 사람 2010.09.03 04:4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는 개인적으로 길과 박명수 모두 비난받을 만큼은 아니었다는 의견에 동의합니다. 박명수의 선택을 보고, 또 그 선택을 조금이라도 변화시켜보려하던 멤버들의 서운함을 보고, 저도 당시에는 서운함을 느낄 수밖에 없었지만...
    돌이켜 생각해보면, 박명수의 선택은 정말 제일 큰 형님으로서 적절한 선택이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몇년전에 전도유망한 한 개그맨이 말뚝박기하다가 허리를 다쳐 몇년 동안 활동을 못했던 일이 있었습니다. 그 개그맨의 독특함과 발전가능성에 시선을 주었던 한 시청자로서, 한사람의 일생에 참으로 커다란 결과를 초래한 일이 아니었나 참 마음아픈 일이었다 생각됩니다....
    무한도전의 경우에는 그 이상이었으리라 생각합니다. 무한도전을 사랑하는 사람도 많고 매니아도 많지만, 또 반대급부로 눈엣가시로 여기는 사람도 꽤 있는 것으로 (특히 높으신 분들...) 알고 있는데요...
    특히, 레스링 대회 날 소위 ** 언론의 분위기를 보면, 거기서 한 멤버라도 그 개그맨처럼 크게 부상한다든지 하는 사고가 있었더라면, 여론의 집중 포화를 맞고 프로그램의 존폐에 (적어도 프로그램의 분위기에) 영향을 미쳤으리라 생각되고...
    무한도전을 너무나 사랑하는 시청자로서 아찔한 순간이 될 수도 있었다 생각됩니다.
    끊임없는 도전도 좋지만, 정말 노인이 되어서도 새벽시간대로 이동한 무한도전을 보고 싶은 팬으로서... '지속가능성'을 우선으로 생각해주기를 바라는 마음 가득합니다....

  4. 지나가던사람 2010.09.03 16:0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전적으로 동감하는 글입니다. 예능인의 본분은 체력을 극한으로 단련해 감동을 주는게 아니라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주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번일은 제작진의 탓이 가장 크다고 봅니다. 제작진은 이번 레슬링 특집으로 인해 재미와 감동의 두마리 토끼를 잡고 진정한 무한도전의 정신을 보여주려고 했겠지만, 결과적으로 그들은 재미와 감동보다는 그 이상의 비난을 받았고, 무한도전을 사랑하는 시청자들 사이에 분열을 초래하기까지 했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무한도전은 장점이었던 멤버들간의 화합으로 웃음을 주는게 아니라, 제작진들이 이끄는 더 기발하고 더 위험한도전을 추구하는 듯 합니다.
    이번일로 제작진은 반성하고 진정한 무한도전이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해 보아야 한다고 봅니다.

  5. 글쎄여 아마도 시청자들은 무한도전 답게 도전하지 못하는 모습때문에 더 실망하는 것 아닐까여 ?? 정말힘들고 남들이 하지 않는 것을 시도 하는 게 무한도전 스러 웠을텐데 말입니다. 저번 봅슬레이 때와 비슷하면서도 다른결과 인것 같아서 아쉽네여 ..

  6. ♡ 여관은 많고 떡칠 女子는 널렸다 ♡
    `
    2:1 이나 3:1 로 하고 싶을때... zilzil4.com

    공중 화장실에서 하고 싶을때... zilzil4.com

    노예처럼 펨돔플 하고 싶을때... zilzil4.com

    그녀의 떵꼬를 느끼고 싶을때... zilzil4.com

    언제든지..어디서든..낮이고..밤이고..다조아~

    누님들 잘 눌러줄 자신 있는 분 (남도우미 체크)

    애기들 한테 떡 실신 되고픈 분 (의뢰인에 체크)

    *000┓
    00┻┫★ 돈 도 벌 고 떡 도 치 고 ★
    ┃━┫
    ┗━┛★ 최고에요 ★ http://zilzil4.com ★

  7. 꽤 시간이 지난 글이지만 2010.10.20 23:2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레슬링 특집내내 박명수씨 저 연약한 팔다리 부러질 것 같아 보였습니다.
    사람마다 신체조건이 다른데 비난하는 것은 옳지 않죠.
    '아픔'에 겁이 안날 사람이 어디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