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로선 MBC 연기대상에서 한효주가 가장 유력해보인다. 올 한해 MBC 드라마는 매우 저조했었는데 그나마 MBC의 체면을 세워준 작품이 <동이>였고, 한효주가 <동이>에서 동이역을 맡았으니 가장 유력하지 않을 수 없다.

한효주는 ‘깨방정’ 숙종인 지진희와의 왕실판 하이틴 로맨스로 화제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씩씩하고 굳세고 밝은 캐릭터로 보는 사람의 마음을 환하게 해주기도 했다. 큰 무리 없는 주연이었다. 따라서 한효주에게 대상이 가도 크게 이상하지는 않다.

만약 장희빈의 캐릭터가 좀 더 살았다면 이소연도 유력한 후보가 됐겠지만 <동이>에서 장희빈은 그렇지를 못했다. 장희빈뿐만 아니라 <동이>의 모든 캐릭터들이 2% 부족했다.

그에 따라 다른 작품이 대상 후보작으로 거론되기도 한다. 바로 <역전의 여왕>이다. 하지만 이 작품은 전편에서 비롯된 기대에 너무나 못 미치는 드라마였다. <동이>의 대항마라고 하기엔 지나치게 약하다. 김남주에게 대상이 간다면 작년의 <내조의 여왕>까지 합산된 공헌상의 성격이 될 것이다. MBC에게 2년째 도움 줘서 고맙다는. 이런 식의 ‘보은’ 시상은 낯 뜨겁다.

그러므로 한효주가 현재로선 가장 유력하다고 할 것이다. 하지만 다른 길은 없을까?


- MBC와 SBS의 엇갈린 선택 -

2008년 MBC 연기대상이 방영된 후 인터넷에선 민란이 일어났었다. MBC를 성토하는 민란이었다. 사람들이 밤을 새가며 MBC를 욕했다. 왜냐하면 송승헌과 김명민에게 동시에 대상을 안겼기 때문이다. 송승헌에게 ‘보은성 공헌상’으로 대상을 줌으로서, 김명민이 받은 연기대상의 가치를 무너뜨리고 자사 이미지에도 먹칠을 한 사건이었다.

그때 SBS가 사고를 쳤다. 인기 드라마들을 제쳐놓고 <바람의 화원> 문근영에게 연기대상을 안긴 것이다. SBS는 연기대상다운 시상을 했다며 찬사를 들었고, MBC는 졸지에 SBS와 비교되며 두 번 죽었었다. 말로만 듣던 ‘dog망신' 이었다. MBC 연기대상을 보며 TV를 부수고 싶었다는 댓글까지 있었다.

올해 MBC가 장사 잘 해준 드라마에 대상 준다는 식의 뻔한 시상 말고, 의외의 선택을 한다면 2008년의 오명을 씻을 수 있을 것이다. ‘방송사 공헌도 기준의 상 나눔 상조파티’ 말고 진짜 연기대상다운 대상을 수여한다면 말이다.

어차피 <동이>가 압도적인 대상감이 아니라는 걸 대부분의 사람들이 인정하고 있기 때문에 다른 선택에 따른 부담감도 상대적으로 적을 것이다. 바로 이럴 때 MBC도 SBS처럼 사고를 쳐야 한다.


- 공효진이 있다 -

올해 MBC에선 <파스타>의 공효진이 있었다. <파스타>는 대단히 사랑스러운 드라마였는데, 공효진이 이 작품의 핵심이었다.

자신에게 주어진 주연으로서의 역할을 무리 없이 해낸 수준이 아니라, 공효진의 압도적인 연기력과 존재감으로 인해 작품이 전혀 다른 차원으로 뛰어오를 수 있었다. 공효진이 아닌 다른 사람이었면 ‘솁~’하며 강아지처럼 주방장을 따라다니는 그 역할을 그렇게 유쾌하게 소화하지 못했을 것이다.

그녀는 실수연발의 초보조리사이며 사랑에 빠져 허우적대는 젊은 아가씨이지만 동시에 자신의 일에 대한 자부심만큼은 누구 못지않은, 귀여우며 동시에 당찬 캐릭터를 너무나 생생하게 보여줬었다.

공효진이 이선균에게 기습 뽀뽀를 한 후 ‘어머 나 미쳤나봐’하며 우왕좌왕하던 모습이나, 궁시렁궁시렁 대면서 몸개그하는 모습은 보는 사람을 쓰러지도록 할 만큼 귀엽고 웃겼다. 그녀 때문에 <파스타>가 그저 그런 로맨스 드라마가 아닌 ‘아주 특별한’ 작품이 될 수 있었던 것이다. 충분히 대상감인 연기였다.

SBS는 그해의 흥행작들을 모두 제치고 문근영에게 대상을 안겼을 때 엄청난 찬사를 받았었다. 모처럼 시상식의 의미를 제대로 살린 시상이었다. 올해는 MBC가 그런 사고를 쳤으면 좋겠다. 흥행작 톱스타라는 뻔한 공식 말고, 배우의 힘을 보여준 사람에게 연기대상이 가는 광경을 또 보고 싶다. 그것은 연말의 기분 좋은 선물이 될 것이고, MBC의 이미지에도 2008년의 먹칠을 지우는 ‘금칠’이 될 것이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래도.. 한효주가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

  2. mbc에선 공효진이 받았으면 합니다.
    kbs에선 장혁이 받았으면 좋겠고요.
    모름지기 연기 대상이란 연기를 정말 잘한 사람들에게 돌아가야 순리라고 생각해요.

  3. 파스타ㅠㅠ 2010.12.21 13:5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파스타 정말 재미있게봤는데 올해 초 방영이 되어서 요번에 상 받는걸 까먹고 있었네요 MBC에서 정말로 사고 한 번 쳐주길 바랍니다. 시청률과 수상의 비례인 요즘 시상식에(파스타도 물론 시청률이 저조한건 아니었지만) 연기로써 상을 받는 모습 한 번 보고 싶습니다!!

  4. 뭡니까 2010.12.21 14:4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MBC 진짜.. 한효주 준답니까?
    왜 이렇게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는지...
    MBC 이번엔 시청률 대상 말고, 진짜로 연기 대상했으면 좋겠어요..
    2005 KBS 연기대상, 2008 SBS 연기대상
    그리고 2010 MBC 연기대상
    각 방송사에서 기억에 남는 연기대상 시상식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네요!

  5. 파스타정말 2010.12.21 15:0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연초에방송되서그렇지 파스타도 나름 호응을 얻은드라마였죠!
    이선균하고 공효진호흡도 잘맞아보였고....무엇보다도 이선균의
    호통연기와 공효진의 쉪쉪하는 연기가 너무 사랑스러웠는데
    이선균이 유부남만아니면 구분이안갈정도로 진짜같았고.....
    그래서 저도 공효진이 받으면 좋겠네요 ~ 아파스타앓이 ㅠㅠ

  6. 현재까지 mbc대상수상 작품&연예인들 선정경향을 보면
    시청률이 가장 잘나온 드라마&수출 대박난 드라마인데
    대상후보로 거론되고있는 김남주,공효진은
    드라마가 동이에대항할 만한.. 그런 위력이없어요
    그나마 신은경이 한효주를 제칠 유일한 대항마라고 거론이많이되는데
    욕망의불꽃이 시청률이 그리높지못한데다
    막장드라마라서 보장할수가 없어요.
    게다가 올해 2010년 시청률top20을 보면
    유일하게 mbc에서 동이가 포함되어있어요.
    게다가 동이 수출 대박나서 몇백억 수입벌어들였고..
    큰 이변이없는한 한효주가 대상받을 확률이 높은듯하네요

  7. 한마디 2010.12.22 06:2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파스타는 한번 더 봐도 맛있는 드라마인 것 같아요 ㅎ
    어쩐지 대상까지 줄것 같은 느낌은 안들지만..
    여태껏 해왔던 행태로 보나..
    하지만 공효진씨 충분히 대상을 수상해도 손색이 없는 후보네요 ^^
    전에 최우수상을 수상했던 고맙습니다도 참 좋은 드라마였는데
    공효진씨 작품 보는 눈이 남다른 것 같아요 ㅎ

  8. 그래도 2010.12.22 16:3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왠지 엠비씨이기에 한효주에게 줄 것 같군요.
    엠비씨가 요즘 이성이 마비된 상태라.

  9. 올해 드라마왕극 MBC가 몰락하게 된 시초가 바로 '파스타'의 공효진인데 이딴 황당무계한 어이없는 헛소리가 나옵니까?

    올초 1월4일 '파스타'는 공전의 히트한 '선덕여왕' 후속 드라마로 스포트라이트 받으며 화려하게 방송을 시작했지만 청소년드라마 '공부의 신'한테 완전히 무너지면서 월화극 동시간대 1위를 이어가지 못하고, MBC가 드라마왕국 명성에 치명적인 타격을 받으며 몰락하기 시작한 시초였는걸 모릅니까?

    그리고, 공효진은 연기경력 10년동안 현대극의 한정된 특정 캐릭터 연기밖에 못하는 그저 그런 평범한 연기자일뿐인데 너무 과대평가하는게 수상하군요.

    만약, 공효진이 한효주가 열연했던 장편사극 '동이' 타이틀롤을 연기했다면 한효주보다 잘할수 있었을까요? 절대 아니죠. 공효진이 '동이'를 연기했다면 애국가 시청률이 나오지 않았을까 감히 확신을 갖고 말할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한효주가 공효진이 연기했던 서경유 캐릭터를 연기했다면 어쨌을까요? 한효주가 서유경 캐릭터를 연기했다면, '파스타'가 청소년드라마 '공부의 신'한테 무너지는 일도 없을것이며, 시청률도 높은 대박드라마로 크게 성공했을겁니다.

    올해 MBC연기대상, 대상 후보나 최우수상 후보는 한효주 한명 밖에 없다는게 올해 MBC연기대상의 현실입니다. 현실을 부정하지 맙시다.

  10. 올해 MBC가 왜 드라마왕국의 몰락이라는 비아냥을 듣고 있는지 모르겠나?

    연기대상 시상식 '대상' 후보 자격은 그대로 최소한 동시간대 경쟁에서 타방송사 드라마를 압도했던 드라마의 주인공 중에서 뽑아야 하고, 그 다음에나 연기력과 작품성을 논할수 있는거지..

    시청률이나 경쟁력이 고만고만 그렇고 그런 드라마의 연기자에게 '대상' 후보 자격을 준다는것은 스포츠로 따진다면, 베테랑 선수였지만 성적이 안좋아 후보였던 선수를 MVP 후보에 올려놓고 MVP로 선정하자 황당무계한 시츄이에션과 같다..-_-;

  11. 올해 MBC 연기자들 연기력+흥행력+경쟁력 성적표를 메달 색깔 금, 은, 동으로 평가한다면,


    한효주 - 올림픽 금메달
    지진희 - 올림픽 은메달
    이소연, 박하선 - 올림픽 동메달


    공효진 - 아시안게임 금메달
    이선균 - 아시안게임 은메달


    신은경 - 노메달
    김남주 - 현재는 노메달, 아테나를 역전하면 아시안게임 동메달이고, 시청률 20%돌파하면 아시안게임 은메달임.

  12. 한효주가 대상? 우습다 2010.12.29 15:4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물론 작품 흥행으로 하면 동이팀에서 대상가야겠지
    근데 연기대상은 연기력으로 주는거다
    한효주가 대상이라? 우습다 지진희를 준다면 인정하겠다


    이번 MBC대상 신은경 김남주 공효진 김혜수 중에서 안나오면
    08공동대상꼴나는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