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연기대상이 또다시 상상할 수 있는 최악의 선택을 했다. 상 줄 사람이 없어 고심했다더니, 마음껏 상을 난사하고 대상까지 공동수상으로 마무리한 것이다. 근래에 보기 드문 맥 빠지는 광경이었다. MBC 시상식이 무슨 저주에라도 빠진 것일까?

MBC 연기대상은 과거에 <하얀거탑>의 김명민에게 대상을 주지 않는 황당한 선택을 하더니, 그 다음 해에는 송승헌과 김명민에게 동시에 대상을 수여하는 더 황당한 선택을 해서 악명을 떨쳤었다. 그리고 다시 올해 공동대상이라는 최악의 선택을 한 것이다.

각종 명목의 상을 여기저기 공동으로 난사하는 것은 시상식의 수준을 현저히 떨어뜨리고, 우리 대중문화의 수준도 떨어뜨리는 악습이다. 시상식이 친목회처럼 느껴지게 됨으로서 권위가 사라진다. 그런 시상식이라면 TV로 중계할 것이 아니라 방송사 구내식당에서 자기들끼리 모여 할 일이다.

대상의 엄정한 선택으로 그런 ‘상 나눔 상조회’의 이미지를 조금이나마 상쇄할 수 있는데, MBC는 그것마저도 못했다. 최악의 대상으로 망신살을 자초한 것이다.

과거 문근영에게 단독 대상을 줬던 SBS의 영리함이 아쉽다. 당시 SBS는 막장드라마에게 여러 상을 몰아주고 수많은 상들을 난사했었지만, 대상 선택 하나로 최고의 시상식이라는 찬사를 받았었다. 대상 효과는 그렇게 크다. MBC도 올해 공효진이라는 대안이 있었는데 아쉬울 뿐이다.

굳이 그런 특별한 찬사를 받을 만한 대상이 아니더라도, 한효주 대상 정도면 큰 무리가 없는 것이었다. 왜 공동 대상으로 망신살을 자초했을까? 상상초월, 정말 기발한 최악의 선택이다. 이러기도 힘들다. 이민호까지 우수상을 받는 판에 이선균이 우수상, 최우수상 아무 것도 못 받은 것도 황당한 일이었다. 도대체 뭐가 기준인 시상인가? 연기대상을 인기대상이라고 이름이나 바꾸면 말이 좀 되겠다.

이런 거듭된 악수를 보면 왜 요즘 MBC 프로그램들이 전반적으로 저조한지를 알 수 있을 것 같다. MBC의 판단력이 집 나갔다. 이번 연말 시상식들이 MBC의 난맥상을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


MBC 연예대상도 그렇다. 시청자가 뽑은 베스트 프로그램상에 11만표 이상을 받았다는 <무한도전>이 아닌 4천표 정도를 받았다는 <세바퀴>가 선정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MBC 측은 연령대별로 가중치를 뒀다는데, 정확한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는다고 보도됐다. 이 무슨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는’ 경우인가. 그럴 거면 애당초 투표를 하질 말든지.

그해의 최고 프로그램을 네티즌 투표를 뽑는다는 것 자체가 낯간지러운 일이다. 한국의 네티즌 투표에 아무런 공정성이 없다는 건 하늘이 알고 땅이 안다. <슈퍼스타K>도 그것 때문에 홍역을 앓은 것 아닌가. 케이블이나 공중파나 그 나물에 그 밥이라는 건 안타까운 일이다.

정말 시상식의 권위를 살리려면 네티즌 투표로 최고를 가리는 아이들 놀음 같은 짓은 하지 말아야 한다. 하지만 이왕 투표를 하기로 했다면 투표 결과를 그대로 반영하는 것이 정의다. 어떻게 20배 이상의 표차이가 뒤집힐 수 있나? 이건 시청자를 우롱한 것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 연령별 가중치를 부여할 수도 있지만 이번엔 해도 너무 했다.

연예대상 시상식 때 아이돌과 탤런트들로 도배를 하면서 굳이 코미디언들의 찬밥신세를 부각시킨 것도 그렇고, MBC의 판단력이 정말 마비된 것일까? 왜 연말 시상식 때 사서 욕을 먹고 있나? MBC의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힌’ 현실이 안타깝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런일이 있었군요. 쩝...ㅎㅎ

    잘 보고가요.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행복 가득하세요

  2. 이제 올해 말 종편채널 3개 더 생기고 내후년에는 엠븅신의 폐업신고를 볼 수 있겠네요^^

    • bs 2011.01.02 18:25  수정/삭제 댓글주소

      종편채널 생기면 모든 매체들이 편향적이고 선정적이 되는 저질스러운 현상이 우려가 큰데 MBC가 싫다고 조중동 방송을 추켜세우는 어느 철없는 지랄병신색히가 여기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