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서태지 사태에서 언론매체는 신비주의를 문제 삼는데 비해 일반 대중은 거짓말을 문제 삼았다. 엄청난 분노였다. 관련 기사들로 포털이 도배됐는데, 그 기사들마다 서태지 성토가 봇물을 이뤘다. 거짓말은 무조건 나쁘다는 것이다. 그에 따라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크다.

과연 서태지의 거짓말은 잘못이며 사과를 해야 할까? 그렇다. 그를 믿는 팬들을 속인 것은 명백히 잘못이다. 따라서 사과해야 하는 것도 맞다.

물론 그가 국내에서 연예활동 자체를 아예 안 했기 때문에 거짓말을 적극적으로 했다기보다는, 결혼사실을 소극적으로 감췄다고 표현하는 것이 어울린다. 토크쇼에 나와 거짓 토크를 한 것이 아니라 자기 삶을 감췄을 뿐인 것이다. 아무튼 적극적이건 소극적이건 속인 것만은 사실이다. 그 부분은 잘한 일이라고 할 수 없다.

하지만 대단히 잘못한 일도 아니다. 잘못이 맞긴 한데 그야말로 대수롭지 않은 잘못이다. 왜냐하면 사안 자체가 극히 경미하기 때문이다. 남의 사생활이다. 제 3자가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다. 우리와 아무 상관없는, 그야말로 아무 것도 아닌 일이다. 그러므로 결혼을 하건 말건, 속이건 말건, 사과를 하건 말건, 이 사안 자체가 관심을 가지거나 논의할 만한 '깜'도 안 되는 일이다.

나는 성룡을 대단히 좋아했었다. 오랜 세월이 흐른 후에 그가 결혼까지 했고 아들도 숨겨왔다는 걸 알았다. 성룡은 팬인 나를 속였다. 잘못은 잘못이다. 하지만 나는 그다지 사과를 듣고 싶진 않았다. 사안 자체가 경미하니까. 아무 상관도 없는 일이다. 알고 봤더니 그의 액션이 모두 대역이었다고 하면 큰일이겠지만, 결혼을 공개하건 숨기건 무슨 대수인가? 사과 신경 쓸 시간에 영화나 잘 만들어주면 된다.

사안 자체가 '남의 사생활'이라는 큰 범주에 속하기 때문에, 그 속에서 숨기건 말건 사과를 하건 말건, 큰 틀에서 이건 당사자가 알아서 할 일이 된다. 서태지가 '엿장수 마음대로' 하면 되는 것이다.

하지만 나는 위에서 사과를 하는 것이 좋다고 했다. 그 이유는 그래야 사람들의 기분이 풀리고, 그에 따라 서태지에게도 이익이 되기 때문이다. 인간적인 차원에서도 속은 사람에 대한 도리가 되고, 당장 비난을 최소화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거짓말이 윤리적으로 잘못이란 건 명백한 사실이기 때문에, 무슨 말을 떠들어봐야 '됐고! 거짓말한 서태지는 나쁜 놈!'이란 악플이 계속 나올 수밖에 없다. 그럴 때 사과가 있다면 '본인이 잘못을 인정했으니 됐잖아'라고 사태를 진정시킬 수가 있다.

객관적으로 잘못이 있건 없건, 그런 것과 관계없이 대중이 때리면 맞아야 하고 불쾌하다면 무조건 사과해야 하는 것이 연예인의 숙명이다. 사리를 따지는 것보다 대중의 사랑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기 때문이다. 바로 이런 이유 때문에 연예인들이 손해를 보면서도 안 좋은 일을 쉬쉬하는 것이고, 논란이 터지면 무조건 사과를 하는 것이다.

흔히 서태지를 마케팅의 귀재라고 한다. 이번 일은 그 말이 맞는 지를 가름하는 시험대가 될 것이다. 그가 정말 마케팅 전략가라면 사과를 할 것이고 사과를 안 한다면 마케팅이니 전략이니 하는 것들과 담을 쌓은, 아무 생각 없는 뮤지션이라는 얘기가 될 것이다.


- 깜도 안 되는 일이 사태가 된 것은 -

앞에서 말했듯이 이번 일은 아무 것도 아닌 일이다. 서태지 비밀결혼 소식을 듣고, '어 그래?'하고 잠깐 놀란 다음, '아 그랬구나'하고 넘기면 그만인 가십에 불과한 일인 것이다. 그런데 나는 이 일을 '사태'라고 표현했다. 왜 그랬을까?

실제로 한국 사회가 발칵 뒤집어졌기 때문이다. 정확히 말해 서태지의 비밀결혼 자체는 아무 것도 아닌 일인데, 한국 사회가 발칵 뒤집힌 일 그것이 바로 사태였다.

논의할 가치조차 없는 일, 분노할 하등의 이유가 없는 일에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분노하며 궐기했다. 인터넷 공론장이 폭발하고 뉴스데스크까지 연일 관련소식을 시리즈로 내보냈다. 정말 이상하고 논의할 만한 '깜'이 되는 일은 바로 이것이다.

왜 우리는 정말로 우리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일들을 다 제쳐놓고, 아무 상관도 없는 남의 결혼사에 사회적 분노를 폭발시켰을까? 따져들어가야 할 것은 서태지나 이지아의 삶이 아니라, 바로 이런 우리 자신의 이상함인 것이다.

언론이 이번 일을 기회로 신비주의 박멸에 나선 것도 논의할 만한 일이다. 모두에게 '언론프렌들리'한 연예인이 되어야 한다고 엄포라도 놓는 것 같다. 그동안의 불친절에 보복이라도 하듯이, 서태지와 이지아에 대해 마구잡이 파헤치기에 나선 것도 우려할 일이었다.

바론 이런 것들이 사회적 문제이고, 사태라 할 만한 일들이다. 이에 비하면 서태지의 사생활 문제는 사과를 하건 말건 우리가 신경 쓸 필요 없는 극히 경미한 사안이다. 하고 싶으면 하고 말려면 말고, '아 돈 케어 에에에에에~'. 단 사과를 하는 게 좋다는 사실은 분명하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재근님은 참 글의 논지가 명료하고 생각을 깨우는 글인 것 같습니다...

  2. 서태지나 이지아나 워낙에 유명한 사람들이니까 더 파장이 크지 싶어요;;

  3. 전종훈 2011.04.29 05:5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연예인은 대중의 사랑을 먹고 사는 직업입니다.
    그래서 스타의 일거수일투족에 관심이 갈 수 밖에 없습니다.
    스타들의 쇼핑하는 것과 밥 먹는 것까지 인터넷뉴스에 올라오는 세상에
    15년을 총각행세하던 서태지의 결혼과 이혼 그것도 부인이 정우성과 연인인 이지아인데 그게 아무것도 아닌 일이라고요?
    말도 안되는 쿨한척 집어치우세요. 같잖습니다.
    그럼 결혼한다고 밝히는 다른 대부분의 스타들은 우리와 아무 관계없는 아무것도 아닌 자신의 사생활을 밝히는 노출주의입니까?
    측근들에게도 결혼사실을 철저히 숨기는 서태지가 비정상인지 결혼사실을 밝히는 대부분의 스타들이 비정상인지 분간도 못합니까?
    그리고 서태지가 결혼사실을 소극적으로 감췄고 토크쇼에 나와 거짓토크를 한 것이 아니라 자기 삶을 감췄을 뿐이라고요?
    이건 무슨 말같지도 않은 소리입니까? 서태지는 15년을 수시로 결혼 안 한다고 거짓말했고 토크쇼에 나와서도 결혼 안 한다고 거짓말했습니다.
    서태지가 15년을 수시로 결혼 안 한다고 거짓말한 게 우리에게 별 것 아닌 잘못이라고 칩시다.
    하지만 이지아에겐 너무도 큰 잘못입니다.
    그게 이지아를 이혼까지 하게 만든거죠.
    세상 어느 여자도 자기 남편을 남편이라고 부르지도 못하고 자기 존재를 숨기고
    정상적인 부부생활을 하지도 못하고 살고 싶은 여자는 없습니다.
    그 모든 것을 다 참고 오랜 세월을 산 이지아가 대단한거죠.
    자기 아내를 지켜주고 행복하게 해주는게 남편의 의무입니다.
    하지만 서태지는 15년을 자기 아내를 없는 존재로 만들고 결혼 안 한다고 수시로 떠들고 다녔습니다.
    이것만 봐도 서태지는 이지아에게 나쁜 남편이었습니다.
    서태지가 정말 이지아를 사랑했다면 팬들에게 상대방이 이지아인 거 안 밝히고 결혼사실을 숨기더라도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 하지만 그 사람에 대해선 관심을 자제해 주고 사생활을 지켜 달라'' 이 정도는 말했어야했습니다.
    하재근씨의 글은 겉으로는 그럴싸하지만 속으로 파고 들어가 보면 논리가 없습니다.
    논리도 모르는 사람이 무슨 자격으로 평론을 합니까?
    하재근씨는 그저 대중의 분위기만 열심히 살피다 자신에게 이익이 되는 우위에 있는 편에 서서 인기와 인지도를 얻어 돈을 많이 벌고 싶은 사람으로 밖에 보이지 않네요.
    하재근씨 같은 사람때문에 평론가 자격시험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4. 하재근님은 서태지를 그닥 싫어하지도 좋아하지도 않는 아님 살짝 팬이시거나 뭐 그정도이신거 같고 밑에 전종훈님은 아예 서태지를 아주 좋아하거나 아주 싫어하거나 아님 하재근님을 아주 싫어하거나.. 맞나요?.. 제가 볼땐 그러네요^^; 시작부터가 서로 틀린데 의견이 조율될리가 없겠죠. 아참 저는 인간 서태지는 별로 관심이 없고 오로지 그의 음악만 좋아라하는 사람입니다. 인간 서태지는 별로 안좋아해요. 그래서 그런지 하재근님 글처럼 '어 그랬었어? 아 그랬구나..' 저는 정말 이랬거든요. 그리고 제가 여자였다면 좀 틀릴수도 있겠지만 남자라 그런지 뭐 딱히 사과할 이유도 잘모르겠어요. 이렇게 일이 커지는거 자체가 제가볼땐 서태지에게 오히려 득이 되지않을까 싶을 정도네요.롤링 스톤지 잡지 한켠에 실릴만한 그정도의 한 딴다라 이야기 아닌가요?

  5. 우리 삶에 정작 영향을 끼치는 일보다 전혀 상관없는 연예인 사생활에 분노하는 건 그나마 영향을 끼치고 반응을 얻어 낼 수 있기 때문 아닐까요.

    교육문제 아무리 열 받아도 우리가 바꾸기 쉽지 않고 정치 경제 다 열받아도 바꾸기 쉽지 않죠.

    그런데 연예인은 댓글 디릿다 써내면 반응을 얻어낼 수 있으니 거기서 오는 변태적 쾌감 같은게 있겠죠.

    어린애 대뷔 전 사진에 입에 담지 못할 악플 달고 거기에 당사자가 기분 나빠하니(반응) 또 악플 달고 결국 사과까지 받아내고. 거기서 얻는 쾌감 같은 걸 원하는 거겠죠.

    결국 대중에게 밉보일 수 없는 연예인의 약점 때문에 연예인이 만만한 거죠. 물론 연예인들은 그런 대중 때문에 또 먹고 사는 거고.

  6. 전종훈님은 2011.05.08 00:2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지아 사촌동생쯤 되시나보다... 난 서태지 팬도 아니고 이지아한테도 특별한 관심이 없으며 이번 사태를 보고 음... 역시 이상한 나라... 왜 저게 서진요 어쩌구 만들어가면서까지 진상을 파악해야만 하는 중대사로 취급되는 것이냠... 이렇게 생각했는데. 뭐 하재근님 말에 특별히 논리적으로 빵꾸가 많이 나 있지도 않은 것 같은데... 영 진정을 못하시고 분노의 댓글을 저리 길게 다시다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7. 전종훈님 2011.05.08 12:2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화 많이 나셨나봐요. 이지아 사촌동생도 아니고 이지아 본인쯤 되시는것 같음... 어떻게 그렇게 이지아씨 마음을 다 읽으시는지.
    저는 서태지 많이는 아니고 음반 나올때마다 꼬박꼬박 사듣는 정도의 오래된 팬인데 제 경우도 어그래? 와 충격이다, 하고 말았건만 서태지나 이지아 양쪽에 빙의하듯이 분노와 배신감, 억울함을 쏟아내시는 분들 보면 참 신기해요.

  8. 이어서 2011.05.08 12:3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정작 코멘트를 빼먹었네요. 저도 하재근님 포스팅에 동의합니다. 그새 사과 비스무리한 공식 입장을 올린것 같은데 회사와 서태지 개인 본인이 나눠서 낸 이번 공식 입장이 굉장히 깔끔하고 타이밍도 좋아서 저는 새삼 서태지가 그동안 연예계 물 헛먹은건 아니구나 싶었습니다. 그 동안 자신들을 서태지 예비 부인 정도로 생각해오고 있던 팬들 맘속 끝까지 달래려면 아직 택도 없는것 같습니다만 (극단적인 예겠지만 실제로 제 주위 20년 팬 중 하나는 여전히 식음을 전폐하다시피 하고 서태지 욕을 하더군요. 정말로 혼빙이라도 당한듯이.), 뭐 더 떨어질것 없나 싶어서 하이에나처럼 온갖곳을 쑤시고 다니는 기자들에게 더 이상 가쉽의 여지를 주지 않았다는 점에서 마음에 들더군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