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가수다> 출연 이후 임재범에 대한 관심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 이것은 고스란히 <나는 가수다>에 대한 열기로 이어진다. 임재범이 <나는 가수다>의 구원자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일이다. 임재범이 노래를 잘 한다는 것과 범상치 않은 카리스마의 소유자라는 것 정도는 누구나 알 수 있었다. 평소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사람이었기 때문에, 그가 출연할 경우 상당한 홍보 효과가 있을 것이란 점도 누구나 예상할 수 있었다.

그런데 지금의 열기는 그런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수준이다. 임재범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뜨거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

생각 외로 그가 '인간'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그저 <나는 가수다>란 좋은 무대에서 모처럼 기량을 펼쳐보인다는 수준이 아니라, 자신의 모든 것을 드러내고 있다.

스스로가 먼저 가족의 아픔을 얘기하고, 그동안의 고단한 삶을 이야기하며 가수 임재범을 넘어선 인간 임재범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이것은 시청자의 가슴을 울리는 스토리를 만들어냈다. 네티즌은 지금 임재범의 목에 걸린 헤드폰 하나를 보면서도 그 스토리를 떠올리며 감동하고 있다.

카리스마 락커로만 알려졌던 임재범이 이런 모습을 보일 거라고는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었다. 그가 마음을 열자, 시청자의 마음도 열렸다.


오디션 프로그램이 인기를 끄는 것은 인생역전의 스토리를 담고 있기 때문인데, 대체로 그 스토리들은 오디션 안에 한정된 것이다. 20대의 도전자가 해당 프로그램 안에서 잠시 유명해지며 스타가 된다는 판타지를 주는 것이다. 하지만 실제로 스타가 되는 건 아니다. 오디션 프로그램이 끝나고 나면 그의 운명이 어떻게 될 지는 아무도 모른다.

따라서 그 인생역전의 이야기는 가벼울 수밖에 없다. 이에 비해 <나는 가수다>에서 임재범이 보여주고 있는 이야기는 훨씬 무겁고 울림이 크다. 왜냐하면 임재범이라는 사람이 지금까지 살아온 실제 인생, 그 연륜, 그 범상치 않은 삶이 바탕에 깔려있기 때문이다.

임재범은 <나는 가수다> 출연이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 중대한 전기가 되었다며 회한의 눈물을 보인다. 이야말로 리얼한 인간의 이야기다. 온 인생이 담긴 진짜 삶의 이야기인 것이다. 당연히 감동의 무게가 다를 수밖에 없다.

프로그램이 처음에 임재범을 섭외할 때까지만 해도, 그가 이런 스토리를 만들어낼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을 것이다. 그저 평소 방송에서 보지 못했던 카리스마 있는 가수를 보여준다는 정도의 의미만 생각했을 텐데, <나는 가수다> 입장에선 생각지도 못한 대박을 맞았다. 임재범이 지금 보여주고 있는 스토리의 힘은 <위대한 탄생>의 그것을 훨씬 뛰어넘고 있다.


또 하나, 임재범이 들려주고 있는 소리에 '고통'이 깔려있다는 점이 더욱 그 감동을 증폭시키고 있다. 가볍고 재미있는 것들은 언제나 인기를 끌게 마련이지만, 인간의 깊은 고통을 담은 작품들은 그런 인기를 뛰어넘는 거대한 울림을 준다. 그래서 명작이라고 불리는 예술 작품들엔 고통이 담겨있을 때가 많다.

우리 대중음악의 문제는 오로지 '밝음'만 있다는 데 있었다. 물론 사랑의 아픔을 표현하는 발라드도 간혹 있긴 하지만 그것을 인간의 고통이라고 하기엔 낯간지러운 수준이었다. 뮤직뱅크나 인기가요에서 고통의 심연을 표현하는 소리가 들리는 풍경을 상상하기 어렵다.

임재범은 바로 그렇게 귀했던 고통의 소리를 들려주고 있다. 이는 정서적 충격이다. 시청자를 전율케 하는 것이다. 게다가 그가 이번 <나는 가수다>에서 보여주고 있는 인간적인 스토리가 그 고통에 절절한 무게감을 더한다.

고통을 직시하고, 고통에 공감하고, 고통을 표현할 줄 아는 문화가 오로지 명랑한 율동만 있는 문화보다 더 성숙한 문화일 것이다. 그런 점에서 임재범이 고통의 소리를 주류 무대로 끌어올린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하겠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텅빈충만 2011.05.11 17:1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아주 잘 보셨습니다. 날카로운 시각입니다.
    임재범의 깊고 맑은 눈과 고뇌와 한이 어린, 깊디깊은 울림이 있는 목소리가 전율을 일으킵니다.
    노래도 '너를 위해' '빈잔' 등의 가사에서 묵직한 아픔과 인생의 회한 같은 것을 느끼게 되네요.
    그에 덧붙여 사이 사이 끼어든 인터뷰도 말을 어찌나 절절하게 잘 하는지 감탄이 나올 정도입니다.
    그냥 인생을 아무렇게나 산 사람은 아니라는 것을 저절로 느끼고 있습니다.

  2. 봄이아빠 2011.05.11 21:4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멋진 표현입니다. 고통의 소리..
    중장년층의 지지를 받고 있는 임재범씨..
    쉰듯한 걸걸하며 확 내지르기고하고 삶에 힘들어 울고싶은 노래소리가 마치 세상사에 찌든 우리 중장년층 내면의 소리가 아닌가 합니다. 술잔앞에서 웃고 있어도 속으로는 울고있는 우리 가장들.. 힘내세요~

  3. 임재범씨의 힘든여정의 세월이 녹아내린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의 힘든여정과 가족에 대한 사랑이 살아 숨쉬는 듯한 그의 노래로 인해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이 된 듯합니다..
    이제는 그의 힘든여정의 시간이 행복한 시간으로 바뀌었으면 합니다..

  4. 하재근씨는 스토리와 고통의 심연을 표현하는 소리
    이 두가지로 압축하셨습니다...솔직히 전 이 두가지

    사항에 대해 쉽게 공감이 가질 않습니다

    하재근님의 견해가 틀렸다는것이 아니라 현재의 임재범이 보여주는 저 울림을
    그런식으로 정의하기에는 무언가 부족하다는 아쉬움을 감출수없기 때문입니다

    임재점은 현재 그 이전에도 박자보다
    전달에 포커스를 두엇다고 스스로 말하기도했으며 그의 이전 앨범에서도
    박자보다 전달을 더 중요시햇던걸로 알고있습니다

    예전 그 부르기 어렵다는 고해를 가볍게
    부르던 그 때의 그의 울림은 경외의 대상이었으나 ,거친듯 가빠보이며 흘리듯
    축약하며 흉성과 두성 그리고 가성과비성을 노래의 가사에 적절히 버물러져

    흘러나오는 그 소리는 예전의 범접할수없던 경외를 넘어서 듣는 이의 심혼을
    뒤혼들정도의 기괴함을 느끼게하는
    그 무엇이니.....혹자는 차지연의 피처렁
    운운하지만 임재범을 그자리에서 빼고
    다른 이를 그 자리에 세운다고 가정시

    임재범이 울려내는 저울림을 만들어낼수있을까요...

    마치 살을 버리고 뼈를 취한듯한
    임재범의 그 울림은....무엇일까요?

    마치 아리랑이 스스로 살아서 맥동해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민족적 아픔을
    생생하게 전해주듯...

    임재범의 그 울림은 노래에 생기를
    불어넣고 청자에게 노래의 정수를 전달해주니.....임재범의 빈잔..그것은

    또 ..하나의 아리랑인듯 ....

    주저리 주저리 뇌까리며 정의되지 않는 그의 울림을애써 정의하려던것이 마치
    허무하게 느껴지며...음악을 정의하던
    그의 그 말.....


    음악은 느끼면 느끼는것이지 판단하는게 아니라는....그것이 정답인듯

    그거면 되는것을 .....사람은 참 어리석다는 생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