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위대한 탄생>에선 정희주가 떨어졌다. 여태까지의 합산 말고, 이번 무대만 떼어놓고 보면 정희주가 떨어질 수준은 아니었다. 정희주보다는 다른 사람들의 무대가 더 힘이 없었다.

<슈퍼스타K> 시절부터 계속 지적해왔던 시청자 참여의 인기투표화가 결국 정희주를 떨어뜨린 원인이었다. 시청자들은 감정이 이입되는 사람, 혹은 캐릭터에게 투표하는 경향이 있다. 아니면 멋진 대상에게 투표하거나. 그 어느 쪽도 냉정한 실력평가는 아니다. 이런 식의 투표가 당락을 가르게 되면 공정성은 무너질 수밖에 없다.

또, 쇼프로그램 투표에 열성적으로 참여하는 것은 주로 여성들인데 여성은 같은 여성에게 표를 주지 않는 경향이 있다. 그야말로 여성의 적은 여성인 것이다. 이런 구조에선 여성 도전자들이 불이익을 당할 수밖에 없다.

시청자 투표의 과도한 비중을 축소하고 전문가 심사위원단을 만드는 것이 인기투표의 자의성을 줄일 방법일 것이다. 이건 이미 <슈퍼스타K> 때에도 했던 지적이었는데, MBC가 시청자 투표 방식을 그대로 도입한 건 오디션의 객관성보다 시청자 몰입을 통한 시청률 상승에 더 신경을 쓰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보기 좋은 풍경은 아니다.

시청자만 자의적인 게 아니라 멘토들도 문제다. 자신이 맡은 사람들을 무조건 최고라고 치켜세워주는 지금의 상황은, 시청자 입장에선 맥이 빠질 수밖에 없다. 하나마나한 덕담들만 이어지는 느낌이다. 김태원도 그렇고 방시혁도 그렇다. 특히, 데이비드오한테 '지옥에서 온 펑크 락커', 이런 표현을 할 때는 손발이 오그라들었다. 공감이 안 되는 것이다.


- 왜 데이비드오에게만 꽃가루를? -

프로그램 자체도 이상하다. 이번 <위대한 탄생>의 데이비드오 무대에선 꽃가루를 연상케 하는 종이들이 화려하게 뿌려졌다. 무대의 느낌만으로 보면 쇼의 대미를 장식하는 어느 대형가수의 피날레 무대 같았다.

시청자가 보기에 편파적 구성으로 느껴질 수밖에 없다. 해주려면 다 똑같이 해주고 안 해주려면 다 똑같이 안 해야지 왜 누구한테만 멋있는 특수효과 서비스를 해준단 말인가?

위에 말한 것처럼 <위대한 탄생>에선 시청자 인기투표가 결정적인 영향력을 발휘한다. 시청자들은 '노래를 듣는' 것이 아니라 '무대를 보는' 것이기 때문에, 무대의 화려함이 시청자의 느낌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그 점을 노리고 마치 프로그램이 데이비드오를 도와준 것 같은 구도가 돼버렸다.

안 그래도 시청자들은 데이비드오나 권리세 같은 '보기 좋은' 도전자들이 초기부터 과도한 특별대우를 받았다고 여기고 있었다. 여기에 프로그램마저 '보기 좋은' 도전자에게 더 보기 좋은 무대를 만들어주는 것처럼 비치면 시청자 입장에선 불편해질 수밖에 없다. 특혜가 연상되기 때문이다.

이것은 결국 특혜를 못 받는 도전자들에 대한 동정표를 만들어낼 것이다. 프로그램이 시청자의 자의적 인기투표를 자초하는 셈이다. 제작진은 도전자들에게 똑같은 조건을 만들어주기 위해 고심해야 한다. 그래야 시청자의 분노투표를 방지할 수 있다.

그건 그렇고, 이번 <위대한 탄생>에서 새삼 느낀 건 조용필의 위력이었다. 지금까지 <위대한 탄생> 본선 무대 중에서 가장 좋은 노래들과 무대, 그리고 사운드를 경험한 것 같다. 역시 '조용필과 위대한 탄생'은 위대하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목만 봐도 웃겼습니다. 저도 그렇게 생각했는데 말이죠^^

    • 디콘 2012.04.29 00:21  수정/삭제 댓글주소

      좋은 블로그 잘보고 갑니다..화제의 연예인[H양][K양] 풀영상많은분들이 찾으시더라구요아직 못보신 분들은 짤리기 전에 여기서 보셈. http://yhv.woe.kr

  2. 바야바 2011.04.30 12:1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하재근씨 왕팬입니다^^///
    문자투표활발한 어린여성들이 남성의 목소리에 외모에 끌리는건 본능이죠. 그들에게 이성적으로 투표해라 자체가 문제죠. tv프로 자체가 완벽하게 공정한 것도 아니고.. 이런 투표방식은 애초에 공정할 수 가 없습니다.. 그래서 저는 생방송이 되고나서 부터 재미가 덜한 것 같아요. 하재근씨 글처럼 완전 인기투표처럼 되버린 것 같아요...

  3. 휘청청 2011.04.30 15:3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3주전에 떨어져야 할 사람이 아직까지 살아남아 있으니,
    프로그램이 질이 계속 떨어지는 중.
    완전 인기투표 프로그램을 무슨 오디션이라고 뻥을 치는지.
    그냥 심사위원 심사 폐지 하라고 해야 함.

  4. 음음음 2011.04.30 22:1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제가 보기에는 오데이비드군의 심한 콧소리와 발음때문에 전혀 노래하는것같지 않던데
    전부 백청강군의 비음만 얘기를 하네요...

  5. bemyangel 2011.05.01 02:0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꽃가루는 조용필씨가 콘서트 할 때 마지막곡으로 여행을 떠나요를 부르는데 거기서도 꽃가루를 뿌린데요,,, 그대로 카피한거죠,,,

    손진영씨의 초반 리프트도 조용필씨 것을 그대로 가져왔데요,,,

    전 조용필 세대가 아니라서,, 여행을 떠나요 밖에 몰랐는데(이승기씨가 리메이크해서) 처음에 들을 때는 여행을 떠나요를 제외하곤 다 별로던데,,,

    계속 듣다보니 모두 정말 좋군요,,, 정말 모두 명곡인 거 같습니다...

    6명 모두 잘한 것 같아요,,,,

    정희주씨 안타깝지만 솔직히 우승후보는 아닌 듯,,,

    외인구단 3명 모두 top3에 들 수도 있을 듯,,,

    전 백청강씨가 제일 좋아요,,,

  6. 데몬헌터 2011.05.03 13:1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데빗오 진짜 퍼포도 최악임. 특히 기타 속주절정인 순간에 베이스옆에가서 헤드벵잉할땐 어이없어서 토할뻔했음

  7. 꽃가루는 마지막에 뿌릴수밖에 없어요. 중간에 뿌리고 그거 언제 다 쓸어담아 치우고 다음 무대 준비하나요. 꽃가루는 마지막일수밖에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