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사랑>이 거침없이 질주하고 있다. 이미 1회부터 심상치 않았었는데 6회까지도 그 에너지가 전혀 줄지 않고 있다. 완전히 시청자를 몰입시켜서 두 주인공의 희비에 함께 울고 웃게 만드는 마성의 드라마가 됐다.

<시크릿가든> 이후 오랜만에 일주일이 기다려진다. 드라마를 보는 동안에도 자꾸 시간을 확인하게 된다. 이미 방영된 분량이 아쉬워서다. 끝날 시간이 다가오면 어떻게 다음 방영 때까지 기다릴 지 걱정이 엄습해온다. 가히 최근 '로코' 중 최강이다.

지금 방영중인 로맨틱 코미디들은 여주인공의 대결구도였다. 장나라의 <동안미녀>, 윤은혜의 <내게 거짓말을 해봐>, 성유리의 <로맨스 타운>, 이런 식이다.

<최고의 사랑>의 강점은 여주인공과 남자주인공이 모두 극을 이끌고 있다는 데 있다. 이 작품도 1회에는 여자주인공인 공효진이 부각됐었지만, 극이 진행되면서 차승원도 전면에 나서고 있다. 가히 '최고의 호흡'이다.

다른 작품들에선 아직까지 남자주인공이 이 정도의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특히 <동안미녀>나 <내게 거짓말을 해봐>는 장나라와 윤은혜의 원맨쇼처럼 흘러가고 있는 상황이다. 여주인공들이 망가지면서 온갖 헤프닝을 보여주는 것인데, 그러다보니 '로맨틱 코미디'에서 '로맨틱'이 안 살고 있다.

반면에 <최고의 사랑>에선 두 남녀주인공 사이의 '로맨틱'한 감정선이 생생하게 구현되고 있다. 이것이 마성의 달달함을 만들어낸다.


차승원의 강점은 여주인공과의 로맨틱한 감정선을 확실히 만들어내는 데에 그치지 않는다. 그는 그 정도를 넘어서서 웃기고 있다. 5회에서 '너무 쪽팔려서 눈코입이 다 사라질 뻔했지만 극복~!'이라는 대사로 빵 터뜨린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차승원은 최근에 너무 무겁고 어두운 이미지로 가고 있었는데 <최고의 사랑>에서 밝고, 웃기고, 사랑스러운 캐릭터로의 변신이 대단히 성공적이다. 극도 살고 차승원도 살고 있다.

여기에 공효진이 최강의 불쌍하고 귀여운 연기로 로맨틱 코미디의 토대를 받치고 있다. 불쌍한 연기의 투톱은 하지원과 공효진이라고 할 수 있을 텐데, 하지원이 마음을 아프게 한다면 공효진은 불쌍하면서도 웃기는 특징이 있다.

그런 공효진의 연기가 유치하면서 진부한 설정에 드라마로서의 힘을 불어넣고 있다. 웃길 땐 웃기면서도 진실한 정서를 느끼게 하기 때문이다. 즉 드라마가 허공에 붕 뜨는 사태를 막아주는 것이다. 이건 차승원도 마찬가지여서 가히 최강의 존재감을 자랑하는 두 주인공이다.

또 홍자매의 대본이 뻔한 설정에 마법을 불어넣고 있다. '동백꽃', '감자', '닭' 같은 설정들이 깨알같은 재미를 준다. '소자 수염' 조크를 드라마에서 볼 줄이야! 뿐인가, 오고가는 대사들을 듣고만 있어도 쾌감이 느껴질 정도로 경쾌하다.

드라마가 지금의 힘을 계속 유지한다면 홍자매, 공효진, 차승원 삼각편대의 질주를 막을 자가 없을 것 같다. 다만 독고진 캐릭터가 지나치게 오버하는 경향이 있는데 그 수위만 살짝 조절해주면 바랄 것이 없겠다. 그나저나, 어떻게 한 주를 또 기다리나... 이런 작품을 일주일에 달랑 두 번만 해주는 건 반칙이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즘 뜨는 드라마죠~~ 정말 재밌게 보고 있습니다~
    잘 읽고 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2. 까칠대마왕 2011.05.20 10:4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어제! 예고편 안해줘서 너무 화났어욧!! 아우! 어뜩케 담주 수욜까지 기다려야 하나욧!!!!

  3. 하재근님께서 이렇게까지 극찬하실 줄은 몰랐네요.
    사람마다 취향과 보는 눈은 다다른거겠지만, 파스타의 공효진에 대한 하재근님 극찬에 설득됐었고 그래서 이번 드라마를 기대했던 사람중 하나로서
    두 배우가 연기를 물론 잘하긴 하지만
    에피소드가 너무나 작위적이고 신선한 구석이라고는 찾아볼수가 없는데다
    로맨틱코미디에서 코미디가 너무나 애들장난같은 유치한 수준이던데요.
    차승원이 워낙 재밌고 공효진도 말씀하신대로 불쌍하며 웃기니 사람들은 좋아하는것 같은데
    언급하신 붕붕 떠있는걸 그나마 배우들 연기가 간신히 지탱하는 느낌이었어요.
    공효진도 파스타에서보다는 훨씬 덜 살아보이구요.
    회차 마지막 부분들에서 감정라인을 보여주지만 공효진의 눈물 정도로는
    저는 설득되지 않더라구요.
    배경도 방송국이어서인지 mbc에서 참 돈안들이고 성의없이 찍는 느낌도 들구요.
    드라마 자체보다는 배우들 연기가 돋보이는 상황인것같습니다.
    파스타와 비교해 그런부분들 지적하실까하고 궁금해서 와봤는데, 암튼 전 하재근님의 평론에 항상 공감하고 설득되던 사람으로서 이번 호평은 살짝 의외네요..

  4. 한마디 2011.05.20 12:3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공감하고 갑니다 ^^
    어찌보면 뻔한 설정에 유치한 상황인데도
    톡톡 튀는 연출력과
    배우들의 놀라울만한 캐릭터 구축력, 연기력으로
    홍자매만의 장점을 극대화 시키고
    단점은 상쇄시키네요,
    홍자매 드라마스타일을 별로 안좋아했던 저도
    이렇게나 빠져들게 만들다니 말입니다,
    글 잘 읽고 갑니다 ^^

  5. 맞습니다. 맞고요.. 2011.05.20 13:3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다음주 수요일까지 어떻게 기다려요 ㅋㅋ

  6. 징징이 2011.05.20 13:4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심지어 써브남주마저 멋집니다. 현실이라면 당연 윤계상이지만 그래도 여기에선 차승원이겠죠? 환상의 커플 이후로 이리 멋진 홍자매 작품을 보게 될 줄 몰랐고(그동안은 앞 몇 화 보고 모두 포기했었거든요) 파스타,씨크릿 가든 이후로 이리 멋진 작품을 볼 수 있어 즐겁습니다. 오랜만에 로코 만세를 외쳐봅니다~

  7. 최최최 2011.05.21 22:5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최고의 사랑 잘 보고있습니다 드라마의 스토리나 극중 갈등을 떠나서 차승원과 공효진은 정말 최고의 캐스팅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8. 그러게요 2011.05.23 01:5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유치한데도 왜 이렇게 재미있는 거에요, 정말?
    인물이 살아 숨쉬게 만드는 배우들의 연기력에 그저 감탄입니다.

  9. 독고앓이 2011.05.27 12:5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구애정 독고진 넘 잘어울려요 윤필주도 넘 멋있구요 누구 하나 공감 안가는 케릭 하나 없구 너무 재밌네요 최고의 사랑 완전 잼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