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 화려한 분야에서 잘 나가면, 모든 분야에서 다 잘 나가는 것 같은 착시현상이 생길 수 있다. 요즘 한류, 삼성, 김연아가 잘 나가니 그런 착각이 생기나보다. 한국이 일본을 역전했다는 착각이 생겨나고 있다.

마침 한국에선 한류니, 동계올림픽이니 하는 희소식이 터져나오고, 일본에선 대지진이니 재정적자니 하는 안 좋은 뉴스만 전해져서 더욱 그렇다. 최근엔 김연아를 통해서 뒤바뀐 한일 위상을 살펴본다는 기사까지 나왔다. 기사엔 이런 대목이 있었다.

"거의 모든 분야에서 한국이 일본의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 누군가의 말처럼, 일본이 산 너머 지는 해라면, 한국은 이제 막 타오르기 시작한 동방의 찬란한 태양이다."

이런 식으로 우리 자신의 성과에 도취하면 안 된다. 한국은 그렇게 도취해도 될 만한 나라가 못되고, 일본은 그렇게 우습게 봐도 되는 나라가 아니다. 삼성, 김연아, 소녀시대가 잘 나가는 걸 한국이 잘 나가는 것과 동일시하면 곤란하다.

일본은 한국에 비해 기술력이 압도적이다. 첨단분야 정상급 기술이 한국은 41개, 일본은 361개라고 한다. 대일무역적자가 최근 대지진으로 인해 줄어들었데도 불구하고 올해도 역시 300억 달러 가까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 한국은 일본의 기술이 없으면 물건을 만들지 못한다.

장차 삼성, 현대가 잘 나가면 이것이 뒤집힐 수 있을까? 그렇지 않은 게 문제다. 일본과 한국의 결정적인 차이는 부품 소재 산업에서 발생되기 때문이다. 이 부문은 중소, 중견 기업들이 담당한다.

일본은 세계적인 수준의 중소, 중견 기업을 다량 보유하고 있는 나라다. 이것이 아무리 삼성이 소니를 따라잡아도 한국 경제가 일본 경제를 따라잡는다고 평가하기 힘든 이유다. 한국은 중소, 중견 기업들이 지금 심각한 위기에 처해있다. 지방대는 이미 고사 상태다.

일본은 지방대는 물론 지방 중견기업에서 노벨상 수상자가 나오는 나라다. 일본은 공동체 의식도 한국보다 뛰어난 것으로 생각된다. 국가의 소득재분배 정책에 따른 불평등 감소 효과 비율이 한국은 0.011 정도인데, 일본은 0.048 정도다. (스웨덴은 0.121)

일본은 오랫동안 중산층 사회로 유명했었는데, 요즘 그것이 깨졌다며 하류사회로 간다는 비명이 터져나온다. 하류사회를 다룬 일본의 한 책에선 하류사회의 미래를 보고 싶다면 한국을 보라며, 한국은 이미 무너진 사회라고 진단한 바 있다. 일본이 아무리 하류사회가 되도 한국의 치명적 양극화엔 비할 바가 아닌 것이다.

이렇게 허리 이하가 무너지는 체제에서 삼성, 김연아, 소녀시대가 아무리 잘 나간들 한국이 일본을 앞서긴 힘들다. 일본은 부동산 버블과 과도한 토건 경기부양으로 인한 재정적자로도 유명한데, 불행히도 한국은 이쪽 부문에서만 일본을 따라가고 있는 것 같은 불길한 느낌이다.

상대적으로 화려한 부문이 세계적으로 잘 나가는 것에 도취하면서, 그것을 우리 자신이 전체적으로 잘 나가는 것으로 착각하면 내부적으로 문제를 고쳐나갈 에너지가 생기기 힘들다. 언론까지 나서서 한국이 일본을 따라잡았다는 식으로 분위기를 띄우면 곤란하다. 한국은 아직 갈 길이 먼 나라다. 일본에게선 아직 배울 것이 많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러브앤팝 2011.07.09 05:5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좋은 글 잘 읽엇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모든 일에 대해서 극단적일 정도로 현실감이 있는데,
    일본에 관련해서 만큼은 현실감이 마비가 되고 비이성이 득세를 하지요.
    뭐든지 '극복'하자는 논리가 대세고'폄하'해야 직성이 풀리죠.
    냉면 밑에 편육 깔라고 시키는 스님처럼 '몰래' 배끼고 '몰래' 즐기죠.
    일본에 대한 생각이 한국만큼 복잡다단하고 비이성이 지배를 하고
    논리가 무논리가 되는 나라가 또 있을까 싶네요.
    우쪽 애들은 반성을 못하고 있고
    좌쪽 애들은 비아냥대고 복수심에만 가득차서
    우쪽보다 훨씬 더 인종주의자가 돼버린 한국의 현실...
    컴플렉스 덩어리의 전형적인 예를 보여줍니다.

    이런 것들은 20세기에 벌써 폐기되었어야 할 찌꺼기들입니다.
    지금 21세기가 10년도 넘어가는데 아직까지도
    '공존'과 '동반'의 패러다임은 요원하고
    미국,중국,러시아,대만 같은 주변국들과
    '치고받고', '원수'가 되고 '복수'의 칼날만 치켜세우는
    냉전시대의 촌스러운 패러다임만 가득하죠.
    다 어른 잘못입니다.
    자라나는 아이들에게는 그러지 말았어야 하는데
    증오심만 가득 키워놨거든요.
    결국 지금의 한국은 주변국들에 대한 증오바이러스만 차버렸네요.
    그런 마당에 '극복'하면 뭐합니까.
    '친구'하나 만들지 못했는데...
    21세기 동북아의 왕따가 될 판이에요.
    아시아국가의 호감도를 보면 답이 나오죠.
    주적조사를 해도 답이 나왔죠.
    미국,중국,일본이라는 슈퍼 강대국을 손안에 쥐고서도
    주적이라 표현하는 현실인식..그 초라한 현실감각..
    이용당하는 설움만 토로하면서
    그 엄청난 힘을 이용하려는 의지는 내팽개치는
    코흘리개 어린아이같은 감각..


    '극복'이 전부가 아니죠.
    '용서'와 '화해'와 '어울림'이 새로운 모토가 되어야 합니다.
    벌써 2011년입니다.

  2. 간만에 좋은글 읽었습니다.^^

    요즘 한국은 정말 자아도취적인 경향을 많이 띄고 있는데,

    정말 정확한 지적을 해 주신 느낌이 드네요.

  3. 일본 최고 2013.11.02 23:2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한심한 한국놈들 나 가디져라 ㅉ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