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가 입국했다. 공항에서 기자들이 너무 달려드는 바람에 구하라가 머리를 찧고, 한승연이 넘어지는 등 사고가 벌어졌다고 한다.

이에 대해 카라 측이 과잉경호를 하는 바람에 사고가 벌어졌다며 카라를 비난하는 분위기의 기사들이 나오고 있다. 카라 멤버들이 취재에 응하지 않고 그냥 공항을 나선 것도 비난하고 있다. 카라 때문에 물의가 빚어졌으며 그로 인해 시민들까지 피해를 봤다는 식의 보도들이다.

하지만 실제로 현장 상황을 담은 동영상을 보니 문제는 기자들이었다. 기자들이 카라에게 그야말로 '개떼'처럼 달려들었고, 그 과정에서 사고가 터진 것이었다. 이건 기자들이 저지른 폭력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

기자들이 착각하는 게 있다. 자신들이 국민의 알권리를 무조건 대행한다는 착각이다. 그렇게 자신들의 정당성을 믿기 때문에 연예인의 병실에도 쳐들어가고, 빈소에도 카메라를 들이대고, 사생활 몰카 취재를 한 사람이 당당하게 TV에 나와 인터뷰를 하는 것일 게다.

그렇게 취재를 일종의 권리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취재를 거절하거나 비협조적인 연예인에 대한 비난도 자연스럽게 나오게 된다. 과거에도 한 방송에서 기자들이 뽑은 문제 있는 연예인을 공개했었는데, 그 사유가 취재에 잘 응하지 않는다는 것이어서 빈축을 산 적이 있었다.


이번에 기자들 때문에 한승연이 쓰러지는 등 멤버들이 위험에 처하게 되자 매니저로 보이는 사람이 기자들에게 고함을 쳤다. 상당한 막말이 나와도 정상인 상황이었는데, 그래도 기자를 대접해준다고 첫 마디에서만 욕을 하고 그 다음부터는 존대말을 썼다. 최소한의 염치가 있다면 기자들이 미안하다고 했어야 했는데 그런 상황에서조차 고압적으로 매니저에게 호통치는 기자가 있었다. '감히 기자에게 욕을 하다니!' 이런 심정이었던 것일까?

자신들의 취재가 국민의 알권리를 대행한다는 정당성에 대한 확신이 없으면 불가능한 일이다. 사람을 밀고 쓰러뜨리고 가는 길을 막는 건 명백히 폭력이다. 일반사회에서 누가 그런 짓을 저지르면 경찰에 끌려갈 일이다. 기자들도 평소에는 그러지 않을 것이다. 다만 취재를 할 때는 자신들에게 정당성이 있기 때문에 그래도 된다고 여기는 것이다.

이게 착각이다. 정치권력이나 금권 등을 파헤칠 때는 기자가 국민의 알권리를 대행하는 게 맞다. 정치인 등 공인에겐 취재에 응해 진실을 밝힐 의무가 있다. 공공기관은 기자들의 취재에 최대한 편의를 제공해야 한다. 기자의 눈과 귀는 국민의 권리를 대신하는 것이므로.

하지만 연예인 가십을 취재할 때는 알권리를 대행하는 게 아니다. 그건 그냥 매체의 돈벌이일 뿐이다. 우리 국민 어느 누구도 연예인에 대한 알권리 따위를 가지고 있지 않다. 연예인은 그저 개인에 불과하다. 어떤 개인에 대해 알권리를 가진 다른 개인은 공화국에 존재하지 않는다. 왕국의 왕이나 그런 권리를 가졌을 것이다.

그러므로 공화국에서 연예인을 따라다닐 때 언론은 국민의 권리를 대리하는 것이 아니다. 그저 대중의 호기심을 이용한 상업활동일 뿐인 것이다. 따라서 기자가 연예인에게 고압적인 자세를 가질 하등의 이유가 없다.

그러므로 이번 카라의 공항 사태는 기자들의 집단 폭력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어떤 사람이 공항에서 행선지로 가는데 갑자기 수십 명이 달려들어 그 사람을 위협한 사건이다. 이런 폭력이 취재라는 이름으로 미화될 순 없다.

물론 기자들의 적극적인 취재는 우리 사회를 투명화, 선진화한다는 장점이 분명히 있다. 하지만 그렇더라도 연예인 가십에 물불 안 가리고 달려들며 상대를 물어뜯듯이 취재하는 모양새는 언론의 '오버'일 수밖에 없다.

카라 내분에 대해 아무리 호기심이 넘쳐난다 하더라도, 그들이 사태를 수습하고 입장을 정리해서 말할 수 있는 상태가 될 때까지 기다려주는 최소한의 '이성' 혹은 '인간성'이 필요하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자인지 깡패인지...

  2. https://t1.daumcdn.net/cfile/tistory/202616364D57E6392D?original

    누구 다리 하나라도 부러져야 그만 하겠지.

    카라를 망치고 한류를 망치는 건 누군지 분명해지네요.

  3. 잘 읽었습니다..기자들 하는짓이 참 가관이군요..

  4. 러ㅏㅣ믄 2011.02.14 11:1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요즘 기자는 기자가 아니여....

  5. 기자랍시고 찌라시 쓰레기들 많습니다.
    특히, 삽질고대출신들 정말 쓰레기입니다.

    SKY, 지잡대..등등 말을 만들어 삽질고대 높이기 합니다.
    sky는 고려대가 연세대 보다 앞에 있다고, 지잡대는 고려대를 차별화하는 이유에서 삽질고대 언론인 모임에서 사용하자고 건배했죠.

    이런 쓰레기들이 건전한 한국을 병들게 합니다.
    삽질고대 쓰레기들 소각해 버려야 합니다.

    내가 아는 삽질고대 출신 전부 쓰레기입니다.

  6. 하이에나들이 2011.02.14 11:4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먹이꺼리가 생기니 정신없이 달려드는 모양세내요.

    자신들이 먹고 살기위해 기사랍시고 쓰레기글 난무시키면서.

    꼴에 국민의 알권리를 대변하는 기자라?

  7. 이번 일은 2011.02.14 12:1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해당 기자의 사과와 적절한 징계조치가 필요한 일로 보입니다.

    이번 사건이 기사화가 될리는 절대로 없으니, 인터넷 커뮤니티를 적극 활용해야겠죠.

  8. 카라의 팬으로서 사는건 2011.02.14 13:1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참 힘듭니다. 카라팬 사이에서 119사태라고 불리우는데요.. 그 전에 기무치사건도 있고, 카라 정말 순수한 어린 소녀들인데 계속 이렇게 억울한 오명을 뒤집어 씌우고 언론에 갈기갈기 찢기는 모습을 볼수록 정말 가슴이 아픕니다. 그나마 대한민국의 깨어있는 블로거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인터넷에 악플들을 볼때마다 정말 눈물이 날 지경입니다. 카라애들은 의례히 회사에서 엄청 투자하고 언플해서 뜬 애들이 아닙니다. 소속사의 막강지원을 받는 강력한 라이벌들이 산재한 상황에서 오로지 멤버5명의 의기투합과 그 순수함과 열정에 감동한 팬들의 지지로 성장한 그룹입니다. 주변에서 그럽디다. 널리고 널린게 연예인인데 뭘 그리 힘들어하면서도 좋아하냐고.. 길거리에서 팬미팅하던 카라가 데뷔후 3년만에 처음 1위했을때 대부분이 남자인 카덕들도 같이 울었습니다. 카라를 사랑해달라고까지 얘기하지 않겠습니다. 제발 욕만은 자제해주세요...부탁드립니다.

  9. 온리카밀 2011.02.14 13:2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http://twitter.com/juliafromm31/status/36732624407891968

    기자 트위터네요. 가관이군요. 이 또한 캡쳐본이 조금씩 떠돌아다니는데..
    연예부 기자 정말 이럴겁니까?

    글 잘 읽고 갑니다.

  10. 기자가 기자다워야지...인터뷰를 하든지 말든지 하지...
    가관이네...정말...

  11. 악플 사생팬 수준에 기자들이 이제는 폭력까지 쓰는 현실.
    무섭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12. 강철의메시아 2011.02.14 14: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제가 빨리 무술지도 자격증을 딴뒤 카라 아이들을 가르치고 싶네요. 알아서 자기 몸 지키라고. 우리나라 기자들 문제 정말 많습니다.

  13. 기자들의 착각.. 2011.02.14 16:4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알권리를 위해 뛰는거라 지꺼리지만 지들 밥줄때문에 연예인들 괴롭히는꼴...

    당신들이 국민을 위해 뛴다는 말을 믿느니~

    국개의원들이 국민을 위해 봉사한다는 말을 믿는게 빠르지~

  14. 진짜 개념글 2011.02.14 17:0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글 잘 읽고 갑니다

  15. 음냐ㅣ.. 2011.02.15 00:4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맞는말 입니다
    근데 왜 이글이 네이트 연예뉴스로 실려있죵??
    기사라고 하기에는 적절치 않아 보여서 ..

  16. 다시 카라3인이 소송을 제기했다
    이번에도 역시 3인에 대한 안좋은 기사가 많이 나온다
    저번에도 좀 이상했지만 이번에도 역시 이상하다
    DSP가 힘이 이렇게 있었나 싶을 정도이다
    이건 억측일 수 있겠지만 아무래도 정치권에 DSP가 연줄이
    있지 않나 생각이 든다
    김현중 전두환 생일 참석도 그렇고...
    역시 연예계는 무서운 곳이랄까...
    그래도 힘내길 바란다. 카라3인 화이팅!
    나머지 2인도 잘 생각해야 한다. 언제 전두환 생일같은 곳에
    참석할지 모른다...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17. 기자놈들은 뇌가 없어요,,, 2011.02.15 21:5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댓글 하나당 100원씩 받기 위해서 무조건 연예인들을 까요...그럼 댓글이 생기는 100원씩 기자에게 가요.....무플이 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