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이 연기대상에서 2년 연속으로 '대인배'에 등극(?)했다. 사연은 이렇다. 그녀는 SBS 연기대상에서 10대스타상과 패셔니스타상이라는 정체불명의 상을 받았다. 이런 상들은 본상을 받은 사람에게 덤으로 주는 것이거나, 못 받은 사람에게 주는 위로상의 성격이 강하다.

김소연은 본상을 받아야 했다. 그녀는 2010년에 SBS에서 <검사 프린세스>와 <닥터 챔프>에 출연했다. <검사 프린세스>는 김소연의 재발견이라 할 만큼 그녀의 활약이 돋보이는 드라마였다.

<검사 프린세스>가 방영될 당시 방송3사의 수목극 3파전이 뜨거웠다. <신데렐라 언니>와 <개인의 취향>이 <검사 프린세스>와 경쟁했다. 여기서 비록 <신데렐라 언니>에게 밀리기는 했지만 <검사 프린세스>도 상당한 반향을 불러일으키며 선전했다.

<신데렐라 언니>에선 문근영이 주인공이었지만 이미숙 같은 중견연기자의 열연이 작품 흥행에 큰 역할을 했다. 택연이나 천정명도 있었다. <개인의 취향>은 손예진과 이민호라는 투톱을 내세웠었다. 반면에 <검사 프린세스>는 온전히 김소연 원톱이었다. 실제로 작품 내용도 김소연의 원맨쇼에 가까웠다.

즉, 작품 자체도 성공적이었고 그 속에서의 역할도 절대적이었던 것이다. 이런 사람에게 상이 가지 않으면 누구한테 상을 준단 말인가?

이번에 최우수연기상은 <나는 전설이다>의 김정은에게 돌아갔다. <나는 전설이다>는 <검사 프린세스>만큼의 성공작도 아니었고, 작품의 완성도도 <검사 프린세스>에 미치지 못했다. 김정은의 연기가 작품의 열세를 뒤집을 만큼 엄청난 카리스마를 보여준 것도 아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을 받은 것은 아마도 그녀가 김소연보다 더 스타라는 점, 그리고 <김정은의 초콜릿>을 진행하며 SBS에 공헌했다는 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런 배경에서, 연기상 수상자라고 하기엔 낯간지러운 신민아마저 우수연기상을 받는 시상식에서 김소연은 한 무더기씩 나눠주는 정체불명의 상을 배분받았던 것이다.

김소연의 팬들이 아쉬움을 토로했나보다. 이에 대해 김소연이 팬카페에 입장을 밝혔다.

"여러분들 많이 서운하셨나봐요. 근데요. 전 오늘 정말 재밌었어요. 정말 좋아하는 (모래시계, 나의 윤혜린) 고현정 언니 힐끔힐끔 쳐다보며 노래도 감상하고 반가운 사람들 많이 만났다"며 "즐거운 새해 첫날 괜히 저 때문에 우울해하지 마시구용... 진짜로 그 자리가 좋았고 더 열심히 해서 나도 멋진 수상소감해야지 생각했답니다 ... 지난번처럼 횡설수설하지 말고요"라는 내용이었다.

팬들은 그녀가 '대인배'라며 찬사를 보냈다. 응당 받아야 할 상을 못 받고도 밝은 모습으로 시상식을 즐기는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지난번처럼 횡설수설'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그 '횡설수설' 때문에 그녀는 2009년에도 대인배였다.


당시에도 그녀는 KBS연기대상에서 본상을 받지 못하고 인기상이라는 '쩌리상'을 받았었다. 우수연기상 수상자는 김태희였다. 누가 봐도 스타성에 밀린 불공정한 시상이었다. 김소연은 <아이리스>에서 김태희보다 빛나는 '미친 존재감'의 연기를 보여줬었다.

그런 사람에게 인기상이나 안긴 것으로도 모자라 KBS는 자사 드라마 홍보에 시간을 쓰면서 김소연에게 소감을 빨리 말하고 내려가라고 재촉했다. 그래서 그녀가 말한 '횡설수설' 수상소감이 나왔던 것이다. 당시 그 소감은 '속사포소감'이라 해서 네티즌 사이에 큰 화제가 됐고, 제대로 대접받지 못하면서도 밝은 모습으로 감사와 감격을 표현하는 그녀를 사람들은 대인배라 칭송했었다.

이것이 김소연이 연기대상에서 2년 연속으로 대인배에 등극한 사연이다. 그녀의 대인배 행진은 우리 연기대상의 현주소를 여실히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건이다. 연기대상이 스타성이나 방송사의 이해관계에 휘둘리는 '방송사 파티'에 불과하다는 것 말이다. 2010년에도 연기대상은 고현정 대상을 비롯해 갖은 논란으로 얼룩졌다. 해마다 시청자의 원성이 들끓는다.

이런 식이면 결국 시상식들이 유명무실해진 가요계의 전철을 밟게 될 것이다. 상이 갈 사람에게 정확히 상이 가는 상식을 회복해야 한다. 더 이상 황당한 대인배를 만들어선 안 된다. 김소연은 칭송이 아닌 상을 받았어야 했다. 2011년에는 대인배를 보고 싶지 않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당연히 우수상 후보에도 최우수상 후보에도 올라잇길래
    하나는 주겠구나 햇는데 둘 다 안 주더라구요.
    어이 없었어요. 정말 연기 실력도 수준급이고 드라마도 다 좋았었는데
    완전 무시ㅡㅡ

  2. 저도 검프를 좋아하던 한사람으로써! 정말 이해안가던... ㅠㅠ
    박시후랑 박소연씨가 좋은상 못받은게 이해가 안가요.

    그냥 안받구 시청자들에게 인정받는게 낳을것 같아요.

  3. 헤르메스 2011.01.11 12:3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도 검프와 닥터챔프를 열렬히 시청했던 시청자로써 넘 아쉬웠어요..
    정말 스타성에 밀려..상도 못 받으시구..아이리스때도 아쉬웠는데...

  4. 베스트커플이었는데.. 2011.01.11 13:3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진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베스트커플이었는데...그렇게 완벽하게 빙의된 커플은 없었던것 같아요.

  5. 딱 바로 하고픈말 2011.01.11 13:4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제가 하고픈말 그대로 쓰쎴네요
    진짜 검프가 못받았다는건 말도 안되는 코메디였어요
    김소연 박시후가 상을 하나도 못받았다는게 완전 우끼더라구요

    왠 김정은???
    얼마나 생뚱맞고 어이없던지;;;;;;
    연기도 못하면서 최우수연기상이 왠말이냐;;
    양심이 있으면 반납이나 하시던지;;

    진짜 골때리는 연기대상이였음.

    김소연씨는 절대적으로 받았어야할 사람이였음.

  6. 저두 그것때문에 연기대상보는 내내 마음이 아팠어요..ㅠㅠㅠㅠㅠ
    보면서 울 검프는?? 울 소연언니는?? 울 시후오빠는?? 이러면서
    어찌나 속으로 울었는지~~아직도 속상해요...ㅠㅠ
    검프라는 작품이 정말 절대로 부족한 드라마도 아니였구~
    많은 사랑을 받을 작품이였구.... 어떻게 그렇게 어이없게 지나쳐버리는지~
    진짜 속상했어요..ㅠㅠㅠㅠ 근데 역시 언니는 멋있고 좋은 사람이네요......
    좋아할 수밖에 없는 소연언니!! 멋져멋져!!
    꼭 다음 작품에서는 좋은 소식있었으면 좋겠어요~~ 사랑합니다^^

  7. 언제부턴가 tv에서 하는 시상식의 권위(?)가 사라졌습니다.
    시상식이라고 하지말고 그냥 즐기는 걸로 가던지, 연기 그 자체로 상을 주던지 하나만 했으면 좋겠습니다. 이런식으로 다 줄거면 왜 시상을 하는 건지 도대체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8. 저도 동감 2011.01.11 15:5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김소연이란 배우가 다시 보이네요~ 저도 시상식보면서 김소연에게 상을 주지 않는게 쫌 그랬었는데~ 결국이렇게 글이 올라오는거 보면 사람들이 보는 시선은 비슷한가 봅니다~

    올 시상식에서는 방송사 이해관계나 스타성이 아닌 정말 진정성있는 연기를 보여준 배우들이 상을 받았으면 합니다~

    그래야 시상식이 의미있고 보는 시청자들도 보게 되니깐!!!

  9. 저도 이 글에 몹시 동감하고 갑니다. 검프는 제대로 보지 않고 드문드문 보았지만 아이리스나, 검프에서 그녀의 연기가 김태희나, 항상 비슷한 캐릭터의 김정은의 연기에 밀린다고 생각하진 않았어요ㅠㅠ

  10. 대인배 김소연!!!

    올해는 하는 품마다 흥하고, 팬들의 사랑도 듬뿍받고, cf도 많이 찍고

    대상도 꼭 받으시길~~

  11. 절대적으로 공감합니다 !!!!!!!!!!!!!!!!!

  12. 하재근씨 라스트 갓파더는 포스팅 안하세여?

    디워때처럼 보고 싶은데(웃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