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언론이 인터넷 루머를 진정시키거나 거르는 역할을 하는 게 아니라, 거꾸로 사태를 키우는 역할을 한다는 지적이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이번에 '나는 가수다 일본 열풍' 떡밥으로 제대로 망신살이 뻗쳤다. 인터넷 게시판에 올라온 <나는 가수다>에 대한 일본의 반응이란 게시물을, 제대로 확인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덥석 기사화했다가 일본 네티즌의 조롱을 받고 있다고 한다.

문제의 게시글은 조작임이 뒤늦게 드러나서 기사가 삭제된 상태다. 망신도 이런 망신이 없다. 이런 걸 두고 국격훼손이라고 하는 것이다.

인터넷에서 조금 화제가 된다 싶은 이슈가 있으면 덮어놓고 기사화하는 관행은 심각한 문제다. 네티즌과 언론이 이인삼각으로 사단을 만드는 것이다. 그런 다음 일이 커지면 언론에서 네티즌의 과열을 비판하는 칼럼이나 기사를 내놓는다. 코미디다.

루머를 확산시킨다는 문제만 있는 게 아니다. 위험한 대중감정까지 덮어놓고 확산시킨다. 국가감정이 대표적인 사례다.

이번에도 그렇다. 문제가 된 <나는 가수다> 관련 게시글은, 일본 사람들이 <나는 가수다>를 보고 자신들에겐 왜 이런 가수들이 없냐며 한탄한다는 내용이었다. 이건 평소에 일본이나 타국에 대해 우월함을 확인하고 싶어 하고, 한편으론 타국 특히 선진국으로부터 인정받고 싶어 하는 한국인의 정서를 정확히 짚은 떡밥이었다.

이런 떡밥에 대중적인 폭발력이 있을 건 자명한데, 바로 그 폭발력을 노리고 언론이 덥석 물은 것일 게다. 이렇게 비뚫어진 국가의식이 담긴 내용을 단지 흥행성이 있다는 이유만으로 앞뒤 확인도 없이 기사화하는 것이 우리 언론의 수준인 것이다.

<미녀들의 수다> 출연자가 한국을 비웃었다는 루머가 나왔을 때는 대부분의 매체가 경쟁적으로 그것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기사화하기도 했다. 대단히 자극적인 헤드라인과 함께였다. 그러고 나서 나중에 마녀사냥하는 네티즌을 탓한다.

달아오르기 쉬운 국가적 정서를 상업적으로 이용하는 보도태도는 단지 루머 보도에서만 확인할 수 있는 게 아니다. 과거에 이승엽이 국제대회에서 일본을 상대로 홈런을 친 후, 주니치에서 불이익을 받을 것 같다는 보도가 나왔었다. 이건 루머도 아니고 아예 소설 수준의 기사였다. 어떡해서든 국가간 감정을 부추기는 것이다.

이병헌이 헐리우드 영화에서 주연을 했을 때는, 일본의 어느 한 사람이 블로그에 불편한 감정을 토로했을 뿐인데 그것을 마치 일본 네티즌의 집단적인 반응인 양 침소봉대한 기사가 나오기도 했다.

뿐인가. 연예인은 공인이므로 국민의 알권리를 대행한다며 마구잡이식으로 사생활을 파헤치는 기사를 내놓기도 한다. 언론이 루머, 논란, 인권침해, 비이성적 대중행동의 온상이 돼가는 것이다.

물론 모든 언론이 그렇다는 것은 아니고 일부 매체의 문제이겠지만, 어쨌든 크게 봐서 한국의 망신인 건 분명하다. 언론이 인터넷 집단여론의 확성기 역할을 해선 곤란하다. 언론은 인터넷 게시판 그 이상이어야 한다.

그건 그렇고, 이번 '나가수 떡밥'이 짚어낸 우리의 알량한 무의식도 문제다. <나는 가수다>란 프로그램이 재밌으면 우리끼리 재밌게 잘 보고 자족하면 그만이지, 왜 일본의 반응을 신경써야 한단 말인가?

''나가수' 대단하지? 대단하지? 너희 일본엔 우리처럼 엄청난 가수들 없지? 부럽지? 용용 죽겠지?'

이런 아이같은 생각이 우리 마음속에 있는 것이다. 어느 네티즌이 만들어낸 떡밥이 한국인과 한국언론의 심부를 찔렀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러게요~ 자꾸 이야기가 끊이지 않는 나가수네요~
    잘 읽고 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2. 빈라덴 일기장의 비아그라 떡밥도 있죠.
    미국 기자가 쓴 패러디 기사를
    진짜인 줄 알고 고대로 옮겨다 적은...ㅎㅎ.

    그나저나
    과도한 열등감과 과도한 우월성
    참 문제여요.

    소위 선진국 사람들에겐 인정 받길 바라고 (엄청난 열등감)
    그외 다른 나라 사람들은 멸시하는...

  3. 휘청청 2011.05.14 01:0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분명한 명예훼손 같은 경우는 이해당사자가 소송을 한다지만,
    특정할수 없는 사건의 경우 잘못된 기사를 아무 검증없이 내보내는 기자와 편집자들은 분명 제재를 받아야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네요.
    클릭수로 돈 벌고 그냥 잊혀져버리는 쓰레기 생산자들이 너무 많아요.

  4. 개쇼비니딸리즘 2011.05.15 01:3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번 해프닝이 찌라시의 문제다라는 관점으로 많이들 접근하시는데

    그것보단 한국인의 대일본 열등감과 관음증을 상징적으로 표출된

    일이라는데 더 무게를 둬야죠.

    찌라시를 총알받이로 내세우기엔 언론만 아니었음 그냥 넘어갈 수

    있었던건데 괜한 짓했다는 얘기니까요.

    이것을 검증하지 않고 낼름 기사화한 언론의 태도는 뒤의 문젭니다.

    결과일 뿐입니다. 단초를 제공한 원인을 찾아야죠.

    뭐가 원인이냐, 한국인의 일본에 대한 애증어린 심리가 이번 사건의

    배후 아닙니까. 한국인은 유독 외국의 평가에 관심이 많지만

    그중에서도 일본의 시선에 대해서는 집착스러울 정도로 끈적입니다.

    옆나라에 하나 있다는 게 세계 정상에서 노는 강대국이고

    또한 역사적, 문화적이든 이 한국인의 일본에 대한 열등감은

    뭐라고 간단히 설명하기 어려울 정도로 미묘합니다.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중국과 일본을 (애써) 무시하는 나라가 바로 한국(인)이죠..

    고대부터 일본에 문화를 전수해줬다는 둥, 최근에는 스포츠 내셔널리즘

    에 의거해 일본에 대한 열등감을 해소하려고 하긴 합니다만.. 글쎄요.

    그리고 재미난 사실. 일본문화에 친숙한 젊은 세대들은 다르지

    않나라고 생각되지만 특히 요즘 젊은 세대들은 제가 보기엔 약간

    색을 달리해서 오히려 더 심한 것 같습니다. 과거 일본과의 격차가

    무지하게 컸던 시절엔 차라리 포기하는 인정하는 심정이랄까요?

    그런 게 있었다고 한다면 요즘 세대들은 삼성이 일본기업들을

    제치는 등 한국이 어느 정도 경제성장을 이루어내고 문화적으로는

    어쨌든 표면적으로나마 한류라는 자긍심으로 덧칠되어 있는 상태인데

    그래도 일본이라는 나라의 거대함, 문화적 매력, 시민정신.

    세계에서 잘 나가는 나라가 된 한국이지만

    여전히 일본이라는 거함 앞에서는 열등감을 가질 수 밖에 없습니다.

    여기에 독도문제라든지 식민통치 피해의 잔재 등은 일본에 대해

    증오라는 양념을 더해주죠. 그러나 막연히 이렇게 미워하는 감정만

    있느냐? 그렇다면 얘기는 재미없습니다. 다른 한편의 한국인의 일본에

    대한 관심과 애정은 엄마의 관심에 목마른 새끼와도 같습니다.

    단적인 예로 한일간 교류사이트만 봐도 한국인의 비율이 높습니다.

    일본의 인구가 한국의 두배가 훨씬 넘죠. 그나마 한류붐이 일기전에는

    일본에 있어서 한국이란 존재는 무관심 그 자체였으니까요. 한국인에게

    한국을 제외한 인기있는 나라는 아마 일본일 겁니다. 물론 싫어하는

    나라도 일본이겠지요. 그만큼 일본에 대한 미묘한 감정이 있다는

    얘기겠죠. 애초 이번 나가수 번역글 사건도 일본게시판 번역사이트

    (외국게시판 번역이라는 명목이지만 반수 이상이 일본게시판 번역으로

    채워져 있습니다) 에서 나온 거죠. 왜 한국인들은 일본이라는 나라를

    훔쳐보고 싶어할까요? 왜 굳이 악플을 달며 쇼비니즘을 분출하면서

    기꺼이 일본게시판을 훔쳐보려 하는 관음증적 욕망은 잠재우지

    못하는 걸까요?

    바로 한국인의 일본에 대한 애증, 열등감, 질투가 원인입니다.

    그리고 당연하게도 대다수 한국인들은 이 사실을 인정하지 않습니다.

    아, 제 댓글에 또 댓글이 달린다면 '일빠새끼네' 겠죠?ㅎ

    마지막으로 재미있는 번역글을 소개하면서 글을 줄입니다. 번역글은 스킵하시고 밑에 달린 한국인들의 댓글을 보세요ㅎ http://www.gasengi.com/bbs/board.php?bo_table=history&wr_id=23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