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서해안 고속도로 가요제가 끝났다. 지난 번 가요제의 냉면이나 렛츠댄스 같은 대박곡들에 비해선 조금 아쉬운 느낌이었다. 그래도 역시 <무한도전>이라 할 만한 무대였다.

이번 가요제의 수혜자를 꼽으라면 일단 바다가 될 것 같다. 바다는 SES 시절부터 별로 주목받던 사람이 아니었다. 사람들의 시선은 유진에게 집중됐었다. 솔로로 독립한 이후에도 사실 별다른 화제는 되지 못했다.

<무한도전>에도 몇 차례 나왔었고, 논바닥에서 열창까지 했지만 그다지 좋은 성과는 없었다. <무한도전>에선 왠지 주책없는 여자 캐릭터처럼 통했었다.

그랬다가 이번 서해안 고속도로를 통해서 단박에 과거의 '요정' 포스를 회복한 느낌이다. 사람들이 비로소 바다의 음색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알게 된 것이다. 남자들 목소리만 넘쳐났던 현장에서 바다의 목소리는 청량한 충격이었다.

마침 옥주현이 화제의 중심에 있는 상황이라 더욱 공교로웠다. 바다는 과거부터 핑클과 라이벌 구도였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사람들은 바다와 옥주현을 나란히 인식할 수밖에 없다. 따라서 옥주현을 안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바다는 옥주현의 대항마로 떠오를 가능성이 높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바다는 솔로로 독립한 이래 가장 큰 대중적 관심과 성원을 받게 될 것이다. 지난 가요제 때 제시카가 인생역전 수준의 대박을 맞았었는데, 이번엔 그 정도까진 아닐 수 있지만 어쨌든 바다가 비슷한 위치에 서게 됐다.


- 유재석, 정형돈팀도 수혜자 -

유재석과 이적도 단연 수혜자다. 이들은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흥겨운 무대를 보여줬다. 이들이 지드래곤이나 싸이보다도 흥겨운 무대를 보여줄 것이라곤 상상도 하지 못했던 일이었다.

거기서 그친 것이 아니라, 유재석은 자신의 진솔한 마음을 담은 발라드곡까지 선보였다. '말하는대로'가 그것인데, 이 노래는 요즘 유행하는 청춘에 대한 위로라는 컨셉에 100% 부응하는 곡이었다.

흥겨운 무대에선 역시 '유재석!'이라는 감탄을 하게 되고, 진솔한 발라드는 대중이 유재석이라는 인물에 몰입하고 공감하는 정도가 훨씬 강해지는 계기가 될 것이다. 두 가지 매력을 모두 보여준 이적도 당연히 크게 이미지가 좋아졌다.

정형돈은 노래가 좋고 나쁘고를 떠나서, 확실한 캐릭터 하나를 얻었다는 것이 의미 있다. 바로 '순정마초'다. 이 캐릭터는 정형돈과 <무한도전>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 것이다. 어중간하게 신나는 노래보다 차라리 이렇게 간 것이 이번 가요제에서 더욱 인상 깊기도 했다.

정재형은 이번 가요제를 계기로 예능적 매력과 진지한 뮤지션으로서의 매력을 모두 보여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정형돈과 정재형의 아옹다옹이 이번 <무한도전> 가요제의 주요한 테마였기 때문에 확실히 호감도가 대폭 상승했다.


- 박명수의 아쉬움 -

아쉬운 건 박명수다. 박명수는 이전 제시카와의 대박을 염두에 뒀는지, 지나치게 지드래곤에게 집착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노래 자체는 어느 정도 성공적으로 나왔지만 박명수의 이미지가 좋아졌다고 하기는 조금 힘들다.

지드래곤은 아이돌 공화국인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스타다. 하는 음악도 이런 종류의 행사에서 튈 수 있는 신나는 장르다. 따라서 누구나 지드래곤과 하고 싶었을 것이다. 그런 사람을 굳이 자신이 차지하겠다고 나서는 것은 좋은 이미지가 될 수 없다.

유재석은 발라드로 유명한 이적과 함께 했고, 정형돈 역시 별로 대중적인 음악을 하지 않는 정재형과 함께 했다. 여름 페스티벌 기획에선 불리한 구도였다. 이렇게 뭔가 조금씩 손해 보는 듯한 조건을 감수하는 것이 사실은 더욱 좋은 이미지를 만든다. 시청자는 자신을 버릴 줄 아는 사람을 사랑하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박명수의 지드래곤 집착은, 박명수의 이미지를 위해선 아쉬운 일이었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친정 아버지 제사라 예능프로 하나도 못봤네요.
    잘 보고가요.ㅎㅎ

  2. 이글 네이트에 올라와서 2011.07.03 13:5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엄청나게 욕먹고 있군요...
    제목을 좀더 자극적이지 않게 써주셨으면 좋았었는데

    네이트 사람들중 난독증이 많네요..

  3. 한희지 2011.07.03 16:0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지난 올림픽대로 가요제보다 노래가 못하다는
    기준이 무엇인지 알 수 없어서 아쉽네요~
    그냥 기자님 생각이 그런 건가요?

    정형돈, 바다나 유재석 노래 등은
    충분히 대박이라 생각하는데....
    개인적 기준이지만..
    또 전체적인 곡 모두 상향 평준화 느낌이구요.

    그냥 느낌이신거죠? 저처럼

  4. 개인적으론 여지껏의 가요제중 이번이 가장 괜찮앗다고 생각이 드는데.. 이 글을 쓰신분은 왜 이전보다 못하다고 느꼈는지 모르겠네요.

  5. 를위한 2011.07.04 05:1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박명수씨가 좀 노골적이긴 했죠. ㅋ 기사 잘 봤습니다.

  6. 박명수가 이미지개선이 필요합니까? 박명수는 그만에 매력이 있는겁니다

  7. 오..제생각은 좀 다른데요.

    박명수또한 여름에한노래가 줄줄이대박..이라는 타이틀(냉면/고래/바람났어)이생길수 있어서..GG성공.
    바닷길또한 길의 음악적인 점이 tv에 직접나온것과 바다의 노래실력..으로 바닷길성공.
    유재석 이적또한 권지용팬심뒤를이어 2위를 고수한다는점..그리고 정재형쪽과 같이 4명이서 지내는것도 보기좋았고..처달성공.
    정형돈은 정재형이아니었으면 이런 스토리가 가능했을지..정형돈아니었으면 정재형이 그렇게 이쁘게 나올수 있었을지.. 순정마초 대박.
    반면에 철싸는 싸이 나름 따로 리허설도 하긴 했지만..기획사때문에 나온거였는지 뭐였는지... 너무 바쁘고,겨땀이미지가 딱히 좋지도 않았고..;
    하하도 박명수가gg고수하는건 그래도 얻은게 있지만.. 10cm고수한건.. 뭔가 그만큼의 것을 얻지 못한것같고..
    정준하도 오히려 이미지만 깎이고.. 실제 곡 순위에서도 드러난것같긴하지만..
    여튼 그렇다고 생각했었는데...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