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가수다>에 이어 <무한도전> 음원이 음원시장을 휩쓸고 있다. 이에 따라 가요계에서 울상 짓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실 예능프로그램이 음원시장을 좌지우지하는 것은 절대로 좋은 구도가 아니다. 지금은 예능패권시대다. 예능의 영향력이 절대적인 상황이기 때문에, 예능의 홍보효과를 등에 업은 곡은 히트를 향한 고속도로를 탄 것이나 마찬가지다.

그 경우 예능의 수혜를 입지 못한 곡들이 밀려날 것이기 때문에 문제다. 히트곡을 몇몇 예능프로그램이 낙점하는 구도는 불건전하다. 예능에서 각광받을 만한 가수들이 극히 한정돼있는 것도 역시 문제다.

그래서 예능프로그램의 음원 공개는 조심해야 하는 것이고, 이런 이유에서 <나는 가수다>의 음원 공개를 반대했었다. 하지만 <무한도전>은 경우가 조금 다르다.

<무한도전> 가요제의 음원 공개는 상시적으로 하는 것도 아니고, 자주 하는 것도 아니다. 2년에 한 번하는 이벤트에 불과하다. 이 정도라면 가요시장을 교란한다기보다, 자극을 준다는 의미가 강하다.

이런 형식을 통해 만들어진 노래는 정식 발표곡들과는 또다른 분위기가 있을 수 있다. 이번에도 순정마초라든가, 압구정 날라리, 말하는대로 등처럼 정식 가요계 무대에선 쉽게 듣기 힘든 노래들이 나왔다. 이런 노래들로 가끔씩 자극을 주는 것은 큰 문제가 안 된다.


또 하나, <무한도전> 음원과 <나는 가수다> 음원 사이엔 더 큰 차이가 있다. 이 차이는 매우 결정적인데, 바로 창작인가 우려먹기인가에서 두 프로그램의 음원이 갈린다.

<나는 가수다>는 과거 히트곡을 편곡만 달리해 우려먹는 리메이크 모음이다. 2001년에 유행했던 히트곡 모음집들과 근본적으로 비슷하다. 당시 히트곡 모음집인 컴필레이션 음반 '이미연의 연가' 등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지만, 결국 가요계에 악영향을 끼쳤다고 평가되어왔다. 90년대 한국 가요계 르네상스는 컴필레이션 음반의 홍수와 함께 끝났다.

<나는 가수다>의 리메이크 모음이 신곡들을 모두 밀어내는 구도는 그 기억을 떠올리게 한다. 이것도 <나는 가수다>의 음원공개를 반대했던 이유였다. 물론 무조건 공개하지 말란 것이 아니라, 차트를 교란하지 않는 선에서 팬서비스로 무상공개하는 정도는 생각해볼 수 있겠다.

<무한도전> 가요제는 <나는 가수다>와 같은 '편곡 능력+가창 기능' 경연이 아니었다. 의미와 노래를 새로 만드는 창작 경연이었다. 이것은 커다란 차이다. 앞에서 지적한 얼마나 자주 음원을 공개하는가의 문제가 양적인 차이라면, 창작의 문제는 결정적인 질적 차이라고 하겠다.

이런 차이 때문에 <나는 가수다>와는 달리 <무한도전> 가요제 노래들의 음원시장 공개는 긍정적이다. 나는 개인적으로 이번 가요제에서 냉면이나 렛츠댄스를 뛰어넘는 곡이 안 나왔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그런 노래들을 편곡과 가창자만 달리해 재탕하는 것보다 새로운 것을 만든 쪽이 훨씬 더 나았다. 창조는 그자체로 의미 있는 것이니까.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럼 베토벤 모짜르트 연주하는 클래식 공연은 죄다 우려먹기입니까? 기존의 곡을 어떻게 해석하느냐는 분명한 음악의 중요한 한 영역입니다. 그리고 분명 제시카 박명수가 부르는 "창작곡" 냉면보다 이소라가 부르는 보아의 넘버 원"우려먹기"를 더 즐기는 층도 분명히 있고요. 그러한 층이 모듬안주같은 이미연의 연가류 앨범구매층과 일치하는지도 의심이고요... 또 현실적으로 매주 곡을 만들어서 부르는것도 불가능하지요, 한번쯤은 미션으로 창작곡 부르기도 괜찮을듯 하지만.. 사실 음원문제도 더 이상 문제거리도 아니잖아요 요즘 나가수 음원 인기도 시들한데...하재근씨 글 자주 읽는데 요즘 나가수에 대한 글은 나가수 "폭도"들을 증오하는 감정적인 폭도의 글로 읽힙니다.

    • 이 글에서 증오가 읽히다니 놀랍네요.... 저 나가수 안 싫어합니다만.

    • 시태 2011.07.07 09:02  수정/삭제 댓글주소

      아 글에서 증오가 느껴진다는 것이 아니고, 나가수 "경외자들"에 대한 혐오 (증오?)로 인해 나가수 자체에 대한 폄하로 이어진듯하다는 말이였습니다 제 표현이 과격했던 것은 인정합니다. 다만 나가수 팬으로서 꽤 공들인 편곡들을 '우려먹기'라 한다던지, 한 달 이상 준비기간이 주어지는 무한도전 창작곡들 (저두 무한도전 팬입니다만)과 비교하는 것은 좀 불공평한 것 같아 드린 말씀입니다. 나가수 안 싫어하시는 거 압니다 (100분 토론 봤어요)

  2. 예능프로그램이 영향력이 막강해서 음원순위 상위권을 싹쓸이하면 1등 2등 3등
    할만했던 음원들 순위가 뒤로 밀리는건 이해가가지만
    순위가 뒤로 밀린다고해서 절대적인 판매량이 줄어드는건가요 이건 이해가 안감
    100명이 음원을 사줘서 1등할 음악이 5등이 된들 음원 살사람은 다 사서 100명 가까이 구입을 할꺼같은데
    오히려 1등 2등 3등 하는 예능프로그램출신 음원들의 판매량은 음원구입할 계획이 없었는데 구입을 하는 등 음원구입시장에 새로 진입하는 수요들로 볼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물론 1등이라는 타이틀 자체가 그 다음날의 판매량에 영향을 미치는 것도 있기는 하겠지만요.

  3. 게다가 중요한건 그 음원에 대한 수익금이 어떤 방식으로 사용되느냐에도 달렸지요. 무도의 음원수익금은 다들 아시다시피 음반제작에 관련한 부분을 제외한 나머지 전액을 '불우이웃돕기'에 사용하고있죠. 때문에 상업성이 철저하게 배제되었기에 더욱 긍정적인 자극이 되리라 믿습니다.

    결국 무도음원 구입자들은 단순히 노래가 좋아서라기보다는 이런 좋은 일에 동참한다는 의미에서 적극적일 수밖에 없는 것이죠. ^^

  4. 지나가다 2011.07.14 21:4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나가수 음원은 커버입니다. cover song은 창작의 한 형태입니다. 미국에서는 재즈 초창기부터 유명한 곡을 커버하는 게 관행이었지만 국내에서는 커버를 무시하는 경향이 있었죠. 나가수 때문에 제대로 된 가요 커버버전이 나와서 전 너무 좋았는데 그걸 창작이 아니라고 비판하신다면 다소 무리가 있습니다. 더구나 후크송에 지친 요즘 사용자들이 원하는 음악소비행태이기도 하구요. Glee 에피소드 끝날때마다 싱글이 iTunes뮤직스토어 상위차트에 랭크되는 것만 봐도 우리 나라만의 현상은 아닙니다. 무한도전 냉면 같은 창작음원은 저도 너무 좋아했고 높이 평가합니다. 하지만 유머도 작품성도 획득하지 못한 창작곡인 '순정마초'보다는 나가수 커버가 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