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이켜보면 거함 <1박2일>호에 균열이 가기 시작했던 건 김C의 하차 때부터였다. 김C는 사실 웃기는 예능인도 아니고, 진행을 주도적으로 하는 MC도 아니었다. 연예인이라는 느낌 자체가 없는 사람이었다. 그가 얼마나 연예인 이미지와 거리가 멀었는지는 당시 인기 절정이었던 <1박2일> 고정 자리를 툭 버리고 떠난 것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일반적인 연예인의 행동방식과는 완전히 다른 패턴이다.

 

웃기지도 않고 연예인 같지도 않았던 그가 하차한 것이 왜 <1박2일>엔 충격이었을까? 바로 ‘연예인 같지 않다는 점’, 그것이 이유였다. <1박2일>은 애초부터 감각적인 웃음을 선사하는 프로그램이 아니었다. 시청자에게 인간미, 공감, 따뜻함 등을 느끼게 하는 프로그램이었는데 그것을 가능케 한 것은 출연자들에게서 느껴지는 진정성, 바로 진심이었다.

 

김C는 비록 웃기지는 않았지만 진심을 담당한 캐릭터라는 점에서 <1박2일>의 토대와도 같은 인물이었다. 그가 빠진 자리엔 연예인들이 남았고, 그때부터 프로그램은 흔들리기 시작했다. 왜 이런 일이 발생했을까?

 

시청자들이 재치 넘치는 재담보다 진심에서 느껴지는 인간미를 더 원했기 때문이다. <무한도전> 멤버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서 에어로빅이나 스포츠댄스, 레슬링 등에 도전했을 때 시청자는 그들의 진심을 느꼈다. 이것이 그 오랜 세월 사람들이 <무한도전> 멤버들에게 강하게 감정이입하도록 만든 근본적인 힘이었다. <1박2일>도 그랬기 때문에 전성기를 누렸었다. <패밀리가 떴다>의 경우 전성기는 화려했지만 진심의 느낌을 주지 못했기 때문에 가장 먼저 몰락했다.

 

요즘은 그때보다 시청자들이 더욱 뜨거운 진심을 원하고 있다. 세상이 삭막하기도 하고, 연예인들의 신변잡기식 예능에 지쳤기 때문이기도 하다. 시청자들은 인간의 진심이 담긴 이야기를 원한다.

 

 

 

최근 강호동의 희비가 <맨발의 친구>와 <우리동네 예체능>에서 극명히 갈린 것을 보면 이것을 알 수 있다. <우리동네 예체능>에선 ‘탁구명인’ 조달환이 떴는데, 그가 보여준 것은 예능감 같은 것이 아니었다. 혼잣말을 중얼중얼하면서 탁구에 진심으로 몰입하는 모습이 인간미를 느끼게 하고, 프로그램에 긴장감도 부여했다. 조달환 이외의 멤버들도 진심으로 경기에 임하는 모습이 느껴졌고, 그것은 뜨거운 인간드라마의 느낌을 전달했다.

 

반면에 <맨발의 친구>는 연예인 관광 체험 같아보였다. 아마도 제작진은 <1박2일>, <런닝맨> 해외편, <정글의 법칙> 등의 컨셉을 적당히 섞어 ‘연예인들의 해외 생고생 여행담’을 기획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미 예능의 수위가 <맨발의 친구> 수준으론 생고생으로 느껴지지도 않고, 멤버들을 다 갈라놨기 때문에 진심이 느껴지는 인간적 관계가 형성되지도 못했다. 그저 멤버들 몇몇이 나뉘어 마치 제3세계 여행 프로그램 같은 광경을 나열적으로 보여줬을 뿐이다. 이국적인 풍경과 연예인은 있으되 그 속에 진심과 인간은 보이지 않았다.

 

요즘 윤후를 비롯한 <아빠 어디 가>의 출연자들이 각광 받는 것도 진심 때문이다. 윤후가 아버지에게 ‘아빠는 내가 귀엽지 않지?’라고 물으며 아기 때의 상처를 끄집어낸다든지, 송지아에게 ‘지아씨~!’하고 소리치는 건 모두 진심이다. 성동일 부자의 변화도 시청자에게 진심으로 다가온다. 가식적이거나 영악해보이는 출연자에게 시청자는 대단히 냉정하지만, 반대로 이런 진심을 느끼게 하는 출연자는 뜨거운 사랑을 받는다.

 

 

 

<진짜 사나이>의 웃음 폭탄이 된 샘 해밍턴도, 사실 보여준 건 조달환처럼 진심으로 긴장하는 모습뿐이었다. 정말로 긴장해서 당황해하고, 허둥대고, 동료들과의 생활에 동화되어가는 모습이 시청자에게 인간미와 유쾌함을 안겨줬다. 만약 샘 해밍턴이 연예인으로서 어리버리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으로 보였다면 <진짜 사나이>에 대한 호평은 없었을 것이다.

 

<정글의 법칙>이 조작 논란이라는 절체절명의 위기를 뚫고 나올 수 있었던 것도 결국 출연자들이 보여준 진심의 힘이었다. 지도 조작 의혹, 원주민 조작 의혹과 상관없이 화면 속에서 김병만을 비롯한 멤버들이 보여주는 진심 앞에선 인간적으로 더 이상 돌을 던지기 힘들었다.

 

탁재훈이라는 당대 최고의 재치남이 부진을 겪는 반면, 윤후, 샘 해밍턴, 조달환 같은 전문 예능인과는 거리가 멀어도 한참 먼 인물들이 예능 핫이슈로 떠오르는 현상, 이것이 진심예능의 시대라는 걸 말해준다. 사람들은 뜨거운 인간미, 리얼리티를 갈구하고 있기 때문에 진심의 시대는 당분간 계속 될 것 같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