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세윤 하차를 계기로 <무릎팍도사>가 출연진 개편을 단행한다고 한다. 우승민까지 빠지고 대신 이수근과 장동혁이 새롭게 합류할 예정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마치 유세윤 사고 때문에 우승민까지 밀려난 모양새다.

 

돌아온 <무릎팍도사>는 그동안 어려움을 겪어왔다. 제작진 입장에서 변화의 필요성을 느끼는 것도 이해는 간다. 하지만 이번의 결정은 득보다 실이 많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낳고 있다.

 

한때 <무릎팍도사>가 당대 최고 1인 게스트 토크쇼로 군림했던 것은 스타 연예인뿐만 아니라 일반 사회 명사까지 출연하면서 프로그램의 격을 높였기 때문이었다. 그런 과정을 거쳐 <무릎팍도사>는 한국 최고의 명사들이 의례히 거쳐가는 프로그램이며, 국민과 명사들이 소통하는 장이란 위상을 확보했다.

 

그런데 <무릎팍도사>가 방영중지된 기간 동안 그 역할을 <힐링캠프>가 가져가버렸다. 대선주자들이 잇따라 <힐링캠프>에 출연했기 때문이다. 그 바람에 돌아온 <무릎팍도사>는 일반적인 연예인 홍보 토크쇼처럼 그 격이 떨어졌다.

 

게다가 <무릎팍도사>가 처음 시작했을 당시에 독보적이었던 독설 토크쇼라는 포맷도 이젠 그 빛이 바랬다. 요즘엔 대부분의 토크쇼들이 직설화법, 독설, 돌직구 등을 내세우고 있고 이 분야에선 그 사이 <라디오스타>가 대표적인 프로그램으로 자리를 잡아버렸다. 요즘엔 돌직구가 난무하는 <썰전>도 네티즌의 사랑을 받는다.

 

와중에 토크쇼라는 포맷 자체가 된서리를 맞았다. 유재석의 <놀러와>까지 폐지됐을 정도다. 리얼리티 광풍이 불기 때문이다. <진짜 사나이>, <아빠 어디가>를 비롯해 <정글의 법칙>, <나 혼자 산다> 같은 리얼리티 프로그램들이 호평 받고 있다. 시청자는 연예인들의 신변잡기 토크에 지쳐버렸다. 이제 시청자들이 원하는 건 인간미와 진심이다.

 

같은 기간 동안 종편은 집단토크쇼로 안방을 공략했다. 종편발 집단토크쇼 혁명은 보고 나서 돌아서면 휘발돼버리는 연예인 사생활 토크가 아니라, 정보와 생활 속 공감을 얻을 수 있는 토크라는 새로운 트렌드를 확립했다.

 

<무릎팍도사>의 경우, 위상은 <힐링캠프>에 뺏기고, 돌직구에 열광하는 젊은 시청자들은 <라디오 스타>나 <썰전>에 뺏기고, 중장년층 시청자는 집단토크쇼에 뺏기면서 길을 잃어버린 형국이다. 지금의 개편은 마치 이런 근본적 변화는 외면한 채 우승민만을 희생양으로 삼는 것처럼 느껴지게 만들었다. 우승민이 합류한 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바로 밀려나는 것이 꼭 소모품 취급당한 것 같은 모양새가 됐다. 이런 구도는 비정하게 느껴진다.

 

 

 

지금은 약자가 밀려나는 것에 시청자들이 매우 민감하게 반응하는 시기다. 그 때문에 주요 리얼버라이어티 프로그램들은 함부로 사람을 못 자른다. 함부로 잘랐다간 프로그램과 남은 출연자들이 모두 비호감으로 전락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유재석은 김원희를 하차시키는 방식으로 <놀러와>를 재정비할 바엔 차라리 자기까지 함께 물러나겠다고 하지 않았던가.

 

최근 들어 <무릎팍도사>의 위상이 추락한 건 1차적으로 초대손님들이 <힐링캠프>에 비해 격이 떨어졌기 때문이었다. 그렇다면 먼저 섭외 분야의 혁신을 통해 프로그램을 재정비하는 것이 나아보였다. 다양한 명사들이 나오면 당연히 연예인 사생활과는 다른 진심 어린, 혹은 뭔가 남는 게 있는 토크가 가능해질 것이고 그때 프로그램의 분위기도 달라질 것이다.

 

특히 이번 개편이 강호동의 이미지에 가장 안 좋게 작용할 점은 ‘끼리끼리 다 해먹는다’는 인상을 준다는 데 있다. 이번에 새로 합류하는 이수근과 장동혁은 모두 강호동과 같은 SM C&C 소속이다. 유세윤 사고를 기회로 강호동 소속사 사람들이 점령군으로 밀고들어오면서 우승민이 밀려난 모양새가 돼버렸다.

 

 

 

SM은 연예계의 삼성 같은 느낌을 주는 브랜드다. 말하자면 ‘갑’인 것이다. 강호동이 그런 브랜드를 대표하면서 그곳의 독점적 영토를 넓히기 위해 복무하는 듯한 인상을 주는 것은 매우 안 좋은 구도다. 지금은 독과점에 의한 ‘갑질’을 견제하는 것이 국가적 화두다. 시기가 안 좋았다. 강호동 소속사 인물들로만 물갈이한 것은 갑질을 떠올리게 한 패착이다.

 

연예인이 국민의 사랑을 받으려면 자기 욕심, 혹은 강자 집단의 이익을 위해 일한다는 인상을 주면 안 된다. 자기들끼리만 배타적인 집단을 형성해 약자를 밀어버린다는 인상을 줘서도 안 된다. 연예인은 서민을 대변하고 동료를 폭넓게 포용하며, 약자를 챙겨준다는 이미지를 유지해야 한다. 그게 바로 유재석의 이미지이고 <무한도전>의 이미지다. 국민MC, 국민예능이 아무 이유 없이 가능했던 게 아니다.

 

그런데 지금 알려진 <무릎팍도사> 개편은 그 반대의 구도로 가고 있다. 이것은 <무릎팍도사>의 간판인 강호동의 이미지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게다가 강호동은 컴백한 후에 최강창민과도 계속 호흡을 맞추면서 SM 식구를 챙긴다는 인상을 줘왔다. 계속해서 이런 구도로 간다면 강호동을 향한 대중의 시선이 점점 더 차가워질 수 있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공...강호동..잘 되었음 하는 바램있는 노을인데...
    참 연예계의 세계도 복잡하군요.

    잘 보고갑니다.^^

  2. 삼성 그리고, SM Ent..
    크게 기여한 부분은 있지만,
    한없이 커가면서 한없이 만들어내는 부작용..
    부작용에도 한없이 커가는..
    글 너무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