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이 최근에 한국인을 비하하는 기사를 냈다. '인종차별, 역사, 정치: 왜 한국인은 미 대사의 콧수염에 화를 내는가'라는 제목으로 "한국에 해리스 대사가 일본인 어머니에게서 태어난 점을 문제 삼는 여론이 있다""해리스 대사는 일본인이 아니라 미국인"이라고 했다. 이어 "미국에서라면 그를 일본계 혈통이라 부르는 건 거의 분명히 인종차별로 여겨졌을 것"이라고 한 것이다. 

한국인이 해리스 미국 대사가 일본계라서 비판하는데, 이것은 인종차별이라는 얘기다. CNN은 또 "최근 미국 대사에게 쏟아진 비난 중 가장 이상한 비난"이라며 "한국은 인종적 다양성이 없는 단일민족 사회로 외국인 혐오증이 흔하다"라는 해설을 덧붙였다. “콧수염은 얼굴에 난 털에 불과하지만, 한국에서는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 지도자를 연상시킨다고도 했다. 

최근 미국 대사에게 쏟아진 비난 중에 가장 이상한 비난이라고 했는데, 사실은 최근 서구 메이저 언론에서 한국에 대해 나온 보도 중에 가장 이상한 보도다. 황당하기까지 하다. 

일본 지도자의 콧수염 때문에 한국인이 콧수염에 반감을 갖는다는 말은 듣도보도 못한 논리다. 과거 김동길 교수부터 코털 김흥국에 이르기까지 콧수염이 문제 된 적이 없었고, 콧수염을 보며 일본 제국주의를 떠올린 한국인도 극히 드물었다. 과거 일본지도자에게 콧수염이 있었다는 것조차 모르는 한국인이 다수다. 사실관계가 완전히 잘못된 주장인 것이다.

 

해리스 대사가 일본계라서 비판한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 일부 한국인이 해리스 대사를 비판하는 이유는 그가 우리나라 정권을 향해 대사답지 않은 무례한 말을 했다고 여겨졌기 때문이다. 그것이 무례인지 아닌지에 대해선 사람에 따라 판단이 다를 수 있지만, 한국에서 해리스 대사에 대해 강하게 반발한 사람들이 그의 말 때문에 공분했다는 것만큼은 분명한 사실이다. 

해리스 대사의 말에 화가 난 사람들은 그의 태도가 고압적이라고 느꼈고, 그래서 식민지 총독 운운하는 비판이 나온 것이다. 일본계라서 불문곡직하고 총독이라고 한 게 아니라, 그가 한 말에 대한 반발이 먼저다. 해리스 대사의 사진에서 콧수염을 떼어내는 퍼포먼스를 한 단체도 있지만, 이것도 역시 아무 이유 없이 단지 일본계라는 이유로 그렇게 한 것이 아니라 그가 한 말에 대한 반발이 먼저였다. 그리고 이런 퍼포먼스를 한 단체는 한국에서 극히 영향력이 미미한 소수파에 불과하고 일반적인 한국인은 그런 퍼포먼스가 있는지도 몰랐다. 해리스에게 반발한 대부분의 사람들은 콧수염이 아니라 그가 한 말의 내용과 태도만을 문제 삼았다. 

사정이 이러한데도 CNN은 한국인을 단지 해리스가 일본계라서 공격하는 인종차별주의자로 몰아갔다. , 한국인을 콧수염 때문에 사람을 비난하는 우스꽝스러운 집단으로 만들었다. 이런 식의 보도가 CNN에서만 나온 것도 아니다. 워싱턴포스트도 최소한 콧수염 문제에서는, (해리스)가 물러서지 않고 있다며 콧수염이 한국에서 주요 쟁점이라도 되는 양 보도했다. 영국 BBC일제강점기 총독의 콧수염운운하며 비슷한 내용으로 한국을 폄하했다. 국제적 한국 비하, 국제적 나라 망신이다.

 

문제는 이런 한국 비하 보도가 해리스 대사 때문에 만들어졌다는 점이다. 해리스 대사는 지난 16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나는 일본계 미국인이라는 출신 배경 때문에 한국 언론들에게 많은 비판을 받고 있다"면서 "내 콧수염은 어떤 이유로 여기에서 일종의 상징이 됐다"는 등의 말을 했다. “식민지 역사를 내게 뒤집어씌우는 것은 잘못이라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이 말을 외신기자들이 받은 결과 한국 비하 보도가 양산된 것이다. 한국 비하의 뿌리는 바로 해리스 대사인 셈이다. 해리스 대사의 한국 무시가 도를 넘었다. 해리스 대사를 비판하는 사람들이 무례하다, 고압적이다라고 주장하는데, 그게 틀렸다고 생각한다면 반론을 제시할 일이다. 갑자기 인종차별과 콧수염 혐오로 몰아가는 건 해리스 대사가 얼마나 한국인의 말을 가볍게 여기는지, 또는 무지한지 보여준다. 단지 무지와 오해라면 한국에 부임한 대사가 이런 무지와 오해 상태에 머무는 것 자체가 한국을 무시하는 행태다. 

문제는 서양 언론들이 해리스 대사의 말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인다는 점이다. 서양 사람들은 한국에 관심도 없고 알지도 못한다. 그럴 때 미국 대사쯤 되는 유력한 사람이 지금 한국에선 이런 일이 벌어진다고 하면 그게 사실인 줄 아는 것이다. 그래서 미국 대사의 역할이 중요한데, 해리스 대사는 한국을 비하하고 우스꽝스러운 이미지로 만드는 흑색선전을 하고 있다. 그의 말이 미국, 영국 등의 주요 매체를 통해 퍼져나가 한국에 대한 인상을 만들 것이다. 가볍지 않은 문제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