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한국 드라마는 MBC의 2008년 연기대상에 대한 성토로 문을 열었다. 송승헌과 김명민에게 공동대상을 안겨줬기 때문이었다. 그때 네티즌들은 밤을 새가며 시상 결과를 성토했다. 연기로 보나 작품성으로 보나 공동대상엔 무리가 있었다. 하지만 <에덴의 동쪽>에 출연중인 송승헌은 결국 대상을 거머쥐고야 말았다.


 이것은 ‘막장의 시대’를 상징하는 사건으로 받아들여졌다. <에덴의 동쪽>은 극단적인 설정과 폭력성이 어우러지는 준막장 드라마라 할 수 있었다. 그 드라마의 승승장구와 함께 2009년은 문을 열었던 것이다. ‘발연기’라는 신조어를 유행시킨 막장 드라마 <너는 내 운명> 역시 2009년 벽두를 장식했다. 이때 많은 사람들은 막장 드라마의 범람을 한탄했다. 그러나 사람들은 아직 몰랐다. 더욱 강한 것이 오고 있다는 사실을.


 <아내의 유혹>은 2008년 말에 시작됐으나, 2009년 초에 <너는 내 운명>이 끝나고 난 후 비로소 널리 알려졌다. 그리고는 막장 토네이도가 되어 한국 드라마계를 강습했다. 사람들은 방영시간엔 이 드라마를 보고, 방영시간이 아닐 땐 이 드라마를 개탄했다. 말도 안 되는 설정 속에서 극단적인 정서가 표출되는 작품이었다.


 바로 그때 젊은 층을 위한 막장 드라마가 막장 시대의 정점을 찍는다. 바로 <꽃보다 남자>의 등장이다. <아내의 유혹>과 <꽃보다 남자>는 쌍끌이로 막장의 전성기를 이끌며 한국을 혼란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극단적인 부자, 극단적인 폭력, 극단적인 증오, 강렬한 복수, 그리고 천편일률적인 설정의 조합은 불황기에 불안한 사람들을 사로잡았고, 뜻있는 사람들은 외쳤다. “이건 아니다. 이래선 안 된다.”


- 봄바람과 함께 온 여왕 -


 봄이 되자 새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내조의 여왕>이 강림한 것이다. 막장 드라마의 지나친 독기는 사람들을 질리게 만들었다. 사람들은 이제 복수극보다 밝고 경쾌한 것을 원했다. 어차피 현실이 충분히 ‘칙칙한데’, 드라마에서까지 칙칙한 느낌을 반복할 필요는 없었다. <내조의 여왕>은 CF퀸 김남주를 비롯해 화사한 느낌의 배우들을 배치한 ‘비 막장 민생 코믹’극으로 2009년 봄 드라마계의 원톱이 되었다.


 봄에서 여름으로 이어지는 기간엔 잠시 혼란기가 이어졌다. 어느 한 작품도 절대적인 우위를 점하지 못한 백가쟁명의 시기였다. 이들은 웃기거나, 착한 드라마들이었다. 이중에서 코믹연기의 양대 거물인 김선아, 차승원을 내세운 <시티홀>이 두각을 나타냈다. 하지만 <시티홀>은 지존이 되기엔 너무 무거웠다. 사람들은 경쾌하고 화사한 것을 원했다. 같은 시기에 화제가 됐던 <그저 바라보다가>는 지나치게 착한 내용이어서, 막장의 시대를 끝냈다는 찬사는 받았지만 인기는 체면치레를 한 수준이었다. <신데렐라맨>은 권상우 악플의 수렁에 빠졌다. 


 상반기에 독하고 경쾌한 막장 드라마가 아니면서, 무겁거나 칙칙한 느낌을 준 작품들은 재난을 당했다. <남자이야기>, <자명고>, <2009 외인구단> 같은 드라마들이다. 전통적인 느낌을 주는 사극들도 그다지 인기를 끌지 못했다. 


- 핵폭탄이 터지다 -


 그러던 차에 두 개의 작품이 상황을 완전히 정리해버렸다. 바로 <선덕여왕>과 <찬란한 유산>이다. <선덕여왕>은 무거운 전통사극이 아니라 화사하고 트렌디하며 경쾌한 속도감이 있었다. 거기에 아름다운 악인 고현정의 매력이 힘을 보탰다.


 <찬란한 유산>은 2009년 최고의 시청률 기록을 세우며 막장 드라마의 시대를 완전히 끝냈다는 찬사를 받고 있다. 이 드라마도 경쾌하고 화사한 분위기다. 착한 드라마라고는 하지만 막장 드라마 뺨치는 악인이 등장하며, 신데렐라 인생역전극이라는 점에선 <꽃보다 남자>와 그 구도가 같다. 마냥 착하기만 한 것이 아니라 악행과 복수 등 자극적인 요소가 배치됐다. 동시에 그것을 화사함으로 포장한 것이 <찬란한 유산>의 차별성이었다.


 결정적으로 <찬란한 유산>은 ‘따뜻한 느낌’을 주는 드라마다. 날로 황폐해져가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따뜻함’이야말로 요즘 대중이 가장 원하는 가치였다. 암울함이나 무거움이 아닌 화사함과 따듯함을 갖춘 <찬란한 유산>은 ‘찬란한’ 시청률을 이룩하며 2009년 상반기를 환호 속에 마감했다.


 종합하면 올 상반기 한국인은 극단적 구도의 자극, 복수의 쾌감, 경쾌함의 즐거움, 화사함의 현실미화, 따뜻함의 감동 등에 차례차례 위안을 얻었다고 할 수 있겠다.


 한편, 언제나 안정된 시청률을 유지하는 주부 대상 주말드라마들은 올해도 그 흐름을 이어갔다. <내사랑 금지옥엽>, <유리의 성>, <가문의 영광>, <솔약국집 아들들> 등이 그 주인공이다. 아침드라마나 일일드라마들도 언제나 그렇듯이 간헐적으로 막장 논란을 불러일으키며 상반기를 마감했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갈마왕 2009.07.28 10:5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트리플하고 결못남 좋은데...


    그래도 트리플을 막장드라마로 분류하시진 않는가 보네요. ^^

  2. 그래도 아내의 유혹은 재미있게 봤음. ㅎㅎㅎ
    연기를 잘 해서.

  3. ○ 하룻밤 사랑~!! 백프로~! ○ 주소:▶ missysora.com◀
    ○ 집이나 모텔로 집접 보내드립니다(남 녀)
    ○ 자신 경매도 가능합니다- ○ 주소:▶ missysora.com◀
    ○ 제주도를 제외하구 전국 각지 모두 가능~!
    ○ (무조건 후 불 만 남!!!)
    ○ 5시간-3만원 긴밤-10만원 횟수는 무제한!
    ○ 만 남 성공률 100% 25시간대기중!!!!!!
    ○ 주소:▶ missysora.com◀--잉 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