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에 펼쳐진 수목드라마전쟁의 승패를 놓고 온갖 분석이 나오고 있다. 어느 드라마의 내용이 어떻고, 어느 주연 여배우의 연기가 어떻고, 하는 식들의 분석이다. 대체로 주연들이 얼마나 잘 부각됐는가, 그들이 얼마나 캐릭터를 잘 표현했는가, 그들 사이의 관계는 또 얼마나 잘 표현됐는가 등을 따지고 있다.


그런 식으로 보면 이번 주 수목드라마 전쟁 승패의 이유를 알기 힘들다. 수목드라마 전쟁 첫 주차 1,2회의 승패에는 이런 것들과 상관없는 것이 더 큰 영향을 미쳤다.


먼저, <검사 프린세스>가 꼴찌를 한 이유는 스타파워에서 밀렸기 때문이다. 드라마 내용이나 주연의 연기와는 상관이 없다. 드라마 내용이 앞으로의 흥행에 영향을 미칠 순 있겠지만, 1~2회 경쟁에서 꼴찌한 건 스타파워 때문이라고 봐야 한다.


그다음 <개인의 취향>이 2등을 한 것은 장르 자체의 한계상 필연적인 것이었다. <개인의 취향>은 트렌디 드라마다. 트렌디 드라마는 원래 시청률 20%만 넘겨도 성공이라고 할 정도로 시청률 경쟁에서 불리한 장르다. 왜냐하면 리모콘을 잡고 있는 주부들의 시선을 완전히 사로잡을 수 없기 때문이다.


막장드라마나 질척질척한 통속극을 툭하면 국민드라마 시청률로 만들어주는 것이 주부들의 힘이다. 그것은 반대로 젊은 감각의 드라마가 시청률을 올리기 힘들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바로 직전의 트렌디 드라마였던 <파스타>도 초반에 고전하다가 막판에 20%를 넘기며 대성공이란 평가를 받았다. <파스타>가 20%를 넘기기까지 걸린 시간이 무려 두 달이다. 그런 점에서 봤을 때 <개인의 취향>은 스타파워 덕분에 <검사 프린세스>에는 앞섰으나, 장르의 특성 때문에 <신데렐라 언니>에게 밀렸다고 할 수 있다.



- 수목극전쟁, 이미숙이 승리했다 -


그럼 <신데렐라 언니>가 1위를 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미숙의 승리다. 문근영이나 서우의 이야기는 아직 본격적으로 시작되지 않았다. <신데렐라 언니> 1~2회는 이미숙의 이야기였다.


이미숙은 <에덴의 동쪽> 초반부에서도 발군의 장악력으로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었는데, 이번에도 그랬다. 문근영의 드라마로만 믿어 의심치 않으며 시청을 시작했는데, 1회에서 화면을 장악한 건 이미숙이었다.


연기력도 연기력이지만 극 자체가 이미숙이 부각될 구도이기도 했다. 1~2회에서 이미숙은 ‘지긋지긋한 동거남에게서 탈출 - 새로운 남자를 유혹 - 마침내 결혼에 성공‘이라는 완결적인 이야기의 주인공이었다.


다시 말해 <신데렐라 언니> 1~2회는 국민여동생의 변신이 곁들여진 중년 로맨스극이었던 셈이다. 이것으로 주부 시청자들의 시선을 받을 수 있었다. 통속극과 불륜 멜로극에 열광하는 주부 시청자 입장에서 생각해보자.


TV를 켰더니 손예진이 푼수를 떨고 있다. 어쩌라고? 채널 돌아간다. 그랬더니 이번엔 김소연이 시트콤을 찍고 있다. 어쩌라고? 채널 돌아간다. 어? 이미숙이 김갑수와 야릇한 시선을 교환하고 있다. 게다가 귀여운 문근영이가 나오네? 이건 뭐지? 일단 보게 된다. 이래서 <신데렐라 언니>가 1등을 한 것이다.


구도도 구도지만, 이미숙이 워낙 잘했다. 특히 서우의 엄마 옷을 입고 김갑수를 계획적으로 유혹하는 대목에서는 ‘아 이래서 이미숙이구나’라는 찬탄이 절로 나왔다. 이미숙이 계속해서 자리를 지켜준다면 <신데렐라 언니>는 시청률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도 있다. 못된 계모가 아이 구박하고 남편에게 여우짓하는 것은 주부 시청자들에게 익숙한 코드이니까.


하지만 위험 요인도 있다. <신데렐라 언니>는 상대적으로 무겁고 우울하다. 미니시리즈 시청자들은 가볍거나 밝은 분위기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질척질척한 주말드라마나 일일드라마와는 또 다른 것이다. 진지 우울 모드로 갔을 때 과연 시청자들이 받아줄 것인가는 앞으로 지켜봐야 할 대목이다.


<개인의 취향>이 알콩달콩한 재미를 주거나, <검사 프린세스>가 <찬란한 유산>과 같은 공감을 준다면 수목드라마 전쟁 1~2회의 순위는 언제든지 뒤집힐 수 있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맞아요. 역시...이미숙입니다.ㅎㅎ

    • best 2010.04.06 13:12  수정/삭제 댓글주소

      ◎고민 스트레스 해소의 비법◎
      언제 어디서나 편하게 나눌수 잇는 색 만남
      노예 두명과의 짜릿한 느낌 ^^ ...
      지역별 방방곡곡에서 이상형을 찾아 보장
      ┣━▶ http://vop58.com 클릭하세요
      완전 굿 입니다...

      ◎고민 스트레스 해소의 비법◎
      언제 어디서나 편하게 나눌수 잇는 색 만남
      노예 두명과의 짜릿한 느낌 ^^ ...
      지역별 방방곡곡에서 이상형을 찾아 보장
      ┣━▶ http://vop58.com 클릭하세요
      완전 굿 입니다...

  2. 애정만세 2010.04.04 10:2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미숙씨처럼 그 존재만으로 빛이 나고 카리스가가 넘치는 여배우도 잘 없는듯해요.
    더군다나 얼굴도 깍아놓은듯 넘 아름다우셔서..
    여배우들 보면 저는 이미숙씨가 가장 이쁘고 가장 빛나고 대배우답더라구요
    위트있는 대화들이 여유까지 있어보이고..
    암튼 제가 생각하기에 비쥬얼만 따져도 가장 아름답습니다.

  3. 이미숙씨 연기 정말 ㄷㄷ... 천년 묵은 구미호가 따로 없어요~
    술주정뱅이 아저씨한테 맞을때나, 딸과 있을 때는 정말 천박하게,
    효선이 앞에서는 마치 천사인냥, 효선이 아빠 앞에서는 요녀의 모습....
    단 2회 동안 정말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신듯!!!!
    (그에 맞서 김갑수씨 연기도 대단했어요! 정적인듯 하지만 이미숙씨를 앞에 두고 미묘하게 떨리는 모습이란... 두 중년 연기자의 연기가 정말 대단했습니다.)

  4. 손예진이 이쁘게 나왔더라면 ㅎ

  5. 이미숙 씨도 이미숙 씨지만 김갑수 씨의 연기가... 어제, 오늘 '신데렐라 언니' '개인의취향'과 '검사 프린세스' 봤는데.. 재미는 신데렐라언니 > 검사 프린세스 > 개인의취향 이더군요. 캐스팅은 개인의취향이 검사프린세스보다 더 나은데... 그 배우들을 가지고.... 개인의취향은 부자의 탄생 같은 드라마보다 떨어지더군요. 오글오글하면서 지루했어요. 이민호 군은 걷거나 의자에 앉는 장면도 어색해보여서....손예진 씨 혼자 고군분투하는 느낌..

  6. 김갑수,이미숙, 문근영..고치지 않은 얼굴이라 보는사람도 자연스럽고 어색하지 않다.
    그래서 그들이 하는 연기에 몰입할수 있게 된다. 공감하고 대리만족하고.
    성형하지않은 연기자가 진정 프로다. 결국 나는 프로를 좋아하는 것 같다...

  7. 극단장 김갑수씨가 받쳐주니 2010.04.06 19:5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빛나는거죠.이미숙씨 사실 연기는 그닥평가받는 배우는 아니에요.장희빈때는 전 좋았는데..
    겨울나그네인가..하옇튼 주로 미모때문에 주연을 맡았는데 연기는 미모를 못 따라가는 배우중하나입니다.발음도 일단 잘 못알아듣겠구요..

    내면연기가 진짜 농익은 연기라고하는데
    김갑수씨는 대사도 별로 없는데도 표정하나로 연기를 하던데.
    하재근씨는 자신이 아는 게 다라고 생각하는 것같은데
    저 문창과에서 배울때 드라마는 과장되고 비극적인게 잇어야
    인기끈다고 배웟습니다.

    하이킥조차 사실 블랙코미디시트콤입니다.

    천안호사태도 있지만 우리나라처럼 우울한게 많은 나라는
    무작정 밝은것만 보면서 현실도피하게 만드는게 좋진않아요.

    트랜디드라마도 드라마나름이죠.
    무조건 시청자들이 밝은 걸 좋아한다니요.
    김수현씨드라마가 항상 무겁고 진지한게 많은데
    인기많았습니다.

    부셔버릴거야 이런것도 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