졌다. <제빵왕 김탁구>가 시작됐을 때 막장드라마 논란이 일어났었다. 불륜, 외도, 준 강간, 사생아 등의 소재가 질척질척한 멜로와 함께 펼쳐졌기 때문이었다. 난 당시 막장드라마 논란이 너무 과민한 것이라고 생각했다. 주인공의 어린 시절에 잠깐 스쳐지나가는 에피소드라고 여겼기 때문이다.


<제빵왕 김탁구>는 그 제목에서처럼 경쾌하고 밝은 코믹 성장드라마 같은 느낌을 줬었다. 단지 출생의 비밀이라는 장치를 설정하기 위해 잠시 불륜이 나오는 것일 뿐 곧 ‘정상적인’ 드라마로 제 갈 길을 갈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이다. 하지만 내가 졌다.


<제빵왕 김탁구>는 날로 그 자극성을 더해갔다. 불륜, 준 강간에 이어 존속살해까지 터져나왔다. 이때까지만 해도 그러려니 했는데 강간을 사주하는 대목에서는 할 말을 잃고 말았다. 이건 너무 악랄하다.


이 정도까지 가면 갈 데까지 갔다고 할 수 있고, 막장드라마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다. 해도 너무 한다. 강간을 사주한다는 설정 다음엔 납치를 암시하는 장면이 나왔다. 그 다음엔 김탁구의 어머니를 해치려 한 악한이 어린 김탁구를 협박해 해외로 강제 출국시키려는 설정도 나왔다. 극단적인 악행이다. 악당들의 악행이 상식선을 넘고 인간성도 넘어서고 있다.


작품성이 뛰어나다고 찬사 받는 드라마일수록 선악구분이 모호하고 캐릭터의 성격도 복합적인 경향이 있다. 단순한 작품은 선악구분이 분명하다. 막장드라마는 그 분명한 구분을 넘어 선악을 표현하는 방식이 대단히 극단적이라는 특징이 있다.


일반적인 작품에서 악당이 가볍게 앙심을 품으며 소소한 해꼬지를 하는 정도라면 막장드라마에선 섬뜩한 독기를 내뿜는다. 못된 시어머니면 정나미 떨어지게 며느리를 구박하고, 못된 여자 캐릭터는 시청자가 절로 주먹을 불끈 쥐도록 악행을 일삼는다. <수상한 삼형제>에서 사기행각을 서슴지 않았던 태실장을 떠올리면 되겠다.


<제빵왕 김탁구>는 그 이상의 극단적인 표현을 보여주고 있다. 남편을 속이고 시어머니를 죽음으로 몰아넣으며, 살인을 사주하는 악녀. 친구를 배신하고 협박을 일삼으며 강간을 사주하는 악한. 심지어 어린 아이까지 어머니의 사기행각에 동조하며 악행을 서슴지 않는다. 극단도 이런 극단이 없다. 막장의 ‘스멜’이 진동한다.



익숙한 불륜멜로에 이렇게 자극적인 막장적 설정이 이어지니 시청률은 승승장구하고 있다. 벌써 미니시리즈 시청률 1위를 넘보는 쾌속질주다. <수상한 삼형제>가 끝나고 나서 그 막장의 바톤을 주간 미니시리즈가 이어받을 줄은 상상도 못했던 일이다.


이렇게 자극적인 내용으로 시청률을 올리는 풍토가 주말드라마에 이어 주간 미니시리즈에서까지 자리 잡는다면 한국의 시청자들이 불쌍해진다. <제빵왕 김탁구>는 이번 주로 아역이 끝나면서 초반부를 마무리했다. 다음 주부터는 제2기가 시작된다. 제2기에서만이라도 막장으로 얼룩진 초반부와 결별해야 한다.


<부자의 탄생>도 단순한 선악구도였지만 살인, 납치, 강간 등 극단적인 설정은 없었다. 악당은 상식적인 선에서 나쁜 짓을 하는 정도였고, 심지어 악녀인 부태희의 악행은 대단히 어설픈 수준이었다. 그래도, 아니 그래서 시청자의 찬사를 받으며 성공할 수 있었다. 악랄한 설정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끌어봐야 불쾌한 뒷맛만 남길 뿐이다.


이 드라마는 노골적으로 ‘참말로 착한 사람이 이기는 세상이 맞아예?’라고 질문하고 그렇다고 대답한다. 착한 사람이 이기는 세상이라는 점을 노골적으로 말하는 것. 동화 같은 설정이다. 대놓고 권선징악의 착한 이야기인 것이다. 그래서 더 악랄한 설정들이 튄다. 동화에 강간이 웬말인가? 악랄한 캐릭터 악랄한 설정이 없으면 착한 이야기를 할 수 없단 말인가?


자극성 논란으로 시청률을 올리다가 막판에 악당들이 처참하게 무너지면서 착한 드라마로 끝내는 식의 전형적인 ‘막장 테크’를 탄다면 곤란하다. <제빵왕 김탁구>에 기대했던 건 그런 게 아니었다. 부디 2기는 <제빵왕 김탁구>라는 제목에 걸 맞는 밝은 이야기가 펼쳐지길 바랄 뿐이다.


Posted by 하재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막장으로 시청률올리는거랑 2010.06.25 11:1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막장으로 1원짜리 광고수익 올리는 블로거랑 뭐가 다를까..

  3. 내말이 틀리냐? 2010.06.25 11:2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런 류의 드라마를 보니까 미성년자들이 자기 친구 죽이고 시체 절단한 다음에 택시에 싣고 가 한강물에다가 버리는 세상이 오는거라고 생각함.

  4. 저바닥 사람들이 그래요.
    너는 짖어라. 나는...
    작가 얼굴 좀 보고싶다.

  5. 예전엔 2010.06.25 11:4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예전엔 저런 일들이 부지기수로 있지 않았을까... 동감한다... 우리나라 실정을 보면 저런일들이 많이 일어났다... 설정이 예전이 아니던가...옛날 설정을 현대의 시선으로 보니 그렇게 느껴질수 밖에....ㅜㅜ 드라마는 드라마로 보자...ㅜㅜ

  6. 보는 사람들이 있으니 이런 류가 승승장구하는거지

    앞으로 저녁 타임에 수간시리즈도

    나오겠군

    참나

  7. 으이구 성균관 유생 같은 넘들이 있으니 아직도 피만 나와도 청소년이용불가 판정을 받는 거다.
    저게 뭐가 어떻다고 ㅉㅉㅉ

    • 쯧쯧 2010.06.25 12:31  수정/삭제 댓글주소

      너같은 놈이 있으니 우리나라 성폭력사고가 날로 증가하는거다..뭐든지 적당히 정도란게 있는거야 이 병신아

    • ㅉㅉ 2010.06.25 12:35  수정/삭제 댓글주소

      넌 게임에만 관심있지
      아이들 시각따윈 전혀 모르고?

    • 학교갔다 끌려가 성폭행당한 초등학생보면서 아직도 경각심이 안생기니? 2010.06.25 13:11  수정/삭제 댓글주소

      화학적 거세말고 그냥 물리적거세 통과시켜서 본보기를보여야 이런 무서운 범죄가 줄어들지. 나라에 돈도 없다는데 그냥 물리적거세. 아니면 그냥 사형으로...성범죄 확 줄어들 것임

  8. 밝은드라마 2010.06.25 12:4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제목만 보고서는 좀더 밝고 경쾌한 드라마인줄알았는데.......소지섭이나 봐야할듯;;

  9. 뭔놈의 블로그에 광고가 이리 많아..

    보다가 거슬리네...ㅉㅉ

  10. 점점 더 자극적 2010.06.25 13:3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영화판을 벗어난 패륜, 불륜, 폭력 등이 이제는 tv를 점령하기 시작했죠.
    케이블 등으로 분산된 시청률을 끌어들이기위해서
    정규방송도 점점 케이블화되어간다는...ㅡㅡ

    문제는 어린아이들이나 정신미숙자들이 현실과 착각을 하는 게 문제.

  11. 정말 남녀차별도심한 드라마고,
    날이갈수록 자극적이고.
    보지말아야할듯

  12. 이런 자극적인 2010.06.25 14:1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드라마가 사람들의 편견까지 무너트릴 정도로 수위가 적절하지 못한것 같습니다.
    이런 드라마가 사회를 혼잡하게 할수도 있다는것에 대해 배울점이 못된다고
    생각이 됩니다..

  13. 막장 막장 하는게 더 막장 같은데?

    이런류의 소재나 표현은 예전에도 많았다만, 이제 와서 막장이란 꼬리표는 뭘까? (MBC가 하지 않으면, 모두 막장이 되는 건가?)

    근본적으로 이 시간대에 드라마는 어린아이는 봐서는 안되는 것이고,
    어른들에게 동화책을 보여줘야 선진사회 구현인가?

    현실의 뉴스가 오히려 더 막장이란 생각이 드네요!

    그럼에도, 수없이 반복기사 나오고,
    인터넷에서는 언제나 상위에 랭크되어 어린아이건 어른이건 모두 보게 하면서...

    도대체 잣대가 무엇인지 궁금하네요!

    • 뉴스 2010.06.25 15:27  수정/삭제 댓글주소

      뉴스는 선택권이라도 있죠
      애들이 뉴스를 봅니까?
      뉴스는 시작 전에 오늘 방송할 기사들을 간략하게
      정리해서 알려줍니다 고를 수 있죠

    • wlfkf 2010.06.25 16:15  수정/삭제 댓글주소

      드라마는 선택권이 언제부터 사라졌나?
      드라마는 끝날때 다음회 내용도 살짝나오고,
      인터넷서 다음회에 대한 뉴스나 블로그 기사까지 엄청많은데? ㅎㅎㅎ
      그냥 웃지요~

  14. tv에서는 강간 살해 폭력장면 안나왔으면 좋겠다.
    감독 작가들이 말하는 표현의 자유가 바로 그건가
    강간..............ㅡ.ㅡ;;;;;;;;;;;;;;;;;;;
    요즘 어린이 강간사건도 많은데
    꼭 넣어야 하나 정말 싫다.............................

  15. kbs 이딴 강간 드라마 만들고 6500원을 바라나....
    이게 공영방송인가........
    방송 통신 위원회는 제재도 안하나
    너무 심하다...........
    tv에 무한대로 노출되면............미숙한 청소년이나
    이상한 자들은 현실과 드라마를 구분못한다....
    그냥 하는말이 아니다
    요즘 미국 일본 보다 한국 청소년들의 성 범죄가
    훨씬 높다......................

  16. 전 그래서 어제부로 접었답니다
    이런 드라마 계속 본다는 자체가
    시청률 올려주면서 이런 현상을
    부추기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만약 이게 또 먹혀서 계속 시청률이 나온다면
    또 관행처럼 내용 늘리면서 질질 끌겠죠
    이제 이런 드라마의 악습에 씁쓸합니다
    볼만한 게 없네요..요즘엔..

  17. 차라리 담배를 2010.06.25 15:2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가족들과 보기 민망합니다
    담배는 안되고 강간은 되는건지

  18. 강간드라마타도 2010.06.25 15:4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걸 보는 사람들이 막장인 거죠. ㅋ

    욕하면서도 보는 건 무슨 심리?

    보지 마세요.

    돈독 오른 작가들이 많으니, 시청률만 오르면 강간이든 살인이든 즐겁게 글써서 보여줍니다.

    이 따위 쓰레기를 보는 게 바보.

  19. 김탁구? 2010.06.25 15:4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쓰레기드라마는 쓰레기가 보는 법.

    막장드라마를 욕하면서도 죽어라 보면서 시청률 높여서 더 진화된 막장을 낳는 사람들이 진정한 막장 쓰레기 시청자.

  20. 안 보려구요 2010.06.25 17:4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불쾌해요.
    양 부부가 맞바람을 펴서 불륜을 저지른 소재자체도 불편한데 거기다가 저런 설정까지....
    안 봅니다.

  21. 등신 이등명박 수령 2010.06.25 18:2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고맙다!! 이등명박 수령!!

    이런 젓같은 사회 만들어줘서...